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15 17:28:29
Name 검정머리외국인
Subject [일반] 하아... 저희도 결국 터질게 터졌네요
저희 직원의 가족 중 1명이 코로나 양성판정을 어제 받았다고 합니다.

소규모 기업이라서 코로나 터지고 아무런 감염자 없이 1년 반 이상 넘어가서 사장과 직원들끼리 회사방역의 기적이라고 부르면서 자부심을 가졌는데 결국 터질게 터졌네요. 그 소식 듣고 내부적으로 난리났습니다.

밀접접촉자들만 제외하고 현재 최소 필수인원들만 긴급출근 시켜서 고객들 방문접수 전부 취소하고 계획되어 있던 행사들도 어떻게 해야할지 급하게 논의하고 있네요. 금전적인 타격이 어느정도 있을 것 같네요.

다들 회사에서는 어떻게 버티고 있나요? 직원들 중에 코로나에 걸려서 난리 난 경험이 있나요? 인터넷이나 주변 통해서 이야기만 들었지만 실제로 상황을 접하니깐 당황스럽네요. 저도 밀접접촉자로 분리되어서 코로나 검사 받으러 가야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배고픈유학생
21/09/15 17:30
수정 아이콘
보통 1~2일(검사 기간 중) 재택 근무하고 음성 판단 나오면 바로 출근 하더라구요.
담배상품권
21/09/15 17:30
수정 아이콘
저희 회사는 기적적으로 아직까지 아무일 없었습니다.
21/09/15 17:31
수정 아이콘
저희도 소규모 제조업장인데 얼마전에 직원한명 양성판정나서 난리 나나 싶었는데 그날 하루 전원 검사 받고 밀접 접촉자로 지정된 인원 몇만 격리들어가고 다음날부터 바로 정상운영 했습니다. 호들갑 떠는것도 어느정도 규모있는데나 그렇지 뭐 없더군요.
아밀다
21/09/15 17:32
수정 아이콘
아마 괜찮을 거예요. 그 직원 분이 아직 확진인 게 아니니까... 주변으로 확산됐을 가능성이 그리 높진 않을 것 같고 검사부터 받아보세요. 주변에서 비슷한 사례를 많이 봤는데 그리 확산되지 않고 끝나더군요.
하얀마녀
21/09/15 17:33
수정 아이콘
동네 보건소(방역당국) 재량인데.... 동네 따라서 '이렇게 해도 되나' 싶게 그냥 일하게 해주는 곳도 있고, '이걸 이렇게까지 해야되나'싶을 정도로 빡세게 잡아서 일을 못하게 하는 곳도 있고 좀 많이 케바케인 것 같습니다.....
로즈엘
21/09/15 17:34
수정 아이콘
직원이 동선이 겹쳐서 검사를 받은 적이 있어도, 감염자 발생은 없네요. 사실 신기할 따름입니다. 코로나 대비로 조치를 한게 아무것도 없어요.
검정머리외국인
21/09/15 17:38
수정 아이콘
저희 직장에서 조치한 것들이 체온계로 발열확인 (37도 이상 넘으면 강제귀가), 거리두기가 가능해도 마스크 착용 의무, 손소독 의무 그리고 불필요한 미팅들은 전부 없애고 본인 사무실에서 이메일이나 전화로 수시로 연락.
21/09/15 17:41
수정 아이콘
(수정됨) 100~150정도 되는 서울에있는 회사인데... 아직 안나오는게 신기할 지경입니다.

정책에 따라 2단계에는 주 2일 출근 3단계는 1일 출근... 요즘은 맘대로 해라 정도 정책이기는 하지만... 정말 사람들이 집에 콕 하고 일만하나 하는 생각입니다. (아무도 안 걸리는 것을 보니...)
탑클라우드
21/09/15 17:42
수정 아이콘
저는 소위 코로나 청정국이라 자부하던 베트남에서 150명 규모 조직에 확진자 없다고 희희낙락하고 있었는데...
한 순간 델타변이라는 놈이 훅하고 들어오니 정신 못차리겠더라구요.
다행히 대다수가 젊은 직원들이고 1차 접종을 맞은 상황이었기에 중증 환자는 아직까지 없지만,
이제는 누구누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고를 받아도 별로 놀라지도 않습니다.

