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3/23 21:22:12
Name 겨울삼각형
Subject [일반] 재미로 보는 임진왜란의 시마즈가문의 출병 일지 (수정됨)
임진왜란때 일본군 출진 군대 목록은 인터넷에서 쉽게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ko.wikipedia.org/wiki/%EC%9E%84%EC%A7%84%EC%99%9C%EB%9E%80_%EA%B5%B0%EB%8C%80_%EB%AA%A9%EB%A1%9D

(대충 위키피디아 임진왜란 페이지)

제1군 고니시 유키나가(1만 8700명)

    고니시 유키나가(제1군 대장): 7000명
        소 요시토시(부장, 고니시 유키나가의 사위): 5000명
        마쓰라 시게노부: 3000명
        아리마 하루노부: 2000명
        오무라 요시아키: 1000명
        고토 스미하루: 700명
        승려 게이테쓰 겐소

제2군 가토 기요마사(2만 2800명)

    가토 기요마사(제2군 대장): 1만 명
        나베시마 나오시게: 1만 2000명
        사가라 요리후사: 800명

제3군 구로다 나가마사(1만 1000명)

    구로다 나가마사(제3군 대장): 6000명
        오토모 요시무네: 5000명

[제4군 모리 요시나리(1만 5000명)]

    모리 요시나리(제4군 대장): 2000명
        [시마즈 요시히로: 1만 명]
        다카하시 구로오: 1000명
        아키즈키 다네나가: 1000명
        이토 스케타카: 1000명

제5군 후쿠시마 마사노리(2만 2700명)

    후쿠시마 마사노리(제5군 대장): 5000명
        도다 가쓰타카: 4000명
        하치스카 이에마사: 7200명
        조소카베 모토치카: 3000명
        이코마 지카마사: 3500명

제6군 고바야카와 다카카게(1만 5700명)

    고바야카와 다카카게(제6군 대장): 1만 명
        다치바나 무네시게 : 2500명
        모리 히데카네: 1500명
        츠구시 고오몬: 900명
        다카하시 나오지: 800명

제7군 모리 데루모토(3만 명)

    모리 데루모토(제7군 대장): 3만 명

제8군 우키타 히데이에(1만 명)

    우키타 히데이에(제8군 대장): 1만 명

제9군 도요토미 히데가쓰(1만 1500명)

    도요토미 히데카쓰(제9군 대장): 8000명
        호소카와 다다오키: 3500명


이 중에서 이번에 알아볼 시마즈 가문은 4군에 속해 있습니다.

목록에 보시면 아시겠지만.
4군 군단장 보다 시마즈 가문의 병력이 5배나 많이 배속이 되어있지요.


위 목록을 기반으로 보통 임진왜란때 일본이 20만~15만명 폭탄드랍해서 중과부적으로 조선을 공격했다고 알고 계시지만,

사실 일본군은 조선에 상륙을 한것은 한번에 한게 아니라 각 군단별로 따로 나누어 상륙을 했고,
각 군단도 동시에 같이 온것도 아니었다고 합니다.


일단 9군은 이키섬에, 8군은 대마도에 각각 주둔하면서 연락과 보급을 담당하고 있었고,
1~7군만 조선에 상륙을 했습니다.

그것도 시간순으로 보면
1592년 음력 4월 13일 1군인 고니사군이 상륙을 하면서 동래성을 함락, 다음날 부산진 성을 함락 시키면서 전쟁이 시작 되었습니다.

2군인 가토군과 3군 구로다군이 부산과 김해에 상륙한것은 4월 18일로..
이날이 서울에 동래와 부산진 함락 소식이 전해진 날입니다.


그러면 4군의 주력부대를 이끌게 되는 시마즈 요시히로는 언제 조선에 넘어왔을까요?

바로 고니시/가토군에 서울이 함락된 음력 [5월3일]에 되서야 부산에 상륙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즉 일본군의 조선 상륙 작전 자체가 우리가 생각했던것처럼 착착 진행되던 상황이 아니었던겁니다.

