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0/10/26 21:56:54
Name 실제상황입니다
출처 유튜브
Subject [연예인] 와킨 피닉스 조커 상위호환이었던 캐릭터.avi (수정됨)





그건 호아킨 피닉스가 출현했던 또 다른 영화 마스터의 프레디
어떻게 보면 사이언톨로지 교주 랭거스터가 여기서 배트맨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볼 수도 있겠네요
변기 깨부수는 장면은 애드리브였다는 썰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시험치는해
20/10/26 22:04
수정 아이콘
영화 잘 모르지만 영화 평론하는 팟캐스트의 표현을 빌리자면
마스터는 폴토마스앤더슨이라는 노련한 조련사가 와킨피닉스라는 맹수를 아주 섬세하게 표현해서 만든 걸작이고
조커는 토드필립스라는 무책임한 조련사가 와킨피닉스라는 맹수를 있는 그대로 폭주시켜서 만든 실패작이라고 평하더군요
물론 대중의 입장에선 연기로 미쳐날뛰는 와킨피닉스를 보는 재미와 주제의식이 결합되어 아주 쏠쏠하게 재미가 있었지만...
영화의 흥행여부와 상관없이 일면으로는 동의하는 이야기입니다
20/10/26 22:05
수정 아이콘
호프먼 아저씨도 연기 끝내주죠.. 무서울 정도로 소름 끼치는 연기..
담배상품권
20/10/26 22:12
수정 아이콘
단독 영화라면 그 팟캐의 의견에 동의하지만, 조커 영화라면 이야기가 다르죠. 미친듯이 폭주해야되는 캐릭터고 제어할 수 없는 맛이 있어야되는데 이보다 더 잘 살리기 어려웠다고 봅니다.
그래서 말씀에 동의하지 않아요.
비포선셋
20/10/26 22:20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평론가가 영화를 영화로서 보지못하고 제반사항으로 보는 타입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PTA면 호아킨 피닉스를 잘 조련했지만 토드 필립스 따위가 뭘 제대로 했겠어 이런 느낌입니다.
아마도악마가
20/10/26 22:30
수정 아이콘
정말 멋진 영화죠 개인적으로는 펀치드렁크러브를 기점으로 PTA가 다른 차원으로 도약했다고 보는데 마스터는 그 방점을 찍은 영화라 생각합니다
띵호와
20/10/26 22:44
수정 아이콘
곱씹어봤는데 정말 말씀하신대로가 맞는 것 같습니다.
맹수를 섬세하게 조련한 결과물이 조커일 순 없죠.
고담이라는 판에 와킨 피닉스를 풀어놓았고, 결과적으로 조커가 되었다면 그 자체로 성공 아닌가요? 크크
새벽이
20/10/26 22:46
수정 아이콘
폴토마스앤더슨의 오랜 팬이긴 하지만...그리고 이 영화에서 피닉스 (그리고 호프만, rip)의 연기가 대단한 것도 알겠지만...본 편과 다음 작품인 인히어런트 바이스는 제게는 너무 어려운 영화였습니다...(물론 팬텀쓰레드는 괜찮았습니다...)
마스터충달
20/10/26 23:16
수정 아이콘
저도 여기에 한 표. 조커니까!
마스터충달
20/10/26 23:23
수정 아이콘
PTA 영화의 정점.

참고로 와킨 피닉스가 <마스터>로 남우주연상을 못 받았는데 (뭐라고?) 그때 상을 타간 건 <링컨>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였습니다. (감독은 스티븐 스필버그) 개인적으로 <마스터>가 더 쩔고, 와킨 피닉스 연기가 더 대단했다고 생각하지만, 링컨이잖아요 ㅠㅠ 우리나라로 치면 봉준호 감독이 최민식과 함께 노량해전 찍고 제목이 <이순신>이란 영화 낸 셈이라...

이번에 <조커>로 상을 받은 데에는 이전에 와킨 피닉스가 아카데미와 인연이 없었던 점도 심사위원들의 심리에 어느 정도는 작용했을 거라 생각합니다. 시상식 이후에 <결혼 이야기>를 봤는데, 아담 드라이버 연기가 장난 아니더라고요. 어떤 면에서는 <조커>의 와킨 피닉스보다 더 대단하게 느껴졌습니다. 제가 투표권이 있었다면 아담 드라이버에게 한 표 줬을 거 같아요.
담배상품권
20/10/26 23:52
수정 아이콘
저는 결혼이야기 보고 워낙 실망을 많이 했습니다.
남자쪽이 일단 과실이 많아야 하니 억지로 집어넣은게 과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냥 감정연기 하나만 보였어요.
키르히아이스
20/10/27 02:18
수정 아이콘
굉장히 거만한 평론이네요
20/10/27 10:42
수정 아이콘
조커도 황금사자상을 받을 정도로 인정받은 영화인데 평론가가 토드 필립스 싫어하나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공지] 게임게시판 게시물 이동 안내 (LOL) [27] 더스번 칼파랑 20/11/02 1416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81780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9] 더스번 칼파랑 19/10/17 165994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361866
405611 [연예인] 지하철 연예인 목격 레전드.jpg [14] insane9843 20/11/30 9843
405584 [연예인] 요즘 화재라는 일본 고등학생 [33] 한이연9322 20/11/29 9322
405556 [연예인] 백종원 민초단 인증.jpg [27] 아지매6367 20/11/29 6367
405530 [연예인] 정일훈 캐스터 근황 [28] 피쟐러6989 20/11/29 6989
405512 [연예인] 인스타에서 큰 논란 일으킨 연예인.jpg [14] insane7192 20/11/29 7192
405464 [연예인] 세계 미남대회 한국 대표 [9] 피쟐러6061 20/11/28 6061
405439 [연예인] 무동력 트레드밀 타는 김동현 [25] 피쟐러6946 20/11/28 6946
405437 [연예인] 원시인 컨셉 유투버들 근황 [28] 피쟐러7623 20/11/28 7623
405385 [연예인] 사회인야구 나오는 여자아이돌 근황.GIF [13] insane5959 20/11/28 5959
405381 [연예인] 한예슬의 타투를 아라보자 [54] 피쟐러10058 20/11/28 10058
405358 [연예인] 민트초코 못먹는 사람들에 대한 아이유의 생각.jpg [37] insane5136 20/11/27 5136
405302 [연예인] 래퍼 산이의 게임 취향 [58] 길갈8234 20/11/27 8234
405276 [연예인] 다음 장면이 기대되는 사진 [5] Neo5410 20/11/26 5410
405196 [연예인] 연예인 머리가 빨리 자라는것처럼 보이는 이유 [9] 추천6451 20/11/26 6451
405117 [연예인] 나는 이쁘지 않습니다 [43] 어서오고7276 20/11/25 7276
405024 [연예인] 김준현 몸매 근황.jpg [36] 캬라10603 20/11/24 10603
404925 [연예인] 김종국 눈에는 너무 이쁜애들.jpg [11] insane10153 20/11/23 10153
404782 [연예인] 정우성이 유일하게 연기 잘한다고 느꼇던 캐릭터들.jpg [40] insane7426 20/11/22 7426
404670 [연예인] 남자가 여자에게 반하는 순간 [11] 묻고 더블로 가!8451 20/11/21 845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