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1/06 14:40:24
Name 슈테
Subject (리뷰, 스포 포함)이탈리아 대체 역사물
https://mm.munpia.com/?menu=novel&id=287587&renewal2=TRUE

2차 세계 대전 배경의 대체역사물들을 보면 우리나라(조선)라든지 독일, 미국, 소련 등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하는 경우가 많은데 2차 세계 대전의 참전국인 이탈리아가 소설의 중심이 되는 경우가 없습니다. 유료화된 소설은 물론이고 무료 연재중인 소설에서 찾아보기가 매우 힘듭니다. 그나마 과거에는 이탈리아를 소재로 한 대체역사물들이 있었지만 연중이 되거나 사라졌습니다...

이번에 제가 리뷰할 소설은 무솔리니와 이탈리아, 2차 세계대전을 주도하다입니다.

이 소설은 몇 안되게 2차 세계대전의 이탈리아를 배경으로 한 대체역사물입니다. 역시나 주인공이 무솔리니에게 빙의를 해서 이탈리아는 물론 세계대전을 비롯한 역사를 바꾸고자 합니다.

시작부터 공산당과도 함께 하는 대연정을 발표했고 이후에는 짐덩이나 다름이 없는 식민지를 포기한다는 초강수를 둡니다! 그 다음에는 현대 이탈리아의 고질병인 마피아들을 제거해버리고 히틀러와 나치당에게 독을 푼답시고 자기가 잡은 마피아를 독일로 추방시킵니다. 이렇게 해서 이탈리아를 효율적으로 관리해나가면서 원래 역사에 비해 합리적인 모습과 더불어 국력이 신장됩니다. 이렇게 사이다를 보여주다 독일쪽에서 악재가 발생합니다. 변화된 무솔리니에게 실망한 히틀러가 축출된 마피아와 경합을 해버리면서 독일을 한번에 장악할 정도로 세력이 커져버립니다. 때문에 주인공도 골치아파합니다. 여기서 주인공은 어떻게 히틀러를 상대할까요?

이탈리아 대체역사물을 원하시는 분들이라면 한번쯤은 읽어볼만 하지만 커다란 기대를 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내용은 극히 짧고 세밀하지 못한 변화 과정과 급전개, 고증 오류(워싱턴 해군조약) 등이 눈에 띄게 보이거든요. 이전에 제가 읽었던 위대한 총통각하보다도 완성도가 떨어집니다. 왠지 나무위키나 인터넷의 역사썰을 읽는 느낌과 동일합니다.

