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8/09 06:49:38
Name jjohny=쿠마
Subject [일반] 경부고속도로-강남역 지나는 지상 경로로 출근중입니다. (수정됨)
매일 광역버스 타고 용인 - 경부고속도로 - 신논현역 - 강남역 - 양재역 루트 지나서 출근합니다.

지난 밤에 아침까지 비가 내리면 강남역 근방 교통상황 복구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도 하고, 경부고속도로 일부분이 침수되었다는 이야기도 들리고, 버스회사들 버스가 침수돼서 못다닐 수도 있다는 이먀기도 들려서 상당히 쫄고 있었습니다.

아침에 강남역 쪽으로 가는 첫차 상황을 모니터링해봤는데, 다행히 강남역 돌파하고 양재역까지 무리 없이 가는 모양이더라고요.

디테일한 도로상황은 몰라도, 일단 지금은 버스가 왔다갔다 할 수 있나보다 싶어서 일찍 집을 나섰습니다.

지금 강남역 지나는데, 다행히 버스 다니는 데는 별 문제 없지 싶습니다. 지금 비가 안 오는지, 사람들이 우산도 안 쓰고 다닙니다.

사실 저희집은 28개월 애기 2명이 둘 다 정상 컨디션이 아니라서 밤중에 깨서 데리고 있다가 다시 재우고 하는 과정을 몇 번이나 반복하느라... 총 수면시간이 2시간은 되려나 모르겠네요. 오늘 출근해서 얼마나 생산성 있게 일할 수 있을런지... 그래도 일단 정상 출근 할 수 있는 게 어디인가 싶긴 합니다.

모두 오늘 하루 무사히 보내시길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jjohny=쿠마
22/08/09 06:50
수정 아이콘
일반 카테고리니까, 정치성 댓글은 정치 카테고리에 달아주세요.
피식인
22/08/09 06:54
수정 아이콘
오늘 내일까지 계속 비가 온다고 하니.. 재택 가능하신 분들은 재택을 하시는 쪽이 좋을 것 같습니다. 출근하셔야 하는 분들은 안전하게 출퇴근 하시길 기원합니다.
22/08/09 06:57
수정 아이콘
양재1동 양재천 인근 사는 주민입니다. 새벽에 차 확인하고 편의점 갔다올겸 잠깐 나왔다 왔는데 다행히 평온하군요.
jjohny=쿠마
22/08/09 06:59
수정 아이콘
도로 중간중간에 세워져 있는 차량들이 간간이 있는데, 아마도 어제밤에 침수돼서 차주가 포기하고 간 차량들 같습니다.

안쓰럽기도 하고... 출근시간 전에 견인이 되면 다행이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출근시간 돼서 차량 많아질 때 교통에 큰 방해가 될텐데 염려되기도 하네요.
사경행
22/08/09 07: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지하철은 9호선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는 정상운영중입니다(개화~노량진/신논현~ 중앙보훈병원만 운행중)
공공기관 11시에 출근 조정 요청문자로 괜히 욕먹어서 조금 억울하네요
(추가) 11시에 출근하라는 문자가 방금 왔네요 저 이미 출근해있는데요...ㅜㅜㅜㅜ
반찬도둑
22/08/09 08:39
수정 아이콘
부지런하셔서 욕 보신 상황이시네요
지금이라도 잠깐의 휴식을 만끽하시기를
사경행
22/08/09 10:04
수정 아이콘
네 이대로 11시까지 쭉 쉴 예정입니다
아침에 보고할 일도 있고 여러가지가 겹치다보니 이런 일이 발생했네요 크크크
22/08/09 07:10
수정 아이콘
이런 날에는 재택하고 싶은데 회사에서는 아무 소식도 없네요...
22/08/09 07:15
수정 아이콘
아침에 출근하는데 이동네 살고있는 처음으로 산이 무너져서 위험하다고 버스가 돌아가네요..
22/08/09 07: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9호선 노들-사평 무정차통과인데 딱 그 구간 밖이라 지하철 탈 수 있을까 싶습니다.

