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19/10/21 13:47:45
Name 톰슨가젤연탄구이
File #1 dsfsacvz.jpg (982.9 KB), Download : 2
출처 catdrip.net
Subject 악법


책값좀 내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콩사탕
19/10/21 13:51
수정 아이콘
정가제도 문젠데, 책 값이 너무 올랐죠.
19/10/21 13:53
수정 아이콘
진짜 단통법보다 더 쓸모없고 악랄한 법이 나올 줄은 몰랐는데 책통법이 뙇
게다가 이제 중고서점이나 도서관까지 규제하려 드네 허허
Dena harten
19/10/21 13:54
수정 아이콘
Ebook 리더의 음모입니다?(아무말)
Rorschach
19/10/21 13:55
수정 아이콘
바로 앞에 문을 두고 대체 얼마나 돌아가야하는지고 모를 정도로 먼 루트를 알려주는 느낌인데 심지어 거기로 가도 벽너머로 가긴 커녕 점점 더 멀어지는 느낌...
다이어트
19/10/21 13:55
수정 아이콘
도서정가제가 이렇게 오래갈줄 몰랐어요. 해보고 1년만에 아닌거 바로 알줄 알았는데...
스덕선생
19/10/21 13:55
수정 아이콘
하도 독서량이 줄어서 책을 무료로 나눠주는 법이 나와도 시원찮을 판인데 진짜 멍청한 짓거리죠.
뭐 국민들 전체가 난독증 걸리길 바라는게 입법의도였다면 이해합니다.
19/10/21 13:56
수정 아이콘
도서 정가제 제발 없애줘요 제발.
19/10/21 13:56
수정 아이콘
전자책으로 싸게나눠주면 독서율 엄청늘지않을까요??
저도 요즘엔 스마트폰이나 유투브로 정보찾아봐서요
이북리더기 할인공세도하고

독서율 늘리고싶으면요
주익균
19/10/21 13:56
수정 아이콘
세금까지 넘보네...
더 가면 출판사 운영하게 국고보조금 달라 하겠네;
타란티노
19/10/21 13:57
수정 아이콘
저도 책값이 부담돼서 독서가 끊긴지 꽤 됐습니다.
책값좀 내려줘...
스덕선생
19/10/21 13:57
수정 아이콘
우유가격 연동제도 그렇고, 이익집단에서 국회의원 꼬셔서 만든 정책은 그렇게 쉽게 안 없어지죠.
닭장군
19/10/21 13:58
수정 아이콘
적폐들
비밀정원
19/10/21 13:59
수정 아이콘
소비자는 생각도 안 하는 철저한 생산자 중심 사고 방식-_-;; 안 그래도 사양산업인데 심지어 제멋대로로 일하니 당연히 이꼴이 나죠.
곰그릇
19/10/21 14:01
수정 아이콘
'이익집단'이 사회를 망치는 방식이죠
이제 국가에 책보조금 요구할 차례네요
눈물고기
19/10/21 14:02
수정 아이콘
엊그제 서점가서 책 4권 샀더니 7만원이 넘더군요..
꿀꿀꾸잉
19/10/21 14:09
수정 아이콘
공공대출권보상제..? 미쳤나 이것들이
Dear Again
19/10/21 14:13
수정 아이콘
(정책 + 산업종사자들 모두가) 잘 했어도 독서율이 떨어질 마당에... 그냥 길을 닦아줬군요
19/10/21 14:18
수정 아이콘
도서정가제 때문에 책이 안 팔린다는 것은 말이 되지만, 도서정가제 때문에 독서율이 떨어진다? 이 논리는 어폐가 있습니다.
정보 습득이 검색 포털뿐 아니라 유투브, 트위터, 나무위키로 대체되고 있어요.
애초에 안 읽습니다. 단지 책을 읽는 사람들이 3권 살 거, 도서정가제 때문에 2권밖에 못하는 거죠.

