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1/09/24 18:03:56
Name This-Plus
File #1 71e00b11222ccde00447dc870acbe5f8.jpg (108.3 KB), Download : 2
File #2 44fdfef9a5c705f6f9ac29f997f5e3e4.jpg (117.8 KB), Download : 15
출처
Subject [텍스트] 왜 낳은 건지 의문.txt




생활이 진짜 힘들어서 자식 둘 다 시골에 있으면 모를까

혼자 있으면 상실감 장난 아닐 듯...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스위치 메이커
21/09/24 18:07
수정 아이콘
이게 무슨 소리지...???
李昇玗
21/09/24 18:07
수정 아이콘
흠....정말 왜 낳은건지 의문이네요
번외로...
여섯살 정도면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다가 알아서 들어갈 수 있나요?
그리고 여섯살 아이를 집에 혼자 놔뒀다니...
희원토끼
21/09/24 20:34
수정 아이콘
말 안해서 그렇지 다들 ...했을듯요.
서류조당
21/09/24 22:16
수정 아이콘
이게 진짜 세대간 차이가 큰 게 제 또래들 어렸을 때는 다른 단지 놀이터 가서 놀다가 해떨어지면 들어오는 게 당연했었습니다.
어린이집이나 미술학원이나 교회도 당연히 애들끼리 다니거나 혼자 다니고 그랬죠.
대여섯살만 되어도 당연히 애들끼리 놀이터 와서 노는거지 부모님이 놀이터 계속 데려오면 놀림당하기 딱 좋았어요.

그리고 집에 책이 없나 TV가 없나 장난감이 없나 애 혼자 집에 있는 게 뭔 문제인지 전 지금도 이해가 안갑니다.
This-Plus
21/09/24 23:11
수정 아이콘
저도 동네 애들이랑 온동네 싸돌아다녔는데 흐
망디망디
21/09/24 23:58
수정 아이콘
만화할때 집에 들어가는거 국룰 아닙니까 크크 알아서 잘 다녔습니다
아마 다들 그러지않았을까요? 요즘 애들은 다른가...?
Lord Be Goja
21/09/24 18:08
수정 아이콘
개도 저럴거면 왜 사왔냐고 물어볼거같은데
NoGainNoPain
21/09/24 18:08
수정 아이콘
저건 잘지내는게 아니라 포기한건데... 그걸 구별을 못하네요.
커피소년
21/09/24 18:09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좋은 대학보다
좋은 가정이 인간에게 100000배는 좋다고 생각해서
저 부모는 부모라고 생각이 안되네요.
21/09/24 18:09
수정 아이콘
음 비슷하게 자란 입장으로서
당사자(자녀)는 별 생각없을 가능성이 큽니다
주변에서 심하게 뭐라하는거까지 똑같네요. 인터넷이면 필터링없이 욕 먹었을텐데 크크
21/09/24 18:10
수정 아이콘
22
페스티
21/09/24 18:22
수정 아이콘
그렇죠 보통은 당사자보다도... 어릴 때 정을 많이 못 준 부모가 한이 맺혀서 서러워 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21/09/24 18:39
수정 아이콘
네 전 진짜 괜찮은데 부모님 집에 놀러갈때마다 미안하다고 하셔서 좀 민망할때도 있습니다 크크
아이폰텐
21/09/24 18:22
수정 아이콘
궁금한데 시골에 맡겨졌다는게 할머니 손에서 컸다는 이야기죠?
21/09/24 18:27
수정 아이콘
저는 그랬습니다. 집밖에 푸세식 화장실이 있는 제대로된 시골이었죠 크크
This-Plus
21/09/24 18:30
수정 아이콘
혼자 시골에 맡긴 경우는 말씀하신대로 많이 있는데
그렇게 찢어지지도 않은 가정에서 둘째만 혼자 놔두는 게 많진 않을 듯;
21/09/24 18:32
수정 아이콘
글게요 생각해보니 나만 왕따 당한다고 생각들면 상처 장난아니겠네요
무지개그네
21/09/24 18:10
수정 아이콘
제발 주작이라고 해줘...
21/09/24 18:11
수정 아이콘
이건 둘째 이야기도 들어봐야 할듯..
본문대로면 부모로 인식하진 않을거 같은데.
마그너스
21/09/24 18:41
수정 아이콘
저도 이 생각했습니다 불만이 없는게 남한테 불만을 왜 가져 이런 느낌 같아서
히스메나
21/09/24 18:13
수정 아이콘
불평은 안하지만 가족애도 없을거같네요
몽키매직
21/09/24 18:13
수정 아이콘
허허허... 죄책감 덜고 싶은데 명분이 뭐가 없을까하다가 딱 생각난게 농어촌 전형이라는 것도 소름...
21/09/24 18:16
수정 아이콘
가족간의 유대관계가 제 가치관에서는 좀 특이한거 같네요..신기신기...
첫째와 둘째는 서로를 형제처럼 인식 하려나?
21/09/24 18:17
수정 아이콘
어후 진짜 내가다 열받네
페스티
21/09/24 18:19
수정 아이콘
옛날에는 자주 있던 일이죠. 보통은 본인이 한이 맺히는데 글은 좀 신기하네요
21/09/24 18:19
수정 아이콘
제 베프가 딱 저거랑 상황이 비슷하고 맡겨진 시간이 10살전후정도인걸로 아는데 본인이 부모 엄청 싫어합니다
일단 자기는 부모님 자식이 아니라 할머니 자식이라고 생각한다고 하구요
제친구는 저거보다 부모쪽 입장이 좀더 복잡한데도 그러한데 저건 뭐 이유라는게 고작 맡길곳이 없어서면 그냥 둘째가 부모라고 생각안해도 할말없죠
Dowhatyoucan't
21/09/24 18:19
수정 아이콘
가족이 아니죠.

