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9/16 20:57:13
Name 우주전쟁
Subject [일반] 저의 달리기 등급을 측정해 보았습니다.
예전에 유게에 달리기 등급표를 올린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 그 등급표에 입각해서 저의 달리기 등급을 측정해 보았습니다. 방금 전 끝난 따끈따끈한 기록입니다. 솔직히 뭐 안봐도 "환자"아니면 애당초 표에도 없는 "중환자" 등급일텐데 "꼭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나?" 싶기도 했지만 살다보면 가끔씩 "똥인줄 알면서도 찍어먹어보고 싶을 때"가 있는데 저한테는 이번 달리기 등급측정이 바로 그런 경우였습니다.

준비물
정식 400미터 트랙을 갖춘 것으로 추정(?)되는 학교 운동장
bxX6R5Z.jpg

런닝화 등급표에도 나와있지 않는 규격외 런닝화
uhcTGvx.jpg

정확한 기록측정을 위한 워치
1hziO5W.jpg

플러스...폐급 몸뚱아리

경과보고
일단 학교 운동장 트랙이 눈으로 보기에는 정식 400미터 트랙인 것 같았지만 혹시나 조금 짧을 수도 있기에 정확히 8 바퀴를 뛰기로 하였습니다(8 x 400m = 3200m). 이 정도면 GPS 측정오차를 상쇄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가볍게 몸을 풀고 트랙 한 바퀴는 웜업 겸 걷고 드디어 시계를 맞추고 뛰기 시작했습니다. 후회가 밀려오는 데는 더도 덜도 말고 딱 트랙 한 바퀴가 필요했습니다. 한 바퀴 뛰고 나니까 "내가 왜 이 토요일 저녁에 여기서 이 x랄을 하고 있는거지?"라는 근본적인 의문이 들기 시작하면서 "어차피 피지알에서 확인하지도 못할텐데 대충 16분 30초 걸렸다고 올리고 끝내자"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피지알 자게에 만큼은 솔직한 글을 올렸었기데 부끄러운 기록이 나오더라도 있는 그대로 올리자고 다시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한 바퀴, 한 바퀴, 바큇수가 늘어가니까 할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더니 결국에는 여덟 바퀴 완주를 할 수 있었습니다.

결과
측정된 기록은...
RjpYg9b.jpg

20분47초 였습니다. 이 기록은 등급표에 따르면 "배 나온 아저씨"에 해당되는 기록입니다. 등급표가 너무나 정확해서 개인적으로 약간 놀랐습니다. 딱 나이와 몸상태에 맞는 등급이 나온 것 같습니다. 그래도 조금만 더 페이스를 올렸으면 "직작인 등급(기준기록: 19분30초)"으로 승급할 수 있었을텐데 약간 아쉽기도 하네요. 비록 현재 직장에 다니고 있진 않지만 좀 더 노력해서 다음 번 측정 때는 "직장인"등급으로 올라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사람되고싶다
23/09/16 21:14
수정 아이콘
갓직히 그 등급표 너무 빡셉니다. 잘은 못뛰어도 나름 열심히는 뛰는 편인데 일반인 나오더라고요.
사실 3km 기준으로 속도 내면 더 빨리 달리기야 하겠는데 이게 조절이 참 안됩니다 흐흐. 한 6, 7km 달리는 기준으로 달리는지라...
우주전쟁
23/09/16 21:16
수정 아이콘
생각보다 속도 내는 게 너무 어려운 것 같아요. 운동장에서 저 막 제끼면서 휙휙 나가시는 분들 보면 너무 부럽습니다...
TWICE NC
23/09/16 21:42
수정 아이콘
헬스장에서 런닝머신 뛰어보니 9.5 speed 수준으로 16분 초반 대가 나오더라구요
실제 트랙 뛰게 되면 공기 저항 등으로 인해 더 큰 힘이 필요 하겠죠?
wersdfhr
23/09/17 21:19
수정 아이콘
헬스장 러닝머신만 뛰던 분이 야외에서 뛸 때 가장 당황하게 되는게 페이스 조절입니다

러닝머신은 강제로 페이스 조절을 해주니까 그냥 따라가기만 하면 되지만

야외에서 뛰면 사람이 기계가 아닌 이상 페이스가 들쭉날쭉 할 수 밖에 없는데 그게 초보자 단계에서는 되게 많이 체력 갉아먹는 요소라;;