한 가지 팁을 드리면, 중고책으로 사시면 됩니다. 일종의 편법인데 출판사들이 새 책을 중고책으로 팔아서, 할인률을 높이고 있죠.
천원돌파그렌라간
19/10/21 14:19
수정 아이콘
이 법안 발의자가 민주당의원이라는건 확실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름이 기억안나지만 그것도 숙지해둬야죠
19/10/21 14:20
수정 아이콘
책값은 3년 사이에 2.5% 증가면 물가상승률 이하로 오른거고
매출규모도 보면 2년 사이에 6% 정도 빠졌는데
미국 출판산업 매출도 보면 2014년부터 2016년 사이에 6% 가량 감소했습니다.
(https://www.statista.com/statistics/271931/revenue-of-the-us-book-publishing-industry/)
물론 다른 비슷한 나라들이랑도 비교해야 이렇다 저렇다 얘기할 수 있겠지만
적어도 저 통계 수치만 봤을 때 도서정가법이 출판산업에 큰 악영향을 줬다는 결론을 내리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오프 더 레코드
19/10/21 14:21
수정 아이콘
이게 맞죠.
요즘 기술서나 강좌를 책으로 사기보다 유튜브로 대체하고있고.
장르적으로 비슷한게 유튜브로 대체할게 너무 많아졌어요. 물론 웹툰도 있구요.
책이 비싸져서 못산다고 못 박아버리는건 사회에 대해서 제대로 진단하지않은거죠.
19/10/21 14:23
수정 아이콘
저자와의 상생을 위한 공공대출권보상제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작가로서 먹고 살 길이 없어요.

책이 도태되어가는 시장인 것은 맞지만, 지금까지 책이라는 매체에 누적되어온 방대한 지식과 독해력의 정교함이 멀티미디어로 이식되려면 시간이 걸립니다. 정교한 영상독해력이 자리잡히기 전까지는 책을 통한 공부가 우월하다고 생각합니다.

