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9/16 20:46:09
Name phenomena
File #1 IMG_3975.jpeg (455.5 KB), Download : 12
File #2 IMG_3974.jpeg (636.8 KB), Download : 7
Link #1 https://youtu.be/NN9vYgEF4qk
Subject [일반] 이번 공항테러 예고범은 어떻게 붙잡았을까? (수정됨)




무슨일인진

뉴스를 보시면 이해가 쉬운.. 토르를 사용했음에도 붙잡혔다고




1. 이번 수사는 기존 수사와 같았나?

NO. 근본적인 시작부터 달랐음.


통상적인 기존 수사

해외 업체에 수사협조 요청. 국제 공조수사 요청

= 수사 실패(김가연도 토르쓰는놈들은 못잡았다고 한..)


이번 수사

프로파일러 투입. 시간대를 대조하고 텍스트기반 범죄행동분석으로 동일인물의 글로 단정

= 특정 성공.




2.범인은 1개 ip로 글 여러개 올렸나?

NO. 모든 게시물을 다른 ip로 작성함.




3. 단시간에 여러글을 썻나? 연속으로 작성한 도배글인가? 10분이나 30분정도 짧은시간인가?

NO.

3시간 넘게 걸쳐서 6번 썼고, 날짜도 바꿔가며 썼음. (모두 다른 IP로)




4. 범인은 뉴비인가? 지적능력이 부족한가? 철없는 학생인가?

NO.

범인은 나이가 30대에 컴퓨터 전공자이며 평소에도 본인 IP를 숨기는 생활을 익숙하게 해옴




5. 범인은 경솔한(?) 심정으로 썼나?

NO.

경찰이 자택에 찾아오고 압수수색 당했음에도 혐의를 강하게 부인.

즉, 혐의를 부인하면 "무죄"가 나온다고 확신하고 있었음.



이번 수사에서 처음 쓰인 동일시간대 용의자 수사법은 '동일인물'로 파악된 사람이 작성한 여러건의 글로 노로그를 무력화했습니다.

프로파일러를 동원하여 동일인물이라는 근거를 확보한.

통상적인 IP 추적(서버로그 확인)에서는 프로파일러는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의 수사에서는 한번도 투입되지 않았지만

전례없는 접근법으로 수사를 시작하여 특정에 성공한 사례



6.한국 경찰에선 동일시간대 용의자 수사법을 알고 있는가?

알고있습니다. 경찰관이 언론 인터뷰에서도 언급 했으며, 대기업 화이트해커도 알고 있으며,

경찰,시민단체가 모니터링하는 다크웹 사이트에서 이 방식을 수차례 언급한 인물이 있어 경찰이 이 방식을 모를 수는 없습니다.


7. 다른나라에도 이런 전례가 있는가?

과거 미국기업 IPVanish VPN이 현지 사법당국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었을때

액티브 로그는 존재하지 않았고 통신접속시간대 로그만 제출하였으나

범인이 특정되어 검거된 사례가 있는..



결론 : 만약 당신이 토르를 써서 익명사이트에 글을 올린다면 무슨 글을 썻는지는 통신사도 경찰도 알수없지만

"토르에 접속했단 사실 자체"는 기록에 남고 이것을 프로파일링해 시간대를 대조해보면 꼬리가 잡힐수밖에 없는..(물론 김가연의 사례같이 모욕죄정도론 이정도까진 안하겠지만 테러예고는 차원이 다르니..)

여튼 토르믿고 헛짓거리하는 인간들이 더는 안나왔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비오는일요일
23/09/16 20:49
수정 아이콘
저 사람 실수는 일반인은 토르가 뭔지도 모르고 알아도 적극적으로 쓸 이유가 없기 때문에 이용자가 극히 적다는걸 간과한거죠.
열심히 쓰는 사람이 10만명만 되도 못잡았을거 같아요.
Regentag
23/09/17 23:55
수정 아이콘
Tor를 개발한 미 해군이 [미국의 적들도 사용하게 될것을 알면서도] 인터넷에 Tor를 풀어놓은 이유이죠.
Tor를 쓰는 사람이 미국 정보기관원 뿐이라면 누구나 Tor 트래픽이 발생하는곳이 미국 정보기관원이 사용하는 PC라는 사실을 알게될테니까요.
23/09/16 20:50
수정 아이콘
익명성이라는게 참 양날의 칼인것 같아요.
이런 사례 보면 익명성을 보장해줘야하나 하는 회의감이 밀려오니..
토스히리언
23/09/16 20:54
수정 아이콘
토르 몇 년전에 써보고 느려서 쓰지도 않지만 이런 사건 보니 더더욱 쓰면 안 될 것 같군요

