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19/12/07 00:41:33
Name 치열하게
File #1 gusfl.jpg (24.3 KB), Download : 0
출처 디씨 군사 마갤
Link #2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war&no=647082
Subject 현리전투 중공군 인식 변화


오마치 고개 점령 후 : 이제 남조선 군단을 포위섬멸하면 개꿀이겠지?

유재흥의 신의 한수(?) 이후

팽덕회 : 아니 (슈스케 발바리) 병법도 모르는 잡것들이 있나!!!!







부연 설명

중공군은 3군단의 생명줄인 오마치 고개 점령 후
(이 오마치 고개가 중요한 건 국군도 알고 지키려 했으나 미군이 자기네 구역이라며 병력 빼라고 난리 친 탓에 결국엔 중공군에 점령)

포위선 돌파하려는 국군을 쌈싸서 궤멸시키려 했으나

이미 국군은 와해되서 개별 빤쓰런 해 중공군은 당초 예상한 성과를 달성 못 함.(오히려 떼를 지어 도망가는 국군에 중공군이 당하기도 했다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2/07 00:54
수정 아이콘
현리전투는 엔하위키시절에 처음 봤는데 계속 뭔가 어떤 전투였는지 평가가 실시간으로 변하는거같습니다. 국군의 개판오분전인모습->아니다 국군도 뭐가 있었다->중공군:어? 이게아닌데... 이런느낌
신불해
19/12/07 00:56
수정 아이콘
유재흥 평가가 바뀌는 것과 좀 궤를 같이하고 있지요.
LucasTorreira_11
19/12/07 01:01
수정 아이콘
잠깐 찾아보다가 KCTC 정독하고 왔습니다..
서린언니
19/12/07 01:02
수정 아이콘
제대로 싸우지도 못하고 지레 겁먹고 도망간건줄 알았는데 결과적으로 병력이 궤멸당한걸 막은건가요?
19/12/07 01:03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상대가 우리 봇듀오와 정글을 다이브쳐서 잡겠다고 완벽한 준비를 해놨는데 우리 이즈가 여눈뽑겠다고 아군 핑 무시하고 집가서 게임이 안터진거군요? 크크크
치열하게
19/12/07 01:07
수정 아이콘
제대로 싸우지 않고 부대가 와해되어 도망간 것은 맞는데 중국측 자료까지 살펴보면 제대로 싸울 준비를 하고 돌파하려 했다면 훨씬 더 큰 피해를 봤을 겁니다.
아기다리고기다리
19/12/07 01:08
수정 아이콘
연대장끼리 약속하고 시작했으나 마지막엔 장렬한 통수가 난무하는.. 그거 맞나요? 크크
19/12/07 01:15
수정 아이콘
봇+정글 갱킹 흡수 후에 5인 다이브 각 봤는데 정글과 원딜이 귀환해서 서폿만 잡아먹은 그림으로 이해하면 되나요?
19/12/07 01:30
수정 아이콘
킹덤에 환기군이 이렇게 도주를...
DownTeamisDown
19/12/07 01:43
수정 아이콘
그런셈이죠 뭐 서폿은 버려졌지만 서폿만 죽고 정글도 눈치보다 돌아간거라고 봐야
11회 글쓰기 수상자별빛서가
19/12/07 02:32
수정 아이콘
신개념 청야전술
드라고나
19/12/07 02:43
수정 아이콘
유재흥의 신의 한수라니 현리알못이 쓴 글이군요. 모랄빵 도주 책임 제일 우선순위는 최석인데
퀀텀리프
19/12/07 06:21
수정 아이콘
적의 의표를 찌르는 것이 상위의 병법이죠.
날아라 코딱지
19/12/07 08:08
수정 아이콘
박정희 시절 북괴 김일성 초대 돼지와 그졸개들이 전쟁재개하면
이번에 틀림없다 무조건 남조선함락이다라고 호언장담한 자부심의
바탕은 유재흥이 국방부장관에 올라가는 한심한 남한 상황보고
저큰소리 친걸겁니다
긴 하루의 끝에서
19/12/07 09:55
수정 아이콘
1. 51년 5월 당시 인제 방면에서는 미 10군단이 중공군 12군단, 27군단, 20군단을, 원통 방면에서는 국군 3군단이 인민군 5군단을, 속초 방면에서는 국군 1군단이 인민군 2군단과 3군단을 상대하고 있었음.

2. 미 10군단에는 국군 5사단과 7사단이 배속되어 전방에 배치 중이었고, 국군 3군단에는 국군 9사단과 3사단이 전방 배치 중이었음.

