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15 21:27:56
Name antidote
File #1 7b3880f7_c90e_4d49_a8ca_70883a2bd2a0.jpg (37.2 KB), Download : 6
Link #1 https://www.donga.com/news/Politics/article/all/20210915/109275578/2
Subject [정치] 윤석열의 조용기 장례식 방명록




https://www.donga.com/news/Politics/article/all/20210915/109275578/2

오늘 조용기 목사 장례식 방명록에 여야 후보들이 남긴 문구가 공개되었는데

윤석열만 그냥 이름 석자 쓰고 끝냈습니다.

정치인 생활 시작한지 얼마 안돼서 그런것 같기도 한데

박근혜 정부 때도 뚝심수사하고 조국 때도 뚝심수사 한거 보면

그냥 원래 윤석열이 을의 입장에 설 일이 잘 없는 검사생활을 오래 해서 그런지

입발린 소리 잘 안하는 어떤 의미에서 노빠꾸 성격인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국민 갈등을 봉합하기에 적합한 인재라는 생각은 별로 안드네요.

고지식한 면모도 꽤 있는 듯하고

정치인이었으면 안할 말실수도 많이 하는 것 같고

정치권에 이런캐릭터가 정말 흔하지 않은데 컨셉을 이렇게 잡은건지 뭔지.

오만하다고 싫어하실 분들도 많을 것 같고 호불호 크게 갈릴 것 같습니다.

이런 성격을 싫어하는 사람도 많아서 경선이든 내년 대선이든 꽤나 박빙으로 계속 갈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살려야한다
21/09/15 21:30
수정 아이콘
딱 윤석열 같네요 흐
21/09/15 21:34
수정 아이콘
사실 윤석열이 저런 성향일지는 많은 분이 짐작하셨죠
사고방식이 그러실 줄 몰랐던거지 크크크크크크
일간베스트
21/09/15 21:35
수정 아이콘
인물 자체는 재밌습니다. 욕 푸지게 먹고 있지만, 인생 궤적 참으로 다이나믹 하죠
21/09/15 21:40
수정 아이콘
와 근데 저 목사 죽었다고 온갖 대선급 정치인들 다 가네요... 영향력 무엇;;
아이는사랑입니다
21/09/15 21:53
수정 아이콘
신도만 수십만명에 달하는 초대형 교회니깐요.
표 생각해보면 안가는게 바보죠.
내년엔아마독수리
21/09/15 21:40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보인 행보 중에 유일하게 마음에 드네요 크크
호머심슨
21/09/15 21:40
수정 아이콘
그런가부다 할 정도지만 선거철이라
굳이 평가하자면 좋게 말하면 담백함
나쁘게 말하면 노이로제?
Ascension
21/09/15 21:46
수정 아이콘
이건 맘에듦
나주꿀
21/09/15 21:52
수정 아이콘
??? : 윤석열 세글자로 삼행시 해보겠습니다
21/09/15 21:56
수정 아이콘
신자가 몇십만이건 싫어하는 사람이 더 많은데 굳이 정치인이 저런거 해야 하는지 의문
호머심슨
21/09/15 21:58
수정 아이콘
순복음이 신천지급은 아니라,
게다가 모두가 다같이 조문하니
한다고 책잡힐 일도 없구요.크크
21/09/15 22:11
수정 아이콘
그니까 다같이 왜 하는지 모르겠어요

사회적으로 큰 기여를 했거나 본인종교 외적으로 활동이 많았다거나 이런것도 아니고 그냥 신자 많은 일개 교회 목사일뿐 외적으론 논란만 많았던 인간인데 굳이 왜 하나 싶어요
jjohny=쿠마
21/09/15 23:43
수정 아이콘
사회적으로 기여를 안하지는 않았는데 (기여보다 해악이 더 크다고 생각하는 편이지만)

기여도로 조문여부가 정해지지는 않죠. '그냥 신자 많은 일개 교회 목사' 정도가 아니고 '세계에서/역사상 제일 신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되는 교회 목사'입니다.
21/09/16 03:00
수정 아이콘
신자많은 교회목사면 조문여부가 정해지나요

정치인들이 왜 가는지는 알겠는데 그게 맘에 안든다는거죠.

개인적 친분있어 가는것도 아니고 유력 정치인들이 조문갈 정도 종교인이면 존경까진 아니여도 국민들이 볼때 호감 정도는 있어야 하지않나 싶네요.
jjohny=쿠마
21/09/16 05:2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마음에 안 듭니다. [왜 하는지 모르겠어요] 라고 하셔서 이유를 말씀드린 것 뿐이고요.

