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0/01 23:28:51
Name 김유라
File #1 1.JPG (106.1 KB), Download : 4
Subject [일반] 머크에서 개발한 치료제의 효과가 꽤 확인되었나 봅니다 (수정됨)


[COVID 알약이 사망 및 입원 위험을 줄임에 따라 Merck 주가 급증]

다우존스의 거대 제약회사인 머크사가 자사의 코로나 알약이 마지막 단계의 연구에서 입원이나 사망의 위험을 절반으로 줄인다고 발표한 이후 머크사의 주식은 금요일 급등했다.

그 회사는 자사의 약물인 몰누피라비르를 경증 또는 보통 수준의 COVID 환자를 대상으로 테스트했다. 중간 분석 결과 몰누피라비르 환자의 7.3%만이 29일째 병원에 입원했다. 대조적으로, 위약을 받은 사람들 중 14.1%가 병원에 입원했거나 사망했다.

독립적인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는 Merck (MRK)가 긍정적인 결과를 인용하며 연구를 위한 환자 모집을 중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머크는 현재 미국과 해외에서 긴급 허가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일단 머크는 제약회사 중 시가총액 TOP 5 안에 드는  미국 초대형 제약회사 중 하나이므로, 주가 띄우기용 언론 플레이일 확률은 매우 희박합니다.

자사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를 경증 COVID 환자에게 투약한 결과, 코로나로 인한 병증을 절반 정도 약화시킨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정확한 수치는 아마 의료 쪽이나 제약 쪽 전문가 분들이 작성해주시겠지만, 백신주와 머크의 주가 반응을 보니 꽤나 기대치가 큰 듯 합니다.


p.s.
모더나 -20% 손절했습니다^_^...만, 차라리 코로나 치료제가 나와서 일상으로 돌아갈 기회가 되는 것이라면 이 정도 손절은 뭐 할 수 있다고 봅니다. 머크 사야징 헤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나주꿀
21/10/01 23:33
수정 아이콘
화이자가 만들던건 아직도 감감 무소식인가 보네요. 아무튼 빨리 치료제가 나왔으면...
21/10/01 23:34
수정 아이콘
이거 보니 제 화이자 주식도… 크크킄크ㅠㅠㅠㅠ
그래도 일상이 더 소중합니다.
치료제 제발 ㅠㅠ
김홍기
21/10/01 23:37
수정 아이콘
머크랑 화이자가 가장 앞서있다고 들었는데 역시 머크가 치고나오네요. 알약이라니 재택치료에 대한 부담이 줄겠습니다
21/10/01 23:40
수정 아이콘
(수정됨) 맨날 처박던 미국 항공주가 나스닥 떨어지는데도 불구하고 갑자기 날아가길래 뭐지 했는데 이것 때문인가...?
리자몽
21/10/01 23:52
수정 아이콘
유가도 많이 올라서 더 지켜볼까 했는데 us jet etf가 24달러 선을 넘었네요

이제 줍줍해야하나...
스위치 메이커
21/10/02 00:30
수정 아이콘
설레서 제 보잉 클릭해봤다가 실망했습니다. 책임지세욧
AaronJudge99
21/10/02 10:30
수정 아이콘
보잉은 코로나때문에만 떨어지는게 아니니..ㅠㅠ
21/10/01 23:41
수정 아이콘
덕분에 소식확인하자마자 모더나 전량 매도 했습니다. 손해가 막심하네요..
어쨌든 좋은 소식이니 꼭 승인 됐으면 좋겠습니다.
서류조당
21/10/02 00:24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슼바삼바도 수요일날 장 시작하면 폭락 맞겠네요;
21/10/01 23:43
수정 아이콘
셀트나 종근당도 치료제 만들었다던데 얘넨 가능성 없겠죠..?
리자몽
21/10/01 23:52
수정 아이콘
한국 바이오는 복제약은 잘만들어도 신약을 주도적으로 만드는 데는 믿음을 안가지는게 정신 건강에 좋습니다
부질없는닉네임
21/10/02 00:12
수정 아이콘
셀트리온이 게임체인저니 어쩌고 언플했던 거 생각해보니 역겹네요.
진짠지 카더란지 모르지만 정부가 그거 믿고 백신 확보에 최선을 다 하지 않았다는 말도 있고.
21/10/02 06:44
수정 아이콘
셀트는 그런회사 아니었나요? 흐흐

