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9/30 09:27:08
Name kurt
Subject [정치] [영상] 강력부 검사들의 낭만의 시대 (수정됨)


연달아 글을 올리게 되어 죄송하지만
유게에 올렸다가는 바로 삭게이기에

몇 개월 만에 바닥이 다 들어났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을 대통령으로 만들게 한 요인중에 하나가
저런 검사의 패기에 대한 기대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52분 34초 부터 홍준표 현 대구광역시장의 인터뷰도 볼 수 있습니다.

* 영상 초반에 나오는 홍경령 검사 구속사건은 조폭을 죽도록 고문한 사건이라 참작의 여지가 없습니다.
* 조폭 - 검사 스토리의 드라마, 영화 등의 창작물은 대부분 사실에 기반


검사(법조인)/사건 사고

https://namu.wiki/w/%EA%B2%80%EC%82%AC(%EB%B2%95%EC%A1%B0%EC%9D%B8)/%EC%82%AC%EA%B1%B4%20%EC%82%AC%EA%B3%A0#s-1.3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스위치 메이커
22/09/30 09:48
수정 아이콘
뭐 이런 글 끌올 안 해도 검사 조직에 대한 불신을 대통령 스스로가 만들어주고 있는 듯 합니다.
고기반찬
22/09/30 10:28
수정 아이콘
새 글 올리는 것도 좋지만 전에 쓰신 글도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22/09/30 10:55
수정 아이콘
예전에는 압수수색을 하면 뭔가 잘못한 사람이구나 싶었는데,
지금은 압수수색 뉴스를 보면 저건 또 무슨 의도인가를 생각하게 됩니다.
검찰은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조직인데, 밑바닥부터 뭔가 잘못된 것 같아요.
검찰 수사를 국정 동력으로 돌아가는 정권이라는 인상만 씌워주고 말이죠.
청보라포도
22/09/30 11:2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요즘 하는 행동 보면,
검찰 - 조폭 구분이 안됩니다.
이제 검찰집단이 정치권력까지 독점하니,
마음껏 깡패짓 하는 것 같습니다.
군사독재에서 검찰독재로
세련되게 잘 정치분장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7375 [정치] 1. 사건은 우리 옆을 스쳐 지나간다. [33] 노틀담의곱추6938 22/12/09 6938 0
97374 [일반] 코로나19 백신(BA 4/5) 4차 접종 후기 [46] Regentag6690 22/12/09 6690 1
97372 [정치] 화물연대 현장 복귀…"투표 결과, 파업 종료 결정" [180] 핑크솔져13078 22/12/09 13078 0
97370 [일반] 주식 초보자의 2022년 하락장에 대한 소감 [34] 보리야밥먹자8671 22/12/09 8671 5
97369 [일반] 학폭위 10년.. 지금 우리 학교는 [25] 택배6884 22/12/09 6884 5
97368 [일반] 38년 돌본 뇌병변 딸 살해…"난 나쁜 엄마" 법정서 오열 [103] will10493 22/12/09 10493 11
97367 [일반] 사랑했던 너에게 [5] 걷자집앞이야5044 22/12/09 5044 38
97366 [일반] 역시 인생은 한방인가?...;; [12] 우주전쟁9937 22/12/08 9937 10
97365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스포) [4] 그때가언제라도3194 22/12/08 3194 1
97364 [일반] 위린이 1년 결산 [10] 요슈아6444 22/12/08 6444 3
97363 [일반] 나는 안걸릴 줄 알았는데... [37] EZrock6923 22/12/08 6923 2
97362 [일반] 게으른 완벽주의자에서 벗어나기 [14] 나는모른다6011 22/12/08 6011 19
97361 [일반] 희석식 소주에 대한 생각 [77] 梨軒5580 22/12/08 5580 12
97360 [정치] 尹 정부, '강제 북송' 막는다…최종 결정권자는 통일부 장관 [248] 크레토스10705 22/12/08 10705 0
97359 [일반] 고백: '써야지 리스트'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11] Farce2740 22/12/08 2740 9
97358 [일반] "저렴한" RTX 4060/4060 Ti는 2023년 9~10월 계획으로 알려짐 [35] SAS Tony Parker 4315 22/12/08 4315 0
97357 [일반] AI 그림)2달 동안의 AI 그림 관찰기록 [39] 오곡물티슈6060 22/12/08 6060 31
97356 [일반] 세종시의 출산율과 한국의 미래 [156] darkhero9975 22/12/08 9975 18
97355 [정치] 노옥희 울산교육감 별세 [14] 1025917 22/12/08 5917 0
97354 [일반] [일상글] 나홀로 결혼기념일 보낸이야기 [37] Hammuzzi5152 22/12/08 5152 27
97353 [일반] 전광훈이 이단이 됐습니다. [78] 계층방정10964 22/12/08 10964 13
97352 [정치] 경찰,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류품 '마약 검사' 의뢰-모두 음성 [155] 오늘9783 22/12/08 9783 0
97351 [일반] 이무진의 신호등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 봤습니다. [21] 포졸작곡가3769 22/12/08 3769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