서류상 1만명을 이끌고 와야할 시마즈 가문은 겨우 일부 호위 병력(가신 8명이라고..)만 간신히 지각으로 조선에 도착한 상황이고,
실제 병력과 가신들은 더 늦게 도착을 하고 있던 상황이었으니,

임진왜란 초기에 조선군을 공격하면서 폭풍 북진을 한것은
1군 고니시군, 2군 가토군, 3군 구로다군 딱 3개 군단정도 4~5만명정도의 규모였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상황에서 음력 5월 8일.. 전라도 좌수영에서 조선의 함대가 출진을 하게 되는데...


그냥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어서 유튜브 영상을 소개해 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상록일기
23/03/23 21:25
수정 아이콘
저 병력은 전투병과만 계산한 걸까요, 보급부대도 포함한 수치일까요. 어찌되었건 전근대에 저 만한 병력을 바다 건너 수송하고 보급할 수 있었다는게 참 대단한 역량인 것 같습니다.
에이치블루
23/03/23 22:23
수정 아이콘
전근대 병력들은 군수 보급 병종이 딱 떨어지게 나눠지는 건 아니라서 확실치는 않지요.... 하지만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비율로 보면 1:3 정도의 전투병과와 군수병과 비율로 봐도 되겠죠. 그러면 한반도 상륙 16만 중 1선 전투병 4만, 예비 병력 12만...그리고 예비 병력은 사실상 전력이 전투병과 차이가 없다고 보면, 역시 왜가 백년 가까이 전쟁을 해온 능력은 확실히 대단했습니다. 육전 만으로는 지는 게 당연하다 싶습니다. 상륙과 후속보급이라는 변수가 우리 수군에 의해 흔들리지 않았다면 역사가 많이 달랐겠죠...
똥진국
23/03/23 21:26
수정 아이콘
이분 채널에서 이런 낚시?? 같으면서도 유익한 영상이 있더군요

https://youtu.be/-eU1-InaIbw
abc초콜릿
23/03/23 21:31
수정 아이콘
3.5세기 후에 노르망디 상륙작전 때도 작전 개시 당일에는 15만을 북프랑스 해안에 밀어넣는게 겨우였다는 거 생각하면 전근대 수준 국가의 국력에서 저 정도라도 가능한 게 용하죠
23/03/24 10:36
수정 아이콘
근데 3.5세기라는 말이 참 묘하네요

