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1/10/04 21:23:32
Name 추천
출처 https://m.news.nate.com/view/20211003n02006
Subject [텍스트] 의외로 이혼율 낮은 조합
세계에서 최초로 동성혼을 허용한 네덜란드 (2001)

20년이 지나 꽤 많은 데이터가 쌓임

https://m.news.nate.com/view/20211003n02006

 이혼율 통계결과

 

남-여 커플 15.75%

남-남 커플 13.70%

 

여-여 커플 25.92%

남남끼리 결혼하면 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그말싫
21/10/04 21:26
수정 아이콘
압도적인 여여 이혼율이 시사하는 바가... 크크
21/10/04 21:29
수정 아이콘
남녀나 남남은 큰 차이 없는 거 같은데 여여커플만 유독 높네요. 이유가 뭘까요?
21/10/04 21:32
수정 아이콘
아무리 레즈비언 이라해도, 여자도 여자 대하는걸 피곤해 한다는 반증 아닐까요?
대체로 남자가 받아주는 형태이기 때문에 남남은 서로 피곤하게 안하고,
여여는 서로 받아줄 사람이...
여혐은 아닙니다. 대체로 남여관계가 그렇게 흘러갈 뿐.
21/10/04 21:34
수정 아이콘
기사에따르면
1. 레즈비언 커플이 결혼을 서두르는 경향이있음
2. 이혼을 충동적으로 선택함
3. 불륜에 상대적으로 더 민감함
4. 이혼경력이 있어서 이혼을 다시하기 쉬움 이라고하네요

반면 게이커플의 경우 상대방에게 좀 더 관대한 경향이 있다고 하고요

https://www.women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733
21/10/04 21:37
수정 아이콘
보통 참아주는 쪽이 남자인데 여여는 참아줄 쪽이 없죠. 그러면 뭐 파토나는 거죠
맹렬성
21/10/04 21:45
수정 아이콘
이런거봄 연인관계에서 어지간하면 참고 넘어가주는 성향이 상대적으로 남자가 많긴한듯...?
문문문무
21/10/04 21:51
수정 아이콘
공략할때나 공성무기였지 통치할때는 왕조를 떠받치는 기둥이 되는법이죠
잠재적가해자
21/10/04 22:40
수정 아이콘
남자가 아무래도 감정기복도 덜한 경향도 있고 뭐 그런게 있는거같습니다.
21/10/04 22:55
수정 아이콘
아무래도 여자는 한달에 한번 호르몬이 주기적으로 바뀌다보니까 생물학적으로 예민할 수밖에 없긴 하죠
대박났네
21/10/04 22:46
수정 아이콘
와 근데 뭐랄까 오묘하네요
이건 유사 이래 축적되지 않았던 데이터일거 아녜요
통계의 위엄인가 남자의 위염인가
포도씨
21/10/04 22: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댓글 재미있네요. 더 참아주고 배려하는 쪽은 보통 남자다라는 말을 여자쪽에서는 인정할까요?
저 페미 싫어하고 단것도 싫어합니다.
2021반드시합격
21/10/04 23:09
수정 아이콘
저도 궁금해지네요 크크크크
문문문무
21/10/04 23: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럼 저쪽통계를 의심하신다는건가요?
어떤점에서 맹점이 있을수 있을까요?
이코노미스트가 이런쪽으론 편견이 짙은편인가요?
네덜란드 현정권의 포지션이 반페미나 마초팔이로 표벌이하는 뭐 그런쪽이어서 곧이곧대로 볼수가 없는건가?

딱히 없다면 인정을 하든말든 사실이 바뀌는건 아니라서 별 신경안쓸것같긴 합니다만
21/10/04 23:15
수정 아이콘
남자는 혼자있는 걸 싫어하고 여자는 가능하다고 해석할 수도 있는 거고 해석이야 하기 나름이죠. 보통 본인들 부모님만 봐도 남자가 더 참아준다는 걸 동의 못할 텐데요.

