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19/10/12 16:34:37
Name 키스도사
출처 https://gall.dcinside.com/web_fic/95427
Subject 유명 라노벨의 도입부.txt (수정됨)
DL5eAvN.jpg

무한한 창공에 떠 있는 거대한 암석과 강철의 성.
그것이 이 세계의 전부다.
『소드 아트 온라인』



IrY591S.png

산타클로스를 언제까지 믿었는가 하는 이야기는 실없는 잡담거리도 안 될 정도로 시시한 이야기지만, 그래도 내가 언제까지 산타와 같은 상상 속의 빨간 옷 할아버지를 믿었는가에 대해서는 확신을 갖고 말할 수 있다.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vnFkVL6.png

청춘이란 거짓이며 또한 악이다.
청춘을 구가하는 자들은 항상 자기 자신과 주위를 기만한다.
『역시 내 청춘 러브코메디는 잘못됐다.』




6EYJzhA.jpg

"―에에이! 제기랄! 제기랄! 아―, 진짜 빌어먹을―. 정말 불행합니다―!!"
스스로도 변태 같은 고함소리라고 생각하면서도 카미조 토우마는 엄청난 속도로 달아나는 발걸음을 멈추려고 하지 않았다.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mB0HKSb.jpg

미리 말해두지만, 이건 환각이다.
『나는 친구가 적다.』




vVT9e8v.jpg

"사토 카즈마 씨. 사후 세계에 온 걸 환영해요. 당신은 방금 불행하게도 숨을 거뒀어요. 짧은 인생이었지만, 당신의 인생은 끝을 맞이하고 만 거죠."
새하얀 방 안에서, 나는 느닷없이 그런 말을 들었다.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TSz2M1N.jpg

모토­스 우라노는 책을 좋아한다.
심리학, 종교, 역사, 지리, 교육학, 민속학, 수학, 물리, 지구과학, 화학, 생물학, 예술, 체육, 언어, 전설....... 인류의 지식을 가득 담은 책을 진심으로 사랑한다.
『책벌레의 하극상』



OuaUd8v.png

돼지에게 인권을 주지 않는다 하여 인간의 도리에 어긋났다 비난받는 나라는 없다.
따라서,
말이 다른 누군가를, 피부색이 다른 누군가를, 조상이 다른 누군가를 인간의 모습을 한 돼지라고 정의했다면,
그자들을 억압하거나 박해하거나 학살하는 일도, 인륜을 해치는 잘못은 아니다.
『86-에이티식스-』



eGhlG2s.gif

이 마을에서는 잘 익은 보리이삭이 바람에 흔들리는 것을 "늑대가 달린다"고 말한다.
바람에 흔들리는 광경이 보리밭 속을 늑대가 달리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늑대와 향신료』


개인적으로는 늑대와 향신료의 느낌이 제일 좋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비밀정원
19/10/12 16:39
수정 아이콘
대선사인 줄 알았지만 결국 기만자였던 하치만 선생.
안유진
19/10/12 16:44
수정 아이콘
늑향 후속작 나왔단건 들었는데 아직 보진 못했네요 크크크 혹시 보신분 계신가요?? 어떤가요?
담배상품권
19/10/12 16:47
수정 아이콘
딸네미 이야기인데 그럭저럭 볼만합니다.
시린비
19/10/12 17:29
수정 아이콘
"보면 안 돼!"
하지만 그는 보았다――라기보다는 몸이 마비된 것처럼 움직일 수 없었다.
방 입구에 우두커니 서서 그저 멍하니 그녀를 내려다볼 수밖에 없었다――.
『마술사 오펜 ~엇나간 여행』

가슴에 구멍이 뚫려 있다. 오른쪽 폐가 없다.
폐를 빼앗긴지 이미 며칠이나 지났을 것이다.
『더블브리드』

따뜻하고 부드러운 감촉.
그 감촉을 입술에 느끼며 쇼우카는 눈을 떴다.
얼굴이다.
『타임리프』

등이 아름다운 소녀였다.
다른 어떤 신체부위보다, 등의 아름다움은 각별하다.
『미얄의 추천』

집에 있는것 몇권 휙휙
Knightmare
19/10/12 17:41
수정 아이콘
캄캄한 배 밑, 그곳은 화물칸이었다.
그 캄캄한 화물칸 안에 깜빡거리는 눈망울이 나타난다.
'BBB'

2002년 여름 뉴욕 맨해튼 섬

어쩌다 이렇게 되어버린 걸까.

