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9/30 17:05:26
Name 나디아 연대기
Link #1 https://v.daum.net/v/20220930164401915
Subject [정치] 트러스, 집권 4주 만에 정치 위기..보수당 지지자도 외면 (수정됨)
이미지
POLL: Best Prime Minister

Keir Starmer: 44% (+12)
Liz Truss: 15% (-10)

Via
, 28th-29th Sept
Changes w/ 6th-7th Sept



한국에선 윤석열이 있다면 취임한지 한달도 안되어서 지지율 15프로를 달성한 트러스 총리가 있네요.

물론 영국은 전임들의 브렉시트,물가상승,파티게이트라는 악재가 있었는데 이번 감세 정책으로 파운드화가 난리 났고 영국 노동당은 오늘 선거를 치른다면 500석 급 정도 나온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는데 거의 97년 토니 블레어 노동당 시절보다 더 많은 의석수가 나온다고 하네요.


이미지

영국은 정당내각이 워낙 삽질많고 소선거구제라서 분노투표가 많이 나오는 상황인데  소선구제와 비슷한 한국은 윤석열,국힘 삽질이 더 지속되면 최소 민주당이 과반수이상은 나올것로 보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몽키매직
22/09/30 17:06
수정 아이콘
어떻게 우리보다 더 심하지? 덜덜덜...
22/09/30 17:07
수정 아이콘
설사 존슨이 남아 있었다한들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이 아니긴한데, 그래도 너무 한 거 아니냐 싶구요
라이언 덕후
22/09/30 17:10
수정 아이콘
근데 미국이 아무리 작성하고 달러 소각하려는 건 알겠는데 그게 원화나 엔화가 못버티는게 아니라 파운드화 유로화 위안화가 약세라는건 참 이해할 수 없네요. 이게 미국의 힘인건지...
지구돌기
22/09/30 17:14
수정 아이콘
총리 감세안으로 파운드화 가치가 폭락하고 장기 국채금리가 급등하면서 채권 가격이 폭락해서 영국 연기금이 지급불능에 빠질 수 있다고 하네요.
연기금들이 국채 4배 레버리지 투자했다가 채권가격 폭락으로 마진콜이 발생해서 다시 채권을 내다파면서 채권가격이 더 떨어지는 악순환에 빠졌다고 합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1/0004104729

이런 상황에서도 총리는 감세정책을 철회할 생각이 없다고 하는 상황이라, 영국발 금융위기가 올 거 같다는 시각이 퍼지고 있다고 합니다.
밤공기
22/09/30 17:44
수정 아이콘
미국의 첩자인가...
AaronJudge99
22/09/30 17:16
수정 아이콘
진짜 뉴스들 보면 영국 심상치 않더라구요;;
채권도 난리고 파운드화도 난리고 이번에 마진콜도 터졌다 하고

안 그래도 70년만에 왕이 바뀌는 격변기에 신임 총리 되어서 불안불안한데 자기가 더 얹는 느낌입니다
AaronJudge99
22/09/30 17:19
수정 아이콘
세어보니까 영국 하원 총 의석 수가 650석이던데

그 중에서 500석이면….
우리나라 국회로 대입하면 230석;;
이재빠
22/09/30 17:16
수정 아이콘
딱 '이걸 역으로 가네요' 상황인데 나름 짱구굴려서 역배팅 해볼만하다고 판단했겠지만
최소한 미국이랑 말이라도 맞춰서 스탭 잠깐 멈추던가 적어도 베이비스탭 정도로 한박자 쉬어달라고하고 질렀어야지
미국은 마이웨이인데 혼자 판돈 밀어넣으면 우찌나요... 뭐 다른 찌라시라도 있었나?
Easyname
22/09/30 17:18
수정 아이콘
여기도 수낙이 중도층에서는 이기고 '당심'에서 진 걸로 기억하는데 묘하네요
22/09/30 17:19
수정 아이콘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2/08/725357/
한 달 전이긴하지만에 돈때문에 끼니 굶고 돈 때문에 난방 걱정해야하는데 정상적인 상황이 아닙니다.
AaronJudge99
22/09/30 17:20
수정 아이콘
이탈리아가 극우 총리 집권하고
독일이 러시아발 가스 공급 중단때문에 위태위태하겠다 싶었는데

제일 크게 얻어맞는건 영국이 되려나요…와;
22/09/30 17:24
수정 아이콘
온세계에 윤석열이 가득해~
아이군
22/09/30 17:24
수정 아이콘
윤석열이 빨리 대통령이 되어서 다행이야 ㅠㅠ(뭔가 이상하지만...)

