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9/30 19:03:37
Name 어강됴리
Subject [정치] 우크라이나에 신궁이 도입된다고 하는 루머
2209231434532050.jpg

박진 외교장관이 지난 19일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한 뉴욕에서 체코 외교장관과 회담




폴란드 방산수출 이행점검 나선 임종득 국가안보실 제2차장

임종득 안보실 2차장이 폴란드-체코(29일) 방문




 그리고 당일 휴대용 대공 미사일 신궁의 체코를 통한 우크라이나 우회지원 기사가 체코 현지언론에 떴고 우크라이나/러시아 언론이 이를 인용해서 보도하고 있습니다. 


신궁 - 유용원의군사세계 - 전문가광장 > 무기의세계

 보도한 언론에 따르면 이는 미국의 군사원조 30억 달러 프로그램에 포함된것으로 그 일부가 신궁 구매에 사용된것으로 보입니다. 
설마 신궁을 4조 3천억원어치 샀으려고 -_-....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한국산 무기가  우크라이나에 지원되는 첫 사례이겠네요 폴란드산 크랩 자주포 차체로 들어간 적이 있지만 이건 반쪽짜리고.. 

 아마도 사우디 UAE에 판매된 현궁의 사례처럼 오피셜은 나오지 않을것으로 보입니다. 현궁은 수입국이 발표를 기피했고 신궁은 러시아와 향후 관계문제 때문에 오피셜은 없을것으로 보입니다. 


 우크라이나 전황은 악명높은 라스푸티차 때문에 진격도 후퇴도 힘든 상황이라고 합니다. 
우-러 전 초기에 명성을 떨쳤던 라스푸티차는 사실 가을장마로 비롯된것이라고 하네요 10월부터 11월 사이에 계속 비가 내려서 흙바닥이 곤죽이되고 이게 겨울동안 얼어붙었다가 다시 3월이 되면 녹아내려서 진창이 되고만다는.. 

 외신들이 전쟁을 우크라이나 입장에서 보도해서 그렇지 우크라이나도 만만치 않게 부패가 심한나라였고 지방으로 갈수록 포장도로 비율이 급격하게 낮아진다고 합니다. 진창이 얼어붙을때까지 크게 전황 변화는 없을것으로 보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된장까스
22/09/30 19:35
수정 아이콘
체코 언론이 보도 한 이후에는 기정사실인거 마냥 SNS에 퍼져 나가고 있더군요.

그리고 전황 변화가 없는건 그냥 보도가 안 되어서 그런거고 현재 도네츠크 주 리만에서 수천명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군에 포위된 상태입니다.
법돌법돌
22/09/30 19:48
수정 아이콘
곧 리만 탈환할 것 같은데 그 뒤로 방어선이 있는지는 몰?루 상태라고..
패트와매트
22/09/30 19:51
수정 아이콘
엉뚱하게 라스푸티차가 침략군이 방어하는걸 도와주고 있네요
22/09/30 23:29
수정 아이콘
웬지 미국이라면 호버크래프트를 잔뜩 풀어서 해결할 것 같은 느낌이...
설마 아무리 천조국이라도 그렇게까진 못하겠죠?
담배상품권
22/09/30 21:35
수정 아이콘
우크라이나 입장은 십분 이해하지만, 젤렌스키 대통령이 왜 한국한테 무기 안주냐고 찡찡대는건 좀 짜증났습니다.
다람쥐룰루
22/09/30 21:42
수정 아이콘
미국 : 돈 빌려줄께 무기 사
체코 : 야 한국산 사자
미국 : ???

