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19/10/13 15:37:12
Name 불행
File #1 fantasy_new_20191013_153516_000.jpg (1.74 MB), Download : 2
출처 판타지갤러리
Subject [텍스트] [눈마새]생존이 천박한 농담이 된 시대의 뜻은?


그래서 생존이 천박한 농담이 된 시대는


그만큼 살기 좋아진 시대 vs 살기 어려워진 시대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카루오스
19/10/13 15:38
수정 아이콘
??? : 별 뜻 없는데요;
꿀꿀꾸잉
19/10/13 15:39
수정 아이콘
??? "마감이 다가와서 대충 적었단다"
나락의끝
19/10/13 15:41
수정 아이콘
전 닥후요 역설적으로 생존이 너무 어렵다보니 저렇게 말한듯합니다
시린비
19/10/13 15:41
수정 아이콘
용도 잊혀지고
왕자나 왕도 잊혀지고
역시 살기는 나아진 세상이 아닐런지..
19/10/13 15:45
수정 아이콘
당연히 살기 나아진 시대라고 생각해요. 저때 북부 사람들 생활상 보면 딱히 도적 같은 거 무서워하지도 않았고 전쟁 걱정하는 사람이 없었을 걸요 저 타이밍에. 나가랑 가장 가까운 지역에 주막 하나 차려놓은 양반이 있고, 그 양반 아들은 장검을 보자마자 흥분한 거 보면 실질적으로 생존 위협을 받은 경우가 거의 없다고 봐야죠.
유료도로당
19/10/13 15:50
수정 아이콘
작중 인간과 나가의 영토전쟁인 대확장 전쟁은 구 아라짓 왕국의 시작부터 멸망까지 거의 7~800년가량 연속되어 온 것으로 나옵니다. 그리고 작품이 시작되는 시점은 그로부터 또 7~800년가량 지난 시점이죠.

작품 중후반부에 상세하게 묘사되는 전쟁의 끔찍함을 생각해볼때, 그렇게 피와 살육이 일상화된 전쟁의 시대가 끝나고, (스포일러에 의해) 세상이 정체된지 수백년이 흐른 작중 현시점은 고대 왕국 시절처럼 일상화된 전쟁 속에서 생존 자체를 염려해야하는 시대는 아닌 것이죠. 그래서 전자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고양이맛다시다
19/10/13 15:53
수정 아이콘
마지막 문장을 대비시키기 위한 빌드업이니까.
아마 살기 좋아졌다는 뜻이겠죠?
사막을 걷는 것은 생존과 직결된 일이니까요.
huckleberryfinn
19/10/13 15:56
수정 아이콘
책 전체 내용을 보면 전자겠죠
19/10/13 15:57
수정 아이콘
살기 편해진 세상에 한 표요.

용의 노여움이란 일상을 사는 범인들에겐 재난이었을테고, 왕자의 석비는 그 용의 노여움에 저항했던 지도층의 희생을 기리는 상징물이었을 것 같습니다.
왕자들마저 재난에 맞서 죽어나가던 시절에는 생존이란 그 자체로 삶의 목적이자 대단한 축복이었을테고요.

그런데 생존이 천박한 농담으로 전락했다는 것은 생존의 감사함이나 귀함을 느끼지 못하는 시대가 되었다는 것이고, 용의 노여움(재난)과 그에 대한 치열한 저항(석비)가 기억으로마저 잊혀질만큼 오랜 시간이 지났다는 뜻이겠지요.
솔로15년차
19/10/13 16:00
수정 아이콘
희망을 잃어버린 시대요.
19/10/13 16:00
수정 아이콘
눈마새에서 용이 재난의 상징으로 여겨지지는 않습니다. '뭐든지 될 수 있는 생물이지만 나가 때문에 멸종했다' 정도로만 알려져 있고, 유료도로당에 기록된 용들도 딱히 막 사람들 다 태워죽이고 이러진 않았어요. 후반부에 다 태워죽이는 용이 나오기는 하는데...