신자수가 많다는 건 사회적 영향력이 높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고, 실제로 '조용기'라는 이름이 한국교회 전반에서 가진 영향력은 상당합니다. (단적인 예시로, 이번 장례가 교회(순복음교회)장도 아니고, 교단(기하성)장도 아니고, '한국교회장'이랍니다. 국내 최대 개신교 단체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회장들이 장례를 주관합니다,) 조용기 목사는 자신이 가진 영향력으로 국민일보라는 중형 언론사를 창립한 사람이기도 합니다. 즉, 이번 장례는 언론사 창립자의 장례이기도 한 겁니다. (지금 국민일보 회장은 조용기 목사 아들이고요)

이만한 영향력이 있는 사람의 장례식이라면, 정확히는, '안 가는 것보다는 가는 게 표에 유리하다'는 판단이 설 수도 있겠죠. 옳고 그름의 문제 이전에, 계산의 문제입니다. 저는 그 계산이 틀렸다고 생각하지만, 정치계 전반이 그런 식의 계산 하에서 움직이고 있는데 혼자 튀는 행동을 하는 리스크를 감당하고 싶지 않을 거고요.

정리하면, 선거에 출마한 정치인이 무슨 행동을 할 때 있어서 가장 대표적인 판단 기준은, 표 계산이겠죠. "신자많은 교회목사면 조문여부가 정해지나요" 라고 하셨는데, 그만큼 신자/영향력이 많다는 건 조문여부 결정에 크게 반영될 만한 요소는 맞을 겁니다. [그냥 많은 게 아니고 '엄청' 많으니까요.]
-안군-
21/09/15 22:57
수정 아이콘
피정님이 기독교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가지고 계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기독교인들 대부분이 여의도 순복음교회와 조용기 목사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았죠. 좋건 나쁘건...
호불호가 문제가 아니라 "영향력"의 문제죠.
21/09/16 03:02
수정 아이콘
교회 오래다니다 말았는데 솔직히 싫고 저 사람은 특히 더 싫어서 단 댓글 맞습니다.
antidote
21/09/15 23:07
수정 아이콘
싫어하는 사람이 많아도 일단 기독교에서 영향력 큰 사람이니 다들 가는거죠.
저 사람들도 진심으로 조용기를 애도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거고 정치인이니까 신도 수십만 보고 가는겁니다.
21/09/15 22:09
수정 아이콘
미안하다 고맙다
요기요
21/09/15 22:11
수정 아이콘
이건 굿
21/09/15 22:16
수정 아이콘
https://m.news.nate.com/view/20210915n16661

사실 전 홍준표가 더 웃겼습니다. 크크
멕이는 듯한 멘트
블리츠크랭크
21/09/15 22:20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크
나주꿀
21/09/15 22:26
수정 아이콘
무슨 한방에 주님곁으로도 아니고 크크크
홍준표 답네요
21/09/15 22:26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주님 여기 하나 편안하게 올려보냅니다~
암스테르담
21/09/15 22:57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엔티티님 또 한명 올라갑니다도 아니고 대박이네요.
오클랜드에이스
21/09/15 23:02
수정 아이콘
크크 일격에 주님곁으로도 아니고
antidote
21/09/15 23:44
수정 아이콘
이전의 발언들도 그렇고 홍준표가 블랙유머 감각이 좀 있는 것 같습니다.
능숙한문제해결사
21/09/16 00:43
수정 아이콘
크크크 못갈거 같은데 말이죠
카르페디엠
21/09/16 06:30
수정 아이콘
정치나 종교 아무 상관없이 진짜 뻘하게 웃기네요.
최근 이렇게 빵 터진적이 없었는데 크크크;;
굵은거북
21/09/16 07:00
수정 아이콘
왜 나랑 개그코드가 이렇게 잘맞을까요? 이번에는 준표형 한표 줄랍니다. 20년을 웃겨주는데 진영을 넘어서 한번은 찍어주려고요.
유목민
21/09/16 09:05
수정 아이콘
이거는
홍준표 WIN..

오랫만에 션하게 웃었네요.