그거랑 별개로 대규모로 군사작전 한번 했으니 전선 정리하고 부대 재편성하는데 한세월 걸리겠죠 저동네 행정이 수십만 병사 한명한명까지 다 전산처리되는것도 아닐거고 대충 정리하는데만도 엄청 시간 잡아먹죠
아이군
22/09/30 21:58
수정 아이콘
때마침 해임건의안도 올라왔겠다. 박진 짜르는 걸로 해결하는 게....
내년엔아마독수리
22/09/30 22:35
수정 아이콘
현무는 어떠심?
22/09/30 22:44
수정 아이콘
아이고 나으리~ 신궁마저 쓸어가시면 쇤네는 무엇으로 북괴를 막습니까요~

예끼, 이놈! 북괴 공군은 개전 즉시 섬멸될 것을 내 다 알거늘, 어느 안전이라고 거짓 부렁이냐! 쟁여둔 신궁까지 썩 내놓지 못할까!
구리사는너구리
22/10/01 09:57
수정 아이콘
미스트랄운용병이라 신궁도 배우고 바뀌는 과도기였는데
이것으로 미그 25 이상의 기체를 격추시키는게 가능할까 싶었는데

스팅어도 잘만 쓰이는거 보니 휴대용sam도 쓸모가 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7375 [정치] 1. 사건은 우리 옆을 스쳐 지나간다. [33] 노틀담의곱추6938 22/12/09 6938 0
97374 [일반] 코로나19 백신(BA 4/5) 4차 접종 후기 [46] Regentag6690 22/12/09 6690 1
97372 [정치] 화물연대 현장 복귀…"투표 결과, 파업 종료 결정" [180] 핑크솔져13078 22/12/09 13078 0
97370 [일반] 주식 초보자의 2022년 하락장에 대한 소감 [34] 보리야밥먹자8671 22/12/09 8671 5
97369 [일반] 학폭위 10년.. 지금 우리 학교는 [25] 택배6884 22/12/09 6884 5
97368 [일반] 38년 돌본 뇌병변 딸 살해…"난 나쁜 엄마" 법정서 오열 [103] will10493 22/12/09 10493 11
97367 [일반] 사랑했던 너에게 [5] 걷자집앞이야5044 22/12/09 5044 38
97366 [일반] 역시 인생은 한방인가?...;; [12] 우주전쟁9938 22/12/08 9938 10
97365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스포) [4] 그때가언제라도3194 22/12/08 3194 1
97364 [일반] 위린이 1년 결산 [10] 요슈아6444 22/12/08 6444 3
97363 [일반] 나는 안걸릴 줄 알았는데... [37] EZrock6923 22/12/08 6923 2
97362 [일반] 게으른 완벽주의자에서 벗어나기 [14] 나는모른다6011 22/12/08 6011 19
97361 [일반] 희석식 소주에 대한 생각 [77] 梨軒5580 22/12/08 5580 12
97360 [정치] 尹 정부, '강제 북송' 막는다…최종 결정권자는 통일부 장관 [248] 크레토스10705 22/12/08 10705 0
97359 [일반] 고백: '써야지 리스트'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11] Farce2740 22/12/08 2740 9
97358 [일반] "저렴한" RTX 4060/4060 Ti는 2023년 9~10월 계획으로 알려짐 [35] SAS Tony Parker 4315 22/12/08 4315 0
97357 [일반] AI 그림)2달 동안의 AI 그림 관찰기록 [39] 오곡물티슈6060 22/12/08 6060 31
97356 [일반] 세종시의 출산율과 한국의 미래 [156] darkhero9975 22/12/08 9975 18
97355 [정치] 노옥희 울산교육감 별세 [14] 1025917 22/12/08 5917 0
97354 [일반] [일상글] 나홀로 결혼기념일 보낸이야기 [37] Hammuzzi5152 22/12/08 5152 27
97353 [일반] 전광훈이 이단이 됐습니다. [78] 계층방정10964 22/12/08 10964 13
97352 [정치] 경찰,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류품 '마약 검사' 의뢰-모두 음성 [155] 오늘9783 22/12/08 9783 0
97351 [일반] 이무진의 신호등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 봤습니다. [21] 포졸작곡가3769 22/12/08 3769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