용의 노여움이 잊혀졌다 = 용이 멸종한지 오래됨
왕자의 석비가 사토 속에 묻혔다 = 왕도 없어진지 오래됨

이라는 의미로 받아들이는 게 맞지 않을까 하빈다.
19/10/13 16:03
수정 아이콘
용이 재난을 상징한다는 게 아니라, 용이 재난이었다는 뜻이었습니다.
단순히 용이 잊혀진 것이 아니라 용의 “노여움”으로 표현되었기에 부정적이고 재난적인 상황이었을 것으로 예상한 거고요.

눈마새만 읽었는데 자세한 내용은 잘 기억이 안나서 문장만으로 추측했습니다.
별빛서가
19/10/13 16:05
수정 아이콘
유해의 폭포 말처럼 살아가는 것 자체로도 충분히 의미 있는 일임에도
'사는 이유'를 만들기 위해 제왕병자들이 돌아다니는 세상을 말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드랍쉽도 잡는 질럿
19/10/13 16:09
수정 아이콘
논쟁의 여지 없이 전자라고 생각합니다.
뭣보다 책 내용적으로 전자고,
저 내용만으로 따져도 힘든 일들이 사라지고 생존을 가지고 농담 따먹기 소재로 쓸 수 있는 평화로운 시대가 됐다는 의미죠.
꾸준히 나오는 떡밥인데 개인적으로는 답이 정해져있다고 봐서 의아합니다.
19/10/13 16:12
수정 아이콘
앞 문장들로만 유추해봐도 전자겠죠
황지향
19/10/13 16: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 시기 전후로 나가랑 피비린내 나게 싸우던 시절이니...저는 전자라고 봅니다.
19/10/13 16:15
수정 아이콘
진지하게는 살기 좋아졌다 드립이죠.

라떼는~~~~ 춘추전국시대가 지나고 이후 시대는 살기 편하네 라는것처럼
이쥴레이
19/10/13 16:16
수정 아이콘
얼마전 질게에서 여러 의견이 나왔던 문장이군요. 크크
19/10/13 16:16
수정 아이콘
아라짓 전사와 키탈저 사냥꾼이 필요없어진 것도 약간은 평화 때문이고
진우리청년
19/10/13 16:16
수정 아이콘
저도 전자요.
그러지말자
19/10/13 16:25
수정 아이콘
생존이 농담의 영역에 들어서려면 죽음의 위험이 상존해야 하지 않나..
최종병기캐리어
19/10/13 16:28
수정 아이콘
요즘은 밥 먹었냐? 라는 안부를 안묻듯이 살기 좋아진 세상이라고 봐야겠죠.
미숙한 S씨
19/10/13 16:36
수정 아이콘
전자요.
생존이 농담거리가 되었다 = 생존을 걱정하지 않게 되었다..로 받아들여야지요.
진짜 살아남기 힘든 시점에서 생존을 논하는 건, 농담이 아니라 매우 진지한 일이 될테니까요.
코우사카 호노카
19/10/13 16:38
수정 아이콘
책 내용상 전자 아닌가요?
qpskqwoksaqkpsq
19/10/13 17:00
수정 아이콘
살기어렵다 ㅡ 생존이 중요한 시대라고 생각하면
생존이 농담이 된 시대는 역으로 살기편한 시대라는 뜻이겠죠
엘시캣
19/10/13 17:04
수정 아이콘
전자죠. 한계선 근처에서 나가 사냥 하는 케이건의 모습이, 나아진 세상과는 대비되게 나오니까요.
강미나
19/10/13 18:02
수정 아이콘
바로 뒤에 나오는 프롤로그 보면 후자라고 생각할 수가 없는데....
Courage0
19/10/13 18:09
수정 아이콘
옛날에는 그렇게 행동 하면 바로 죽음이였어, 예전에는 살아남는 아이가 별로 없었는데 라는
생존이 천박한 농담이 된 시대

