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0/04 20:33:38
Name 及時雨
Subject [일반] 경주에서의 마지막 날
4kZ1juZ.jpgxPK4Khk.jpgrJLQbCx.jpgC02ReuG.jpge1rTURJ.jpgkRPVNuK.jpgpDOx3gu.jpggWES7oV.jpg7GtKTKG.jpgwFhzFOi.jpgXb2Uu2I.jpgVR7k5Ug.jpgZZxpwz2.jpg5WFmBfq.jpgkzbJA2d.jpg5UK5T3m.jpgnFzociR.jpgA6a0Gck.jpgsQ90lst.jpguH04jKU.jpgF684tkN.jpg



어제는 경주월드에서 신나고 놀고오는 바람에 여행 후기 쓰는 것도 까먹었네요.
드라켄 짱이었습니다 히히

오늘은 마지막으로 경주 시내를 쭉 돌아봤습니다.
역사적인 유물들을 참 좋아하는데, 그간 역사책에서 주로 보던 것들을 실제로 걸으며 마주할 수 있다는 게 참 좋았습니다.
신라 관련해서 정말 다양한 유물과 건축물을 볼 수 있었는데, 참 만족스럽게 돌아다닌 것 같아요.

핫플레이스라는 황리단길은 진짜 잘 꾸며놓아서 인상적이었습니다.
경주의 특색을 살린 먹거리도 많고, 관광도시답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쫀디기, 십원빵, 첨성대 라떼, 황남빵 다 맛있었습니다 흐흐.

대릉원을 돌아보고 마지막으로 월정교의 야경을 보러 가는 길, 해질녘이 너무나도 아름다웠습니다.
백수 시절부터 경주라는 도시에 대해 짝사랑을 품고 있었는데, 이번 여행으로 그 마음이 많이 해소된 거 같아요.
처음부터 끝까지 참 아름다운 풍경들을 카메라와 눈, 마음 속에 담아갑니다.
언젠가 다시 또 찾아올 날이 벌써부터 기대되네요.

안녕, 경주.
안녕, 신라.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리자몽
21/10/04 20:36
수정 아이콘
이번 사진도 땟깔이 참 좋네요