https://www.nocutnews.co.kr/news/5772035
석달만 늦게 집권했어도 영국이랑 같이 쳐맞을뻔했네....
아니 지금도 같이 쳐맞고 있지만, 더 같이 쳐맞을 뻔헸네...(이것도 뭔가 이상하네...)
22/09/30 17:38
수정 아이콘
한국도 부자감세, 영국도 부자감세.
이게 우연 과연일까요?
누군가입니다
22/09/30 21:32
수정 아이콘
사실 현상황에서 부자감세가 일리가 없다까지는 아니지만 윤정권 하는짓보면 곱게 안보이니 신뢰가 안 생기는게 정답일껍니다.
22/09/30 21:37
수정 아이콘
거기다 영국 한국 양 보수정권에서 법인세 감세, 부자감세하면서 하는 말이 낙수효과라서요.
이미 틀린 가설로 드러난지 오래인데 그걸 또 들고 나오니. 영국은 파운드화 가치 박살나는 중이고 한국도 감세 강행한다면 여러모로 골치아파질 겁니다.
이명박 시절 소장파 정두언 생각나네요. '보수가 감세해야 한다고 어디 나와있느냐'라면서 감세 철회해 친서민 정책에 써야 한다 식으로 나왔죠. 뭐 딱히 이명박 정부 정책에 반영된 거 같진 않았습니다만.
누군가입니다
22/09/30 21:51
수정 아이콘
낙수효과의 실증여부라던가 감세를 하니 증세를 하니를 떠나서 방향성을 설명하고 설득하는게 정치라고 보는데 어느나라고 정치인들은 이걸 귀찮아 하더라고요.
22/09/30 22:29
수정 아이콘
민주주의니까 선출된 대리인들은 주인인 국민을 설득하는 모습이 필요하죠. 트러스 총리도 윤석열 대통령도...
안티프라그
22/09/30 17:30
수정 아이콘
경제학을 책이랑 이론으로만 배웠는지 진심으로 감세 정책을 통해 극복하겠다고 선언한게 처절하게 망한 케이스
항즐이
22/09/30 17:31
수정 아이콘
차트가 너무 예능이라 반등 오겠네요.
시린비
22/09/30 17:39
수정 아이콘
저기는 콘크리트가 없어서 15가 되남
22/09/30 17:42
수정 아이콘
이기리스진와 머리가 튼튼데스네
22/09/30 17:39
수정 아이콘
영국 재무장관 커리어 괜찮던데 크크 진짜 입스타 못하게 사이클 한 2 번 정도 겪어본 사람들이나 수장에 박아야 할 듯
22/09/30 17:46
수정 아이콘
멀쩡했는데 총리가 되고나서 이상해진 것인가.. 아니면 원래 이상했는데 멀쩡한척 코스프레를 하고 있었던 것인가..
22/09/30 18:30
수정 아이콘
원래 이상한 걸로 잘 알려져있던 분이라..
우리나라 언론에서 총리되었을 때 유독 대처 이후 두번째 여성 총리, 첫 40대 여성 총리라는 점만 부각시켜 보도해서 그렇지,
전임 보리스 존슨보다 더한 분이라는 평이 지배적이었습니다. 대처를 의식해서 본인을 비슷하게 이미지메이킹한 것도 특징적이었고요.

존슨의 사임에 따라 보수당에서만 당수 선거로 총리를 뽑아서 보수당 당원들이 선호하는 인물인 트러스가 총리가 될수 있었죠.
그나마 계속1위하던 결선투표 상대 수낙 전 재무장관이 존슨의 배신자처럼 취급된 덕도 봤고요.
22/09/30 17: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일련의 사태를 보면 진짜 경제에 대한 기초적인 개념이 부재하는데 이념적으로 강성인 국가지도자가 얼마나 위험한지 팍팍 와닿죠.

간단히 말해서 국가재정 수입 지출을 맞춰보겠다는 시늉조차 안하고 무대포로 감세+확장재정을 지른건데 기축통화국 지위에 한국보다 한없이 가까운 영국조차 시장 신뢰가 흔들리니까 순식간에 영국은행 개입없이 통제불가능한 상황까지 갔죠. 그 와중에 영국국채 이자율이 그리스/이탈리아를 추월하는 굴욕까지 겪고요.

한국에선 아직 얘기가 많이 안나온 것 같은데 이런 사태가 온 이유중에 한 가지 분석이 좀 재미있습니다. 물론 이 이유로 정당화되는 정책은 아닙니다만 (폴 크루그먼도 좀비 경제학이라면서 무지하게 깝니다. 영국 감세안 발표에 대한 시장 반응에서 영국이 선진국이 아닌 개도국 취급을 받는 굴욕도 분석하고요. https://www.nytimes.com/2022/09/27/opinion/uk-pound-inflation-mortages.html) 영국의 경우 미국과 달리 모기지 이자율이 변동식인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하네요. 상식적으로 고인플레 시대에 대규모 확장재정을 하면서 통화방어를 하려면 이자율을 급격히 올려야 하는데 영국의 경우 이자율을 그렇게 올리면 영국 일반 거주자들 가계가 작살나는 겁니다. (물론 보수당 멸망 확정..)

