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26 17:09:37
Name 메가카
Subject [일반] 어렸을때 아끼던 장난감
어렸을때 아끼던 장난감이 있나요? 저는 있습니다. 그것도 3개나 있지요.

하나는 티라노로 변하는 메가트론입니다. 트랜스포모 비스트워즈에 나오던 녀석이지요. 매우 간지납니다. 티라노로 변형하는 것도 멋지구요. 다만 이상하게 꼬리 부분이 결합하기 매우 힘들어 고생했던 기억이 납니다. 형이 이빨문제로 입원했을때 부모님이 사주셨는데 형과 놀때마다 악역 보스 역활을 했죠. 기억하기로는 입부근에서 물총 발사하는 부분이 있었는데 정말 잘만든 장난감이라고 생각합니다. 변형 기믹에다 물총이라니 얼마나 다기능적 장난감입니까.

두번째는 장난감 성입니다. 어릴때 보고 너무 가지고 싶었으나 부모님이 가자고할때 얌전히 따라 간게 부모님 눈에 너무 귀여워 보였는지 나중에 꼭 사주겠다고 약속해주시더군요. 믿고 기다리고 있더니 어느날 사주셨습니다. 꽤 크고 무엇보다 대포가 있어서 가지고 놀기 좋았습니다. 로봇 장난감을 주로 가지고 놀았기에 안에 들어가는 연출은 상상으로 때워야 했습니다만.

세번째는 트립티콘입니다. 이녀석도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녀석인데 거대한 공룡로봇입니다. 장난감도 원작과 마찬가지로 거대했죠. 다른 장난감은 대부분 어찌저찌 장난감 성에 하나 정도는 들어가는데 이녀석은 불가능 할 정도로 컸습니다. 놀때 대부분 선역역활 그것도 주인공을 했는데 아뿔사...나중에 알고보니 디셉티콘이었던겁니다..........그래도 워 포 사이버트론 게임에서 나오는걸 유튜브로 봤는데 강하게 나오더군요. 만족스러웠습니다.  

커뮤니티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토이스토리 관련글보고 아끼던 장난감들이 떠올라 소개해봅니다. 여러분은 어떤 장난감을 아끼셨나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9/26 17:11
수정 아이콘
조이드와 유희왕 카드가 생각나네요.
디지몬 카드도..
메가카
21/09/26 17:22
수정 아이콘
디지몬 카드는 정말 수집하기 좋죠. 어렸을때 얼마나 가지고 싶은게 많았는지. 루체몬 사탄모드 나왔을 때 1000이라는 공격력보고 충격먹은 기억이 납니다
CapitalismHO
21/09/26 22:39
수정 아이콘
금색이라 간지가 남달랐죠. 크크
Hudson.15
21/09/26 17:12
수정 아이콘
유희왕 카드요. 학교에서 카이바였습니다
메가카
21/09/26 17:20
수정 아이콘
2인자였다는 말이신가요? 크크
Hudson.15
21/09/26 17:57
수정 아이콘
아니요 진정한 듀얼킹이었죠
메가카
21/09/26 18:37
수정 아이콘
저도 나름 학교에서 위치가 상당했는데 저보다 대단하시군요. 저는 학교 4천왕중에서 그녀석은 우리 중 최약체지였던 위치여서......
서린언니
21/09/26 19:09
수정 아이콘
멸망의 버스트 스트림!!!!!!!!!!!!
Hudson.15
21/09/26 19:15
수정 아이콘
하지만 주전공은 히어로비트였습니다
나주꿀
21/09/26 17:17
수정 아이콘
1. 오랜만에 만난 외삼촌이 사주셨던 암흑대왕 드라이어스 로봇.

