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26 12:43:42
Name 아난
Subject [일반] '그레이트 마인즈'에 동반 또는 후속되어야 할 것
'퀴어 이론' 대가 주디스 버틀러 향한 '공격' 단호히 끊어낸 EBS
https://news.v.daum.net/v/20210925130012466

--
일반 대중이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버틀러를 비판한다고 해도 잘 이해하고 비판하는 동업자들도 적잖다. 버틀러가 유난히 튀는 주장을 하고 한 페미니즘 /젠더 이론 분파를 대표하고 한국에서 꽤 인기있는 것은 맞지만 그를 디스하는 인물들 중에는 버틀러보다 인문학계 전체에 걸쳐 훨씬 더 지명도가 큰 마사 누스바움 같은 이도 포함되어 있다. 이 시리즈에 등장하는 모든 '그레이트 마인드'들 다 마찬가지다. 그들의 주장은 아무리 그럴싸하게 들려도 어마어마하게 논쟁적인 얘기들이고 자신들 사이에서도 충돌하는 얘기들이다. 어떤 의미에서 한 편에서 핑커, 도킨스가 하는 얘기와 다른 편에서 랑시에르, 하라리가 하는 얘기가 조화를 이룰 수 있나? 진정한 지적 교양은 자연과학적 엄밀성과는 거리가 먼, 인간과 그의 세계에 대한 서로 다른 지식주장들 사이의, 흔히 대립관계인, 관계들을 내재적/논리적으로만이 아니라 현실적으로도/유물론적으로도 지도그릴 줄 아는 데서 그 형성이 시작된다. 물론 이 지도 그리기는 공부가 업인 사람들도 하기 쉽지 않은 것이고 공부가 업이 아닌 대중들은 시도조차 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대중들도 가장 개략적으로 그려진 것이더라도 지도이기는 한 것에 액세스할 수 있어야한다. 과연 그들이 그레이트 마인드들인 것이 맞는지 따지는 것부터 시작해서 그들의 주장이 동업계에서 갖는 위상과 그들의 주장이 일으킨 논쟁을 개괄해주는 꽤 긴 리뷰들이 블로그들에, 일간지에, 저널들에, 유튜브에 우후죽순 쏟아져 나와야 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aDayInTheLife
21/09/26 12:59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재밌게 보고 있다가 최근 몇편은 개인적 사정으로 걸렀더니 이런 일이 있었군요.
어느 정도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지, 어떤 주장과 반박이 교차하는지에 대한 부분은 말씀하신 부분이 된다면 좋겠지만, 20분이라는 짧은 시간과 보편적 보급이라는 방송의 목적을 따졌을때 아무래도 방송 외적으로 이뤄져야할 부분이 맞을거 같네요.
다만 오픈할때의 열광적 반응보다 리뷰와 유튜브가 좀 심심한게 더 배워보고 싶은 입장에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21/09/26 13:09
수정 아이콘
위대한 수업, 정말 재미있게 본방사수 하면서 보고 있습니다.

조지프 나이, 폴 크루그먼, 리처드 도킨스 전부 다 시청했고 재밌게 봤습니다.