문자로만 활동하는 작가의 가치가 점점 떨어지고 있어요. 하지만 작가의 역할이 과거의 탁월한 문자지식의 전달자로서, 과도기적인 시대에 필요하다고 봅니다.
코우사카 호노카
19/10/21 14:27
수정 아이콘
독서량은 라노벨이 책임진다..!
전 라노벨 정도 사서 보다가 비싸서 e북으로 옮겼다가 e북에선 나오는게 너무 느려서 다 끊었네요.
뒹굴뒹굴
19/10/21 14:29
수정 아이콘
책이야 말로 스팀의 비지니스 모델이 적용될수 있는 최고의 상품인데 정가제나 밀고 있다니 당황스럽죠.
스팀 보다 나은점은 인테리어 용도로도 쓰일수 있다는 겁니다.
김유라
19/10/21 14:34
수정 아이콘
올해 책 20권쯤 읽었는데 책값이 3-40만원 들었습니다. 미친거죠.
Janzisuka
19/10/21 14:39
수정 아이콘
책 좀 더 읽고 싶으니 부기영화는 2권 내시오.
레이첼 로즌
19/10/21 14:39
수정 아이콘
표준화된 E북 ESD 플랫폼이 필요합니다.
Proactive
19/10/21 14:41
수정 아이콘
책값을 내려줘가 아니고 그냥 자율경쟁하게 내비두죠. 단통법도 마찬가지일텐데
왜 정가제를 해야하는지...를 모르겠네요 정가제를 한 성과도 발표해야겠고요
19/10/21 14:47
수정 아이콘
국회 표결 결과 반대 1표 기권 2표인데 발의한 의원 이름을 기억하는 것도 아니고 당적이 얼마나 의미가 있나요.
19/10/21 14:48
수정 아이콘
백번 양보해도 이북은 제외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동네서점서 전자책 팝니까? -_-
천원돌파그렌라간
19/10/21 14:50
수정 아이콘
민주당에서 그 인간 컷오프하나 안하나를 지켜볼수있겠지요
쿠크다스
19/10/21 14:52
수정 아이콘
우민화 정책입니다만
엔타이어
19/10/21 14:52
수정 아이콘
출판사 입장에선 고정적으로 사주는 기관들이 여러 곳이 있다보니 그런곳들이 정가로 살 수밖에 없게 해주는 고마운 제도가 되는군요.
19/10/21 14:52
수정 아이콘
발의자가 최재천으로 알고 있는데 이미 안철수 나갈 때 따라 나갔습니다. 총선 불출마 선언해서 국회의원도 아니고요.
19/10/21 14:59
수정 아이콘
책이 비싸서 못 읽는다는 사람 치고
꾸준히 읽는 사람을 못봤는데 재밌네요
독수리가아니라닭
19/10/21 15:04
수정 아이콘
근대 어차피 값 내린다고 해서 사람들이 책을 더 사서 읽지는 않을 거라고 확신합니다.
19/10/21 15:05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비싸도 읽을사람은 다 읽더군요.
고타마 싯다르타
19/10/21 15:09
수정 아이콘
천재네요. 도서관 확장을 막자니?!?!?
천원돌파그렌라간
19/10/21 15:15
수정 아이콘
아 그것까지는 몰랐네요 민주당에는 참으로 많은일을 해주신 안크나이트...
디스커버리
19/10/21 15:18
수정 아이콘
그냥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발달로 정보 습득이 용이해지다보니 책을 잘 안사게되는거 같네요
이츠씽
19/10/21 15:19
수정 아이콘
저는 대훈서적 망한 후로는 취미차 종이 책 산 적이 없는것 같네요
19/10/21 15:23
수정 아이콘
이러다 1년에 1인당 몇권씩 강제로 사야 된다는 법이라도 생길지도..
19/10/21 15:23
수정 아이콘
아내는 직업상 읽어야 되는 것도 있지만 월 10권 이상, 15권 가까이 읽고, 저는 3~5권 정도 읽는데
확실히 새 책을 학생땐 5권 샀다면 지금은 3권 사고, 새 책 살 걸 중고책 사고 도서관 갑니다.
남의 손 탄 책 읽기 싫고 꼭 소장하고 싶은 작품들은 사구요.
그런데 이제 중고시장도 규제하고 도서관도 손대겠다?
책 못 살 만큼 가난하지도 않고 책에 쓰는 돈이 딱히 아깝지도 않지만,
자연스런 물가상승이 아닌 누군가의 인위적인 뻘짓으로 지갑을 더 열어야 된다는 사실은 충분히 빡칠 만한 이유가 되죠
뭔 기존 책값이 20년 동안 그대로인 피시방 요금처럼 비현실적으로 생태계를 파괴할 수준도 아니었고..
헬로카봇스킨
19/10/21 15:27
수정 아이콘
그냥 요즘 트렌드에 책은 인터넷 문서보다 업데이트가 늦기 때문에 안 보는거죠. 전문서적은 심지어 원서 사서 보기 땜에 국내출판사 책은 살 일도 없고...
라라 안티포바
19/10/21 15:33
수정 아이콘
한번 읽고 말 책들은 사기 좀 그래서, 일단 빌려보고 두고두고 볼만하다 싶으면 사는 편입니다. 근데 요즘은 온라인으로도 양질의 내용을 찾기 쉽다보니 책을 등한시하는 경향이 강하긴 하네요.
강문계
19/10/21 15:35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그리고 얼마 안남은 꾸준히 읽는 사람은 좀 싸게 해주면 좋을텐데요.
동네 구멍가게도 단골은 요구르트라도 하나 챙겨주는데.. 이건 뭐 단골한테 뽑아먹자는 걸로 밖에는 안보이네요.
덕분에 왠만한 책은 그냥 서점가서 읽고 사는것도 엄청 고민하고 사는듯..
Reignwolf
19/10/21 15:44
수정 아이콘
도서정가제도 문제인데, 우리나라는 책이 너무 비싼 거 같아요.
19/10/21 15:45
수정 아이콘
웃겨드려서 뿌듯하네요.덕분에 신작은 못 읽고 옛날 거만 보고 있습니다
라니안
19/10/21 16:25
수정 아이콘
쓸데없는 고퀄로 만드는 것도 그만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냥 갱지나 그것보다 좀더 나은 수준으로 만들고 가격좀 더 낮추었으면..
담배상품권
19/10/21 16:27
수정 아이콘
그렇다고 출판사들 이익이 늘었냐면 그것도 아니더라구요.
안그래도 책 안읽는데 싸악 망해버렸죠.
SkyClouD
19/10/21 16:49
수정 아이콘
비싸서 못읽으니까 꾸준히 못읽겠죠. 당연한 말을 하시네요.