범죄자와 동일 시간대 쓰다가 자칫하면 용의자로 몰리고 경찰조사를 받을수도 있을테니
VictoryFood
23/09/16 21:16
수정 아이콘
토르가 보안이 확실하려면 그만큼 들어가는 비용이 있을텐데 그 비용은 어떻게 충당하는 건가요?
토르를 쓸때마다 돈을 내나요?
Regentag
23/09/18 00:00
수정 아이콘
Tor는 무료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Tor는 미 해군 연구소에서 개발되었고 지금은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개발됩니다.
Tor 프로젝트의 개발/유지비용은 기부금으로 충당되는데, 2018년 기준으로 기부금의 51%는 미국 정부가 제공한것입니다.
(지금은 어느정도 비율인지 모르겠네요)
레드불
23/09/16 21:22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원신축제테러범은 아직도 안 잡혔나보네요
유료도로당
23/09/16 22:41
수정 아이콘
아예 외국에 사는 사람같다는 얘기도 있고요..
23/09/17 11:08
수정 아이콘
진짜 신기해요 테러예고에 실제로 금전적 손해도 발생했으니 그깟 게임행사라며 대충 수사하진 않을 텐데 아직도 소식이 없어요
똥진국
23/09/16 22:25
수정 아이콘
토르 같은거 쓸 필요없게 av사이트 마음껏 접속하게 해달라!!!
23/09/16 22:59
수정 아이콘
그런 당신을 위해 유니콘 https를 추천합니다.
똥진국
23/09/16 23:02
수정 아이콘
그런것도 필요없이 자유롭게 접속하기를 원한다구욧!!
23/09/16 23:04
수정 아이콘
윈도우 시작 시 자동 실행 + 자동 실행 시 트레이로 최소화
숨 쉬듯 자유를 느끼시지요.
Meridian
23/09/17 00:39
수정 아이콘
유니콘은 VPN이 아니긴 합니다 흐흐
구글 드라이브 쓰는 입장에서 구글원 VPN이 공짜라서 참 좋더라구요 흐흐
23/09/17 00:40
수정 아이콘
하지만 속도저하가 없죠. AV보는데 vpn은 사치입니다?
i제주감귤i
23/09/17 15:34
수정 아이콘
인정합니다
살려야한다
23/09/16 22:37
수정 아이콘
멍청
프로 약쟁이
23/09/16 22:39
수정 아이콘
국내에서 국내 통신망으로 바로 토르에 접속을 해서
국내 통신망 회사의 협조하에 검거할수 있었다라고
생각하면 되나요?

외국 VPN 서비스 이용하면서 토르 접속하거나
외국 VPS 통해서 토르 접속했으면 잡기 어렵다라고
생각하면 될까요?
Meridian
23/09/17 00:38
수정 아이콘
오히려 토르가 본인 신분을 특정했군요 크크크
밀리어
23/09/17 09:33
수정 아이콘
저 수사기법으로도 범죄자를 확신하긴 어려울텐데
척척석사
23/09/17 09:38
수정 아이콘
라고 생각했으나..
크크 매번 다 되는 건 아니겠죠 될 때가 있는거지
작은대바구니만두
23/09/17 10:27
수정 아이콘
접속시간로그만으로 유일한 1명이 특정될 정도여야만 의미가 있겠죠.
이번에 걸린 사람은 그정도였다는 것일테고..
23/09/17 12:21
수정 아이콘
잡아서 다행이네요.
본문에 쓰신것처럼, 헛짓거리 하는 인간들 줄어드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유념유상
23/09/17 13:26
수정 아이콘
해외 VPN사용했으면 안결렸죠
그냥 초마이너한 토르를 사용해서 걸린것.
Regentag
23/09/18 00:01
수정 아이콘
사실 VPN은 기술적으로 Tor보다 더 취약하긴 합니다.
https://gogilove.wordpress.com/2019/05/01/tor/