낳아준 사람이지.

그렇다면 무관
21/09/24 18:20
수정 아이콘
음 이건 둘째얘기를 들어봐야 알겠네요.
둘째가 우리 부모님.. 뭐 이렇게 자라온게 좀 이상하기한데 딱히 불만도 없고 나름 편해서 좋았는데? 라고 하는 상황이면
남들이 욕하는것도 웃긴것 같습니다.
This-Plus
21/09/24 18:32
수정 아이콘
이렇게 치면 모든 학대며 가스라이팅이 정당화될 수 있습니다.
서류조당
21/09/24 22:17
수정 아이콘
정작 웬만한 가스라이팅은 웃음거리 되던 곳이 pgr이었는데
This-Plus
21/09/24 23:10
수정 아이콘
그런 일이 있었나요...?
AaronJudge99
21/09/24 18:21
수정 아이콘
그냥 부모자격이 없는 사람 같네요
낳아줬다고 다 부모자격이 있는건 아니죠..
공항아저씨
21/09/24 18:23
수정 아이콘
그냥 변명인거죠.
진샤인스파크
21/09/24 18:25
수정 아이콘
저런것도 결혼을 하고 애를 낳는구나 아이고
메가트롤
21/09/24 18:26
수정 아이콘
무슨 몰래멀티 펴놓듯
21/09/24 18:31
수정 아이콘
본문 케이스에서 첫 째 입장이라 부모 욕하는 댓글이 좀 거슬리기는 하지만 둘 째의 생각이 중요하지 남들이 뭐라하는 걸 굳이 신경쓸 필요 있나 싶네요.
This-Plus
21/09/24 18:36
수정 아이콘
이건 첫 째가 아니고 둘 째가 써야 마땅한 리플이 아닐까요?
21/09/24 18:38
수정 아이콘
동생이 사고는 좀 치면서 엄마 힘들게 했지만, 지난 20년간 지켜본 동생을 보면 엄마 생각 끔찍하게 하는 애라서요 크
보라준
21/09/24 18:38
수정 아이콘
홀리 쒯! 제발 주작이라고 해줘!!!
에디존슨
21/09/24 18:38
수정 아이콘
나중에 복수당할 각오만 돼있다면야 뭐
21/09/24 18:58
수정 아이콘
할리우드 액션 영화 주인공 성장 배경으로 딱이네요...
시라노 번스타인
21/09/24 18:39
수정 아이콘
음...당사자는 별생각 없는 경우가 있긴 있드라구요.
실제로 제 사촌도 저렇게 비슷하게 자랐거든요.
첫째는 부모님과 같이 자라고, 둘째는 친가 시골에서 할머니와 작은어머님 손에 성장했죠.
거의 중학교 진학전까지 자랐는데, 지금은 군대도 갔다오고 잘 자랐습니다.
진리까진 아니지만 케바케입니다. 부모가 하기 나름이죠.
가능성탐구자
21/09/24 18:39
수정 아이콘
거 노후 준비 열심히 하소
21/09/24 18:42
수정 아이콘
이미 늦었죠 뭐
나른한날
21/09/24 18:45
수정 아이콘
둘째는 아마 별 생각 없을거라고 킹정해봅니다 크크