그래서 이자율 상승 제한하면서 파운드빨 믿고 레이건 소환한 건데, 호되게 당했죠. 이번 상황에 대한 죠지 오스본 (이전 보수당 재무장관) 의 코멘트: "자유시장주의자들이 자유시장을 외치는 정부에게 시장을 무시하라고 악쓰는 게 희한하네"
AaronJudge99
22/09/30 19:03
수정 아이콘
영국이 딴 것도 아니고 금융 부문에서 멍청하다는 소리를 듣는 날이 오는군요 크크....
22/09/30 19:12
수정 아이콘
어쩌다 영국이 국채시장과 통화시장에서 개도국 취급을 받게 되었는가.. "이 예산안의 문제는 그게 인플레이션을 부추긴다는 게 아니라 그게 멍청하다는 (moronic) 것이다. 천치들이 운영하는 경제에는 할증금(premium)이 매겨질 수밖에 없다."
AaronJudge99
22/09/30 19:29
수정 아이콘
소개해주신 기사 잘 봤습니다 흐흐 흥미롭네요
어촌대게
22/09/30 18:07
수정 아이콘
이것이 과연 우연일까?
DownTeamisDown
22/09/30 18:15
수정 아이콘
과반 수준이 아니죠.
우리나라로 따지면 지금 총선하면 민주당이 개헌선 이상 얻겠네 수준이라서요.
22/09/30 18:22
수정 아이콘
지금 분위기로만 가면 민주당 200석도 꿈이 아닐 거 같다는 느낌인데
더 심한 나라가 있었군요 크크크크
타마노코시
22/09/30 19:18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는 매우 강한 지역구도로 버퍼가 있는 구조이다보니..
DownTeamisDown
22/09/30 20:56
수정 아이콘
그렇긴 한데... 지금 이정도 상황이면 영님 버퍼중에 약한 부산 울산 창원 진해 밀양 거제 같은 경남 동쪽라인 이쪽은 깨질수도 있을겁니다.
여기는 민주당 지지율이 전국적으로 5~7%정도 앞서면 깨지기 시작하는 지역이라서(투표율 기준 10%정도인데 기권자 감안하고 무당층으로 여론조사하고 투표하는 사람까지 감안해서요)
물론 경남 농촌+TK야 굳건 하긴 하지만요.
이정도 상황이면 충청에서도 지금정도나 더 안좋아질거고... (충북 충남에서 지금보다 2-3석 더 날아갈거에요)
지금 분위기는 2018 지선과 2020 총선 그 사이로 가는 분위기라서요.
타마노코시
22/09/30 21:32
수정 아이콘
그럼 뭐 2008 민주당되는 거죠.
이연진
22/09/30 18:39
수정 아이콘
전에 보리스도 이번 총리도 그렇고 영국 정치는 어디서 이런 윤모씨 같은 사람만 데려오는지 모르겠군요. 그래도 영국은 우리보다 사정이 낫습니다. 의원내각제라 지지율 떨어지면 쫓겨나거든요. 이 사람도 얼마 못가 쫓겨나겠지만 우리는 5년간 윤씨 얼굴보면서 살아야 해요. 이런거보면 정치학자들이 왜 의원내각제를 대통령제보다 발달한 제도라고 말하는지 알것 같습니다.
22/09/30 18:54
수정 아이콘
트러스와 보수당이 절대 의회 해산을 선택할 리가 없기 때문에
저 여론조사는 그냥 민심을 보여주는 참고수치긴 하죠 크크
근데 생각보다도 훨씬 민심이 바닥난 상태군요.
2024년까지는 보수당 정권인 상황에서, 보수당이 상황봐서 총리 재교체를 선택할 수는 있어 보입니다.
근데 이미 감세는 얘기했고 상태도 안좋은데 이제와서 바꿔도 답이 있나 싶긴 합니다.
아이군
22/09/30 19:05
수정 아이콘
뭐 한 당이 계속 해먹은 바람에 인재풀이 고갈되어 버려서....
데이비드 캐머런 -> 테레사 메이 -> 보리스 존슨 -> 리즈 트러스
갈수록 골때리는 사람이 나오는 티가 팍팍나죠.