찾아보니 해당구간 이전 역들인 노량진과 신논현까지만 운행하고 두구간 사이 열차교류는 없나봅니다... 악 ㅠ
22/08/09 08:03
수정 아이콘
노량진역 주변 버스정류장(고속터미널 방향 환승)은 늘어나는 사람과 운행중단 관련 상황 모르셔서 와서야 아시고 멘붕하신 분들이 많네요
22/08/09 08:38
수정 아이콘
노량진역 1호선과 9호선 환승 게이트에 사람들이 몰려있더군요...
참고로 저도 원래 신논현과 노량진으로 가는 쪽인데 아침에 미리 확인해서 무사히 다른 방향으로 왔습니다.
22/08/09 09:04
수정 아이콘
버스마다 사람 가득이고 정 안되겠어서 반대방향가서 앞정거장서 타고 가는 중인데 다리도 다쳐서 쉽지 않은 출근길입니다 ㅠ
AaronJudge99
22/08/09 07:36
수정 아이콘
그래도 좀 다행이네요..
재가입
22/08/09 08:06
수정 아이콘
쌍둥이 인가요!! 고생많으시기도 하고 너무 예쁘겠네요 28개월이라니!!
22/08/09 08:07
수정 아이콘
저도 용인 수지쪽 사는데 아침에는 비가 많이 잦아들었더라구요.

회사에서는 11시까지 출근하라고 하는데 분당이라 그냥 여유있게 가보려고 합니다.
배고픈유학생
22/08/09 08:20
수정 아이콘
강남순환 양재방향 마비네요. 합법적? 지각할듯요
좋은데이
22/08/09 08:30
수정 아이콘
7시쯤 일어나니 재택권장 문자와있길래 회사컴 원격 셋팅하고 재택한다고 했네요..
출근하시는분들 화이팅입니다
하우두유두
22/08/09 08:33
수정 아이콘
서울에서 경기광주 출퇴근하는데 서울에서 경기광주까지는 30분만에 왔는데 경기광주 시내에서 한시간째 떠돌고있습니다 막혀서 크
윤석열
22/08/09 08:35
수정 아이콘
4시까지 애기가 안자서 재우고 자려고 보니 지하실에 물새서 7시까지 물푸고 씻고 출근했습니다.. 체력이... 딸려요..
及時雨
22/08/09 08:47
수정 아이콘
11시 출근이라는 사실을 8시 43분에 공지해주는 바람에 회사 2시간 일찍 나온 사람이 되고 말았습니다 으윽
키스도사
22/08/09 08:49
수정 아이콘
저도 회사가 양재역 근처인데, 오늘 출근 준비 중에 폭우로 인한 일정 취소로 재택 근무로 전환되었습니다.

