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은 [게임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11/18 14:27:25
Name 아롱이다롱이
File #1 캡처.jpg (156.1 KB), Download : 0
Link #1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42&aid=0000125874
Subject [LOL] "진심이 닿을 때까지!" - 첫 도전 마친 윤수빈 아나운서의 다짐 (수정됨)



Q. OBS 기상캐스터 활동은 꾸준히 한 거로 알고 있는데, LCK 아나운서와 병행하는 데 어려움은 없었나요?

솔직히 체력적으로 정말 힘들었죠. 평일마다 새벽 3시 반에 일어나서 기상캐스터 업무를 했는데, LCK에 투입되는 날에는 곧바로 LoL 파크로 이동해 밤늦게까지 일한 다음 또다시 새벽 3시 반에 일어나야 했으니까요. 그래서 최근에 OBS에 퇴사 의사를 밝혔어요. 여러 이유가 있지만, e스포츠 아나운서로서 LCK에 더 집중하고 맘이 가장 컸죠. 프리 시즌 패치로 새롭게 공부해야 될 것들도 많이 생겼고, 게임을 직접 플레이하는 시간을 늘려서 LoL에 더 익숙해지려고요

Q. 아직 방송에 공개하지 않은 TMI를 알려주세요.

12살 때부터 미국에서 2년 정도 살았는데요. 당시 전교 1등을 해서 유학생 최초로 부시 대통령상을 받고 학교 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이 올라갔어요(웃음). 지금도 영어로 일상 대화는 가능한 정도입니다. 또 다른 TMI는... 팔다리 4개 모두 한 번씩은 부러져 봤고, 기브스를 총 9번 했다는 것?

Q. e스포츠 아나운서가 본인과 어느 정도 맞는다고 보는지 궁금해요.

솔직히 처음 시작할 땐 어느 정도 의문이 들었어요. 과연 제가 게임과 잘 맞을지, 잘 해낼 수 있을지요. 그런데 이젠 진심으로 이 직업이 정말 재밌고 즐거워요. 한창 LCK에 출연할 때는 방송 며칠 전부터 맘이 설레고, 제 머리속은 어떤 옷을 입고 무슨 이야기를 할지로 가득 차 있었죠. 출근길이 이렇게 기뻐도 되나 싶을 정도였으니까요. 게임 자체도, 제게 생기는 변화도 모두 좋아요. 지금도 e스포츠 아나운서 외에 다른 생각이나 계획은 전혀 없는 상태고요. 이런 제 진심이 팬분들께 어서 닿았으면 좋겠어요. 앞으로 말이 아닌 행동과 노력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Q. 먼 미래의 윤수빈 아나운서는 e스포츠 팬들에게 어떤 사람으로 기억될까요?

최장수 e스포츠 아나운서요. 최근 어느 날 아침에 눈을 뜨는데 '레넥톤 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번뜩 들더라고요(웃음). TV나 길거리에서 LoL과 연관지을 수 있는 단어를 보면 괜히 재밌기도 하고요. 지금까지 무언가에 푹 빠져본 적 없던 제가 이런 생각을 했다는 게 웃기기도 하면서 '내가 진짜 게임을 즐기게 됐구나'라는 생각을 했어요. 앞으로도 팬분들과 오래오래 만났으면 좋겠고, 또 궁극적으로 아나운서를 넘어 캐스터나 통역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며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42&aid=0000125874


총 19 가지의 질문&답변 장문의 인터뷰 기사인데요 (인터뷰하면서 찍은듯한 아나운서님의 사진도 여러장)
질문도 여러가지로 많고해서
개인적으로 인상깊은 부분만 올려봤습니다.

전체 다른 내용들 전부 확인하시고 싶으시다면 기사의 링크를 따라가셔서 보세요.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42&aid=0000125875


그리고 윤수빈 아나운서님의 화보 기사가 따로 올라왔습니다.
사진을 보고싶으시다면 위 링크를 따라가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루하
20/11/18 16:04
수정 아이콘
레넥톤 하고 싶다 크크크
아린어린이
20/11/18 22:23
수정 아이콘
응원합니다~~~
20/11/19 08:18
수정 아이콘
악 팔다리 4개가 한번씩 다 부러져보는건 어떤경험일지 덜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게임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 기사 전문/일부 개재 금지 및 보도자료 문의 진성 17/03/21 36382
17331 [배그] [단독] OGN, 오랜 역사 게임단 엔투스 접는다 [5] nuri1707 20/11/28 1707
17330 [LOL] LCK로 돌아온 탑패왕, 김정균만 보고 왔다 [14] 카바라스4354 20/11/27 4354
17329 [LOL] 담원 아카데미 김민권-하승찬 코치, "LoL 유망주 행사 많아졌으면 좋겠다" 비오는풍경1447 20/11/27 1447
17328 [LOL] '돈'보다 '진정성'에 움직인 '피넛' 한왕호와 '칸' 김동하 [5] ELESIS2039 20/11/27 2039
17327 [LOL] ‘너구리’ 장하권, 중국行 유력 [7] nuri2134 20/11/27 2134
17326 [LOL] 씨맥 공판 내용 인벤기사 [6] 카루오스2040 20/11/27 2040
17325 [LOL] t1 칸나 2022년까지 계약 연장 [2] 카루오스671 20/11/27 671
17324 [LOL] [단독] 고양이 집사 '피넛' 한왕호 마음 사로잡은 다이나믹스, FA 시장 이변 연출 [13] 카루오스1918 20/11/27 1918
17323 [LOL] t1 로치 2군 합류, 제우스 1군 콜업 [24] 카루오스3307 20/11/26 3307
17322 [LOL] 호야 하이프레시, 레이스는 코치 [2] 카루오스1801 20/11/25 1801
17321 [LOL]'바이퍼' 박도현, LPL 팀과 계약... 진실은? [11] 아롱이다롱이5534 20/11/24 5534
17320 [LOL] 쉐도우코퍼레이션 박재석, 이적시장관련 저격 트윗 [18] 카루오스4159 20/11/24 4159
17319 [LOL] 구마유시, T1과의 계약 연장 [3] ELESIS1187 20/11/24 1187
17318 [LOL] 켄지)kt는 15억 넘게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30] 카루오스4319 20/11/24 4319
17317 [LOL] 켄지)바이퍼 edg와 계약 [11] 카루오스2820 20/11/24 2820
17316 [LOL] [단독] ‘데프트’ 김혁규, 한화생명 합류 [7] 캬옹쉬바나2285 20/11/24 2285
17315 [LOL] ‘레클레스’의 G2 입단 이유 “국제대회 우승 위해” [15] 아롱이다롱이2471 20/11/24 2471
17314 [LOL] 스카웃 edg, 바이퍼 중국행 무산 [12] 카루오스3465 20/11/24 3465
17312 [LOL] '킹겐' 황성훈, 1년 만에 LCK 복귀한다 [3] 비오는풍경2561 20/11/23 2561
17311 [스타2] 2020 GSL Super Tournament Season 2 16강 대진표 [6] SKY92445 20/11/23 445
17310 [LOL] 한화생명 모건 윈터 영입 [1] 카루오스990 20/11/23 990
17309 [LOL] 리그 오브 레전드: 디 오케스트라 중계 취소 안내 카루오스1117 20/11/23 11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