지금 40대? 정도들은 저런 케이스가 워낙에 많았을거라서...

의외로 주말부부같은 상태랑 비슷함
21/09/24 18:46
수정 아이콘
외동인대 할머니손에서 20살까지 살았고 할머니 돌아가신후 자취하면서 살았습니다.
가정에 대한 좋은기억없이 살다보니 크고나니 더욱더 멀어지더라구요
가끔 안부연락정도는 하지만 지금 저에게는 친구 부모님보다도 못한 존재가되었습니다
연락할때 자주 연락안해서 섭섭하다 명절인대 집에도 안온다고 한소리하는대 .아직 잘모르겠습니다
저 글 쓰신분도 지금이라도 사랑으로 보살펴주면 좋겠습니다 글보니 안타깝내요
21/09/24 18:47
수정 아이콘
저희 집이 도시로 이사왔는데 그때 IMF 터지면서 갑자기 생활이 힘들어지면서 삼남매중에 첫째였던 당시 중학생이던 큰누나를 외할머니댁에 맡겼어요. 그렇게 한 삼년정도 맡겼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와서 같이 살았는데 20년 넘게 지난 최근에 술 마시면서 그때 너무 서러웠다고 처음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마음에 상처가 안되는 경우도 있겠지만 말은 못해도 가슴에 응어리질 수도 있을 거같아요. 가족은 같이 있어야 하는게 맞는거 같아요
대박났네
21/09/24 18:53
수정 아이콘
당연히 어린아이는 기본적으로 주어진 환경에 적응하면서 살게 마련이죠
이건 아이가 상처 없이 자라는거랑 별개 문제라 봅니다
21/09/24 18:5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첫째는 데리고 살고, 둘째는 맡겼다는것도 별로인데..
16살때까지 맡겼다는건 더더욱 별로네요.
일반적 관점에서는 욕먹기 딱 좋은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초등학교 입학할때 데리고오지, 그걸 어영부영하다가 지금까지 맡겼다는것도 참;;;;

어릴때는 같이가고 싶다고 울다가 크니까 안그랬어서 더 맡겼다는 부분이 제일 눈에띕니다. 일반적으로 그러는거는 아예 같이사는걸 포기했다는게 아닌가? 싶은데 말이죠;; 그게 좋은게 아닐텐데;;;
21/09/24 18:54
수정 아이콘
둘째가 괜찮다고 하는데 그게 진짜 괜찮은건가? 싶긴 한데 더 가면 궁예질인거 같아서 뭐라 하긴 그렇고..
진짜 부모가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달린듯. 소외감 최대한 덜 느끼고 상처 덜 받게끔 전화를 자주 한다던지 케어 많이 해주고 아껴주는게 그나마 최선 아닐까 싶긴 하네요.
유자농원
21/09/24 18:55
수정 아이콘
둘다맡겼으면 집안사정 핑계라도 대지
이건 뭐야
Bruno Fernandes
21/09/24 18:55
수정 아이콘
예전에 봤던글인데 진짜라면 지금은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
리자몽
21/09/24 19:02
수정 아이콘
집안 사정이 너무 어려워서 저랬다면 이해라도 하는데