개인적으로 백신은 아재가 싸니까 아재에 세게 배팅했고 그 결과 말렸다...고 보고 있습니다.
아이군
21/10/02 00:19
수정 아이콘
음... 백신 만드는 것 자체에 대해서는 전문가가 아니니깐 넘어가고,

약을 만드는게 문제가 아니고 그 약의 효과를 확인하는게 진짜 어렵습니다.
충분한 수의 환자+그 환자를 지속적으로 케어할 비용 + 그 환자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전문가
가 필요해 지는 데, 보시다 시피 시간싸움 돈 싸움입니다.

한국 제약회사 중에서 저게 되는 회사 자체가 드물고, 그 역량도 세계적인 회사에 비해서는 크게 떨어져 있습니다.
글로벌 회사들은 대부분 여러 나라에 지부를 두고 환자를 다량 공급받을 수 있는(즉 환자가 많은)나라에서 실험하곤 합니다.
(그래서 못 사는 나라에서 인체 실험 한다고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렇게 할 수 없는 한국 회사는 없다고 봐야죠...
이교도약제사
21/10/03 15:32
수정 아이콘
그래서 상품성이 있어 보인다 싶은걸 임상2상까지 국내에서 증명하고서, 3상할때쯤 글로벌 제약사에 팔죠.
3상할때 돈이 워낙 많이 드니까.
대표적으로 한미가 그랬던거고요;
오클랜드에이스
21/10/02 00:09
수정 아이콘
뭐든 만들어주세요....
서류조당
21/10/02 00:19
수정 아이콘
와 모더나 주가 330이라니 어마어마하네요.
pgr에 올라온 백신 글 보자마자 80에 사서 160에 팔고 배터질만큼 많이 먹었다 생각했는데 저게 440까지 갔다가 떨어진 게 330이라니

역시 저같은 사람은 한참 멀었나봅니다. 크크크크;
21/10/02 16:09
수정 아이콘
저랑 비슷하시네요. 저도 70에 사서 220에 내렸는데 450 찍으려고 하는거 보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ㅠㅠ 생산도 제대로 못하고 빵꾸내는 회사가 시총이 무슨..
21/10/02 00:20
수정 아이콘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5&oid=018&aid=0005046694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10729343

참고로, 이 발표 나오기 전 관련기사입니다. 가격은 1인당 80만원은 될거 같고 정부는 올해 약 1.8만명분 예산 배정해서 협상중인데, 이것도 당분간 미국 우선으로 들어가겠죠. 약값이 비싸니 타미플루처럼 대량배포하지는 못하겠지만, 그럼에도 생활치료센터 유지비보다는 적게 들어갑니다.

먹는치료약의 입원방지 효과가 50% (치명률은 약 복용 집단에서는 한명도 안 나왔다는데, 이건 정확히 통계 봐야될거 같네요) 이면, 질병청 최근 발표에 현재 백신접종완료자의 치명률이 독감 2배라고 하는데, 말그대로 이젠 독감이 되는거죠.

델타로 인해 원했던 시나리오는 불가능해졌지만, 그래도 이젠 사태 수습이 손에 잡히는거 같습니다. 물론, 백신은 그럼에도 여전히 몇년간은 가장 중요한 수단이 될거에요. 그 다음이 치료제와 생활방역(마스크)가 되겠죠.
사울굿맨
21/10/02 08:39
수정 아이콘
FDA가 몰누피라비르 사용을 승인하면 12억달러에 170만회분을 구매하기로 합의했다.

