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19/10/04 13:29:08
Name Lord Be Goja
File #1 만국공텅.png (1.35 MB), Download : 2
출처 5ch
Subject 만국 공통정서. 외톨이




물론 만국의 외톨이에게만 적용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04 13:30
수정 아이콘
?? : 이번 수업은 조를 짜서 진행할 텐데요~~ 친한 사람들끼리 각자 자유롭게 조를 짜면 됩니다.
19/10/04 13:32
수정 아이콘
아 기억폭력 자제좀..
스위치 메이커
19/10/04 13:34
수정 아이콘
외톨이지만 결혼은 했다구~ 5252
네파리안
19/10/04 13:35
수정 아이콘
대학교때 통학이 왕복 7시간이라 그냥 학교 <> 집 왕복하느라 완전 아싸였는데 오히려 편했었내요.
가기싫은 축제도 안가고 mt도 안가고 안와도 모르고 유일하게 두려운게 친한사람들끼리 조짜는건데 잘하는애들끼리 친해서 모이니 나는 아는사람이 없는 트롤조로 가는게 뻔해서 두려웠던
39년모솔탈출
19/10/04 13:36
수정 아이콘
사실 친구가 없다고 해서 외롭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친구가 없는게 왜 외로운건지 이해 할 수가 없었거든요.
Lord Be Goja
19/10/04 13:36
수정 아이콘
여봐라 이자를 매우 쳐라 (Raise interest very much)
사사자키 마미
19/10/04 13:39
수정 아이콘
39 >> 근데 결혼할 상대는 있었다니... 연애는 했다니..
꿀꿀꾸잉
19/10/04 13:47
수정 아이콘
안선생님..
19/10/04 13:50
수정 아이콘
처음 조짜는거는 이미 첫 수업날부터 이미 끼리끼리 앉아 있어서 뒷부근 언저리에 않아있던 예비역 형들하고 항상 함께한. 03학번인데 98, 99 형들하고도 같은 저 하고. 그런데 그런조면 적어도 조별과제때 연락이 인되거나 빼지는 않더라고요.
19/10/04 13:53
수정 아이콘
저쪽이 원조죠
아델라이데
19/10/04 13:55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한 외톨이였는데, 요즘 세상은 그래도 혼자살기에 좋은것 같습니다.
Hastalavista
19/10/04 14:00
수정 아이콘
자네는 왜 발표 안하나?
조 가 없 어?
19/10/04 14:19
수정 아이콘
지금 혼밥 하면서 이글을 보며 웃으니 내가 웃을때가 아니구나
19/10/04 14:25
수정 아이콘
그 정도 통학시간이시면 자취를 안하시고 그대로 통학하신 이유가 먼가요?
왕복 3시간만 되도 자취하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데 말이죠.
19/10/04 14:30
수정 아이콘
저도 저 정도까진 아니었지만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공감이 많이 되네요.
초등학교 때부터 30년간 친해왔던 친구 4명이 있지만 그 친구들과 다른 반이 되면,
친한 친구라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거의 없었습니다. 친구를 어떻게 사귀어야하는지 몰라서..

그러다 대학교 때 술을 접하는데,,, 술이 구세주였죠.
술을 좋아하다보니 각종 자리에 자주 참석하고, 술 먹으면 감정표현이 쉽게 되니 사람들하고 친해지는게 일도 아니더군요.
덕분에 핵인싸로 대학시절을 보내고, 친구 사귀는건 내 감정표현 전달, 그리고 컨택(연락) 문제인 걸 깨달았습니다.
19/10/04 14:34
수정 아이콘
에너지 소모가 많은 일이기도 하죠.. 친구는 만드는 것도 어렵지만 유지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아요.. 그 많던 친구들 다 어디 갔니...
19/10/04 14:40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에너지소모.. 친구사이 유지에는 에너지소모가 들고 그게 가장 중요하기도 하죠.
그래서 제가 친구가 없습니다 요새.. 에너지도 없고 시간도 없어요. ㅠ

딴 얘기지만, 초중고 학창시절의 친구사귐과 대학시절의 친구사귐과 성인이 되어 회사에 나와서의 친구사귐이 다 다르죠.
다만 오래 연락안해도 만나면 아무 어색함없이 만날 수 있는 친구 혹은 친구 그룹 몇 개만 있어도 된다는 생각에 친구에 대한 결핍은 없네요.