그리고 미혼자가 남자가 더 많이 참는다고 하는 건 본인이 을의 상태에 있는 연애만 했다는 이야기 일 수도 있습니다. 인내는 보통 인성이 아니라 갑을 관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거든요.
문문문무
21/10/04 23:2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세상에 갑을이 아니라고 할수있는 관계 가 어디있겠습니까
결국 못참고 헤어지면 헤어지는거죠 사실 저게 주관이 붙은 해석이라고 부를만한 수준입니까
이혼율 높으면 아 얘네는 못참았네? 이혼율 낮으면 아 얘네는 참았네? (끄덕 끄덕)
이러고 있는 수준인데

결국 아 다르고 어 다른거지 관계의 지속성은 성별에따라 달라진다는 팩트는
일단 네덜란드정권과 이코노미스트를 의심하지 않는한은 성립되고있으니까요
21/10/04 23:33
수정 아이콘
팩트 운운하며 이런 걸로도 본인 성별의 우월감을 가지거 싶어하는 걸 보니 개인적으로 안타까움이 먼저 드네요. 뭐 그런걸로 연애중에는 가져보지 못한 자존감을 유지하는 것도 나쁘진 않아보입니다. 아 물론 연애를 해봤다는 가정에요
문문문무
21/10/04 23: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할말이없으면 사람은 욕, 즉 논리없고 근거없는 비난과 비방을한다죠
전 성적인 우월감을 말하는게아닙니다.
자료와 해석이 주어졌는데 그걸 인정안하면 자료의 출처를 의심해보거나 해석의 주관성을 의심해봐야하는데
그어느쪽에서의 반론도 제시안된시점에서 인정안하니 마니 하는게 옳은가 싶은겁니다.
풀캠이니까사려요
21/10/05 01:28
수정 아이콘
논리는 없고 상대방에 대한 공격만 있는 댓글을 다는 이유가? 님 되게 없어보이는데요?
21/10/05 02:46
수정 아이콘
팩트로 두들겨 맞으니까 [팩트 운운하며] 크크크

논리가 부족하니 상대방을 비방하는 무례한 댓글로 응답 크크크크 대단하시네요~
리로이 스미스
21/10/05 07:51
수정 아이콘
할말없으면 조용해야죠.
감정적 비난으로 때우지 말구요
21/10/05 09:16
수정 아이콘
죄송합니다. 남자가 무슨 기둥이 된다느니 하는 되도않는 성별 우월주의를 대항할 정상적인 논리라는 게 도통 떠오르지 않아서요.
리로이 스미스
21/10/05 13:19
수정 아이콘
논리도 없고 생각이 떠오르지 않으면 감정적 비난을 하겠다?
허허.
21/10/05 13:48
수정 아이콘
죄송합니다. 제가 저분이 말하는 남성의 우월성이 없어서 그런지 저런 되도 않는 소리를 인내하며 넘어가질 못하네요.
리로이 스미스
21/10/05 17:11
수정 아이콘
galax 님//
되도않는 소리를 인내 크크크
그걸 못넘어가고 죄송하다고 크크
아 재미있네.
탑클라우드
21/10/05 12:22
수정 아이콘
인신 공격 아닌가요?
포도씨
21/10/04 23:16
수정 아이콘
통계를 의심한다는 소리인가요?
통계 해석이 틀린것같다는 거죠.
우리나라 황혼이혼율이 높은건 남자탓인가요? 여자탓인가요?
남녀간에는 분명한 차이가 존재하겠지만 적어도 배려, 인내, 관용같은 인성적인 부분에서의 차이는 아닐겁니다.
문문문무
21/10/04 23:19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해석이 틀린것인가? 이코노미스트가 그쪽이냐는 질문입니다,
진자로 궁금해서 하는 질문이에요
드라이하게 진짜로 레즈커플이 헤어질때 저런케이스가 많아서 관계자들 말 듣고 그대로 기사로 적어보낸것일수도 있잖아요?
사실 보통은 그런경우가 맞다고보구요 지금 한국에서야 한창 성갈등이 터져나오고 있는 시점이니 완전 초예민해질수는 있어도..
포도씨
21/10/04 23:28
수정 아이콘
사회적 현상을 특정 성별의 성향때문이라고 결론내리는건 편하긴하지만 옳은 해석이 될수는 없다 생각합니다.
요즘 젊은사람들이 편한것만 추구해서 3D업종에 안 가는게 아니듯 저렇게 튀는 통계가 나온다는건 훨씬 복잡한 사회적 요인이 존재한다는 의미이지 여성이 불륜에 더 민감하고 인내력이 부족하고 식으로 결론낼 수 없죠.
문문문무
21/10/04 23:41
수정 아이콘
저는 정치사회적이슈때문에 정보처리판단의 체계가 왜곡되어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페미니즘(절대적 정의로서가 아닌 맥락적,역사적 정의로서의) 그자체를 혐오하는 가장큰 이유이기도 하고요
분명히 데이터는 유의미한 성별조합과 이혼율간의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습니다.
일단 성별과 이혼율은 상관이 았다는거죠,