주디스 버틀러는 1화만 다 보고 2화부터는 패스했지만, EBS의 결정이 잘못 되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만취백수
21/09/26 13:33
수정 아이콘
확실히 한 분야의 다른 학설이나 해석을 가진 석학의 대담 형식이었으면 더 좋을수도 있었겠네요.
패스파인더
21/09/26 13:38
수정 아이콘
안타깝네요
파라도시
21/09/26 19:09
수정 아이콘
재밌게 보고 있는데, 유명하지만 전성기는 지난 사람들이 일반 사람들 대상으로 아주 가볍게 썰 푸는 느낌이네요. 분량과 시청자들의 수준을 고려하면 어쩔 수 없었겠지만요. 시청자들이 저걸 보는 걸로 끝이 아니라 아쉬움을 느끼고 더 깊은 내용을 찾아볼 수 있게 되어야 진짜 위대한 수업이 될 텐데요. 물론 저도 딱히 뭔가를 더 찾아보지는 않았습니다.
21/09/27 14:18
수정 아이콘
저 역시 기껏해야 나무위키로 뒤져보는게 고작일뿐.
조지프 나이, 폴 크루그먼, 리처드 도킨스까지는 잘 봤지만 주디스 버틀러는 제 성향이 그런건지 아니면 이해를 못하는 것인지 몰라도 강의를 알아듣기 힘듭니다.
21/09/27 22:18
수정 아이콘
주변 사람들이게 물어봐도 이번 주디스버틀러 강의는 듣기 힘들다고 말하더군요. 그냥 앞의 세명 강연자보다 강의를 못하는거 같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942 [일반] 신해철, '해'에게서 '소년'에게 (1) [25] 글곰3187 21/11/03 3187 32
93941 [일반] 일본 중의원 선거에 관련된 몇 가지 이야기들 [78] 이그나티우스5822 21/11/03 5822 90
93940 [일반] [주식] 투자 INSIGHT: 피셔인베스트 "주도주에 투자하라" [18] 방과후계약직3489 21/11/03 3489 2
93938 [일반] 일본 중의원선거 간단 요약 [75] Dresden9434 21/11/02 9434 16
93937 [정치] 제1야당 후보, 양보해 주면 압도적 정권교체... [94] 우주전쟁11818 21/11/02 11818 0
93936 [일반] (뇌내실험) 어떤 신이 기도를 들어주는 '진짜' 신인지 보는 연구 [76] 여수낮바다6650 21/11/02 6650 10
93935 [일반] 개로 사람을 잡아죽여도 되는 나라 [121] 착한글만쓰기10910 21/11/02 10910 41
93934 [일반] 강아지는 천국에 갈 수 있나요? 로봇 강아지는요? [20] 오곡물티슈4106 21/11/02 4106 18
93933 [일반] 오징어게임 가상화폐, 그들만의 오징어게임 [34] 바둑아위험해4885 21/11/02 4885 3
93932 [정치] 전세대출의 분할상환 산정 기준이 나왔습니다. [43] Leeka6749 21/11/02 6749 0
93931 [일반] 얀센접종후 부스터샷 모더나 맞은후기!! [80] 마이바흐9901 21/11/02 9901 38
93930 [일반] 만나서 더러웠고 다시는 만나지 말자. [56] BMW13454 21/11/01 13454 145
93929 [일반] 10월에 찍은 사진들 [26] 及時雨2477 21/11/01 2477 13
93928 [일반] [도시이야기] 경기도 수원시 - (2) [14] 라울리스타2242 21/11/01 2242 9
93927 [일반] 리얼돌이 드디어 들어옵니다 [78] 착한글만쓰기7600 21/11/01 7600 46
93925 [일반] 우리회사 남녀직원의 차이 [40] 쿠라9868 21/11/01 9868 17
93923 [정치]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원 추징보전 풀어달라" 항고 [37] wlsak7278 21/11/01 7278 0
93922 [일반] 네 나이가 몇인데 아직도 전자계집이랑 놀고 있냐, 밖에 좀 나가 [42] 오곡물티슈10066 21/11/01 10066 16
93921 [일반] [주식] 기업 분석 연습 (세정 산업) [11] 방과후계약직3378 21/11/01 3378 1
93920 [정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선 출마선언을 했습니다. [145] 우주전쟁11735 21/11/01 11735 0
93919 [정치] 2050년 석탄발전 전면폐기 가능한가? [37] VictoryFood6323 21/11/01 6323 0
93918 [정치] 집값 상승은 얼마나 안좋을까? [197] 스물다섯대째뺨11305 21/10/31 11305 0
93917 [일반] 내 이름은 코난 탐정이죠. 명탐정 코난 The Best OP&ED 20 [27] 라쇼2986 21/10/31 2986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