하긴, 2주 전에 코로나로 사경을 헤맸던 건 저 자신이었으니;;
샤워하다 호흡 곤란이 와서 흠뻑 젖은 채로 화장실부터 마루까지 바닥을 쓸며 기어나오는데,
아 이렇게 죽는구나 했네요 허허
RedDragon
21/09/15 18:08
수정 아이콘
와 베트남에서 근무하시나요...
올 8월에 베트남 출장 예정되었다가 7월에 터져서 계속 연기중이라, 상황은 매일 체크하고 있는데... 이젠 하루 만명에 사망자 300명도 일상화 된거 같더라구요. 저는 베트남 개발자와 얘기하면서 소식을 듣지만 현지에서 직접 경험을 하고 계시니... 고생하시네요.
21/09/15 18:48
수정 아이콘
여기서 뵙다니 반갑습니다. 다시 뵙는 날까지 몸조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후각은 좀 괜찮아졌나 모르겠네요...
봄바람은살랑살랑
21/09/15 17:49
수정 아이콘
보건소 결정 따라 갈리는 게 크더군요. 업종은 다르겠지만 저희는 내부 확진자 나왔을 때

1. 나머지 전 직원 코로나 검사
2. 직원 백신 접종 여부 확인 (1차, 2차, 2차 후 얼마나 지났나)
3. cctv 등 통해서 확진자 내부 동선 및 확진자와 접촉 밀도 확인
4. 내부 코로나 특별 소독

이정도 과정을 당일 혹은 다음날 안에 처리되고, 추가 확진자만 없다면 영업 자체는 금방 다시 하실 수 있을겁니다. (백신 및 확진자 접촉 여부에 따라 격리는 피할 수 없겠지만요)
연필깍이
21/09/15 17:55
수정 아이콘
주변에 감염자가 없는게 이상할 정도가 되었고 생활방역을 준수했다면(마스크만 제대로 껴도) 무시무시하게 확산되진 않더라구요.
저 같은 경우 같은 사무실에 짧은 기간동안 두명 확진되었습니다. 두명이 각자의 장소에서 걸린건데 나머지 직원은 모두 음성이었구요.
덕택에 음성 판정 연속 두번받고 열심히 출근중입니다...ㅜ 너무 걱정마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21/09/15 17:57
수정 아이콘
코로나가 점점 가까이 오는게 느껴지는게 회사 건물에 감염자가 정말 안나왔는데 최근에는 같은 층에서만 2,3명 넘게 나오고 있어서 다음에는 난가 싶습니다…
21/09/15 17:58
수정 아이콘
직원이 아니고 직원의 가족인데도 회사가 다 쉬어야 하나요?
너무한거 같은데;;
21/09/15 18:11
수정 아이콘
일단 직원의 가족이 확진 -> 해당 직원도 음성여부 확인 될때까지는 가급적 동선이 겹치지 않는게 최선이죠.

그 직원이 음성이면 다행인데 확진이면 더 퍼질 확률이 올라가니까요.
사상최악
21/09/15 18:13
수정 아이콘
아니요. 다 쉬지는 않죠.
해당 직원이 감염된 가족과 동거하는 밀접 접촉자라고 하면, 해당 직원은 코로나 검사 및 14일 자가격리.
해당 직원과 밀접 접촉한 다른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 권장, 해당 직원이 음성인 경우 정상 근무, 양성인 경우 코로나 검사 및 14일 자가격리.