"Face to wall!"
페이스는 얼굴이고..월이란 건 벽이니까.., 으으. 투가 뭐였더라.
'바카노'

5월, 런던.
안개의 도시라는 이름에 걸맞게 그날 이른 아침에도 기숙사 정원에는 하얀 안개가 끼어 있었다.
'렌탈마법사'

[콜리오 토니스.]
라고 암흑 저편에서 누군가가 말했다.
콜리오 토니스는 얼굴을 들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콜리오는 돌바닥에 눌어붙은 뺨을 벗겨냈다.
'싸우는 사서'

책장 있는 것 몇 권 휙휙
안유진
19/10/12 17: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암슬레이브[armslave] 주로 신장 8미터 전후의 인체를 모방한 기체에 무장 장갑을 입힌 공격용 병기
80년대 말기에 개발. 강습기병 AS
<이와나미 서점 코지엔 / 제4판에서>

『풀메탈 패닉』

딱딱한 금속이 손에 닿았다.
현실의 감각이었다.
어쨌든 몸을 지킬 수 있는 무기를 가지고 있는 것만은 확실한 듯하다.
그렇다면 아무것도 무서울 건 없다.
조금 더 있으면 두 발 달린 친구가 깨워주러 올 것이다.
안심하고는 말할 수 없이 기분 좋은 이 꿈속에 몸을 맡기기로 했다.

『델피니아 전기』


인생은 짧으니까 사랑하라 소녀여
붉은 입술이 바래지 않을 동안
뜨거운 혈기가 식지 않을 동안
내일의 해와 달은 없으니까

『부기팝은 웃지 않는다』
안유진
19/10/12 17:46
수정 아이콘
전편에 비해서는 좀 가벼운가요??
전편이 딱 좋았는데
풀메탈 패닉은 조금 실망했어서.. 크크크
19/10/12 17:51
수정 아이콘
델피니아 재밌습니다. 하앍...
Knightmare
19/10/12 17:56
수정 아이콘
딸내미랑 같이 다니는 콜이
모티브가 마르틴 루터인 캐릭입니다.
이와타테 사호
19/10/12 18:45
수정 아이콘
"크아아아아"

드래곤중에서도 최강의 투명드래곤이 울부짓었따
투명드래곤은 졸라짱쎄서 드래곤중에서 최강이엇따
신이나 마족도 이겼따 다덤벼도 이겼따 투명드래곤은
새상에서 하나였다 어쨌든 걔가 울부짓었따

"으악 제기랄 도망가자"

발록들이 도망갔다 투명드래곤이 짱이었따
그래서 발록들은 도망간 것이어따

꼐속

- 전설의 시작. 투명드래곤 제1화 전문(全文).

이거 나오는 줄...
19/10/12 19:19
수정 아이콘
행복한 가정은 모두 비슷한 이유로 행복하지만 불행한 가정은 저마다의 이유로 불행하다.

안나카레니나
시니스터
19/10/12 20:18
수정 아이콘
스즈미야 하루히 시리즈 안좋아해서 도입부터 마음에.안드네요 음음
강미나
19/10/13 01:39
수정 아이콘
이상이란 무엇인가.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은 무수히 많다. 의미심장한 말이다, 사상이다, 수많은 의미의 원천이다.
내가 보기에 그 대답은 명확하다.
내 수첩의 표지, 그곳에 적혀 있는 단어이다.
『문호 스트레이독스』

기억이란 참으로 바뀌기 쉬운 법입니다. 인간의 뇌는 아주 작은 계기만 있어도 금세 내용을 갈아 치우고 중요한 일을 지워 버리거나 반대로 있지도 않았던 일을 덧붙이기도 하지요. 그러니 고작 이런 것을 평생 소중히 끌어안고 살아간다는 것 자체가 난센스일지도 모릅니다.
『마루타마치 르부아』