그것이 인과를따져봤을때 성별의 생물학적특성이되었든, 경제적특성이되었든 사회적특성이 되었든간에
일단 성별이라는 카테고리에서 하위항목으로 내려가야 존재한다는것이라는거죠.

저걸 인정하지 않는다기보다는 여러가지 네덜란드의 사회적구조,경제적구조를 언급해가면서
통계를 기부니가 안나쁘게 좋게 해석하려는 시도가 저는 옳다, 맞다고 봅니다.
->정보출처의 권위가 흔들리지 않았다는 전제 하에 말이죠
포도씨
21/10/04 23:50
수정 아이콘
여성들이 납득할만한 해석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아닙니다.
말씀하신것처럼 이혼율 통계가 성별적 특성에서 차이를 나타내는거라면 남녀간의 이혼에서도 통계학적으로 여성쪽에 귀책사유가 높다는 주장도 성립하게 되는것 아니겠습니까?
그런 부분은 어찌 생각하시는지요?
문문문무
21/10/04 23:58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런 책임론이 들어올 경우를 대비해서 위에서 말한 기부니가 안나쁘게, 좋게 해석하려는 시도
(+이를 뒷받침하기위한 추가적인 데이터수집)가 필요하단거죠.

경제적으로 더 내몰릴수밖에없는 상황이거나 아무리 유럽이라해도 남아있는 성차별적인식이 가져오는 사회적 페널티로인해
심신이 미약해질수밖에 없는 상황이라서 그렇다 라는 주장과 그것을 뒷받침할 통계를 설득력있게 준비하고 제시하면
누가 뭐라하겠습니까.

#####################(덧붙임)(이었는데 너무 사족이라서 삭제)
홀리데이
21/10/05 00:06
수정 아이콘
애초에 결혼이란 허들을 넘은 집단에서 이혼율을 계산한건데.. 각각의 허들이 다를텐데 이부분도 집고 넘어가야하지 않나요?
대학원생이 지도교수한테 저자료를 성별로 참을성이 높네 낮네로 해석하면 뺨따구 맞을거 같네요.
문문문무
21/10/05 00: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렇죠 대학원생이나 되어서 성별로 참을성이 높네 낮네로 한마디 찍하고 끝이면 당연히 싸대기 맞을 상황이죠
여러가지 집단의 내,외적 요인들을 고려해서 왜 더 못참았는지 를 제대로 설명해내야죠.