저시절에 화승총이었는데 겨우 3.5세기 후에 인류는 핵무기를..
23/03/23 21:40
수정 아이콘
아케치님 영상 재밌죠 크크... 전국시대 덕후 출신이라 임진왜란을 전혀 다른 시각에서 입체적으로 볼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고, 단순한 "의와 불의의 싸움" 서사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도 재밌지요. 현생에 바쁘셔서 자주 못올리시는 거 같다는 게 유일한 단점이네요
23/03/23 21:51
수정 아이콘
소 요시토시가 5천? 대마도가 그정도 병력을 뽑아낼 수 있는 곳인가요?
김재규열사
23/03/24 00:29
수정 아이콘
유키나가의 병력을 떼준 것 아닐까요? 저당시 유키나가는 상당히 규모 있는 다이묘라서 1만 이상은 뽑아냈을 것 같습니다.
땅콩만두
23/03/24 01:18
수정 아이콘
5,000 을 다 대마도에서 끌고 온 건 아니겠지만 무리하게 차출하는 바람에 대마도 사람들 씨가 말랐었다는 말이 있더군요.
12년째도피중
23/03/24 16:19
수정 아이콘
진짜 저걸보니 대마도주가 기를 쓰고 전쟁을 막아보려 한 이유가 확 체감이 됩니다. 병력 하나 물자 하나 숨길 수 없는 길목에 위치하다보니.
앙겔루스 노부스
23/03/24 18:20
수정 아이콘
돈으로 고용한 병사비율이 높아지죠 그런 경우는. 대마도는 3만석도 안되는 작은 동네라, 자체에서만 뽑았다간 동네가 거덜났을 겁니다. 조선과의 중개무역으로 쌓아놓은 돈이 쏠쏠히 있는 동네였기도 하니.
23/03/23 23:35
수정 아이콘
임진록2를 굉장히 재미있게 했던 입장에서 고니시 음성이 귀에 맴도네요 크크크
23/03/24 05:33
수정 아이콘
경상우수사가 제구실을 했으면 개전 초 2군과 3군은 상륙도 못했을 수도 있었겠군요.
탈리스만
23/03/24 10:49
수정 아이콘
역사 좋아하는데 진짜 유튜브 덕에 행복사 하고 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681 [일반] 갤럭시 버즈 3 프로 디자인 유출 [49] SAS Tony Parker 8540 24/06/11 8540 0
101679 [일반] 판단할 판(判)과 반 반(半)에서 유래한 한자들 - 짝, 판단, 배반 등 [6] 계층방정2788 24/06/11 2788 4
101678 [일반] 인간이란 [7] 전화기2553 24/06/11 2553 0
101677 [정치] "군인은 국가가 필요할 때 군말 없이 죽어주도록 훈련되는 존재" [81] 조선제일검10103 24/06/11 10103 0
101676 [일반] [서평] 《#i세대》 - 스마트폰과 함께 자라나는 것은 축복일까 저주일까 [7] 계층방정3036 24/06/10 3036 5
101674 [정치] 국민권익위,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청탁금지법 위반사항 없어" [112] 일신10850 24/06/10 10850 0
101673 [일반] 교감 뺨 때린 초등생, 이번엔 출석정지 중 자전거 훔쳤다가 덜미 [50] Leeka12479 24/06/10 12479 10
101672 [일반] <고질라 마이너스 원> - 쉽게 삼켜지지 않는 입 안의 가시. [42] aDayInTheLife6595 24/06/09 6595 0
101671 [정치] 현재 보수의 아젠다란 대체 무엇인가 [71] 사람되고싶다11448 24/06/09 11448 0
101670 [일반] 책 후기 - <컬트> [2] aDayInTheLife3757 24/06/09 3757 1
101669 [일반] [팝송] 비욘세 새 앨범 "COWBOY CARTER" [1] 김치찌개3893 24/06/09 3893 1
101668 [일반] [웹소설] 사이버펑크를 살아가는 불명예퇴직자를 위한 무일푼 생활 안내서.. [6] 카미트리아5457 24/06/08 5457 3
101667 [일반] 제가 들었던 노벨상 수상자 강의에 대해서 [29] 성야무인6948 24/06/08 6948 11
101665 [일반] 부린이가 알아야 할 대출상식 44가지(24년5월) [18] 유랑7938 24/06/08 7938 18
101664 [정치] 이화영, 징역 9년 6개월, 벌금 2.5억, 추징 3.26억 선고 [81] DpnI16021 24/06/08 16021 0
101663 [일반] 이상한 카메라로 찍은 사진 [14] 及時雨7649 24/06/07 7649 15
101662 [일반] "뉴스에 팔아라" [26] 길갈8747 24/06/07 8747 3
101660 [일반] 교감 뺨 때린 전주 초등학생이 언론에 공개된 이유 [65] Leeka12456 24/06/07 12456 21
101659 [일반] 공군의 F-4E 팬텀 퇴역식을 담아봤습니다. [15] 한국화약주식회사3450 24/06/07 3450 12
101658 [정치] 정부의 일관된 방향성 : 끝없는 부자감세정책 [69] SkyClouD7131 24/06/07 7131 0
101657 [일반] 제 2의 머지포인트 사태? 도시락 배달 서비스 "위잇" 서비스 중단 [23] 매번같은5044 24/06/07 5044 3
101654 [일반] 사적제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84] 미카7609 24/06/07 7609 6
101653 [일반] 남녘 병(丙)에서 유래한 한자들 - 고침, 편함/똥오줌, 채찍 등 [11] 계층방정2381 24/06/07 2381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