본문을 보면 맞벌이 때문에 한번 맡겼다가 편함을 느끼고 그대로 방치한거나 다름 없는 상황이네요

가정환경 때문에 고아원에 자식을 보내고 몇달에 한번 얼굴보는 부모님은 이해라도 하는데 이 사람들은 대체......
율리우스카이사르
21/09/24 19:13
수정 아이콘
아이에게 먼저 물어는보고 저랬는지
모르겠네요.
열여섯이면 아이가 거부할지도;;
친절한 메딕씨
21/09/24 19:15
수정 아이콘
글로는 다 쓰지 못한 다른 사정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본문대로라면 좀 한심하네요!
21/09/24 19:17
수정 아이콘
아무리 생각해도 정상적이진 않네요. 16년 동안 일이주일마다 시골 내려갔다느 것도 이상하고요. 그 노력이면 차라리 데려 오는 게 낫지 않나? 그래도 가족의 사정은 다 다르니... 겉으로 보기엔 콩가루 같은데 아주 끈끈한 가족도 있고 겉에서 보기엔 화목한데 속은 썩은 쇼윈도 가족도 있고요. 똑같은 기러기 아빠 가족이라도 유대감은 가족마다 다 다를 테고요. 똑같이 떨어져 살지만 가끔 봐도 정말 좋은 가족이 있고 서로 앙금이 있는 가족도 있겠죠. 저는 함부로 뭐라 하고 싶진 않네요. 그래도 저는 지금이라도 같이 살아라고 권해주고 싶네요.

무엇보다 둘째의 진심이 궁금하네요. 부모님이 하루 날잡아서 속 터넣고 둘째랑 진지하게 이야기 나눠봤으면 좋겠습니다. 평범한 부모라면 아이한테 미안한 감정은 느껴야겠죠.
어제내린비
21/09/24 19:1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비슷한 경우인데요. 따로 사는 것 자체에 원망은 없었어요.
본문과 다른점은 전 아버지나 어머니를 정말 오랜만에 한번씩 봤는데..
가치관 같은게 달라져서 컸는데, 아버지가 어쩌다가 한번 와서 제가 나름대로 쌓아놓은걸 다 밟아버리고 자기 가치관 주입하려고 하는게 제일 역겨웠어요.
뚜루루루루루쨘~
21/09/24 19:32
수정 아이콘
흠.... 좀... 무....

저정도면 시골에 있는 어르신들이 부모님 같은 존재가 아닐지요.
친구들이 너희 엄마 아빠는 없냐? 라는 식으로 놀리면 상처가 될거 같은데... 그런 사건은 다행히도 일어나지 않은건지 금강멘탈인건지 모르겠네요.

무엇보다 대부분 사람들이 분노하는 포인트는 여건이 되지 않아서 어쩔 수 없이 맡겨두는 것이 아닌 오롯이 자기자신의 일을 더 하고 싶다는 이유로 둘째를 시골에 둔거잖아요? 그것도 무려 16년동안이요...
본인의 삶도 있어야 하니 희생을 무작정 강요할 순 없지만 그렇다고 자식에게 평볌하지 않은 환경에서 살게 하는 것또한 해서는 안될 짓이죠.

