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0/11/27 19:47:49
Name insane
출처 Fmkorea
Subject [연예인] 민트초코 못먹는 사람들에 대한 아이유의 생각.jpg
l91tw05478kr8ua467e3.jpg

wjmux82m5832121bm0hr.jpg

52i0yzk1p1ebih5kzr9e.jpg

8p9z9tgf4ol5f57h5l95.jpg



표정이 크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1/27 19:52
수정 아이콘
정말 정말 안됐어요.
공항아저씨
20/11/27 19:58
수정 아이콘
민트초코 안먹는다고 하시는분들 지금까지 몇번을 먹었는지, 먹을때마다 뱉을정도라고 생각하신건지, 최근에 드신게 몇개월정도인지 몇년 십몇년정도인지 궁금합니다 .. 악의없이 순전히 개인적인 호기심이에요 고정관념 때문인지 진짜 몸이 안받는건지 이런 구분을 해보고싶어지네요
올해는다르다
20/11/27 20:05
수정 아이콘
베스킨라빈스 맛 여러가지 고를때 꼭 민초 고르는 인간들 땜에 주기적으로 먹는데 먹을 때마다 이걸 왜 돈주고 먹나 싶습니다 역하거나 뱉을 정도는 아니고요.
공항아저씨
20/11/27 20:06
수정 아이콘
그러면 향이랑 맛에 실제로 불호가 있는거군요!
올해는다르다
20/11/27 20:11
수정 아이콘
네 음 짜장면에 오이채랑 완두콩 왕창올려놓은 정도 느낌이랄까요 호불호 7:3 갈리는
공항아저씨
20/11/27 20:17
수정 아이콘
엇..?
20/11/27 20:07
수정 아이콘
저는 와이프가 민초를 좋아해서 베라에서 사면 꼭 민초를 고르는데, 저는 민초가 조금만 묻어도 먹질 못해서 파인트를 꼭 두 개씩 삽니다 ㅠ
공항아저씨
20/11/27 20:09
수정 아이콘
그정도인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거의 낫토나 청국장 홍어급 불호식품으로 분류되는건데..
20/11/27 20:11
수정 아이콘
저한테는 홍어하고 비슷한 느낌이에요. 목에 칼이 들어오면 먹기야 하겠지만, 선택권이 있다면 냄새도 맡기 싫은 수준...
공항아저씨
20/11/27 20:17
수정 아이콘
충격인데요? 농담삼아 먹으라고 했다간 안되겠네요.. 진짜 지금까지 십년넘게 장난삼아 별로 안좋아하는걸 그냥 그렇게 표현하는줄 이해하고있었어요
세상을보고올게
20/11/27 20:44
수정 아이콘
저도 불호인데 도망다니는 정도까진 아니고 앞에 있으면 한입먹고 후회합니다.
왜 치약을? 정도
공항아저씨
20/11/27 20:45
수정 아이콘
허허.. 저는 찾아서 사먹습니다.. 어제도 이틀 연속 민트초코라떼를..
물맛이좋아요
20/11/27 20:57
수정 아이콘
베스킨에서 3개 고르고 뭐 이런식으로 주문할 때 누가 민초 주문하면 저는 그냥 따로 시킵니다. 입에 그 맛이 느껴지면 불쾌해요.
CoMbI COLa
20/11/27 20:59
수정 아이콘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은 어떤 경로로든 먹는 것 같습니다. 다른 맛이면 (양으로)10을 먹을 때 민초는 2-3정도 먹고 다른 사람 주거나 버리는데, 뱉어버리고 싶은 극혐수준은 아니고 그냥 취향이 아니라서요.
그래도 민초는 남이 사주면 꾸벅하고 먹는데 녹차맛 아이스크림은 용서할 수 없습니다.
공항아저씨
20/11/27 21:03
수정 아이콘
요즘 베스킨라빈스 콘아이스크림 1층은 민초 2층은 녹차
일명 이상해씨 조합이 유행이라던데..