부끄러운 삶을 살아왔습니다.
어라? 이건 누가 한 말이지?
연예인? 스포츠 선수? 아니면 비리로 체포된 정치인?
뭐, 상관없어.
이제 막 고등학교 2학년이 된 주제에 '삶'이라니, 거창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열네 살의 내가 경험한 일은, 그야말로 경천동지. 노도에 파도에 격동에 보통 야단법석이 아니어서, 단 1년 동안에 인생이 한 번 끝나버린 것 같은 기분이 들 정도였다.
어쨌든 그 1년 동안, 나는 수수께끼의 천재미소녀 작가로서 일본 전체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으니까.
『문학소녀와 죽고 싶은 광대』

좋아하는 사람이 좋아하는 사람을, 억지로 좋아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좋아했으면 한다. 그야 나도 가끔은 밤중에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식의 진부한 격려를 마음의 위안으로 삼아서 편하게 지내자고 생각할 때도 있다. 하지만 꿈이 이루어졌다고 한들, 정말로 좋아하는 여자와 마음이 통했다고 한들,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내 삶에선 운명적인 만남이 이루어진 적도, 오랫동안 마음속에 간직했던 꿈이 실현된 적도 없다. 하나 정도는 실현될 거라고 안이하게 꿈꿨던 미래는, 막상 들이닥쳤을 때 보니 무참하기 짝이 없었다.
『창공시우 - 화조풍월 시리즈』
강미나
19/10/13 01:40
수정 아이콘
비로 채색된 6월 하늘에 무지개가 걸리고.
그녀는 그 하얀 손가락으로 무지개의 등을 쓰다듬었다.
『영원홍로 - 화조풍월 시리즈』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751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7] 더스번 칼파랑 19/10/17 10705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146619
369176 [텍스트] 세상 모든것은 상대적이라고요 [5] 불행4087 19/11/15 4087
369005 [텍스트] 한국을 빛낸 백명의 위인들 [22] 신비로움5975 19/11/13 5975
368941 [텍스트] [충격]설악산 흔들바위 굴려 떨어뜨린 미국인 관광객 입건 [35] 비타에듀8922 19/11/13 8922
368254 [텍스트] 토막살인범 장대호가 올린 진상 유형별 대처 [20] Skyline7037 19/11/05 7037
368148 [텍스트] 성인용품 후기 [20] 불행8140 19/11/04 8140
368086 [텍스트] 신박한 리플을 주워왔습니다 [17] KOS-MOS6940 19/11/04 6940
368024 [텍스트] 투자에 대한 명언들 [14] Neo6084 19/11/03 6084
367559 [텍스트] 자기만의 휴대폰을 제작 할 수 있다면!! [22] 요슈아5022 19/10/29 5022
367357 [텍스트] 작년 출간된 성교육 책 수준.jpg [83] 감별사10575 19/10/27 10575
367238 [텍스트] 샤워하면서 돌면 [13] roqur4770 19/10/26 4770
365975 [텍스트] [눈마새]생존이 천박한 농담이 된 시대의 뜻은? [33] 불행4761 19/10/13 4761
365866 [텍스트] 유명 라노벨의 도입부.txt [14] 키스도사8902 19/10/12 8902
365782 [텍스트] 모두가 널 떠났어 [20] 불행5583 19/10/11 5583
365776 [텍스트] 불같은 메호 프로그램,신버전 출시 [25] Lord Be Goja4504 19/10/11 4504
365679 [텍스트] 큰가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만... [16] 에셔6151 19/10/10 6151
365641 [텍스트] 일본 차관이 44세 남성을 칼로 찔러 죽인사건 [16] Lord Be Goja7682 19/10/10 7682
365595 [텍스트] 교수님을 죽였다 [5] 불행4788 19/10/10 4788
365563 [텍스트] 큰 가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만 [12] 비타에듀6625 19/10/09 6625
365556 [텍스트] 네이버,손글씨 폰트 109종 배포 [29] Lord Be Goja5880 19/10/09 5880
365474 [텍스트] 공포의 대학원생 [35] Lord Be Goja7596 19/10/08 759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