제가 과거에 읽었던 이탈리아 대역물은 리뷰하고 있는 소설처럼 전간기때의 빙솔리니를 통해 이야기를 전개하지만 등장인물간의 관계 묘사와 변화, 사건의 세밀한 전개들을 통해 저에게 깊은 인상들을 남겨주었습니다. 그 소설이 지금도 연재되었다면 내독나없의 이탈리아 버젼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반면 '무솔리아와 이탈리아, 2차대전을 주도하다'는 위총통의 이탈리아 버젼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약칭 '무이'가 유료 소설이 아니라는 점, 대체역사물에서 엄청나게 드문 소재인 이탈리아를 다룬다는 점, 아마추어 소설인점 등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만일 훗날에 소설을 리메이크나 유료화를 하게 된다면 내독나없과 빙탈린, 경애하신 수령동지 등 다른 대체역사물의 세밀한 전개, 인물들의 묘사를 배웠으면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11/06 15:10
수정 아이콘
믿고 달려보겠습니다~
조말론
21/11/06 15:35
수정 아이콘
오 빙탈린이 내독나없 수준인가요!?
21/11/06 15:57
수정 아이콘
빙탈린에 대해서도 할 말이 있겠지만 그래도 등장 인물들의 묘사들이나 미래지식뽕을 제대로 뽑아냈습니다.
조말론
21/11/06 16:09
수정 아이콘
오 좋네요 무료분보다가 어디선가 멈춘 느낌이었는데 추천해주신거 읽고 다시 한번 봐보겠습니다
21/11/06 18:13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내독나없에는 못 미치지만 괜찮았습니다
Two Cities
21/11/06 15:51
수정 아이콘
전 이탈리아 대역이 나온다면 르네상스 시기 작품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21/11/06 16:42
수정 아이콘
빙탈린이 풀 제목이 어떻게 되나요??
21/11/06 17:12
수정 아이콘
나, 스탈린이 되었다!?
말그대로 스탈린에 빙의해서 독일과 히틀러에 맞서는 대체역사물입니다. 2차 세계 대전이후에는 더글라스 맥아더의 미국과 대립합니다.
내배는굉장해
21/11/06 18:03
수정 아이콘
대역도 이제 너무 많으니까 중복되는 시대와 나라를 피해 신기한 곳들 역사로 많이 나오네요. 하긴 대역을 즐기는 독자로서 이제 조선 배경은 지겹기도 해요.
21/11/06 18:14
수정 아이콘
이런 게 있었네요. 한 번 찍먹해봐야할 듯
abc초콜릿
21/11/06 18:34
수정 아이콘
근데 어느 순간 대체역사물이 뭐 이리 많이 나오는지
시원한물
21/11/06 20:05
수정 아이콘
대체역사물 쓰고 읽는 수요층이 두텁다는 얘기인즉슨, 그만큼 우리나라의 문사철 인재풀이 두텁다는 얘기지요.
오징어게임 같은걸 보면서 이 문사철 맨파워가 사실 한국의 숨은 저력이 아닌가 하는 망상을 가끔 해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690 격노한 김종인, 작업치는 윤핵관, 공격받는 이준석..... 혼돈의 국힘당 [125] EpicSide10252 22/01/04 10252 0
94689 이재명의 JTBC 뉴스룸 / KBS 뉴스9 인터뷰 [136] Davi4ever15271 22/01/03 15271 0
94688 아 차 사고 싶어라 完 (마 서퍼티지!) [76] 길갈6304 22/01/03 6304 24
94687 오늘 이준석 당대표의 경솔한 언사에 대한 아쉬움 [128] wlsak14563 22/01/03 14563 0
94686 윤석열과 술 [73] 어강됴리11829 22/01/03 11829 0
94685 오늘 국민의힘 일련의 사건들의 전말(해설편) [111] 채프15328 22/01/03 15328 0
94684 이재명 "탈모약도 건강보험 적용" 검토 [149] 스띠네12620 22/01/03 12620 0
94683 [단독]이준석 성접대 및 금품 수수 의혹 고발, 서울중앙지검 이첩 [139] 몽블랑17352 22/01/03 17352 0
94681 [속보]국민의힘 선대위 김종인까지 일괄 사의표명 [243] 카루오스21571 22/01/03 21571 0
94680 글로벌리서치 여론조사) 안철수 41.1% vs 윤석열 30.6%. Jpg [53] 호옹이 나오8166 22/01/03 8166 0
94679 이재명 32.8% 윤석열 25.4% 지지후보 없음 29.5% [87] Leeka10771 22/01/03 10771 0
94678 김종인 "尹, 선대위가 해주는대로 연기만 잘하면 선거 승리" [233] 몽블랑15563 22/01/03 15563 0
94677 동진쎄미켐 '슈퍼개미', 오스템임플란트 1880억 10월부터 횡령 [45] Leeka8539 22/01/03 8539 4
94676 신지예, 새시대에는 남는다/이준석 사퇴요구 및 나경원 등장 [159] 채프12202 22/01/03 12202 0
94675 윤석열이 도게자를 박았군요 [131] 실제상황입니다11648 22/01/03 11648 0
94674 [속보]윤석열 대통령 선거 운동 일정 전면 중단…"선대위 쇄신 먼저" [341] 카루오스21025 22/01/03 21025 0
94673 [속보]신지예 "새시대준비위 수석부위원장 사퇴" [96] 캬옹쉬바나10419 22/01/03 10419 0
94672 일단 윤석열 후보의 하락세가 멈췄네요... [87] 우주전쟁11181 22/01/03 11181 0
94670 김민전 "하태경, 군대 안 다녀와 몰라"..이준석 "20대 적대" [142] wlsak15421 22/01/02 15421 0
94669 2021년 시청한 넷플릭스 작품들 리뷰와 별점 [60] 카트만두에서만두6860 22/01/02 6860 12
94668 결혼 10년차를 앞두고 써보는 소소한 결혼 팁들 [61] Hammuzzi7759 22/01/02 7759 83
94667 [주식] 2021년 결산 - 주린이의 첫 주식 도전기 [30] 탈리스만3740 22/01/02 3740 2
94666 (스압주의)정수리 모발이식 4개월간 사진 [26] Croove4558 22/01/02 4558 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