그런데 러닝머신 벽만 보면서 뛰다가 야외에서 뛰니까 리프레쉬 같은거 되기도 해서 오히려 밖에서 뛰는게 더 쉽다는 분도 있는거 봐서는

완전 케바케인걸로;;;
Meridian
23/09/17 00:36
수정 아이콘
현재 30대 초반 군의관입니다....
어쨌든 군인이라 체력검정에 3km 달리기가 있는데 이게 불합격 피하는 기준도 생각보다 빡셉니다 크크크
16분대 이내로 들어와야하는데 군의관이라 사실 불합되서 징계받아도 별 상관없는데도 뭔가 남자로써 자존심을 건드는게 있어서 이악물고 달리게 되더라구요 크크크
의외로 3km 연습하시면 기록이 훅훅 줄어드는 경험을 하실수 있으실 겁니다 흐흐
록타이트
23/09/17 08:06
수정 아이콘
맨날 자전거만 타다가 달리기를 해보니 같은 유산소 운동이지만 필요한 신체조건이 완전 다르더라구요. 자전거는 체중이 좀 나가도 다리와 코어힘이 중요한 느낌인데 달리기는 무엇보다 가벼운 몸이 정말 중요하다고 느꼈어요. 생각해보니 주변에 3km기록 좋았던 사람들은 다 호리호리 했네요.
23/09/17 15:18
수정 아이콘
뜀박질 한 지 두달쯤 됐는데 어제 7분 페이스로 1시간 뛰었네요. 진작 시작할걸 그랬습니다
ANTETOKOUNMPO
23/09/17 18:03
수정 아이콘
3km 완주가 가능하다니... 부럽읍니다.
지대호
23/09/18 01:27
수정 아이콘
올해 봄부터 러닝에 빠졌는데, 노력하는만큼 퍼포먼스가 정직하게 올라가고 가시적인 수치로 보인다는게 엄청난 매력이에요.
저는 4월만 해도 1키로를 안쉬고 달리는게 불가능했는데, 지금는 10키로를 50분 근처, 20키로를 두시간 조금 넘어서 뛸 수 있게 되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499 [일반] (스포 x) 영화 '싱글 인 서울' 추천합니다. [4] 철판닭갈비3457 23/12/19 3457 0
100498 [일반] 예술의전당 디지털 스테이지 오픈, 24년 12월까지 무료 [10] 인간흑인대머리남캐3712 23/12/19 3712 8
100497 [정치]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구속됐습니다. [67] 아이스베어11127 23/12/19 11127 0
100496 [일반] 영화 "서울의 봄"의 마지막에서 말이죠 (스포일러 있습니다) [39] 틀림과 다름5509 23/12/19 5509 0
100495 [일반] 명확한 닫힌 결말의 영화 <잠>, 스포일러 리뷰 [9] 킬리 스타드4922 23/12/18 4922 10
100494 [정치] 여론조사 꽃에서 발표한 서울시 25개구별 정당지지율 [206] 아우구스투스21466 23/12/18 21466 0
100493 [정치] 이제 시작일 것이다. [33] 라이언 덕후12101 23/12/18 12101 0
100492 [정치] "내로남불" [123] lexicon14421 23/12/17 14421 0
100491 [일반] 음악, 포기와 도전의 반복 [6] 오후2시3888 23/12/17 3888 8
100489 [일반]  강아지 하네스 제작기 (6) - 누구나 계획이 있다 두드려 맞기 전까지는 [10] 니체3326 23/12/17 3326 4
100488 [일반] 이스라엘 방위군의 무분별 사격으로 자국민 포로 3명 사살 [72] 건방진고양이10647 23/12/17 10647 6
100487 [일반] [팝송] 킴 페트라스 새 앨범 "Problématique" [2] 김치찌개2346 23/12/17 2346 0
100486 [일반] 리디북스 메가 마크다운 라인업 확정 [48] 렌야9009 23/12/16 9009 0
100485 [일반] 보고 읽은 것 푸른 눈의 사무라이(넷플릭스) / 가여운 것들(엘러스데어 그레이) - 스포 주의 [4] mayuri4415 23/12/16 4415 1
100484 [일반] [팝송] 제임스 블런트 새 앨범 "Who We Used To Be" [6] 김치찌개2553 23/12/16 2553 1
100483 [일반] [똥글] 양녕이 태종에게 보낸 편지 [31] TAEYEON7179 23/12/15 7179 5
100482 [일반] 커뮤니티에서 외모에 대한 선망은 다른 부러움과 다른거 같다. [15] 마트과자8454 23/12/15 8454 0
100481 [정치] 김건희를 ‘살려준’ 검사들?? - 통정매매 녹취록 공개 [103] Janzisuka13923 23/12/15 13923 0
100480 [정치] 윤 대통령, 파리서 총수들 불러 폭탄주…엑스포 투표 나흘 전 [104] 빼사스13931 23/12/15 13931 0
100479 [일반] 인권에서 특권으로 - 경제적 자유 [7] 계층방정4164 23/12/15 4164 10
100478 [일반] 뉴욕타임스 12. 4. 일자 기사 번역(천연수소의 발견) [24] 오후2시6008 23/12/14 6008 7
100477 [일반] (스포)주술회전 2기는 애니 잘만들긴 했네요. ​ [21] 그때가언제라도4620 23/12/14 4620 0
100476 [일반] 11번가 콜옵션 포기에 대한 생각 (실수 삭제로 복구 업로드) [11] 깐부4353 23/12/14 435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