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12/08 23:38:35
Name 우주전쟁
Subject 역시 인생은 한방인가?...;; (수정됨)
첼시 배닝이라는 한 무명 작가가 처음으로 자신의 소설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기쁜 마음에 오프라인에서 작가 사인회를 개최했는데 달랑 2명만 나타났습니다. 사인회 소식을 전했을 때 온라인 상에서 꼭 가겠다고 대답했던 사람은 37명이었지만 정작 행사장에 나타난 것은 작가의 친구 2명 뿐이었습니다. 사인회를 준비한 사람들에게도 면이 안섰을 것이고 속된 말로 쪽팔렸을테지요. 작가는 이런 속상하고 민망한 마음을 트윗에 담습니다.

OP5siNS.jpg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스티븐 킹, 마거릿 애트우드 같은 유명 작가들이 예전 자신의 민망했던 작가 사인회의 에피소드들을 공유하면서 첼시 배닝을 격려해 주기 시작합니다. 스티븐 킹은 자신의 두 번째 소설 [살렘스 롯]의 첫 작가 사인회를 했을 때 딱 소년 한 명이 왔었는데 그 소년이 자신에게 다가와서는 "아저씨, 나치 관련 책들이 어디 있는지 아세요?" 라고 물어봤던 일화를 공유했고 [시녀 이야기]의 작가 마거릿 애트우드는 자신의 예전 작가 사인회에는 아무도 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스카치 테이프를 사려고 했던 한 남자가 거기에 있던 마거릿 애트우드를 가게 점원으로 착각했다는 일화를 공유했습니다.

9th0Age.jpg
m4WQgiM.jpg

이런 자기고백과 위로의 트윗이 여러 유명인들의 동참으로 물결을 타고 번저나가기 시작했고 ABC, CNN, 뉴욕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등의 매체에서 첼시 배닝의 이야기를 다루게 됩니다. 이 덕분인지 첼시 배닝의 판타지 소설 [Of Crowns and Legends]는 판매량이 갑자기 치솟기 시작했고 사람들이 구매 인증샷을 올리기 시작합니다. 작가는 쏟아지는 격려의 메시지에 몸 둘 바를 모르고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고 합니다.

hd5xcWa.jpg
ldmpJmD.jpg

첼시 배닝이 만약 그 트윗을 올리지 않고 속상하고 창피한 마음을 그냥 속으로만 삭였다면 아마도 이런 일들이 벌어지지는 않았겠지요? 참 알다가도 모르겠는 게 우리네 인생인 것 같습니다.

9798985728019.jpg?height=500&v=v2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2/12/08 23:45
수정 아이콘
인터넷 세상이 도래하면서 과거에는 상상도 못 할 기회들이 펼쳐졌다는 좋은 예시가 되겠네요. 잘 읽었습니다.
고오스
22/12/09 00:02
수정 아이콘
영어권에 속한 사람은그 자체로 얼마나 많은 기회가 있는지를 증명하는 사례이기도 하네요
알렉스터너
22/12/10 20:03
수정 아이콘
영어권에서도 흔하게 일어나는 사건이 아니어서 재밌는 에피소드 아닐까요? 사실 영어로 쓰여진 책이 아니어도 충분히 일어날 법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해석은 다소 비약이라고 생각합니다. 비영어권에서도 벼락 인기를 끄는 사례야 많고 많죠.
길위의사람
22/12/09 00:08
수정 아이콘
재밌네요. 잘 읽었습니다
무한도전의삶
22/12/09 00:20
수정 아이콘
그래서 무조건 기록을 남기기 위해 노력합니다. 낚싯대 늘려가면 누군가는 물겠죠(?)
이경규
22/12/09 00:32
수정 아이콘
그냥 인싸용 유행처럼 저렇게 뭔가 가벼운 관심이라도 묻히는거보단 좋겠죠? 흠...
22/12/09 00:39
수정 아이콘
역시 영어가 최고다.
22/12/09 02:56
수정 아이콘
퍼거슨 일단 1차전에서 패배합니다.
minyuhee
22/12/09 07:10
수정 아이콘
역시 서울이 최고다.....?
지방인들은 서울인들만큼 기회가 없죠. 언어의 서울은 영어니까.
22/12/09 08:29
수정 아이콘
이런 트위터의 순기능이 한 기업꾼에 의해 사라질 위기에 있으니..
호랑이기운
22/12/09 08:46
수정 아이콘
책의 평가는 어떨런지
22/12/09 16:27
수정 아이콘
킹생한방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49 <덤 머니> - 흥미로운 소재의 재구성. [11] aDayInTheLife4311 24/01/22 4311 2
100748 구조적 저성장에 빠진 세계, AI는 이 한계를 뚫을 수 있을까 [34] 사람되고싶다9061 24/01/21 9061 30
100747 애니 나혼자만레벨업 3화까지 감상평 [28] 꽃차8162 24/01/21 8162 3
100746 윤석열 한동훈 갈등설 실화입니까? 점점 커지는데요? [294] 홍철24569 24/01/21 24569 0
100745 아버지가 보이스 피싱을 당하셨습니다 [42] 서귀포스포츠클럽8992 24/01/21 8992 33
100744 농산물유통의 빌런으로 지목받는 도매법인 [68] VictoryFood12116 24/01/21 12116 22
100743 법무부가 난민법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습니다. [48] 칭찬합시다.10048 24/01/20 10048 0
100741 <사랑은 낙엽을 타고> : 낙엽처럼 떨어진다고 할지라도 [10] 오곡쿠키3854 24/01/19 3854 6
100740 이쯤에서 다시보는 연설에 끼어든 한인 학생을 대하는 오바마의 자세 [53] 종말메이커15246 24/01/19 15246 0
100739 결국 헝가리식의 파격적 현금지원 출산장려책은 민주당이 선점했네요. 지지합니다. [136] 홍철16516 24/01/19 16516 0
100738 올해 신년 기자회견은 없다는군요 [74] 또리토스11881 24/01/18 11881 0
100737 “국정기조 바꾸라” 지적에 야당 국회의원 입막아 끌어낸 대통령실 [598] Crochen29939 24/01/18 29939 0
100736 정부, ‘음주 수술’ 금지 추진… 의사협회 반발 [231] Davi4ever15318 24/01/18 15318 0
100735 이준석 기자회견 : 65세 이상 지하철 공짜 폐지 추진 [325] Croove18214 24/01/18 18214 0
100734 오늘 0시, 역사 속으로 사라진 전라북도... '전북특별자치도' (+기사 추가) [41] Davi4ever11990 24/01/18 11990 0
100733 뉴욕타임스 12.28일자 기사번역 (미국의 아동노동 문제) [8] 오후2시5336 24/01/17 5336 2
100731 SVIP들을 엿 먹이는 CJ CGV의 만행(스페셜 기프트 사태) [40] SAS Tony Parker 7683 24/01/17 7683 1
100730 두 번이나 아내를 잃어도 [8] 계층방정8215 24/01/17 8215 11
100728 친구 없는 해외여행은 힘들다 (feat. 건보는 신이야) [30] 하카세7103 24/01/17 7103 2
100727 대통령, 야권 방심위원 2명 해촉 재가. 방심위 여4: 야1 구도로 [81] 빼사스10737 24/01/17 10737 0
100726 미투 광풍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다 망한 민주당과 서지현 [31] 홍철14113 24/01/17 14113 0
100725 성범죄 관련 새로운 판례가 나왔군요. [37] 時雨12901 24/01/17 12901 51
100724 국민의힘 경선룰 지역별 차등 적용 검토가 떴네요 [102] 쀼레기11841 24/01/16 1184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