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9/20 17:04:04
Name 쎌라비
Subject [일반] 세계에서 두번째로 많이 녹음 됐다는 노래 (수정됨)


그 곡은 바로 보사노바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의 유명한 곡중 하나인 The Girl from Ipanema인데요(1위는 비틀즈의 Yesterday)

이곡은 스탄 게츠와 주앙 지우베르투가 64년 만든 앨범 Getz/Gilberto에 수록된 곡인데 주앙의 아내였던 아스트루드 지우베르투가 부른 노래에요

이 글을 올린 이후는 비가 오기도 하고 사실 올해 6월에 이 곡을 부른 Astrud Gilberto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보게 되어 다들
한번쯤 들어보십사 올려봅니다(워낙 유명한 노래라 아마 다들 한번쯤은 들어보셨을듯?)

원곡과 함께 비비가 부른 버젼도 올라보아요

원곡




비비 버젼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09/20 17:59
수정 아이콘
https://www.youtube.com/watch?v=09gJX0Cc6p0

음소거 상태로 들어도 잘 부른 게 분명한 커버도 소개해 드릴게요.
김연아
23/09/20 20:35
수정 아이콘
초명곡 초명반

우리나라 재즈 리스너들 절반은 이걸로 시작하지 않았을까요?
23/09/20 21:31
수정 아이콘
가사에 포르트칼어와 영어를 섞어쓴것은 지금 K-pop처럼 세계시장을 겨냥해서 였을까요?
쎌라비
23/09/21 11:11
수정 아이콘
그냥 아이디어가 떠올라서 그랬다는데 왠지 그럴 것 같기도 하네요 근데 포르투갈어가 더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자가타이칸
23/09/20 21:5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왕 카를로스 조빔 나왔으니.. 좋은 노래 한곡 소개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ZFza__l-5s

같은 카를로스 조빔의 곡으로 '최초의 보사노바'라고 불리우는 [Chega de Saudade]입니다.. 제가 2번째로 좋아하는 보사노바.

위 버전은 보사노바 그룹인 Baila Nova의 보컬 Laura Vall(롤 챔피언 아펠리오스 테마곡 부른 가수)가 부른 버전입니다.
안수 파티
23/09/20 23:04
수정 아이콘
정말 좋아하는 곡인데 그렇게나 많이 녹음되었는지는 몰랐네요.
그레이퍼플
23/09/21 00:19
수정 아이콘
가사를 이해하지 못하는 노래는 어지간하면 안듣는데, 의미는 모르겠지만 듣기에 편해서 좋네요.
쎌라비
23/09/21 11:12
수정 아이콘
그래서 보사노바 계열 음악이 좋더라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525 [정치] "물에 빠졌다" 보고에‥사단장 "그 친구 수영할 줄 아냐? [102] 덴드로븀13901 23/12/22 13901 0
100524 [일반] 애플워치 미국 판매중지 조치 시행 [6] Leeka4882 23/12/22 4882 2
100523 [일반] 'BTS 정보 무단 열람' 코레일 직원, 재심 끝에 복직 [44] Leeka7713 23/12/22 7713 9
100522 [일반] 아파트 건설현장에서의 설계변경과 이해관계의 조율 [20] 퀘이샤4856 23/12/22 4856 13
100521 [일반] 점점 확대되어가고 있는 도로 열선 [132] VictoryFood13676 23/12/21 13676 2
100520 [일반] 죽은 군인들로부터 뽑아낼 수 있는 것들 [14] 우주전쟁8842 23/12/21 8842 18
100519 [정치] 與 비대위원장에 한동훈 지명 [344] Rio19957 23/12/21 19957 0
100518 [정치] 대주주 양도세가 10 억에서 50 억으로 상향됐습니다. [176] 아이스베어12564 23/12/21 12564 0
100517 [일반]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 감상(스포주의) [25] PENTAX5261 23/12/20 5261 2
100516 [일반] [웹소설 후기] 악(惡)의 등교 <스포주의> [10] 일월마가4482 23/12/20 4482 3
100515 [일반] 뭐. PGR 20학번이 글 1천개를 썼다고? [152] SAS Tony Parker 7762 23/12/20 7762 15
100514 [일반]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할까?_9. 아이는 부모를 성장시킨다. (마지막) [5] realwealth2769 23/12/20 2769 2
100513 [일반] <노량: 죽음의 바다> 짧은 감상 (스포일러 포함) [30] BTS5259 23/12/20 5259 4
100512 [일반] [에세이] 태계일주3: 오지에서 만난 FC 바르셀로나 (上편) [5] 두괴즐3973 23/12/20 3973 1
100511 [정치] 장예찬 최고위원의 여론 왜곡 [64] 맥스훼인8896 23/12/20 8896 0
100510 [일반] 콜로라도 대법원 : 트럼프 대선 경선 출마 금지 [66] 타카이9500 23/12/20 9500 7
100509 [일반] 강아지 하네스 제작기 (7) - 컨셉은 정해졌다 [11] 니체3051 23/12/19 3051 3
100508 [일반] 중국의 전기차, 한국 시장은? [63] 사람되고싶다7754 23/12/19 7754 12
100507 [정치] '패소할 결심'대로... '윤석열 징계 취소 2심' 뒤집혔다 [94] Crochen11329 23/12/19 11329 0
100506 [정치] 이코노미스트가 한국을 OECD 중 2위로 평가했네요 [100] 아이스베어11827 23/12/19 11827 0
100505 [일반] 요즘 코인에서 유행하는 인스크립션, 오디널스, BRC란 [12] 시드마이어4923 23/12/19 4923 1
100504 [일반] 카카오톡 AI 남성혐오 논란 [24] Regentag6856 23/12/19 6856 5
100503 [정치] 전두환 회고록으로 살펴본 '서울의 봄' [15] bluff5723 23/12/19 572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