꾸준히 읽는데 책 정말 비쌉니다.
쓸데없는 양장본 내지 말고 읽기 편한 좀 해줬으면 좋겠어요.
19/10/21 17:11
수정 아이콘
그래서 빌려봐요ㅠㅠ
HA클러스터
19/10/21 17:12
수정 아이콘
책값에서 양장본과 페이퍼백의 차이는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비중이 적고, 실제로 페이퍼백으로 내서 제본비 차익만큼 싸게 팔아보니, 양장본으로 냈을때보다 오히려 독자 크레임이 늘고 생각보다 많이 팔리지 않아서 좀 적게 팔아도 양장본으로 비싸게 내는게 한국에서는 더 이득이 되더라는 많은 출판계 분들의 증언이 있었지요.
저역시 과거에는 라니안님처럼 페이퍼백을 선호했지만 한국의 출판계 사정을 알고는 포기했다는... 지금은 e북파입니다.
모십사
19/10/21 17:24
수정 아이콘
어차피 책 수요야 시대흐름에 따라 줄어드는 게 당연한거니 증가할 가능성이 제로라고 보면 적게 팔아도 이윤이 커지는 쪽으로 전략을 구상하는 게 맞겠죠
하지만 노력도 안 해보고 치트키부터 쓴다는 느낌을지울 수 없네요 비겁하게시리 쯧..
이라세오날
19/10/21 17:26
수정 아이콘
그렇게 만들면 사질 않아요 ㅠㅠ
이라세오날
19/10/21 17:28
수정 아이콘
지난 글에도 이야기했지만 도서정가제는 필요하다 다만 기간이 지난 도서의 경우 할인율을 확대할 수 있는 등의 부수적인 수정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iPhoneXX
19/10/21 17:49
수정 아이콘
다른 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이것 때문에 시장이 망했다고 보는건 힘들겠죠. 책값 싸다고 사람들이 갑절로 책을 볼꺼 같진 않아요. 안보는 사람들은 여전히 안볼테고, 다만 10권 보시던 분은 타격이 크겠죠..
라니안
19/10/21 18:16
수정 아이콘
헉 그렇군요...
라니안
19/10/21 18:17
수정 아이콘
저같은 경우에는

그렇게 만들면 "사서 볼것" 같아서요
지금은 "소장용"만 사거든요
소장용 아닌건 북까페 같은데서 후딱보고 오구요
19/10/21 18:18
수정 아이콘
지금도 이북으로 한달에 4-5만원쯤 쓰는거 같은데 책통법 이후로 종이책은 잘 안산지 꽤 됬습니다.
산다고해도 중고 서점에 가서 책을 사고요. 저 같은분 많을거 같은데...
치킨은진리다
19/10/21 18:29
수정 아이콘
카세트 테이프, cd, mp3플레이어가 사라진것처럼 책도 조만간 큰 변화가 오겠죠. 공부용으로 사는 책들은 모르겠는데 재미로 보는 소설책같은거는 사도 처치곤란하네요. 작은방인데 책장이 꽉차서 바닥에도 널부러져있는데 버리긴 아깝고 중고로 파는것도 귀찮고... 이젠 안사네요
표저가
19/10/21 18:31
수정 아이콘
제일 멍청한 법안중 하나
19/10/21 18:39
수정 아이콘
정치 시작을 동교동의 추천으로 한데다 비문이라 분당때 따라나가긴 했지만 19대 국회 민주당에서 거의 최고 활약한 의원 중 하나에요.
다만 본인이 책 매니아라 출판업계 정상화라는 선한의도(?)로 시작한거고..
19/10/21 18:41
수정 아이콘
그게 바로 현행 도서정가제 직전의 제도였죠.
아마 1년 6개월 이내 출간된 책은 최대 15% (할인10, 적립5) 였을거에요.
서쪽으로가자
19/10/21 18:46
수정 아이콘
안 읽는 사람은 어떻게 해서든 안 읽고,
사 읽고 싶은 사람은 가격때문에 점점 등지게 되고.... 그런것 같습니다.
19/10/21 18:47
수정 아이콘
저는 눈에 안익어서 전자책 안보지만.. 전자책은 월정액까지 나온 상태라 지금보다 더 싸게 나눠줄수가 있나 싶을 정도 아닌가요 크크
오래된 책들은 전자책으로 전환하는게 어려워서 문제죠..
이라세오날
19/10/21 18:53
수정 아이콘
두 가지 인식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첫째로 도서정가제의 보완을 통해 일정 기간이 지난 도서의 할인율 폭을 증가시키고 또한 국공립 및 학교 도서관에 들어가는 도서는 할인율을 크게 해야 한다고 봅니다.