2. 산타할아버지가 놓고 가신 레고 성 패키지. 그런데 선물 포장안에 백화점 영수증이 있었어요

3. 우리는 챔피언이 방영되던 시절 악당 캐릭터가 갖고 나온 킹 스파이더
차단하려고 가입함
21/09/26 17:18
수정 아이콘
초딩때 일요일에 친구랑 목욕탕가서 물놀이 하고 1층에 있던 아울렛 dc마트에서 유희왕 카드 팩 까고 우리 집에 와서 그대로 즉석에서 듀얼하고 놀았어요. 카드 팩 까면 레어도 높은 카드는 혼자서 뒤집혀 있었죠. 마지막에 뒤집힌 카드 한장 있으면 얼마나 두근두근 했는지... 제가 가장 아끼던 카드는 '사신 아바타'였습니다. 박스에 고무줄로 덱묶어서 보관하고 다니고, 학원 건물 밑 주차장 바닥에서 듀얼하던 그 때의 추억을 못잊어서 나이 먹고 아직도 유희왕 하고있네요.
메가카
21/09/26 17:20
수정 아이콘
저도 유희왕 좋아해요 크크. 중학생때 빠져 살았죠.
valewalker
21/09/26 17:21
수정 아이콘
친구집에서 레고 사자성 보고 정말 갖고싶었는데 정작 산건 용마성이였어요. 그런데 완성하고 나니 사자성의 화려함은 없었지만 언덕 위 고성의 매력이 있어서 좋아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21/09/26 23:05
수정 아이콘
저랑 똑같네요 크크크 그렇게 간절히 산타할아버지께 사자성 갖고 싶다고 빌었는데, 유치원 선생님 왈 "올해 산타할아버지가 돈이 조금 부족해서 용마성 사줬어요"라고 크크 그때는 너무 슬펐다가 정말 재밌게 갖고 놀았죠. 커서 사자성이 얼마나 비싼 장난감인지, 그리고 용마성도 충분히 비쌌다는 것을 알고 부모님께 엄청 죄송했죠...
valewalker
21/09/26 23:36
수정 아이콘
그 유령포함된 사자성이 철없는 초딩때도 감히 부모님께 땡깡 부릴 엄두가 안나는 수준의 가격이였죠 크크

그래도 용마성에 그 돌 쏟는 용머리 병기, 천장 무너지는 함정이랑 그린드래곤 가지고 너무 재밌게 즐겼었네요. 마법사도 멋있었고..
세인트루이스
21/09/27 02:55
수정 아이콘
사자성은 당시 13만원이었으니 지금 사려고 해도 부담되는 가격이더군요... 당시 물가 생각해보면 지금 60-70만원은 하는 장난감이니...
용마성도 정말 알찼죠. 마법사 야광 마법봉이랑 그린드래곤은 지금 봐도 멋집니다.
생각난김에 오늘 부모님께 전화해서 25년전에 용마성 사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전해드려야겠습니다.
21/09/26 17:35
수정 아이콘
레고 국제수출항구랑 우주경찰사령선이 저희집 1티어 장난감이었습니다.
개좋은빛살구
21/09/26 17:50
수정 아이콘
저는 장난감을 받아본적이...
아 굳이 따지면 컴퓨터겠네요 크크크
컴퓨터 하는 시간에는 뭘 하든 터치를 안하셨으니....
플라톤
21/09/26 17:58
수정 아이콘
랜드 바이슨. 당시에는 다들 다간이나 페가수스 세이버만 가지고 있어서 사주실 때는 내심 싫어했었는데 받고 보니 트럭, 스포츠카, 드릴 채굴기라는 남자 아이들이 싫어할 수 없는 조합이라 아주 좋아 했었습니다.

크고난 뒤 다시 구하고 싶어서 알아보니 다들 다간이랑 페가수스 세이버만 사서 구하기가 더 힘들더군요...
Lord of Cinder
21/09/26 18:18
수정 아이콘
레고 해적선, 과학상자(몇 호인지는 기억이 안나네요. 모터는 확실히 있었는데...) 정도가 먼저 떠오릅니다.
21/09/26 18:25
수정 아이콘
이런저런 장난감 여러개 있었지만 그 중 최고는 골라이온? 볼트론? 이거였습니다.
오늘처럼만
21/09/26 18:31
수정 아이콘
어릴때 가지고놀던 후뢰시킹, 바이오로보, 그레이트 파이브....
지금까지 가지고 있었으면.....

어머니... 그 때 그걸 왜 버리셨.....ㅠㅠㅠ

코인 뺨때리는 재테크가 가능했는데....
메가카
21/09/26 18:38
수정 아이콘
저도 버리라고 해서 눈물을 머금고 버린 디지몬 카드들이 생각나네요 ㅠㅠㅠㅠㅠ
마리아 호아키나
21/09/26 18:31
수정 아이콘
전 보물섬(로보다치) 좋아했었는데 이사하면서 사라졌어요. 흑흑
Asterios
21/09/26 18:37
수정 아이콘
이런저런 로봇 장난감을 많이 갖고 놀았지만 슈퍼빌드타이거랑 골드런, 캡틴샤크 셋을 가장 좋아했던 것 같네요. 특히 캡틴샤크의 연발 발사 기믹은 그야말로 제 로망의 실현이었습니다 흐흐.
탑클라우드
21/09/26 18:59
수정 아이콘
재믹스 이전에 그냥 단품 게임기들이 있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단순하기 그지 없는 게임들이었지만 제게는 보물들이었죠.
특히 이모께서 생일 선물이라고 사주셨던 축구 게임은 진짜... 하루 종일해도 안질렸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당시 어쩌다가 여의도로 이사를 갔는데 당시 여의도가 무척이나 부촌이었던지라
평범한 군인가족이었던 제가 친구들에게 주눅들까봐 부모님이나 이모님이 좋은 장난감 많이 사주셨던 듯 합니다.