전두환 뒤졌을 때.. 방명록에도 한 방 부탁해요.
forangel
21/09/16 09:13
수정 아이콘
맥이는거 같은데 크크..
윤석열 보다 더 쎄네요.
배고픈유학생
21/09/15 22:37
수정 아이콘
제가 볼 때는 일반 장례식장에서 부조하고 방명록 쓰는 걸로 착각한 거 같네요.
그렇지 않고서는 걍 이름만 쓸려면 이름만 쓰지 왼쪽에 위아래로 쓸 이유가 없어보여요.
근데 유명 정치인들 다 가는데 보통 주위에서 어떻게 써야된다고 말해주지 않나요?
이부키
21/09/15 22:41
수정 아이콘
윤석열 행보 보면 이것도 가능성 높아보이네요 크크
도르래
21/09/16 01:28
수정 아이콘
오 일리있어 보이네요.
21/09/16 02:58
수정 아이콘
주변에서 아무리 말하고 조언해봐야 지가 듣고싶은것만 듣는 스타일 같네요 눈치보느라 쓴소리 하는 주변인도 없어보이고
cruithne
21/09/16 12:22
수정 아이콘
그런가보네요...근데 주변에 진짜 저런거 하나 알려줄 사람도 없나...
부작용
21/09/15 22:56
수정 아이콘
정치할 준비가 하나도 안 되어 있는거죠.
선넘네
21/09/15 22:57
수정 아이콘
죽어서까지 저사람한테 온갖 아부는 다하는 정치인들보다 차라리 저게 더 낫지 않나요?
21/09/15 23:04
수정 아이콘
근데 궁금한게 장례식장에서 저런 멘트를 쓰는 조건은 뭘까요?

고인이나 내가 거물(?)급이면 되려나요?
거물이면 어느 정도 기준이면 될지..
-안군-
21/09/15 23:08
수정 아이콘
뚝심인건지 옹고집인건지 무식한건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정치인]으로써는 낙제점이네요. 어떻게든 자기어필을 해야 하는게 정치인이거늘...
운운이
21/09/16 06:52
수정 아이콘
반응들을 보면 오히려 어필한거 같기도 하구요...크크크크
avatar2004
21/09/15 23:08
수정 아이콘
이름 세로로 쓴거 보면 잘 모르고 쓴거죠. 왠지 반기문 느낌이.. 그나저나 저 안철수 글씨체는 참 볼때마다 정겹네요..
disasterOfSun
21/09/15 23:27
수정 아이콘
미안하다 고맙다 보단 입닫고있는게 더 낫네요 크크
jjohny=쿠마
21/09/15 23:41
수정 아이콘
(수정됨) 댓글에 추가된 기사에 보면 [황교안 전 국무총리도 이름만] 썼다고 하네요.

기사에 나온 정치인들 중에서 정서적으로 조용기 목사와 가장 가까운 건 황교안 전 국무총리였을 겁니다.

그냥 둘 다 방명록처럼 쓴 걸로 보이고,
별다른 의미는 없어보입니다.
antidote
21/09/15 23:43
수정 아이콘
아 황교안도 이름만 썼군요. 아무래도 지지율이 안나오니 언론에서도 사진을 굳이 띄워주진 않나봅니다. 짠하네요.
21/09/16 01:22
수정 아이콘
거기는 전광훈이 있어서?
어바웃타임
21/09/15 23:58
수정 아이콘
저는 문재인정권을 겪어 오면서

대통령의 사람됨은 크게 중요치 않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인간은 그리 좋은 인간이 못된다고 생각하는데

일잘한다고 생각되어지는(디테일하겐 모름) 이재명이 낫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었는데

공약이...크흠...커험....

아 누구 뽑냐고 ㅡㅡ
StayAway
21/09/16 00:26
수정 아이콘
가는 것 까지는 오케이.. 가서 헛소리 쓰는건 최악..
아예 안쓰는 건 어떤 면에서 좀 비겁해 보이긴 하지만
어떻게 쓰더라도 구설수가 생길테니 어쩔수 없는 선택이고
개인적으로 홍준표가 맘에 드네요.
능숙한문제해결사
21/09/16 00:44
수정 아이콘
그분은 그분 곁으로 못갈거 같은데말이죠 크크크크
마바라
21/09/16 01: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건 무슨 의도가 있는게 아니라.. 일반적인 장례식장 방명록인줄 알고 쓴거죠.
https://m.news.nate.com/view/photo?url=//thumbnews.nateimg.co.kr/view610///news.nateimg.co.kr/orgImg/kx/2021/09/15/2021091523020644687_1631714526_0016272914.jpg
이 사진 보면 앞 페이지에 사람들이 저렇게 세로로 이름을 썼으니
자기도 그렇게 쓴듯