리즈 트러스 다음은 리즈 트러스 보다 더 한 사람이 나올거라고 봅니다. 정권 교체 전에는....
패트와매트
22/09/30 19:41
수정 아이콘
솔직히 보수당이 캐머런부터 지금까지 별로 잘한것도 없는데 십수년째 장기집권중이라... 중도파들도 빨리 스타머 등판하길 바랄것 같네요
엘든링
22/09/30 22:40
수정 아이콘
금리 말아올리는 와중에 감세, 정부예산 수십조 증액, 국방예산 2배 증액 같은 헛소리를 하고 있으니..
김재규열사
22/10/01 13:10
수정 아이콘
영국로동당 지지율이 어마어마하군요
데몬헌터
22/10/01 13:19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래도 오세훈이 만약 이준석 손을 잡는다고 하면 윤은 죽어도 당은 살아서 200석대까지는 안갈거라 봅니다. 그래도 윤의 책임 완전 면피야 불가능하겠습니다만
DownTeamisDown
22/10/01 13:57
수정 아이콘
과연 그게 가능할까 라는게 문제죠.
적어도 총선한번 얻어맞아서 맞아보지 않으면 윤석열힘이 안빠질거에요.
그래서 윤석열이 중진보다 초선 재선가지고 움직이는 이유기도 하고요
달과별
22/10/02 14:24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살아봤던 선진국 중 제일 "개인"의 미래가 별로인 곳이 단연 영국이더군요.
이건 영국의 보수당의 유리한 정치 지형 탓만은 아니고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파운드화 등락 때문에 그렇습니다.
더군다나 이 파운드화는 국제경제랑 밀접해서 세계적 위기가 터지면 거진 무조건 폭락해버립니다.

자원과 직결된 노르웨이나 호주등의 화폐는 경제위기에도 상대적으로 잘 버티는 모습을 보이고
미국이나 유럽연합의 경우는 상대적 화폐 가치가 어떻든 결국 플로리다나 코스타델솔에서 쓸 화폐는 달러/유로로 그대로라서 은퇴 안정성이 매우 뛰어난 것과 너무 다르죠.
특히 한국원화로 된 재산이 있으실 분들에겐 동조가 될 확률이 높아서 환헷지가 없는 수준입니다.

나라의 미래를 걸고 베팅하겠다는 것은 꼭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만, 중간에 끼인 개인들은 미래 계획들이 다 망가지는 거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7375 [정치] 1. 사건은 우리 옆을 스쳐 지나간다. [33] 노틀담의곱추6938 22/12/09 6938 0
97374 [일반] 코로나19 백신(BA 4/5) 4차 접종 후기 [46] Regentag6690 22/12/09 6690 1
97372 [정치] 화물연대 현장 복귀…"투표 결과, 파업 종료 결정" [180] 핑크솔져13078 22/12/09 13078 0
97370 [일반] 주식 초보자의 2022년 하락장에 대한 소감 [34] 보리야밥먹자8671 22/12/09 8671 5
97369 [일반] 학폭위 10년.. 지금 우리 학교는 [25] 택배6883 22/12/09 6883 5
97368 [일반] 38년 돌본 뇌병변 딸 살해…"난 나쁜 엄마" 법정서 오열 [103] will10493 22/12/09 10493 11
97367 [일반] 사랑했던 너에게 [5] 걷자집앞이야5044 22/12/09 5044 38
97366 [일반] 역시 인생은 한방인가?...;; [12] 우주전쟁9937 22/12/08 9937 10
97365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스포) [4] 그때가언제라도3194 22/12/08 3194 1
97364 [일반] 위린이 1년 결산 [10] 요슈아6443 22/12/08 6443 3
97363 [일반] 나는 안걸릴 줄 알았는데... [37] EZrock6922 22/12/08 6922 2
97362 [일반] 게으른 완벽주의자에서 벗어나기 [14] 나는모른다6011 22/12/08 6011 19
97361 [일반] 희석식 소주에 대한 생각 [77] 梨軒5580 22/12/08 5580 12
97360 [정치] 尹 정부, '강제 북송' 막는다…최종 결정권자는 통일부 장관 [248] 크레토스10705 22/12/08 10705 0
97359 [일반] 고백: '써야지 리스트'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11] Farce2740 22/12/08 2740 9
97358 [일반] "저렴한" RTX 4060/4060 Ti는 2023년 9~10월 계획으로 알려짐 [35] SAS Tony Parker 4314 22/12/08 4314 0
97357 [일반] AI 그림)2달 동안의 AI 그림 관찰기록 [39] 오곡물티슈6060 22/12/08 6060 31
97356 [일반] 세종시의 출산율과 한국의 미래 [156] darkhero9975 22/12/08 9975 18
97355 [정치] 노옥희 울산교육감 별세 [14] 1025916 22/12/08 5916 0
97354 [일반] [일상글] 나홀로 결혼기념일 보낸이야기 [37] Hammuzzi5151 22/12/08 5151 27
97353 [일반] 전광훈이 이단이 됐습니다. [78] 계층방정10964 22/12/08 10964 13
97352 [정치] 경찰,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류품 '마약 검사' 의뢰-모두 음성 [155] 오늘9783 22/12/08 9783 0
97351 [일반] 이무진의 신호등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 봤습니다. [21] 포졸작곡가3768 22/12/08 3768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