감염자와 밀접 접촉인 경우 바로 자가격리 되지만 밀접 접촉자와 밀접 접촉인 경우엔 검사 결과에 따라 다릅니다.
21/09/15 18:08
수정 아이콘
밀접접촉자는 1주일 격리, 건물은 비우고 방역한 후에 자음날부터 출근합니다
及時雨
21/09/15 18:09
수정 아이콘
확진자 통보 나오니까 회사 전체에 방송 나오고 그 층 전체 인원 다 집으로 돌려보내더라고요.
걸리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더욱 확고해졌습니다.
로피탈
21/09/15 18:22
수정 아이콘
회사 앞자리 분이 확진이여서 밀접접촉자 분류됐는데, 회사에서는 계속 마스크 쓰고 있어서 아무 일도 없었습니다.
다 마스크 잘 쓰셨으면 별 일 없을겁니다.
할매순대국
21/09/15 18:29
수정 아이콘
작년 저희 회사 생각나네요... 아비규환... 소독실시하시고 아마 확진자 나온 사무실은 하루인가 이틀인가 소독 씨게 하고 출입금지 했다가 들어가시면 소독약에 쩔어있는 기구들 다 닦고 다시 일하시면 됩니다. 몇 번 겪고 나면 윗분들이 먼저 자연스럽게 교차근무/비대면근무 실시하라고 하고 오전/오후 나눠서 교차근무하거나 아크릴판 구해서 구획 나누게 되실거십니다... 저희는 재택근무 하지 말자는 주의의 윗 분들이 많아서 어쨋든 출근은 하게 했어요
이슬떨이
21/09/15 18:51
수정 아이콘
증상 없는 직원도 검사후에는 검사결과가 나올때까지 격리해야됩니다. 가끔 일부 회사에서 검사후에 회사로 복귀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다가 구상권 청구 대상 될 수 있습니다.
양파폭탄
21/09/15 19:14
수정 아이콘
저도 최근에 가족이 걸려서 온가족이 자가격리 했거든요? 가족이 코로나 걸린 경위를 보면 진짜 운빨이라는걸 느끼게 됩니다. 확진자랑 회사 복도에서 잠깐 마주쳐서 꾸벅인사만 했는데 다른사람 다 놔두고 혼자만 전염돼서 사경을 헤맸답니다. 39도 지속되고 설사에 나중에 겨우겨우 렘데시비르 써서 낫더군요. 살도 5키로나 빠졌다카고.. 가족들은 같이 밥도 먹은 밀접접촉자인데 다행히 잠복기였는지 아무도 감염이 안됐어요.
블랙엔젤
21/09/15 19:18
수정 아이콘
헐 그 정도인가요?마스크 낀 상태로 인사했는데 그런건가요?
파인애플빵
21/09/16 01:30
수정 아이콘
마스크는 아마 상대방이 안썼을수도 있어요 마스크는 확진자가 썼을때 90% 확률로 방호가 되서 전파력이 낮지만 확진자가 안쓰고 반대편 사람이 마스크를 썼더라도 방호력은 50~60% 수준으로 알고 있습니다.
내가 KF94를 쓰는것 보다 모두가 비말 마스크나 덴탈 마스크라도 끼고 있는게 더 전파력은 낮은거죠
파인애플빵
21/09/16 01:29
수정 아이콘
요즘은 완전 밀접 접촉 아니고 백신 접종만 했으면 다음날 아침에 음성 통보 뜨면 바로 출근이에요
21/09/16 10:58
수정 아이콘
별거 아니에요 너무 걱정하지마세요 ..
노둣돌
21/09/16 16:05
수정 아이콘
옆회사 37명 집단 감염돼서 전직원 검사받았는데, 전부 음성이라 다행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862 [일반] 타인의 아내를 [다른사람들이 먹고 떠난 식기]라 외치는 사람들의 무례함 [607] Hammuzzi14923 21/10/26 14923 102
93861 [일반] 인증은 무사고 맞죠..? [28] 환경미화3682 21/10/26 3682 10
93860 [일반] 2021 ADEX 후기 겸 사진. [14] 한국화약주식회사2566 21/10/26 2566 6
93859 [정치] 428개 시민단체 "서울시 예산삭감 중단하라" [125] Gwangya8324 21/10/26 8324 0
93858 [일반] 조금 괴상한 듄(2021)리뷰 [30] 도뿔이3864 21/10/26 3864 2
93855 [정치] 노태우 대통령 사망 [186] EpicSide15031 21/10/26 15031 0
9385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베트남전에서 이겼던 여성들 (번역) [16] 아난4587 21/10/26 4587 1
93853 [정치] 여론조사에 잡히기 시작한 전두환 리스크 , 국민의 힘 최종 경선 규칙 확정 [122] Normal one10379 21/10/26 10379 0
93852 [일반] 어제 듄을 보았습니다.(약간 스포주의) [19] 슈테3286 21/10/26 3286 1
93851 [일반] 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 초안 [40] 어강됴리6170 21/10/26 6170 3
93849 [일반] 이대남들은 왜 그렇게 화가 났을까? [219] atmosphere14941 21/10/26 14941 15
93848 [일반] 파리 여행의 또다른 재미 ! 스페이스 인베이더(Space Invader) [1] Traumer2358 21/10/26 2358 5
93847 [일반] 최근의 시끌시끌한 퐁퐁론을 보면서 드는 생각 [201] 피카츄볼트태클10993 21/10/26 10993 39
93846 [일반] 유튜브 재밌네요 [8] 2004년3688 21/10/26 3688 0
93845 [일반] 동질혼 관련 기사 3편 [16] kien.4930 21/10/25 4930 10
93843 [정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2억 돌파, 임기내에 2배 달성 [154] Leeka12172 21/10/25 12172 0
93841 [일반] 결혼은 현실이지. 그래서 무조건 손해. [48] Sinslife10290 21/10/25 10290 6
93840 [일반] 남녀 갈등 이슈에서 놓치고 있던 조건, 사랑의 부재 [417] 오곡물티슈18051 21/10/25 18051 91
93839 [일반] 내가 돈벌면서 용돈 받는 이유.. [134] 카미트리아10978 21/10/25 10978 24
93838 [일반] (주식) 투자 INSIGHT: 박세익 "2022 전망" [13] 방과후계약직5212 21/10/25 5212 2
93837 [일반] 모쏠찐따 그리고 모솔기간을 놀리는 마법사 플래카드와 설거지론 [352] 금적신15663 21/10/25 15663 11
93836 [일반] [역사] 그럼 대체 세조는 얼마나 죽인 걸까... [16] galax4512 21/10/25 4512 24
93835 [일반] [팝송] 오 원더 새 앨범 "22 Break" 김치찌개1167 21/10/25 116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