저게 더 익숙하지 않나요.
정치인들 아니면야 주저리 주저리 쓸 일이 별로 없을듯..
파란사자
21/09/16 01:57
수정 아이콘
오히려 좋은데요? 미안하다 고맙다 이런서 쓸바애야 이름 석자만 쓰는게 좋아보이네요
지르콘
21/09/16 02:41
수정 아이콘
뭐 별 생각이 없는 거죠.
네이비크림빵
21/09/16 07:20
수정 아이콘
잘한것같은데요.
21/09/16 08:56
수정 아이콘
이런것도 문제가 되는군요.
무야홍
안수 파티
21/09/16 09:41
수정 아이콘
저도 오히려 좋은데요? 영혼없는 멘트보다 훨씬 나아 보입니다.
세종대왕
21/09/16 10:03
수정 아이콘
그냥 일반 장례식 방명록이랑 헷갈린거 같은데 좋은 쪽으로 해석 하는분들 많네요 크크크
metaljet
21/09/16 10:44
수정 아이콘
아직 정치인이 되려면 멀었슴다
안티프라그
21/09/16 11:17
수정 아이콘
일반적인 장례식 방명록으로 알고 쓴거 같은데 그런것 따지면 결국 아직 정치인은 아니네요.
avatar2004
21/09/16 11:18
수정 아이콘
그냥 다른 정치인처럼 저렇게 문구쓰는거 몰라서 방명록 쓰듯 쓴건데 진영에 따라 해석하는게 다른게 재밌네요.
유료도로당
21/09/16 12:21
수정 아이콘
이건 좀 피식했네요 크크크

별다른 의도를 담은건 아닌것같고, 원래 유명 정치인들은 방명록 특별대우 받는게 국룰인데 (한장 통틀어서 멘트와 같이 남기기) 윤석열은 아직 그런거에 익숙하지가 않아서 별생각없이 일반인 방식으로 쓴것 같네요. 오히려 더 바이럴 됐으니 뜻밖의 성공이라고 봐야...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863 [정치] 박수현 "文대통령, 부동산 문제 죄송함의 크기...천근의 무게처럼 느껴" [66] 미뉴잇6923 21/10/26 6923 0
93862 [일반] 타인의 아내를 [다른사람들이 먹고 떠난 식기]라 외치는 사람들의 무례함 [607] Hammuzzi14926 21/10/26 14926 102
93861 [일반] 인증은 무사고 맞죠..? [28] 환경미화3683 21/10/26 3683 10
93860 [일반] 2021 ADEX 후기 겸 사진. [14] 한국화약주식회사2567 21/10/26 2567 6
93859 [정치] 428개 시민단체 "서울시 예산삭감 중단하라" [125] Gwangya8325 21/10/26 8325 0
93858 [일반] 조금 괴상한 듄(2021)리뷰 [30] 도뿔이3865 21/10/26 3865 2
93855 [정치] 노태우 대통령 사망 [186] EpicSide15032 21/10/26 15032 0
9385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베트남전에서 이겼던 여성들 (번역) [16] 아난4588 21/10/26 4588 1
93853 [정치] 여론조사에 잡히기 시작한 전두환 리스크 , 국민의 힘 최종 경선 규칙 확정 [122] Normal one10379 21/10/26 10379 0
93852 [일반] 어제 듄을 보았습니다.(약간 스포주의) [19] 슈테3287 21/10/26 3287 1
93851 [일반] 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 초안 [40] 어강됴리6171 21/10/26 6171 3
93849 [일반] 이대남들은 왜 그렇게 화가 났을까? [219] atmosphere14943 21/10/26 14943 15
93848 [일반] 파리 여행의 또다른 재미 ! 스페이스 인베이더(Space Invader) [1] Traumer2359 21/10/26 2359 5
93847 [일반] 최근의 시끌시끌한 퐁퐁론을 보면서 드는 생각 [201] 피카츄볼트태클10995 21/10/26 10995 39
93846 [일반] 유튜브 재밌네요 [8] 2004년3689 21/10/26 3689 0
93845 [일반] 동질혼 관련 기사 3편 [16] kien.4931 21/10/25 4931 10
93843 [정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2억 돌파, 임기내에 2배 달성 [154] Leeka12174 21/10/25 12174 0
93841 [일반] 결혼은 현실이지. 그래서 무조건 손해. [48] Sinslife10292 21/10/25 10292 6
93840 [일반] 남녀 갈등 이슈에서 놓치고 있던 조건, 사랑의 부재 [417] 오곡물티슈18053 21/10/25 18053 91
93839 [일반] 내가 돈벌면서 용돈 받는 이유.. [134] 카미트리아10979 21/10/25 10979 24
93838 [일반] (주식) 투자 INSIGHT: 박세익 "2022 전망" [13] 방과후계약직5214 21/10/25 5214 2
93837 [일반] 모쏠찐따 그리고 모솔기간을 놀리는 마법사 플래카드와 설거지론 [352] 금적신15665 21/10/25 15665 11
93836 [일반] [역사] 그럼 대체 세조는 얼마나 죽인 걸까... [16] galax4514 21/10/25 4514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