3. 국군 3군단의 본부는 후방 하진부리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국군 3군단 예하 사단들이 현리를 거친 이후 방대산을 거쳐 하진부리로 가기에는 방대산이 너무 험했기 때문에 오마치를 거친 이후 침교를 거쳐야만 했고, 따라서 1차적으로 오마치가 국군 3군단으로서는 요충지였음.

4. 오마치가 요충지임을 파악한 국군 3군단은 오마치에 병력을 배치하였으나 당시 오마치는 미 10군단 관할 지역이었고, 미 10군단은 이를 근거로 국군 3군단에게 오마치에서의 병력 철수를 요구했고, 국군 3군단은 결국 병력을 철수하게 되었으나 이후에도 미 10군단은 오마치에 병력 배치 등의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음.

5. 중공군은 중공군 27군단과 20군단이 미 10군단 예하 국군 7사단을 협공하고, 중공군 12군단이 미 10군단 예하 국군 5사단을 공격하는 사이 중공군 12군단 예하 60사단과 81사단이 국군 5사단과 7사단 사이를 빠져나가 각각 오마치와 침교를 장악, 이후 중공군 12군단이 국군 5사단을 격퇴하고 하진부리로 이동하여 최종적으로 국군 3군단을 3중 포위하여 섬멸할 계획이었음.

6. 동시에 인민군 5군단이 국군 3군단(9사단, 3사단)을 공격하고, 인민군 2군단과 3군단이 국군 1군단((수도군단, 11사단)을 공격하여 동부 전선 전역에서 총공세를 가하는 게 51년 중공군 6차 공세 당시 작전.

7. 중공군과 인민군의 작전이 시작되었고, 국군 3군단과 국군 1군단은 인민군을 맞아 진격을 저지하는 데 성공하였으나, 국군 7사단은 중공군 27군단과 20군단의 협공에 크게 밀렸고, 중공군 12군단 예하 60사단과 81사단은 작전대로 국군 5사단과 7사단의 사이로 빠져나가 오마치와 침교를 장악하는 데 성공함.

8. 그런데 본래대로라면 국군 5사단을 공격했어야 할 중공군 12군단의 나머지 병력들이 착각을 일으켜 국군 5사단 방향이 아닌 미 10군단 예하 미 2사단 방향으로 진격하여 벙커힐을 공격하게 됨에 따라 중공군은 3중 포위 작전에는 실패를 하고 2중 포위에만 성공함.

9. 국군 7사단의 옆에 위치하고 있던 국군 9사단은 7사단의 동태가 심상치 않음을 파악하고 만약을 대비해 병력을 침교 방향으로 빼놓으려고 하였으나 마침 오마치에 침투해 있던 중공군의 공격을 받아 이에 실패하고, 당시 병력들이 이 상황을 9사단장에게 보고를 하였으나 9사단장은 침투 병력이 소규모일 것으로 잘못 판단하여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며 안일하게 대처함.

10. 결국 국군 7사단은 완전히 밀려서 현리 방향으로 후퇴를 하고, 이에 맞춰 국군 3군단 예하 국군 9사단과 3사단도 3군단 본부가 있는 하진부리로 후퇴하기 위하여 현리 방향으로 이동함.

11. 얼떨결에 국군 3개 사단이 집결하게 된 현리는 지휘계통의 혼선과 통신망의 붕괴로 매우 혼잡한 상황에 직면하고, 이를 보고 받은 국군 3군단장은 헬기를 타고 하진부리에서 현리로 이동함.

12. 현리에 도착한 국군 3군단장은 3개 사단에서 1개 연대씩 차출하여 오마치를 탈환할 것만을 지시하고 지휘계통의 정리나 병력들의 심리 안정화 등의 별다른 조치 없이 본부가 있는 하진부리로 헬기를 타고 다시 복귀함.

13. 그러나 각 사단별로 1개 연대씩, 총 3개 연대만을 차출하여 오마치를 탈환하기에는 시기적으로 이미 늦은 상태였고, 국군 3군단장의 하진부리 복귀는 "사령관이 도망을 간 것"으로 와전이 되어 내부적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켰으며, 중공군과 싸워서 큰 피해를 입은 국군 7사단 병력을 중심으로 적군에 대한 공포 심리가 형성, 오마치에 있는 중공군의 존재가 널리 퍼지며 포위되었다는 사실 등으로 인해 당시 현리에 남아 있던 병력들 사이에서는 크나큰 불안심리와 혼란이 발생함.