CoMbI COLa
20/11/27 21:06
수정 아이콘
안 그래도 재작년이었나 작년이었나 그걸 보고 민초가 선녀같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공항아저씨
20/11/27 21:12
수정 아이콘
저는 최근에야 그 짤방을 봤는데 한번 꼭 먹어보고싶더군요..크크..
말씀을 들어보니 민트초코를 접하는 빈도에 따라서 불호정도가 약해지지않을까? 하는 제 생각은 틀린 것 같습니다.
국밥한그릇
20/11/27 23:25
수정 아이콘
자주 먹지는 않지만 몇번이었다고 기억할 정도로 적지는 않습니다.
새로운 제품은 먹어보는 주의라 아이스크림 말고도 다른 민초 제품들이 많아서 일단 사서 먹어는 봅니다.
대부분 사먹을 이유가 없을 정도의 맛이고 일부 도저히 못먹는 경우도 있기는 합니다.
그냥 맛이 없어요. 양치 후 바로 초콜렛 먹는 맛입니다.
시행착오 합격생
20/11/28 01:33
수정 아이콘
한 10년 전에 미국에서 처음으로 민초를 만났습니다.(그 이전에 먹은 기억이 없는데, 있더라도 민초맛 무엇이지 초콜렛으로 먹은 적은 없는 게 확실합니다) 초콜렛인데 2+1인가 그렇더라고요. 돈 없는 상황이라 옳다꾸나 하고 초록색 포장지도 신경 안쓰고 사왔죠.한입 먹는 순간 이게 사람이 먹는 건가 싶더군요... 제가 원래 음식 잘 안남기고, 당시에는 돈도 여유 없는 상황이었는데, 3개를 그냥 버렸습니다...
그 이후로는 아예 민초는 안 먹습니다.
민초맛 아이스크림 같은 것도 시도조차 안해봅니다.
공항아저씨
20/11/28 08:16
수정 아이콘
그때 미국을 떠올리며 오늘 하나 찾아 사드셔보심이..흐흐... 죄송합니다.
남겨진아이
20/11/27 20:06
수정 아이콘
민초 정말 맛있는데
20/11/27 20:19
수정 아이콘
지은이는 나가있어..
파인애플빵
20/11/27 20:20
수정 아이콘
민트가 치약맛인게 아니라 치약이 민트맛인것을
욕심쟁이
20/11/27 20:26
수정 아이콘
화가난다
양파폭탄
20/11/27 20:27
수정 아이콘
선넘네
고란고란
20/11/27 20:40
수정 아이콘
민트도 향신료고 많은 사람이 먹는다는 건 알겠는데, 애초에 한국에선 치약에서나 경험할 수 있었던 거라 호불호가 강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좀 오버하면 고수급이죠.
공항아저씨
20/11/27 20:46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외국인 그것도 일본인들조차 깻잎에 거부감을 표하더군요. 저도 어릴땐 깻잎 싫어했는데 지금은 향이 좋더라구요. 비슷한 맥락같습니다. 처음 접한 시기와 접하는 빈도..
아라온
20/11/27 20:57
수정 아이콘
저도 안드시는분들에게 궁금한점이,,,
1.민트치약 모두 없애면,,,, 나중에 태어나는 애들은 대부분 민트초코 좋아할까요?
2.혹시 개인적으로 별미맛나는 치약이 나온다면,,,, 그 별미를 포기할건가요?
고란고란
20/11/27 21:43
수정 아이콘
지금보다야 호불호가 덜하게 되겠지만 좀 갈리기는 하겠죠. 오이나 깻잎 정도?
벌점받는사람바보
20/11/27 21:07
수정 아이콘
향신료, 수산물 같은거 불호 없을수록 이득이죠 크크
음식이 아니더라도 싫어하는거 많을수록 본인만 손해입니다.
