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1/17 01:37:09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570448300
Subject <아워 미드나잇> - 당신들의 밤, 우리들의 낮.(스포)

밤 거리를 다녀본적 있으신가요? 그러니까, 말하자면 그냥 밤이 아니라 모든 점포가 문을 닫은 심야의 시간대요. 만약, 다녀보신적이 있다면, 그 경험은 상당히 독특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도시의 밤이 얼마나 낮과 다른 모습을 지니고 있는지. (아마도 글을 읽고 계신 분이 그런 경험이 있다면, 아마도 어떤 감정, 상황 때문에 더 특별한 밤이 되었겠지만) 그리고 그 시간대가 감정적으로 얼마나 기묘한 감정을 안겨주는지 아마도 경험해보신 분들은 알거라고 생각합니다.


<아워 미드나잇>은 두 남녀가 서울의 밤을 다니는 이야기입니다. 이들의 낮은 그닥 밝지 않습니다. 현실적인 문제들로, 살아남기만으로도 벅차는 낮입니다. 우연한 기회로 마주친 두 사람은 각자의 고민을 가지고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습니다. 영화는 두 사람의 목적지 없는 밤 중의 걸음을 다루고 있습니다.


영화를 처음 대할때, 아마 가장 인상적으로 남은 부분은 흑백이겠죠. 영화는 흑백으로 전개됩니다. 개인적으로 참 잘 조율된 흑백이라고 생각해요. 암부가 날아간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너무 밝아 이해할 수 없는 상황도 아니구요.

개인적으로 그런 점에서 마지막 장면에서 컬러로 전환된건 주제를 위해서지만 조금은 아쉽기는 합니다. 그러니까 그림자와 흑백으로 쌓아올린 서사와 주제를 더 명확하게 만들어 주기 위해서 포기한 것이라고 해야할까요. 개인적으로는 '힐링' 내지 '위로'에 대해 조금 질려하는 터라 꼬투리를 잡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영화의 독특한 점은 서울이라는 대도시를 단 둘의 공간으로 한정시킨 데 있습니다. 그러니까 가끔씩 누군가 끼어드는 낮 시간에도, 카메라는 주인공에게 점점 다가가며 다른 사람들을 배제하고 있고, 밤 장면들은 온전히 둘만 피사체로 존재합니다. 서울이라는 도시에 살아본 적은 없지만, 사람이 없는 도시의 모습은 생경한 맛이 있죠. 어쩌면 영화의 제 3의 주인공은 비어버린 도시일 수도 있겠습니다.


영화를 어떻게 짧게 정의할 수 있을까요. 희망찬가라기엔 낮 시간의 현실은 너무 무겁고, 그렇다고 절망하기에는 또 그렇습니다. 인터뷰와 관련 영상을 짧게 훑어 보니 인상적인 표현이 있어 빌려오고 싶습니다. '암순응'.

영화는 어쩌면 그 어둠 속에서, 흑백 속에서, 그림자 속에서도 시각을 유지하는, 버텨내는 '암순응'을 이야기하고 싶었던건 아닐까 싶네요.


p.s. 연 이틀 심야영화를 보고 있네요... 프렌치 디스패치도 봐야하는데.

p.s. 2 극장에 저 혼자 있는 경험은 처음이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668 결혼 10년차를 앞두고 써보는 소소한 결혼 팁들 [61] Hammuzzi7535 22/01/02 7535 82
94667 [주식] 2021년 결산 - 주린이의 첫 주식 도전기 [30] 탈리스만3578 22/01/02 3578 2
94666 (스압주의)정수리 모발이식 4개월간 사진 [26] Croove4326 22/01/02 4326 20
94665 한국인의 기질과 정체성 [34] singularian4905 22/01/02 4905 5
94663 드디어 전면에 나서는 김종인 선대위원장 [153] 렌야15368 22/01/02 15368 0
94662 대한민국 방산 무기 수출 현황 [47] 가라한6667 22/01/02 6667 89
94661 윤석열씨는 아무것도 모르셨답니다.game [76] 이호철13847 22/01/02 13847 0
94660 안철수 후보 삼프로 영상(좀 많이 깁니다. 요약이라기보단 주요 내용) [71] Crochen9105 22/01/02 9105 0
94659 윤석열 관련 meme 모음 [77] 개미먹이9759 22/01/02 9759 0
94658 일부 주식 커뮤니티에서 본 이재명과 윤석열(삼프로 발언 비교) [83] Crochen12196 22/01/02 12196 0
94657 2021년 영화 베스트 22 / 기대작 5편 / 실망작 5편 [20] azrock3662 22/01/02 3662 9
94656 안철수가 오르비에 올린 글.jpg [48] 호옹이 나오8152 22/01/02 8152 0
94655 정치인은 무서운 사람이 될지언정 우스워지면 안 된다. [159] wlsak16888 22/01/02 16888 0
94654 KBS 여론조사 세부데이터.jpg [57] 렌야10660 22/01/02 10660 0
94653 나도 신년 분위기 좀 느끼고싶다아아아! [10] 깃털달린뱀3113 22/01/02 3113 26
94652 신라와 페르시아 관련 대서사시 쿠쉬나메 [17] 가라한4013 22/01/01 4013 16
94651 [힙합/랩] 새해에도 자작 취미 활동 [2] 개념치킨1023 22/01/01 1023 2
94650 현대백화점 VIP 선정 기준이 변경되었습니다. [39] Leeka9449 22/01/01 9449 0
94649 KBS 여론조사 이재명 39.3% 윤석열 27.3% (+ MBC, SBS 결과까지 곁들인) [296] 저스디스22389 22/01/01 22389 0
94648 인벤에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게임정책 인터뷰가 올라왔네요 [74] Davi4ever10672 22/01/01 10672 0
94647 중앙일보) 안철수만 연금공약 발표했다. [67] 호옹이 나오6011 22/01/01 6011 0
94646 이준석 '성상납' 배후설 분분…송영길 "윤핵관이 했을 것" [49] wlsak10159 22/01/01 10159 0
94645 새해 해돋이를 보러 산에 올랐습니다 [8] 피잘모모1906 22/01/01 1906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