다만 이코노미스트는 대학원생이 아니라서 1차적으로 수집한 정보와 그것들의 1차적인 특징들만 나열해도 된다는게
차이일 뿐이죠
옥동이
21/10/05 07:22
수정 아이콘
저도 심정적으로 문문님 생각과 동일한데 그걸 공개된 곳에서 말하기엔 너무 비약이 많아요 결혼생활이 누군가 참아주고 받아줘야 유지되는것만이 다가 아니니까요
맹렬성
21/10/04 23:14
수정 아이콘
제법 튀는 여여커플 통계를 보고 각자 의견들을 내보는거지요 뭐.
근데 남자들이 어지간한건 참고 넘어가는 이유를 섹스 때문이다 그리 생각하면 또 그림이 살짝 달라집니다.
남녀관계에서 성욕이 웬수라 남자가 어쩔수없이 참고 참아가며 만나는 경우도 제법 흔하긴하고.
이러면 남자가 상대적으로 배려심이 많다 이게 아니라 그냥 거시기의 노예다...라는 말이 되니까요 크크크.
문문문무
21/10/04 23:17
수정 아이콘
크크 그게 배려심이죠
순간순간의 감정에 휘둘려서 성욕이라는 지속적수요의 안정적인 충족관계라는 장기적 이점을 보지못하고
지꼴리는대로 박아버리는게 [성별과 크게 상관이 있어보인다]는 것이니까요
맹렬성
21/10/04 23:20
수정 아이콘
하긴 중요한건 알콩달콩 잘사는거 아니겠습니까. 동기야 어찌됐든 크크크
공실이
21/10/05 01:09
수정 아이콘
여자들이 더 똑똑하기 때문에... 빠른 전멸을 택한다 이렇게도 볼 수 있는거라서요 흐흐
문문문무
21/10/05 01:17
수정 아이콘
뭐 이렇게나 저렇게나 해석은 자유니까 각자 기부니가 좋은 방향으로 읽으면 되죠
아웅이
21/10/05 09:22
수정 아이콘
그건 배려심이 아니라 마지막 남은 이성이지 않을까요. 크크크크크
도라지
21/10/05 09:41
수정 아이콘
저도 결혼전에는 남자가 더 참아주지만, 결혼 이후에는 반대가 되는걸 많이 봐서... 그냥 여여 커플은 다른 이유로 헤어지는 일이 많은거 같아요
21/10/04 23:40
수정 아이콘
근데 이혼율 낮은 주 원인이 잘 참는거라고 쳐도 그게 장점인지는 모르겠음..
활화산
21/10/05 01:32
수정 아이콘
여자의 적은 여자인데 적과의 동침이 오래갈 일이 없죠. 질투와 시샘 덩어리라서.

친한 남자끼리의 관계는 여자 문제 아니면 싸울 일이 별로 없습니다.
21/10/05 02:29
수정 아이콘
막말 수준의 편견을 되게 편안하게 내놓으시네요.
21/10/05 07:58
수정 아이콘
페미질 하는거랑 근본적으로 똑같죠. 상대성에 대한 비하와 막말. 거기에서 얻는 알량한 우월감과 안도
21/10/05 09:26
수정 아이콘
남남 커플이신가보죠
활화산
21/10/05 13:08
수정 아이콘
좀 객관적인 수치와 근거에 바탕한 반론이 적혔으면 생각을 바꿀 수도 있었는데,
이런 어이가 없는 수준의 인신 공격만 적혀 있는 걸 보니 제 의견을 반박하기에는 관련 자료와 지식이 굉장히 부족한 걸로 알겠습니다.
21/10/05 14:42
수정 아이콘
살면서 공공연하게 입밖으로 내기 쉬운 말이 아니실텐데 당당하게 쓰시는 걸 보면 절대 남의 말에 생각을 바꾸실 분이 아닌 것 같은데
제가 굳이 반박을 할 필요가 있을까요?