부성애 모성애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것 같습니다.
아스날
21/09/24 19:41
수정 아이콘
깡촌살았는데 시골에 맡겨놓는 경우는 있었는데 둘중 하나만 저렇게 맡겨놓는 경우는 모르겠네요.
해질녁주세요
21/09/24 19:42
수정 아이콘
지인 중에 1년간 시골에 맡긴 케이스가 있는데 애가 부모랑 삐거덕 댑니다. 애가 부모를 엄청 싫어해요.
오늘 뭐 먹지?
21/09/24 19:55
수정 아이콘
6살이 부모없이 놀이터에서 혼자 놀았다고요?
음....저는 아이들 많은 신도시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그런 아이도 없거니와, 혹여 있다해도 그런 아이를 보는 어른들의 시선이 짐작이 갑니다..
첫째도 평범하게 살진 않았을 거에요.
신승훈
21/09/24 20:11
수정 아이콘
먹지님 입장이 충분히 공감합니다.
그런데 시골은 시골이더라구요.
제 사는곳 신도심 아파트 > 근무지 시골인데 시골에서는 방치, 아동학대?수준 짐작까지 갈정도입니다.
참고로 오늘도 밤따러 간다고 1학년애들이 모여서 나무막대기 들고 뒷산으로...향하는걸 봤구요
뭐. 시골애들 지원나가면 심각한 수준입니다. 여름방학 내내 바퀴벌레 기어다니는 방에서 누런 베개커버와 담배연기+온갖 찌든내에서 사는 학생들도 있어요..
본문 글과 같은 학생 있는데 이 동네 공부1등였고 심지어 부모님은 저랑 같은 신도심 아파트 사신 분이셨어요.. 이모가 대신 키워주시고..
제가 학생복지, 장학 업무 하는데- 시골에서는 중학교까지 거의 공짜라서.. 오는 학생들 꽤 있습니다. 그리고 대학교 잘 가려고 오는 학생들도 있다고 들었고요(이건 들은거)
참고로 최근 제가 가장 안타까웠던 학생은, 서울 강남에서 부모님께서 사고사? 당하셨는데
아들이 있었고 그 아들만 고아가 되어서 할아버지(제 근무지 시골)댁으로 왔는데 그 아이가 시골학교 적응 못하고 힘들어 하는데
볼때마다 제 자식과 나이도 같고 그러다보니 진짜 눈물나더라구요..
여튼 우리나라 땅은 넓어도 다양한 가정 많더라구요..
아우구스투스
21/09/24 22:39
수정 아이콘
첫짼 도시에 살았죠.
이라세오날
21/09/24 21:26
수정 아이콘
시골이다 보니 도시와 달리 아직 옛날 문화가 남아있는게 아닐까요.
아우구스투스
21/09/24 22:39
수정 아이콘
도시 이야기에요.
서류조당
21/09/24 22:22
수정 아이콘
그거야 지금이 그런거지 한 세대 전만 해도 애들끼리 노는 게 당연한거였습니다.
오히려 그 때는 친구들하고 노는데 친구 부모가 옆에서 지켜보고 있으면 같이 놀 생각 안들던 시절이었죠.
폰지사기
21/09/24 19:58
수정 아이콘
둘다 맡긴거도 아니고 둘째만 맡기고 10년이 넘었으면
나중에 둘째가 인연 끊어도 아무말 못할거 같은데요
탑클라우드
21/09/24 20:51
수정 아이콘
저 아주 어릴 때 어머니 직장 생활 때문에 할머니께 맡기고 일주일에 한번 오셨었는데,
어느날인가 제가 어머니 오신 걸 보고 슬금슬금 뒷걸음질 치다가 할머니께 달려가며 울더래요.
그 이후로 저희 어머니 경력 30년간 끊어지셨죠 흐흐.