다만 국내에서는 Tor가 너무 마이너라, Tor 트래픽을 발생시키는곳만 추적해도 걸린다는게 문제죠.
수정과봉봉
23/09/19 16:08
수정 아이콘
vpn 썼으면, 반대로 흔적이 남았겠죠.
토르를 썼으니 증거는 없지만 반대로 특정인을 지목하는데 수월했구요
23/09/18 15:41
수정 아이콘
저정도면 못잡겠지 했는데

수사력 몰빵하면 잡히긴 하네요 덜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499 [일반] (스포 x) 영화 '싱글 인 서울' 추천합니다. [4] 철판닭갈비3457 23/12/19 3457 0
100498 [일반] 예술의전당 디지털 스테이지 오픈, 24년 12월까지 무료 [10] 인간흑인대머리남캐3712 23/12/19 3712 8
100497 [정치]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구속됐습니다. [67] 아이스베어11127 23/12/19 11127 0
100496 [일반] 영화 "서울의 봄"의 마지막에서 말이죠 (스포일러 있습니다) [39] 틀림과 다름5509 23/12/19 5509 0
100495 [일반] 명확한 닫힌 결말의 영화 <잠>, 스포일러 리뷰 [9] 킬리 스타드4922 23/12/18 4922 10
100494 [정치] 여론조사 꽃에서 발표한 서울시 25개구별 정당지지율 [206] 아우구스투스21466 23/12/18 21466 0
100493 [정치] 이제 시작일 것이다. [33] 라이언 덕후12101 23/12/18 12101 0
100492 [정치] "내로남불" [123] lexicon14421 23/12/17 14421 0
100491 [일반] 음악, 포기와 도전의 반복 [6] 오후2시3888 23/12/17 3888 8
100489 [일반]  강아지 하네스 제작기 (6) - 누구나 계획이 있다 두드려 맞기 전까지는 [10] 니체3326 23/12/17 3326 4
100488 [일반] 이스라엘 방위군의 무분별 사격으로 자국민 포로 3명 사살 [72] 건방진고양이10647 23/12/17 10647 6
100487 [일반] [팝송] 킴 페트라스 새 앨범 "Problématique" [2] 김치찌개2345 23/12/17 2345 0
100486 [일반] 리디북스 메가 마크다운 라인업 확정 [48] 렌야9009 23/12/16 9009 0
100485 [일반] 보고 읽은 것 푸른 눈의 사무라이(넷플릭스) / 가여운 것들(엘러스데어 그레이) - 스포 주의 [4] mayuri4415 23/12/16 4415 1
100484 [일반] [팝송] 제임스 블런트 새 앨범 "Who We Used To Be" [6] 김치찌개2553 23/12/16 2553 1
100483 [일반] [똥글] 양녕이 태종에게 보낸 편지 [31] TAEYEON7179 23/12/15 7179 5
100482 [일반] 커뮤니티에서 외모에 대한 선망은 다른 부러움과 다른거 같다. [15] 마트과자8454 23/12/15 8454 0
100481 [정치] 김건희를 ‘살려준’ 검사들?? - 통정매매 녹취록 공개 [103] Janzisuka13923 23/12/15 13923 0
100480 [정치] 윤 대통령, 파리서 총수들 불러 폭탄주…엑스포 투표 나흘 전 [104] 빼사스13931 23/12/15 13931 0
100479 [일반] 인권에서 특권으로 - 경제적 자유 [7] 계층방정4164 23/12/15 4164 10
100478 [일반] 뉴욕타임스 12. 4. 일자 기사 번역(천연수소의 발견) [24] 오후2시6008 23/12/14 6008 7
100477 [일반] (스포)주술회전 2기는 애니 잘만들긴 했네요. ​ [21] 그때가언제라도4620 23/12/14 4620 0
100476 [일반] 11번가 콜옵션 포기에 대한 생각 (실수 삭제로 복구 업로드) [11] 깐부4353 23/12/14 435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