두번째로 독자들도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봅니다.
현재 도서정가제는 기괴한 완성품이지만 현재 도서의 가격이 다른 나라 대비 비싸다고 보진 않습니다. 기존에 포켓북의 가능성을 보고 여러 책들이 나왔다가 처참하게 망했어요.
천원돌파그렌라간
19/10/21 18:54
수정 아이콘
상황파악 못하는 바보던가 아니면 뒤로 안보이게 많은걸 받아드신 도둑이던가 둘중 하나겠네요
19/10/21 19:24
수정 아이콘
공공도서관의 경우 반대로 지자체 내 서점 활성화를 위해서 동네 서점에서 정가에 구매하는 경우도 있더군요. 어쨌든 도서관도 일종의 큰손 같은 존재인데다 공공성을 띠고 있으니 갑의 입장이라 할인을 요구하는게 쉽지 않죠.

여담인데 부천에서 작년부터 재밌는 사업을 하나 했는데, 지정된 동네 서점에서 새 책을 '대여'할수 있도록 하고, 이 책이 반납되면 도서관에서 정가에 구입하는 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독자들한테는 도서관까지 안가도 되니 접근성이 높아져서 좋고, 서점 입장에서는 판매량이 어느정도 확보되니 좋은 점이 있죠. 시민들한테 반응이 생각보다 좋았는지 작년에는 상반기만에 예산 다 써버려서 하반기에는 중지되었고 올해는 어떻게 되가는지 잘 모르겠네요. 저도 이제 이사를 가버려서..
이라세오날
19/10/21 19:32
수정 아이콘
오호 반갑습니다 저도 한 때 부천시민이었었습니다.

괜찮은 아이디어네요.
담당자가 고민을 많이 한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여름별
19/10/21 20:52
수정 아이콘
작가분들의 입장이 궁금해요. 일단 독자들은 확실히 반대인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583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7] 더스번 칼파랑 19/10/17 11431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147912
369408 [기타] 화웨이, 메이트X 지갑 발표 [1] 덴드로븀2528 19/11/19 2528
369403 [기타] 던질까? 말까? [6] 쎌라비3921 19/11/18 3921
369392 [기타] PGR러들 멕이는 롯데시네마 [9] 흰긴수염돌고래3717 19/11/18 3717
369367 [기타] (긴급 경보) 겨울 왕국 주의보 발생... [19] 카미트리아6645 19/11/18 6645
369365 [기타] 우리나라에만 있는 스타벅스 머그컵 [11] 쎌라비5489 19/11/18 5489
369362 [기타] 스윗남 되는 법 [41] 쎌라비6033 19/11/18 6033
369342 [기타] 중국으로 넘어간 개발자들.JPG [40] 비타에듀8863 19/11/18 8863
369336 [기타] 지스타 코스프레 대회 대상 퀄리티 [11] 물맛이좋아요4737 19/11/18 4737
369332 [기타] 야근 강국, 핀란드.jpg [15] 꿀꿀꾸잉7206 19/11/18 7206
369331 [기타] 주유소에서 찍힌 K5.jpg [37] 감별사7738 19/11/18 7738
369324 [기타] 조작따윈없는 공중파프로그램.gif [14] 살인자들의섬7815 19/11/18 7815
369323 [기타] 기계픽 토나오네요 [26] BTS6640 19/11/18 6640
369318 [기타] 한국 전쟁때 미군이 평가한 한국 지형.jpg [13] TWICE쯔위8430 19/11/18 8430
369314 [기타] 산업통상자원부 피셜 20대 남녀 체형.jpg [16] VictoryFood9621 19/11/18 9621
369313 [기타] 제주도에서 깜짝 놀랐던 고깃집 [27] mumuban8441 19/11/18 8441
369310 [기타] 네이버 웹툰 '히어로 메이커'의 장르는 [13] 펠릭스30세(무직)5480 19/11/18 5480
369304 [기타] 전업 아빠에 대해 어떻게생각하세요? [40] 불행7662 19/11/17 7662
369303 [기타] 카드결제 안된다는 돈까스집 [41] 살인자들의섬8918 19/11/17 8918
369298 [기타] 조선 이세계 만화(왼쪽부터 읽으세요) [7] 불행4212 19/11/17 4212
369283 [기타] DLC [16] 톰슨가젤연탄구이5309 19/11/17 530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