머크는 백신 공급이 심각한 차질을 빚고 있는 것과 달리 몰누피라비르 전세계 공급은 원활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용승인이 나면 전세계에서 구입 가능토록 하고, 약을 구입하기 어려운 저소득 국가를 위해서는 복제약(제네릭) 제조업체들에 면허를 줘 라이선스 생산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ttp://naver.me/G0fdhnCC

또 한번 세계를 구하는 천조국 니뮤ㅠ
21/10/02 01:01
수정 아이콘
머크 주식 사놨는데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10% 수익이라도 감지덕지
설사왕
21/10/02 01:03
수정 아이콘
얼마전에 셀트리온에서 나온 항체 치료제는 왜 잠잠하죠?
3상도 통과했던데요.
맥스훼인
21/10/02 01:38
수정 아이콘
경구용이 아닌 항체치료제인데다 델타변이에 효과가 떨어진다고 해서요. 미국이나 유럽 승인 신청한다는데 통과도 요원할뿐더러 사업성도 그닥일겁니다..
21/10/02 06:38
수정 아이콘
머크가 백신 개발 2종 하다가 포기하고는 치료제 개발로 역량을 집중하였는데, 좋은 결과를 얻어서 다행입니다.
JP-pride
21/10/02 08:29
수정 아이콘
저도 아주 전문가가 아니여서 간단히 겉으로만 살짝 봤었는데

이미 중증환자에겐 별도움이 안되고, 일반적인 경증환자들이 먹으면 중증으로 가는걸 방지하는정도로 생각하면 될꺼같습니다.
백신으로 인한 중증화 방지 + 경구치료제를 통한 중증화 방지로 한단계 더 코로나에 대한 압박에서 벗어날수있을꺼같네요.
다만 아쉬운건 표본수가 좀 적은거같아요.
21/10/02 09:36
수정 아이콘
저 약 하나로 상황이 끝나는 줄 알았더니 그건 아니었나보군요.
그래도 저대로라면 훨씬 낫겠군요. 그게 어딥니까.
사울굿맨
21/10/02 10:00
수정 아이콘
흔히들 신종플루를 끝냈다고 알고 있는 타미플루도 증상완화 수준의 효과밖에 없다고 하더라구요.
21/10/02 13:29
수정 아이콘
(수정됨) 끝이라고 봐야죠.
일반적인 독감 치명률이 0.2인데, 최근 치명률 0.3에서 0.15가 되면 독감보다 낮아지는거니까요.

수치상으로는 저 약이 보급되는 순간 종결인데, 문제는 수치가 아니라 사람들의 심리입니다.
지금 코로나로 인한 문제는 코로나 자체가 아니라 코로나에 관련된 사람들의 심리가 90%정도 차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 약이 없는 지금도 이미 사람들의 경계 심리 및 그에 기인한 경계 활동들은 1/10 정도로 축소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그 집단심리라는건 그렇게 쉽게 움직이지 않는다는게 문제인데, 그 문제를 좀 해결하려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합니다.
최소한 백신 접종자들만이라도 코로나에 대한 공포를 완벽히 씻어내고 코로나 이전의 생홮패턴으로 즉시 돌아가도록 권장하는 캠페인이 시급하다고 생각됩니다.
21/10/02 08:58
수정 아이콘
머크 주식 살까 말까 고민하다가 관심종목에 등록만 해두었는데 결국..
포인트가드
21/10/02 13:10
수정 아이콘
임상2인가 들어간 동화약품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 치료제가 요즘 국내증시 이슈 중 하나던데
동화약품 주가 미쳤더라구요. 누가 사라고 했는데 바이오 안한다고 안산 내가 바보
개념은?
21/10/02 13:22
수정 아이콘
빨리 치료제 나왔으면 좋겠네요~ 정말로 일상으로 복귀일텐데
맥도널드
21/10/02 16:07
수정 아이콘
저도 완전 전문가는 아니라 겉으로만 살짝 봤는데...

임상시험 대상자는 감염된지 5일 이내의 환자를 대상으로 mild or moderate COVID-19 환자 --> 증상이 약한 사람이 대상
또한, 2일 이내로 입원을 할 것으로 판단되는 사람은 제외입니다. --> 중증화가 시작되는 사람은 미리 제외

결국 경증인 사람이 치료제를 먹고 중증이 되는 것을 억제하는게 목적인 치료제입니다.

제 생각에는 기존에 나와있는 백신이 중증화를 매우 높은 확률로 억제하고 있는데, 굳이 필요할까....라는 생각입니다만
백신은 맞지 못하는 사람 혹은 맞기 싫은 사람한테는 매우 좋은 소식일 듯 합니다.

