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9/20 22:59:45
Name 닉언급금지
File #1 untitled.PNG (717.0 KB), Download : 16
File #2 untitled1.PNG (131.5 KB), Download : 2
Link #1 https://www.sciencealert.com/a-missing-nuclear-bomb-has-been-hidden-off-the-us-coast-for-decades
Subject 리얼과 픽션 그 사이 - Broken Arrow




1958 년 2월 5일 훈련 중이던 두 미 공군 소속 비행기가 충돌 사고로 추락합니다.
문제는 그 중 하나인 b-47 전폭기에 MK-15 열핵폭탄이 장전된 채 실려있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그 열핵폭탄이 훈련 장소 근해 바다에 빠지는 바람에 회수를 하지 못합니다.
네, 존 트라볼타 할아버지가 나왔던 브로큰 애로우 상황이 실제로 일어난 사례 중 하나입니다.
영화는 절도로 인한 브로큰 애로우 였지만
이건 사고로 인한...

미 정부는 처음에는 플루토늄 캡슐을 장전하지 않은 훈련 사양이었다고 했습니다만...
비밀 연한 풀려서 알려진 사실에 의하면
언제 터져도 이상하지 않은 물건이 바다 속에....
아직 있답니다

이 기사를 읽고 생각난 이야기는 리 차일드의 잭 리처 시리즈 중 나이트 스쿨(번역명)
한 때 쉬쉬하며 한반도에 핵 무기 있다고 했을 때, 전부 미사일급은 없고 핵배낭 정도 있을 것이다라고 얘기했는데
그 핵 배낭이 주요 소재로 나옵니다.

프로트 타입 핵 배낭이 관료주의 때문에 일부가 분실되고
그 분실을 전해들은 꼬마가 자라서
그 분실물을 찾아서
아프가니스탄에서 양치는 사람들에게 1억 달러에 팔려고 하는 이야기이지요.
물론 이야기는 통일 후 독일에서 신나치주의자 바텐더한테 '저 죄송합니다만 꼭 여쭤보고 싶은 게 있는데요. 2차대전 때 우리한테 발린 기분이 어때요?'라고 예의(물리)를 갖춰 말할 줄 아는 주인공인 리처가 늘 사용하는 만능의 문제해결책인 상대방 머리 속에 납탄 심어주기를 통해해결합니다.

재밌는 점은 작품 초반부 리처의 외양을 묘사할 때 입은 옷을 서울의 여자친구 어머니가 꿰매줬다고 나오는군요. 언젠가는 한국 시절 이야기도 나오면 좋겠지만...
그 외에도 여기저기서 그런 분실물이 생기는 계기에 대한 복선도 집어 넣어 놓습니다. 그런 것을 읽은 뒤 떠올리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스포 아니냐구요? 잭 리처 시리즈는 문제가 생긴다, 리처가 문제에 대해 짐작한다, 짐작이 틀린다. 하지만 리처가 만능의 문제해결책을 사용해서 해결한다...가 기본 플롯이기 때문에
어떻게 짐작하고 어떻게 틀리는지 쭉 봐주면 됩니다.

기사가 나왔길래 아, 오랜 시간이 걸려 드디어 찾았나보구나 하고 기사 읽다가 아직 못찾았다는 걸 알고 ????상태가 되어서 쓴 글이었습니다.

'저랑 같이 미국 해변에 핵폭탄 주우러 가실래요?'라는 이상한 작업 라인이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군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67 서천 시장 방문 관련 논란, 대통령실과 상인들의 다른 의견 [61] 빼사스11612 24/01/24 11612 0
100766 주말에 23년을 회고할 장소 추천 합니다.(feat. 홍대 T팩토리) [3] 판을흔들어라6507 24/01/24 6507 4
100765 가사를 좋아하는 노래들. [47] aDayInTheLife3654 24/01/24 3654 2
100764 이준석-양향자 합당 선언…"서로 비전·가치에 동의" [34] Davi4ever9063 24/01/24 9063 0
100763 위선도 안떠는 놈들 [179] 김홍기21486 24/01/23 21486 0
100761 [역사] 손톱깎이 777 말고 아는 사람? / 손톱깎이의 역사 [29] Fig.16546 24/01/23 6546 14
100760 우리 정치의 일면 [58] 하늘을보면9974 24/01/23 9974 0
100759 이언주 전 의원이 이재명의 요청을 받고 민주당으로 복당한다는군요. [78] 홍철12035 24/01/23 12035 0
100758 대한민국 인구구조의 변화를 왜이리 낙관적으로 예상할까요? [59] 마르키아르9004 24/01/23 9004 0
100757 윤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 서천서 극적 만남 '화해' 모드 [103] 쀼레기11018 24/01/23 11018 0
100755 [번역] AGI 사례 연구로서의 자율 주행 [3] Charli4013 24/01/23 4013 6
100754 한국 부동산의 미래가 미국(서브프라임), 일본(거품붕괴)보다도 더 처참하게 진행될 이유 [187] 보리야밥먹자13524 24/01/23 13524 0
100753 [고향사랑기부금] 세액공제가 90,909원으로 나오는 이유 [18] Regentag7872 24/01/23 7872 2
100752 김건희 명품백 촬영 '기획자'가 국회에서 밝힌 '사건의 전말' [80] 머스테인17075 24/01/22 17075 0
100751 [자작 단편소설] 스스로 날개를 꺾은 새 [5] 시드마이어3254 24/01/22 3254 10
100750 정부, 대형마트 휴일 의무휴업과 단통법 전면 폐지, 도서정가제 개정 추진 [146] EnergyFlow13066 24/01/22 13066 0
100749 <덤 머니> - 흥미로운 소재의 재구성. [11] aDayInTheLife4359 24/01/22 4359 2
100748 구조적 저성장에 빠진 세계, AI는 이 한계를 뚫을 수 있을까 [34] 사람되고싶다9120 24/01/21 9120 30
100747 애니 나혼자만레벨업 3화까지 감상평 [28] 꽃차8217 24/01/21 8217 3
100746 윤석열 한동훈 갈등설 실화입니까? 점점 커지는데요? [294] 홍철24629 24/01/21 24629 0
100745 아버지가 보이스 피싱을 당하셨습니다 [42] 서귀포스포츠클럽9038 24/01/21 9038 33
100744 농산물유통의 빌런으로 지목받는 도매법인 [68] VictoryFood12160 24/01/21 12160 22
100743 법무부가 난민법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습니다. [48] 칭찬합시다.10095 24/01/20 1009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