반전은 30년 후 다시 일하셨다는 것?
지켜보고있다
21/09/24 21:17
수정 아이콘
네... 제가 잘하고있는건 아니지만
나중에 글쓴이 나이먹고 요양원에 맡겨져서 1년에 한두번 면회와도 아무런 감정이 없을거 같다면 킹정해야죠.
어린아이 입장에서 1-2주에 한번이면
요양원 1년에 한두번정도면 될거같네요
외국어의 달인
21/09/24 21:27
수정 아이콘
고등학교 졸업할때 쯤이면 부모에 대한 자기만의 가치관이 생기게 될텐데... 그때쯤이면 아이 스스로 같이사는 것을 거부하고 교류를 단절할거 같아요.
21/09/24 21:53
수정 아이콘
아니 시골에 놔둔 것도 그렇지만 이런 글 올리면서 나쁜 소리 바가지로 들을걸 생각 못했다는 것도 범상하지 않은데요?
그런 감각 가진 사람이 과연 둘째 입장에서 얼마나 생각했을라나요
지나가던S
21/09/24 22:04
수정 아이콘
솔직히 자식은 별 생각이 없더라도 부모라면 저렇게 아무런 생각도 없이 담담하게 말하면 안 되죠.
고분자
21/09/24 22:21
수정 아이콘
뭐 자녀분이 해당 전형으로 좋은 학교 가시면 된거죠 그게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분인거같은데...
죽력고
21/09/24 22:47
수정 아이콘
아동기의 애착형성은 정말 중요하고 그 가운데 핵심적인 결정변수는 잦은 상호작용입니다. 그걸 담보하는건 접촉이구요. 만에 하나 아이가 보통이라도 크면 그건 저부모가 잘해서가 아니라 그냥 엄청나게 운이 좋은겁니디.
Capernaum
21/09/24 23:28
수정 아이콘
진짜 제목처럼

저럴꺼면 낳지 말았으면...

저것도 학대입니다..
세상을보고올게
21/09/24 23:38
수정 아이콘
당장 본인도 첫째랑 둘째 애정이 다를텐데
저래놓고 나중에 부모노릇하려 하지나 않았으면
당근케익
21/09/25 02:43
수정 아이콘
왜 낳았냐 소리 안 나오는게 더 이상함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공지] 비판/비방성 게시글 금지 안내 (특정 성별 운동) [23] 더스번 칼파랑 18/02/12 193528
공지 [유머] [공지] 게임게시판 게시물 이동 안내 (LOL) [28] 더스번 칼파랑 20/11/02 229347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94057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22] 더스번 칼파랑 19/10/17 379984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648385
441765 [텍스트] 입조심해야하는 이유 [26] Rain#17280 21/12/02 7280
441749 [텍스트] 번역] 사귄지 3년된 여자친구에게 갑자기 차였다 [13] 6520 21/12/02 6520
441743 [텍스트]  2CH 번역] 오늘 양아버지한테 아부지하고 불러줬다 [11] 4224 21/12/02 4224
441719 [텍스트] 개인적으로 늙은걸 느낀 변화 [23] 6011 21/12/01 6011
441613 [텍스트] 어제 기차에서 죽을병환자로 의심받았음.txt [6] Rain#15556 21/11/30 5556
441565 [텍스트]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인 이유 [9] 비비지4987 21/11/30 4987
441502 [텍스트] (19금? 혐?) 우리가 몰랐던 도넘는 감기의 발병원인 [12] Farce7791 21/11/29 7791
441414 [텍스트] 로스쿨 갤에 올라온 글.txt [26] 7563 21/11/28 7563
441413 [텍스트] 레딧) 구글이 인류 역사에서 계속 존재했다면?...txt [1] 4558 21/11/28 4558
441411 [텍스트] 프로게이머 송병구, 임요환, 민찬기 어록 모음집.txt [38] 5718 21/11/28 5718
441375 [텍스트] 논쟁에서 이기는 38가지 방법.txt [18] 5227 21/11/28 5227
441374 [텍스트] 흔한 주갤럼의 투자원칙.txt [55] 7843 21/11/28 7843
441373 [텍스트] 이사도우미가 쓴 시간별 정리글.txt [7] 5900 21/11/28 5900
441372 [텍스트] [레딧 번역] 샤워하다 깨닫는 엉뚱한 생각들 64개 3편.txt [7] 3765 21/11/28 3765
441353 [텍스트] 피임약은 어떻게 임신을 예방할까?.TXT [5] 6463 21/11/27 6463
441352 [텍스트] 이제 막 취직한 사회 초년생인데.TXT [7] 5295 21/11/27 5295
441339 [텍스트] 66년생 아줌마의 노가다...txt [15] 7759 21/11/27 7759
441332 [텍스트] 남편이 나 조련하는건가? 헷갈림 [12] 6668 21/11/27 666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