효도하며 살아야지 흐흐
Anton Chigurh
21/09/26 19:12
수정 아이콘
어릴 때 친구들이 성이나 해적선 같은 레고를 가지고 있어서 저도 부모님께 레고 사달라고 졸라댔는데, 사주신게 테크닉이었네요.
21/09/26 21:06
수정 아이콘
GI 유격대랑 WWF인형들.. 어딘가 아직 있을텐데..
커피땅콩
21/09/27 12:59
수정 아이콘
지금 생각하면 애착인형이라고 할만한 커다란 팬더인형이요.
아기 때 집에서 찍은 사진에 거의 대부분 그 인형을 끌어안고 있어요. 기억도 나구요.
그런데 마루인형(?) 여러개 있던걸 국민학교 입학 전에 이젠 다 큰 언니라며 동네 동생에게 건네주며 아랫입술 깍 깨물고 눈물 참던 기억이 있는데 정작 팬더 인형은 기억에도 없이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렸어요..흑흑..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843 [정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2억 돌파, 임기내에 2배 달성 [154] Leeka12046 21/10/25 12046 0
93841 [일반] 결혼은 현실이지. 그래서 무조건 손해. [48] Sinslife10098 21/10/25 10098 6
93840 [일반] 남녀 갈등 이슈에서 놓치고 있던 조건, 사랑의 부재 [417] 오곡물티슈17884 21/10/25 17884 91
93839 [일반] 내가 돈벌면서 용돈 받는 이유.. [134] 카미트리아10820 21/10/25 10820 24
93838 [일반] (주식) 투자 INSIGHT: 박세익 "2022 전망" [13] 방과후계약직5089 21/10/25 5089 2
93837 [일반] 모쏠찐따 그리고 모솔기간을 놀리는 마법사 플래카드와 설거지론 [352] 금적신15526 21/10/25 15526 11
93836 [일반] [역사] 그럼 대체 세조는 얼마나 죽인 걸까... [16] galax4398 21/10/25 4398 24
93835 [일반] [팝송] 오 원더 새 앨범 "22 Break" 김치찌개1057 21/10/25 1057 0
93833 [일반] 이성을 사랑한다는 감정 [41] 개좋은빛살구8334 21/10/24 8334 16
93832 [일반] [리뷰] 영상연에는 손 대지마 [17] 아케이드4828 21/10/24 4828 2
93831 [정치] 주성하 기자 피셜 천안함 사건 뒷이야기들 [15] 오곡물티슈9149 21/10/24 9149 0
93830 [일반] [뻘글] 태종은 정말 사람을 많이 죽였나? [51] TAEYEON5519 21/10/24 5519 6
93828 [일반] [보건] 70% 접종완료, 몇가지 그래프들 [20] 어강됴리8452 21/10/24 8452 6
93827 [정치] 이재명을 지지하지 않는 민주당 지지층에 대해 [73] 만월10259 21/10/24 10259 0
93826 [일반] [리뷰][스포주의] 용과 주근깨 공주 [10] 아케이드2733 21/10/24 2733 1
93825 [일반]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12] Farce2793 21/10/24 2793 25
93824 [일반] [팝송] 제레미 주커 새 앨범 "CRUSHER" 김치찌개1035 21/10/24 1035 0
93823 [일반] 담임목사 임기제 첫판례가 남았습니다 [24] JSclub4843 21/10/23 4843 8
93822 [일반] 8월 이후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추이 [29] VictoryFood5589 21/10/23 5589 6
93821 [일반] 성차별하는 AI [77] 아케이드6227 21/10/23 6227 5
93820 [일반] (스포)진격의 거인의 후반 포텐은 놀랍긴해요. [76] 그때가언제라도6401 21/10/23 6401 4
93819 [일반] 일본과 한국 판타지의 차이 [55] 7194 21/10/23 7194 7
93817 [정치] 경고 받은 원희룡 부인, 소시오패스 설전 벌인 원희룡 [171] 개미먹이13329 21/10/23 1332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