공항아저씨
20/11/27 21:10
수정 아이콘
일종의 '민트초코혐오' 밈으로 자리잡아서 그런감이 없지않아 있어보입니다. 베트남 쌀국수 고수만 봐도 다들 처음엔 먹는게 좀 그래도 먹다보면 없어서 못찾아 라던지 잘먹는게 어떤 미식가의 한 특징처럼 포장되어있지요.
사울굿맨
20/11/27 21:11
수정 아이콘
민트 싫어하는 사람들은 자일리톨이 껌 업계를 통일하기 전에 스피아민트 껌도 안씹었는지 궁금합니다. 그 때도 쥬시후레시, 후라보노, 아카시아 같은 것만 씹었는지...
고란고란
20/11/27 21:41
수정 아이콘
전 박하사탕도 별로 안 좋아합니다. 스피아민트도 제돈주고 안 사먹었어요
사울굿맨
20/11/27 22:00
수정 아이콘
아.. 그러고 보니 박하가 민트네요. ^^; 예전엔 중국집 같은 식당 카운터에 구비되어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
20/11/28 13:48
수정 아이콘
민트는 죄가 없습니다... 민트초코가 일곱가지 대죄에 버금가는 죄악이라는거죠(...)
삼양라면
20/11/27 22:35
수정 아이콘
민트만 먹으면 괜찮습니다만.. 어울리지도 않는 초콜릿이랑 왜 섞냔 말이죠
MaillardReaction
20/11/28 15:36
수정 아이콘
양치하면서 초콜릿을 동시에 먹는 듯한 그 배덕감을 참을 수 없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공지] 게임게시판 게시물 이동 안내 (LOL) [27] 더스번 칼파랑 20/11/02 38047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00934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9] 더스번 칼파랑 19/10/17 185630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391313
411321 [연예인] 김새롬 사과문 [38] 피쟐러6083 21/01/24 6083
411302 [연예인] 오빠 모든 재산은 공동명의 [21] 피쟐러6260 21/01/24 6260
411205 [연예인] 드디어 결혼하는 박소현 누나.jpg [16] insane7419 21/01/23 7419
411170 [연예인] 요즘 중국이 김치공정 하는데 있어서 재평가 들어갈만한 짤 [9] 성아연6782 21/01/22 6782
411156 [연예인] [araboza] 이진욱 사건 [35] 피쟐러6874 21/01/22 6874
411142 [연예인] 일본에서 있었던 방송사고 [31] 이런이런이런9115 21/01/22 9115
411119 [연예인] 아이유 인성.jpg [19] insane6941 21/01/22 6941
411101 [연예인] 25년전 오늘 서태지와 아이들 [6] 피쟐러4867 21/01/22 4867
411019 [연예인] 류승룡 찐탠 놀람 [3] roqur4193 21/01/21 4193
411009 [연예인] 연예인들 글씨체 [25] 쎌라비6744 21/01/21 6744
410976 [연예인] 마침내 님은 갔습니다. (고별연설) [19] 유럽마니아6514 21/01/20 6514
410939 [연예인] 리암 니슨 "총알탄 사나이의 신작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5] 캬라2955 21/01/20 2955
410921 [연예인] 이종석이 얘기하는 공익복무중 가장 기억나는 민원인 [17] 나의 연인6352 21/01/20 6352
410904 [연예인] 각시탈로 드립치는 아는형님 [7] 맹물4512 21/01/20 4512
410835 [연예인] 세계최악의 미드라이너 김허수.gif [39] insane7140 21/01/19 7140
410788 [연예인] 층간소음 폭로시대의 폰층간소음 [61] 아지매9218 21/01/19 9218
410717 [연예인] 요즘 같았으면 기자들이 분명 이걸로 제목 낚시했을 것. [11] 성아연5280 21/01/18 5280
410705 [연예인] 층간소음 논란 안상태 와이프 인스타 근황 [71] 조휴일10470 21/01/18 10470
410700 [연예인] 인터뷰 조작하는 여배우.jpg [13] insane9171 21/01/18 917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