학창시절 때는 친구가 별로 없다는 사실이 때때로 굉장히 신경쓰이는 일이었거든요.
본문처럼, 친한 친구끼리 그룹만들어라. 버스같은 이동수단에 타야하는 경우 옆자리 문제 등등.
네파리안
19/10/04 14:42
수정 아이콘
처음엔 이렇게 힘들줄 몰라서 1학년 다니고
힘들어서 기숙사 신청하니 기준상 무조건 통과되야 하는데 전산오류로 신청이 안돼서 탈락하고
이제 주 3일로 짤 수 있게되니 어느정도 적응이 되더라구요.
19/10/04 14:48
수정 아이콘
본문글을 보니 저도 한창 사춘기 시절 예민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시 아련해졌습니다 힝~
약간 다른 관점이지만 결혼이 그런 고민에서 벗어나주게 해준 것이 아닌가 생각도 됩니다..
오늘 노총각 친구 오랜만에 불러서 소주나 한잔 할까..
로즈 티코
19/10/04 14:57
수정 아이콘
(자발적으로 친구를 원치 않는 경우 말고) 저건 사회성 없는 개인의 문제라고 생각해요...
19/10/04 15:11
수정 아이콘
언제부턴가 일본 2ch식 개그가 많이 줄었네요 일본은 개그도 뒤쳐지기 시작한건가
김솔로_35년산
19/10/04 16:01
수정 아이콘
말로만 그렇지 다들 잘만 연애하고 결혼하는 기만자들인걸
고분자
19/10/04 16:55
수정 아이콘
그냥 시대를 앞선 사람들
매일푸쉬업
19/10/04 21:33
수정 아이콘
일단 결혼까지 했으면 딱히 신경도 안 쓸텐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468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17] 더스번 칼파랑 19/10/17 9608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144922
368254 [텍스트] 토막살인범 장대호가 올린 진상 유형별 대처 [20] Skyline6979 19/11/05 6979
368148 [텍스트] 성인용품 후기 [20] 불행8068 19/11/04 8068
368086 [텍스트] 신박한 리플을 주워왔습니다 [17] KOS-MOS6907 19/11/04 6907
368024 [텍스트] 투자에 대한 명언들 [14] Neo6034 19/11/03 6034
367559 [텍스트] 자기만의 휴대폰을 제작 할 수 있다면!! [22] 요슈아4993 19/10/29 4993
367357 [텍스트] 작년 출간된 성교육 책 수준.jpg [83] 감별사10495 19/10/27 10495
367238 [텍스트] 샤워하면서 돌면 [13] roqur4714 19/10/26 4714
365975 [텍스트] [눈마새]생존이 천박한 농담이 된 시대의 뜻은? [33] 불행4700 19/10/13 4700
365866 [텍스트] 유명 라노벨의 도입부.txt [14] 키스도사8846 19/10/12 8846
365782 [텍스트] 모두가 널 떠났어 [20] 불행5533 19/10/11 5533
365776 [텍스트] 불같은 메호 프로그램,신버전 출시 [25] Lord Be Goja4471 19/10/11 4471
365679 [텍스트] 큰가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만... [16] 에셔6113 19/10/10 6113
365641 [텍스트] 일본 차관이 44세 남성을 칼로 찔러 죽인사건 [16] Lord Be Goja7624 19/10/10 7624
365595 [텍스트] 교수님을 죽였다 [5] 불행4742 19/10/10 4742
365563 [텍스트] 큰 가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만 [12] 비타에듀6592 19/10/09 6592
365556 [텍스트] 네이버,손글씨 폰트 109종 배포 [29] Lord Be Goja5837 19/10/09 5837
365474 [텍스트] 공포의 대학원생 [35] Lord Be Goja7533 19/10/08 7533
365417 [텍스트] 예전에 카풀하고 요금 계산법에 두번 당황했던 일. txt [98] mumuban8034 19/10/08 8034
365379 [텍스트] 라노벨 쓰면 잘 쓸 것 같은 역사 인물.jpg [8] 신불해4153 19/10/07 4153
365293 [텍스트] 일요일에 낼 수 있는 헷갈리는 문제 [23] 동해원짬뽕밥5614 19/10/06 56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