다들 별 탈 없이 오늘을 지내셨으면 좋겠네요.
소시민
22/08/09 08:49
수정 아이콘
7시 50분 출발했는데 엄청 막혀서 체념했더니,
8시 30분에 11시까지 출근하라는 공지가...
협곡떠난아빠
22/08/09 08:56
수정 아이콘
어이쿠 밤새 고생하셨네요 한번만 깨도 피곤한데 ㅠㅠ 파이팅입니다
트루할러데이
22/08/09 09:13
수정 아이콘
고생 많으셨어요. 오늘 다들 안전하게 출근하셨길 빕니다.
톤업선크림
22/08/09 09:15
수정 아이콘
고생 많으셨습니다...ㅠㅠ
전 지금 성남-양재 출근 중인데 세곡동까지만 40분 걸렸네요 일부러 20분 일찍 나왔는데도 지각 예정 후우...ㅠ
22/08/09 10:05
수정 아이콘
5시간 자고 출근도 힘든데 두 시간 수면이라니… 고생 많으셨네요.
22/08/09 13:10
수정 아이콘
어제 퇴근 할 때 차 앞이 제대로 안 보이는걸 경험하고 지하철로 출근했는데 회사 지하 가장 아래층이 침수되고 그로 인해 정전되서
배수작업 때문에 건물 입구컷 되고 3시간 기다리다 자택대기 명령 받고 집에 왔습니다. 왠지 내일도 이럴 것 같아서 걱정입니다...
제발 내일은 가도 되는지 빨리 알려줬으면...
구라리오
22/08/11 10:14
수정 아이콘
크크크 출근 루트가 완벽하게 겹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6766 [일반] 사극 드라마 노래 모음입니다. [6] 라쇼2859 22/10/02 2859 3
96765 [일반] 디지몬 어드벤쳐 라스트 에볼루션: 인연 (스포) [7] 그때가언제라도3021 22/10/02 3021 1
96764 [정치] 국군의날 멸공의횃불→승리의횃불 [149] 16415 22/10/02 16415 0
96763 [일반] 책 후기 - <하얼빈> [4] aDayInTheLife3373 22/10/01 3373 5
96762 [일반] 랩 작업물 오랜만에 가지고 왔습니다! [2] 개념치킨3080 22/10/01 3080 6
96761 [정치] 국군의 날 기념 문민정부부터 대통령들의 거수경례 사진 모음.jpg [65] valewalker10420 22/10/01 10420 0
96760 [정치] 한 총리 "훨씬 더 올라야 한다".. 전기·가스요금 줄인상에 '가구당 월 7670원 더 지출' [204] 항정살12517 22/10/01 12517 0
96759 [일반] [경제이야기] 혼세마왕이 강림한 미국의 주택시장, 분노한 제레미 시걸 [58] 김유라11460 22/10/01 11460 19
96758 [일반] 미개국가의 문화승리: 산업화 국가의 결론은 저출산이다 [31] 계층방정8353 22/09/30 8353 4
96757 [일반] [직장생활] 면접을 보고 느낀 점 [18] 라울리스타7460 22/09/30 7460 12
96756 [일반] 망사용료의 아주 근원적인 문제는 결국 [101] 능숙한문제해결사11412 22/09/30 11412 25
96755 [정치] ???: 해임건의 묵살은 헌법 유린 [43] 인간흑인대머리남캐11244 22/09/30 11244 0
96754 [정치] 우크라이나에 신궁이 도입된다고 하는 루머 [10] 어강됴리7662 22/09/30 7662 0
96753 [일반] 망사용료, 숫자를 가지고 얘기하면 어떨까요? [59] Dew6362 22/09/30 6362 11
96752 [정치] 트러스, 집권 4주 만에 정치 위기..보수당 지지자도 외면 [44] 나디아 연대기8990 22/09/30 8990 0
96751 [일반] 출판사 '전파과학사'에서 도서 무료 나눔을 합니다. [12] 물맛이좋아요5668 22/09/30 5668 9
96750 [정치] '김봉현 회장, 검사 술 접대 의혹' 검사 1심 무죄 [53] 빼사스8150 22/09/30 8150 0
96749 [정치] 망사용료 관련 대도서관 [132] 능숙한문제해결사11817 22/09/30 11817 0
96748 [일반] 엔비디아. 4천 시리즈 파워서플라이 우려 일축 [19] SAS Tony Parker 4569 22/09/30 4569 0
96747 [정치] [단독]8·8 폭우 참사 당일 낮에 'VIP 출퇴근길'도 침수 [21] 간옹손건미축9080 22/09/30 9080 0
96746 [정치] [갤럽] 尹 긍정평가 24% [312] 아이는사랑입니다16196 22/09/30 16196 0
96745 [정치] 비속어 사태 때 대통령실의 상황 및 대통령실 직원들 분위기 [60] 체크카드10230 22/09/30 10230 0
96744 [정치] [영상] 강력부 검사들의 낭만의 시대 [4] kurt5975 22/09/30 597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