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0/04 00:31:49
Name 삭제됨
Subject [정치] 양극화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이들의 지혜 (수정됨)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수부왘
21/10/04 00:37
수정 아이콘
국민은 일류, 기업은 이류, 정치는 삼류라는 말은 성립이 안되죠. 일류 국민들이 일하는곳이 기업들이고 선출한것이 정치인 아닌가요? 어떻게 민주국가에서 국민들은 일류인데 기업과 정치는 이류 삼류가 될수 있을까요.
아루에
21/10/04 00:39
수정 아이콘
정정하죠 뭐. 국민도 삼류 기업도 삼류 정치도 삼류.
실제상황입니다
21/10/04 00:58
수정 아이콘
드디어 본심을 드러내는군
댄디팬
21/10/04 09:07
수정 아이콘
아루에님 명제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반드시 성립하지 않는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조선인들이 무기력한데 타국으로 이주해서 생활력을 잘 보여준다는 글도 있었고, 재료가 극상이라도 조리환경이나 요리사에따라 요리가 안좋을수도 있으며, 일류인 국민이 일류인 정부로 이어지는데 시차가 있을 수도 있지요. 상대적으로 국민의 의식 발전에 비해 정치가 지체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엔터력
21/10/04 00:46
수정 아이콘
고작 4천만원밖에 안되는 뇌물이 부끄러워 자살했으니 그분 한점 부끄럼없이 깨끗한분 맞는거죠?
아루에
21/10/04 00:48
수정 아이콘
그럴리가요 선을 행하고 죄를 범치 아니하는 의인은 세상에 아주 없는 법인데
술라 펠릭스
21/10/04 02:0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체소 한국사회는 20세기, 아니 21세기 초까지는 정치가 사회를 선도했던 국가입니다. 그게 박정희의 개발독재였던 김대중의 21세기 플랜이었던.

오히려 정치가 사회에 밀리기 시작한건 사실 노무현 시절 부터였지요.

그리고 이게 나쁜건 아닌게

이명박때도 박근혜때도 문재인때도 대한민국은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거든요.

사실 지금이 단군이래로 대한민국의 최고 전성기라 할 정도로. (왠지 마지막 불꽃일 것 같은 - 출산율- 느낌이 들어서 슬프긴 하지만)
아루에
21/10/04 02:15
수정 아이콘
듣고 보니 진단하신 것이 더 일리 있는 것 같습니다.
타바스코
21/10/04 03:03
수정 아이콘
15년전이였나.. 예전 국민연금 TV광고에서 "우리나라는 계속 성장할테니까요" "네! 그렇죠" 라고 했던 부분이 떠오르는데
그때 당시에는 우리나라는 계속 발전할 것이다 라는게 당연하게 느껴졌어요..
왜 그런진 모르겠지만 그냥 그렇게 느껴졌는데

이젠.. 그냥 말씀하신것처럼 마지막불꽃을 태우고 있는것같아서 무서워지네요.
앞으로 계속 성장할거라는 생각이 아에안듭니다. 그냥 내리막만 남은 것 같아요.

최전성기일때 많이 벌어둬야지 내리막이 좀 덜아플텐데... 앞으로 어떻게 되련지..
댄디팬
21/10/04 08:56
수정 아이콘
악의의 경쟁이라는 말에 아주 공감합니다. 더 나은 대안임을 증명하기보다 상대가 악이라는 이미지를 덧씌우는 온갖 수사들... 이게 민주정과 현대사회의 귀결이 아닐까 두려워지기도 힙니다. 참 어렵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159 [정치] 윤석열/이재명후보 초청 2021중앙포럼 "20대 대선, 대한민국의 미래를 묻다" [135] 같이 갑시다8996 21/11/24 8996 0
94158 [일반] 역시 K군대는 최대한 늦게 가야 이득 [57] 키르히아이스9805 21/11/24 9805 11
94157 [정치] 전두환,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 [102] Ainstein12619 21/11/24 12619 0
94156 [일반] 일본이 한국 대비 코로나 확진자가 현저히 줄어든 이유에 관한 개인적인 추측 [124] Roland11821 21/11/24 11821 11
94155 [일반] 레이어스 주제가 가수의 환상적인 라이브 무대 [18] 라쇼2867 21/11/24 2867 0
94154 [정치] 안철수가 연금개혁을 내새운 이유.txt [32] 호옹이 나오6145 21/11/24 6145 0
94153 [정치] [단독] 정의당 류호정·장혜영·강민진 전면배치, “이준석식 안티페미와 맞붙겠다” [79] PiotheLib7991 21/11/24 7991 0
94152 [일반] 코로나19 신규 확진 4,116명 발생 이래 최다…위중증 586명 [214] 어서오고12498 21/11/24 12498 7
94151 [일반] 역대급이라 평가받는 오은영 박사의 금쪽같은 내새끼 74회 [151] 판을흔들어라20589 21/11/23 20589 4
94150 [정치] 설문조사의 왜곡 - 잃어버린 2,3% [28] 올해는다르다5719 21/11/23 5719 0
94149 [일반] 사람들이 여경에 반감을 가지는 이유 [219] 굿럭감사11471 21/11/23 11471 58
94148 [일반] [스포] 더 캡틴 (2017), 추악한 전쟁에서 살아남는 추악한 인간을 보라. [17] Farce2213 21/11/23 2213 12
94147 [정치] 오늘 차기 대선 여론조사가 4개 공개되었습니다. [72] Alan_Baxter11024 21/11/23 11024 0
94146 [일반] 불수능 아니었는데... [74] 우주전쟁7544 21/11/23 7544 0
94145 [일반] '인천 흉기난동' 때 남경도 현장 진입하다가 도주 정황 [96] 이찌미찌7423 21/11/23 7423 6
94144 [일반] 꽤 행복한 일요일 오후였다. [16] Red Key2789 21/11/23 2789 39
94142 [정치] 윤석열 대선후보 전두환씨 조문간다. [327] wlsak18360 21/11/23 18360 0
94141 [일반] 검단 아파트문제로 문화재청을 비난하는 인천서구청 [111] 9139 21/11/23 9139 3
94140 [정치] 김종인 "더 이상 정치얘기 하고싶지 않다. 내 일상으로 돌아간다" [99] EpicSide11112 21/11/23 11112 0
94135 [정치] 전두환 오늘 오전 8시 55분 사망 [370] EpicSide16268 21/11/23 16268 0
94134 [일반] 8,90년대 일본 아이돌의 노래들 - (1) [15] 라쇼2320 21/11/23 2320 4
94133 [정치] 윤석열 후보 오늘 호감도 올릴 중요한 기회를 하나 놓쳤습니다 [123] 같이 갑시다10461 21/11/22 10461 0
94132 [일반] 최근 본 한국드라마들에대한 소회 (스포O) [8] 촉한파2716 21/11/22 271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