임상시험 등록자가 1850명인데 아직 약 800명 결과만 있는 것으로 보아 최종결과는 아니고 중간평가 정도인듯 합니다
21/10/02 16:14
수정 아이콘
그 확률 억제의 강도가 두배가 되면 수치상으로 코로나 국면이 완전히 종결되는 결과가 됩니다. 굳이 필요할까..라고 치부할게 아니죠.
불굴의토스
21/10/02 22:41
수정 아이콘
백신 + 치료제 면 좋긴하네요
특이점은 온다
21/10/03 09:40
수정 아이콘
백신 + 치료제면 감기수준으로 떨어질테니, 그때부턴 일상생활 가능하다! 라는 말이 맞는건가 보네요.
촉한파
21/10/03 16:18
수정 아이콘
도대체 이 머크관련 국내주식은 이번엔 머가 될까요 검색해보니 엉뚱한 그동안 실컷 해먹었던 주식들만 우르르 나오더군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018 [일반] 헝다그룹은 파산한걸까요? [22] 롤링씬더킥10352 21/11/10 10352 1
94017 [정치] 국회의원이 대선 후보 배우자실장을 한다는데 [28] 만수르7648 21/11/10 7648 0
94016 [일반]  22세 간병살인 청년 강도영, 2심도 존속살해 징역 4년 [84] 르블랑8627 21/11/10 8627 3
94015 [정치] 이재명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 경력자가 더 위험하다" [126] 판을흔들어라11488 21/11/10 11488 0
94014 [정치] 시민단체 + 평화는 믿고 거르는 조합? 그래도 이야기는 들어는 봐야하나 [22] 오곡물티슈4164 21/11/10 4164 0
94013 [일반] 영화 자체보다 OST가 더 좋은 '007 No Time To Die' (스포일러 주의) [4] 아난1400 21/11/10 1400 1
94012 [일반] [스포] "남부군" (1990), 당황스럽고 처절한 영화 [52] Farce3263 21/11/10 3263 21
94011 [일반] 노키즈존이란 상품은 허용되어야 할까요? [107] 노익장6216 21/11/10 6216 15
94010 [일반] 부동산 중개수수료 협의 언제 할 것인가 [56] 밤공기6161 21/11/10 6161 4
94009 [일반] 넷플릭스 - 아케인 재미있네요(노스포) [32] This-Plus6681 21/11/10 6681 6
94008 [일반] [도로 여행기(혹은 탐험기?)] 59번 국도 부연동길 [4] giants2077 21/11/10 2077 14
94007 [일반] [책이야기] 제로 투 원(Zero To One) [12] 라울리스타2139 21/11/10 2139 11
94006 [일반] 상속재산의 '형제자매 유류분'이 없어집니다 [21] 인간흑인대머리남캐7480 21/11/10 7480 5
94005 [일반] 귀멸의 칼날 다보고 적어보는 후기 [37] 원장4613 21/11/09 4613 2
94004 [정치] LH돈 LH산 무죄 [250] 오곡물티슈15475 21/11/09 15475 0
94003 [일반] 인텔 12세대를 보고 고민하는 분들에게 (시스템 교체?) [65] SAS Tony Parker 5682 21/11/09 5682 0
94002 [일반] [속보] 경기도 여주시 대규모 정전...아파트 단지·교차로 신호등 피해 발생 [41] Leeka9594 21/11/09 9594 4
94001 [일반] 신해철, ‘해'에게서 '소년'에게 (7) -끝- [8] 글곰1806 21/11/09 1806 32
94000 [일반] 한국드라마 제4의 전성기는 오는가? [21] 촉한파6278 21/11/09 6278 7
93999 [정치] 1992년 14대 대선 당시 정주영 후보 공약 [22] 변명의 가격6320 21/11/09 6320 0
93998 [정치] 국힘당 상황은 재미있게 돌아갑니다.. [105] Restar17027 21/11/08 17027 0
93997 [일반] [역사] 양모 후드티가 후드티의 근본? / 후드티의 역사 [14] Fig.13420 21/11/08 3420 9
93996 [일반] 애플티비를 굴리면서 써보는 애플유저 기준의 후기 [64] Leeka6044 21/11/08 604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