덕분에 간접 경주 체험 잘했습니다 흐흐
及時雨
21/10/04 20:37
수정 아이콘
갤럭시 A 시리즈를 탈출하고 반드시 다시 오려고요 크크크...
걷자집앞이야
21/10/04 20:38
수정 아이콘
갤럭시a로 찍으신거예요? 내 아이폰 눈감아...
及時雨
21/10/04 20:39
수정 아이콘
A51 쓰고 있습니다.
손떨방이 없어서 다이소에서 산 오천원짜리 삼각대를 상비해야 하는 신세...
메디락스
21/10/04 20:42
수정 아이콘
아니 갤럭시 a라니 덜덜덜 대단하시네요
피잘모모
21/10/04 20:37
수정 아이콘
역덕후로써 경주라는 도시를 정말 좋아하는데! 멋진 사진들을 보니 혼자 경주 답사를 하고 싶네요 흐흐 중간고사 끝나면 가봐야겠어요
及時雨
21/10/04 20:39
수정 아이콘
참 좋아요.
저도 진짜 오랫동안 오고 싶다고 맘만 먹고 있었는데, 냉큼 와보니까 역시나 좋네요.
2021반드시합격
21/10/04 20:39
수정 아이콘
본점 황남빵 츄릅...
경주 할머니집 갈 때마다 매번 먹었는데도 안 질려요.
덕분에 경주의 요모조모 간접구경 잘 했습니다.
及時雨
21/10/04 20:40
수정 아이콘
갓 나온 거 하나 딱 사서 먹으니까 참 좋더라고요 흐흐.
선물용에서는 그 맛이 다 전해지지 않을것 같아 아쉽습니다 ㅠ
21/10/04 20:39
수정 아이콘
오늘 노을이 그렇게 이뻣는뎅
及時雨
21/10/04 20:41
수정 아이콘
진짜 예쁘더라고요.
산 너머 넘어가는 해가 참 멋진 추억을 만들어줬습니다.
그랜드파일날
21/10/04 21:21
수정 아이콘
오늘 동궁원 다녀왔는데 대릉원 쪽 사람 정말 많더군요 크크
及時雨
21/10/04 21:25
수정 아이콘
무덤 사이로 나무가 자란 포토존이 있던데 뙤약볕에도 사람들이 줄을 쫙 서 있드라고요...
21/10/04 21:31
수정 아이콘
아니 설마 같은 카페까지 가셨으리라고는... 흐흐 황리단길 카페 루프탑 조망이 참 좋더군요. 사진 잘 봤습니다.
及時雨
21/10/04 21:33
수정 아이콘
서울에서도 경주에서도 지나가다 마주쳤을지도 모르겠네요 크크...
번개크리퍼
21/10/04 21:57
수정 아이콘
동궁과 월지 사람이 느무 많아서 월정교 인기가 더 높아졌더라구요.
及時雨
21/10/04 22:09
수정 아이콘
제가 갔을땐 그래도 동궁과 월지에 사람이 더 많았습니다 크크
박세웅
21/10/04 23:00
수정 아이콘
제주도와 경주 정말 최애 입니다...
及時雨
21/10/04 23:40
수정 아이콘
제주도도 언젠가 가고 싶네요 흐흐
21/10/04 23:02
수정 아이콘
사람이 꽤 있네요. 내일은 적겠지..
及時雨
21/10/04 23:41
수정 아이콘
오늘까지는 쉬는날이었으니...
21/10/05 00:16
수정 아이콘
제가 오늘 내일 쉬는데 올려주신 사진들 보고 오늘 가려다가 빨간날이라 포기했습니다 (.....) 내일가려구요
aDayInTheLife
21/10/05 10:02
수정 아이콘
경주 좋죠 크크크크
울산 출장이니 다음 번엔 울산도 한번 와보시면 좋습니다. 크크
방과후계약직
21/10/05 17:53
수정 아이콘
카페 오하이군요. 경주 좋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060 [일반] 꿀벌 멸종 떡밥에서 사람들이 놓친 이야기들 [12] 오곡물티슈5730 21/11/15 5730 13
94059 [정치] 40대 유부남의 주관적인 관점에서의 대선후보 [107] 스탱글8239 21/11/15 8239 0
94058 [일반] 제주도 호텔 후기(신라 롯데 하야트) [40] 교자만두6163 21/11/15 6163 15
94057 [정치] 사실상 대선은 승부가 난 거 아닌가 싶네요... [237] 우주전쟁17385 21/11/15 17385 0
94055 [일반] 가벼운 글. 최근 이사의 가전 구매의 개인적 교훈 [44] 시간5349 21/11/15 5349 5
94054 [일반] 인텔 12세대 들어와서 받은 질문들 받을 질문들 [39] SAS Tony Parker 4279 21/11/14 4279 6
94053 [일반] <1984 최동원> 감상 후기 [20] 일신4325 21/11/14 4325 22
94052 [일반] [스포]섬광의 하사웨이 – 샤아의 역습 v2: 어째서 냉전 말의 이야기가 지금 되풀이되는가 [19] esotere2557 21/11/14 2557 10
94051 [정치] 종로 보궐 여론조사, 이준석-원희룡-추미애 순으로 접전 구도 [43] 피잘모모7326 21/11/14 7326 0
94050 [일반] 취미/ 시그마 dp1q/ 하늘 사진/ 영상촬영기 추천 [17] 범이1432 21/11/14 1432 2
94049 [일반] 나의 만성우울증 [92] 파프리카너마저6998 21/11/14 6998 39
94048 [일반] 토막글)미국의 수학 전쟁 [23] kien.5938 21/11/14 5938 4
94047 [일반] 얀센 > 모더나 추가접종 14시간후 후기 [54] Croove7480 21/11/14 7480 5
94046 [정치]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관련 거짓말 [81] 스텔10783 21/11/14 10783 0
94045 [일반] [팝송] 에드 시런 새 앨범 "=" [4] 김치찌개1408 21/11/14 1408 6
94044 [일반] 가슴이 두근거리는 굉장한 활력의 구슬. 찾아라 드래곤볼! [17] 라쇼3378 21/11/13 3378 3
94043 [정치] 그 많던 여권 잠룡들은 어쩌다가 침몰했나 [132] 오곡물티슈13463 21/11/13 13463 0
94042 [정치] 토지공개념 정책. 서울시가 먼저 시동을 걸었습니다 [68] 도방9134 21/11/13 9134 0
94040 [일반] 무술이야기 03 한국의 일본무술 [9] 제3지대1870 21/11/13 1870 14
94039 [일반] 한국에 리메이크, 번안된 일본 가요들 [77] 라쇼6419 21/11/12 6419 11
94038 [일반] 나의 면심(麵心) - 냉면만 두 번째 이야기 [24] singularian2546 21/11/12 2546 12
94037 [정치] 한일 병합이 미국 때문인가 [131] LunaseA8613 21/11/12 8613 0
94036 [일반] [역사] 몽골의 유럽 참교육에 대한 소고 [91] 이븐할둔4740 21/11/12 4740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