근데 남남커플이라는 말을 인신공격으로 받아들이시다니 굉장히 보수적이시네요
활화산
21/10/05 15:49
수정 아이콘
남을 호모, 게이라고 놀리다가 쳐 맞은 경험이 없으신가 본데, 대부분 사람들은 그 걸 모욕으로 받아 들입니다.
섣부르게 타인을 동성애자라는 말을 입에 담다가 골로 가는 수가 있으니 조심하는 게 좋을 겁니다.
21/10/05 16:18
수정 아이콘
쉽게 말했다가 쳐 맞는 말을 써 놓고 본인 기분나쁜 말이 달리니 흥분하시는 게 꼴사납긴 하네요.
주먹질이 아니라도 사회적 평판으로 쳐맞을 수 있으니 님도 현실에선 언행 조심하세요!
리로이 스미스
21/10/05 07:49
수정 아이콘
??: 너 게임 못하잖아
파프리카
21/10/05 07:22
수정 아이콘
그러니깐 행복한 결혼 생활을 위해 게이가 되란 말씀인거죠? 선생님??!!
아우구스투스
21/10/05 12:26
수정 아이콘
아앗
내일은주식왕
21/10/05 12:29
수정 아이콘
기사만으론 저 통계의 표본이 충분한지, 성 별 특징을 뽑아낼 만한 것인지 등이 알기 어렵게 되어 있네요. 애초에 기사 자체의 초점이 '성소수자 결혼 허가 국가의 근황과 아직도 요원한 평등의 길' 에 맞춰져 있고 이혼율 얘기는 그 와중에 '이러이러한 특징도 있더라' 정도의 느낌이라서요. 왜 하필 2010년도의 동성 커플들만 이혼 통계의 대상이 되었는진 모르겠지만 수치만 놓고 보면 엄청 신기해요. 똑똑한 분들이 연구 좀 해주셨으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공지] 비판/비방성 게시글 금지 안내 (특정 성별 운동) [23] 더스번 칼파랑 18/02/12 193533
공지 [유머] [공지] 게임게시판 게시물 이동 안내 (LOL) [28] 더스번 칼파랑 20/11/02 229352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94059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22] 더스번 칼파랑 19/10/17 379988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648387
441765 [텍스트] 입조심해야하는 이유 [26] Rain#17280 21/12/02 7280
441749 [텍스트] 번역] 사귄지 3년된 여자친구에게 갑자기 차였다 [13] 6520 21/12/02 6520
441743 [텍스트]  2CH 번역] 오늘 양아버지한테 아부지하고 불러줬다 [11] 4224 21/12/02 4224
441719 [텍스트] 개인적으로 늙은걸 느낀 변화 [23] 6011 21/12/01 6011
441613 [텍스트] 어제 기차에서 죽을병환자로 의심받았음.txt [6] Rain#15556 21/11/30 5556
441565 [텍스트]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인 이유 [9] 비비지4987 21/11/30 4987
441502 [텍스트] (19금? 혐?) 우리가 몰랐던 도넘는 감기의 발병원인 [12] Farce7792 21/11/29 7792
441414 [텍스트] 로스쿨 갤에 올라온 글.txt [26] 7563 21/11/28 7563
441413 [텍스트] 레딧) 구글이 인류 역사에서 계속 존재했다면?...txt [1] 4558 21/11/28 4558
441411 [텍스트] 프로게이머 송병구, 임요환, 민찬기 어록 모음집.txt [38] 5718 21/11/28 5718
441375 [텍스트] 논쟁에서 이기는 38가지 방법.txt [18] 5227 21/11/28 5227
441374 [텍스트] 흔한 주갤럼의 투자원칙.txt [55] 7843 21/11/28 7843
441373 [텍스트] 이사도우미가 쓴 시간별 정리글.txt [7] 5900 21/11/28 5900
441372 [텍스트] [레딧 번역] 샤워하다 깨닫는 엉뚱한 생각들 64개 3편.txt [7] 3766 21/11/28 3766
441353 [텍스트] 피임약은 어떻게 임신을 예방할까?.TXT [5] 6463 21/11/27 6463
441352 [텍스트] 이제 막 취직한 사회 초년생인데.TXT [7] 5295 21/11/27 5295
441339 [텍스트] 66년생 아줌마의 노가다...txt [15] 7759 21/11/27 7759
441332 [텍스트] 남편이 나 조련하는건가? 헷갈림 [12] 6668 21/11/27 666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