로 보면 전자기 아닐까 하네요
19/10/13 18:37
수정 아이콘
작품은 들어보기만해서 그런지 저 문장만 보곤 이게 후자일수도 있다고 생각하는게 전혀 이해가 안되네요
꽤 유명한 작품이였던걸로 아는데 나이트런에 시달려서 그런지 좋은 글이라고도 생각이 안드네요
호러아니
19/10/13 19:14
수정 아이콘
전 저 작품을 전혀 몰라서 노여움이 잊혀진 이것만 봤을때 당연히 살기 좋아진 이라고 생각했어요
19/10/13 19:18
수정 아이콘
용의 노여움이 끝났다는 문맥에서 죽음의 경계에서 멀어졌다는 것으로 생각되네요.
19/10/13 19:36
수정 아이콘
전자가 맞지 않나요? 굶어 죽는다는 천박한 말이 농담이 된다는 뜻일텐데
약설가
19/10/13 21:37
수정 아이콘
생존이 절박한 시대에는 누구도 생존으로 농담을 하지 않습니다. 생존이 보장된 사회여야 천박한 농담의 대상이 되지요. 왕이 절박한 시대에 왕은 농담의 대상이 아니나, 전쟁이 그쳐서 왕이 더이상 필요하지 않은 시대에는 천박한 농담의 대상이 되어버린 것처럼요.
더 나아진 시대를 말한다고 생각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61612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8] 더스번 칼파랑 19/10/17 61142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212530
378541 [텍스트] 현시점 pgr러들이 모르는 사실 하나 [20] 치열하게1552 20/02/29 1552
378325 [텍스트] 나라보다 당을 우선시 하는국가 [25] 불행6992 20/02/26 6992
378282 [텍스트] 냉장고를 부탁해 [15] 유목민5402 20/02/25 5402
378263 [텍스트] 주식 고수가 개인투자자에게 바치는 격언 [15] 페티쉬왕스타킹6005 20/02/25 6005
378225 [텍스트] 술마시고 쓰는 응급실 썰 [34] 불행8195 20/02/25 8195
378184 [텍스트] (스압)판타지 갤러리 12글자 문장 대회 개최합니다.txt [35] 불행4518 20/02/24 4518
378117 [텍스트] 두줄로... [17] 메롱약오르징까꿍3980 20/02/23 3980
378074 [텍스트] 신천지도 포교할 수 없는 사람이 있다던데 [12] grrrill10512 20/02/23 10512
378038 [텍스트] 두줄로... [17] 메롱약오르징까꿍3466 20/02/22 3466
377987 [텍스트] [텍스트 + 실화 + 타임리스 = (바쁘면) 텍실타!] 병원 수익을 내려면! [67] Timeless3545 20/02/22 3545
377974 [텍스트] 황시 [5] SaiNT3506 20/02/22 3506
377969 [텍스트] 두줄로... [9] 메롱약오르징까꿍3594 20/02/22 3594
377968 [텍스트] 오늘 편집자한테 빚 다갚았다. 너무 고마우신 분이다. [4] 불행7984 20/02/22 7984
377942 [텍스트] 방금전 실화 [13] BTS4331 20/02/21 4331
377941 [텍스트] [텍스트 + 실화 + 타임리스 = (바쁘면) 텍실타!] 와! 우리 밖에 없다! [46] Timeless3406 20/02/21 3406
377751 [텍스트] 초행길 자동차도로에서 겪는 일 [77] 치열하게6649 20/02/19 6649
377713 [텍스트] 꿈속에서 상태창 각성하고 헌터가 됐는데 [10] 불행5671 20/02/19 5671
377620 [텍스트] 세상에서 제일 감수성 메마른거 같은데 감성적인 단어는 다 가지고 있음 [8] 흰긴수염돌고래3875 20/02/18 3875
377380 [텍스트] 싸이 강남스타일 유튜브 최다 댓글 1위 500만 달성 [3] 내설수5377 20/02/15 5377
377165 [텍스트] 두줄로... [10] 메롱약오르징까꿍2679 20/02/14 267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