14. 하나둘 탈영 병력이 생기기 시작하고, 결국에는 전 병력이 화기와 보급품, 심지어 계급장까지 내던지며 거의 맨몸으로 하진부리를 최종 목적지 삼아 방대산 방향으로 무질서하게 개별적으로 퇴각하기에 이름.

15. 일차적으로 약 40% 수준의 병력이 하진부리로 퇴각하는 데 성공하고, 최종적으로는 약 70%가 하진부리에 집결하게 됨.

16. 그나마 국군 1군단이 인민군 예하 군단의 진격을 성공적으로 차단하였고, 중공군 12군단이 엉뚱하게 벙커힐을 공격함에 따라 하진부리까지 3중 포위를 하는 데 실패하면서 나름 병력 피해가 적을 수 있었음.

17. 이후 중공군의 보급 능력 저하와 미군의 막강한 보급 능력을 바탕으로 한 화력 공세로 중공군의 진격 저지와 동부 전선 방어는 성공함.

18. 현리 전투의 결과 당시 미 8군 사령관이었던 제임스 밴 플리트에 의해 국군 3군단은 이전 국군 2군단에 이어 해체가 결정되었고, 개전 초기부터 이승만에 의해 전작권이 사실상 미군에 위임된 상황이었음에도 국군의 체면을 생각하여 국군에는 한국군 육군 본부를 통해 명령을 하달하던 방식이 국군도 미군으로부터 직접 명령을 하달받는 방식으로 바뀜.


일단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은 대략 위와 같습니다.
치열하게
19/12/07 10:26
수정 아이콘
자게에서도 유재흥에 대해 이야기가 올라오긴 했는데 현리에선 크게 졌어도 영천 전투 승리의 주역이기도 합니다. 영천을 빼앗겼을 때 미국은 한국을 서사모아로 망명시키려는 계획을 승인했었거든요. 다행히 영천을 지킴으로써 계획은 무산되고 인천상륙작전도 실행될 수 있었죠
퀀텀리프
19/12/07 20:15
수정 아이콘
엌.. 이 디테일함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1454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8] 더스번 칼파랑 19/10/17 44606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191275
374472 [기타] 남산의부장들 씨네21 평점.JPG [14] 살인자들의섬3474 20/01/17 3474
374470 [기타] (펌) 파인애플피자보다 맛있다는 오이피자.jpg [20] 살인자들의섬2551 20/01/17 2551
374461 [기타] 워크맨 나온 누나나죽어누나.jpg [12] 살인자들의섬4774 20/01/17 4774
374458 [기타] Top 20 Country by Suicide Rate (1950-2018) [12] 기가데인1175 20/01/17 1175
374453 [기타] 불금에 어울리는 미인 커버 연주곡~! [12] Elden Ring2270 20/01/17 2270
374442 [기타] 제가 벌을 받는 것일까요? [40] 제이홉5369 20/01/17 5369
374440 [기타] 룸메가 알람때문에 나를 발로 걷어깠다. [50] 제이홉4519 20/01/17 4519
374430 [기타] 에, 그러니까 그 글 쓸 시간에 [21] BTS6968 20/01/17 6968
374418 [기타] [주식] 2015년도에 6000원이였던 주식이... [18] Binch7356 20/01/17 7356
374411 댓글잠금 [기타] 의사들이 생각하는 이국종 교수 [121] Leopold9825 20/01/17 9825
374383 [기타] 한국와서 동생 잘못만나 개고생하는 태풍이형.jpg [6] 살인자들의섬8592 20/01/16 8592
374366 [기타] 밑에글 보고 생각난 최수종 VS [25] 라붐팬임5038 20/01/16 5038
374346 [기타] 2019년 국가, 기업브랜드 순위.jpg [22] 파랑파랑6695 20/01/16 6695
374343 [기타] 잠깐 한눈 판 사이에.gif [137] 청자켓10367 20/01/16 10367
374336 [기타] 운전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칭찬하는 것 [48] ZZeTa8741 20/01/16 8741
374335 [기타] 육군 부사관 휴가중 성전환…"여군 복무하겠다" [37] 살인자들의섬7518 20/01/16 7518
374334 [기타] 육군 중사 4억 들고 베트남 탈주.. [33] 길갈9523 20/01/16 9523
374332 [기타] 주예지 강사를 팩트로 패는 댓글.jpg [58] 라붐팬임12141 20/01/16 12141
374330 [기타] BMW 협찬받은 유투버.jpg [23] 살인자들의섬12969 20/01/16 12969
374328 [기타] 박정희 김재규관련 영화 남산의부장들 시사평.jpg [39] 살인자들의섬11918 20/01/16 119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