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15 12:44:02
Name 하얀마녀
Subject [일반] [스압] 김영미 분쟁지역 전문PD가 말하는 아프간과 탈레반
e936e9446d996d6a5c0b78defcc00712974145ea

271bd83c7b4ba0454e22223d6a0f246ce28341a5


d38143e3132f64e98c895b1db39952443a622975


f7ab4e55ef536afec8b168a52cfd274ee9ee75d7

0081ff29744cc1461c25695991ccee97e4c0e2d7

d900f5a4a1e6a01dad091af2fb2f2ea2b0237e56




0b7eda63f5822e99780e5887e7247d86598d9058

c47842ad03b624e58bc96894efa3bcdc6f9d0d82




2bf30929c23941af92bb583149aa4efa35afc5a2

08d731bd27a06bcc3480a077a75e89727ca750c6







유게에 올리려다가 아무래도 유게에 갈 자료는 아닌 것 같아서 자게로 왔습니다

김영미 PD는 2000년대 초반부터 아프가니스탄과 카슈미르 일대를 계속해서 취재해온 분쟁지역 전문PD이자 아프가니스탄 전문가입니다

요즘은 인터넷에 많은 정보들이 올라와있기 때문에 중동에 직접 가 본 적이 없는 사람이라도

나름 중동지역의 역사와 분쟁상황에 대한 많은 지식과 식견을 얻고 말 할 수 있는  시대가 되긴 했습니다만.... 

아무래도 직접 가서 보고 듣고 겪고 오신 분들이 하시는 말씀은 그 말 속에 '아우라'라고 해야 할 지

그런 것들이 있어서 좀 더 생생하게 뇌 속으로 바로 전달되는? 그런 느낌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프간의 미래가 걱정이네요... 물론 코로나 때문에 망해가고 있는 자영업자인 제 통장이 더 걱정이긴 합니다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브루투스
21/09/15 12:52
수정 아이콘
좋은 글이네요
21/09/15 12:54
수정 아이콘
존경스럽네요.
21/09/15 13:00
수정 아이콘
진짜 좋은 글이네요. 슈카월드에서 본 아프간과는 또 다른 느낌이네요.
나주꿀
21/09/15 13:03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www.fmkorea.com/best/3915092345
에펨코리아/ 아프간에 다녀온 여자 PD가 말하는 탈레반

이미지를 클릭해서 보기 귀찮은 분들은 이미지 내용은 같으니 위 링크로 가서 보셔도 될거 같습니다.
Imgbb는 저도 쓰고 있는데 가끔 이미지 크기가 이상하게 줄어들어서 올라올때가 있더라고요
포프의대모험
21/09/15 13:09
수정 아이콘
꿈이나 미래얘기하는데서 아뜩하네요
좌충우돌 하고 시간을 갖고 바꿔나가는수밖에
황금경 엘드리치
21/09/15 13:40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허..시간이 도대체 얼마나 걸리려나 얼마나 걸려도 안 바뀔 수도 있겠구요.
다크 나이트
21/09/15 13:42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요새 아프간 관련 이야기를 들으면서 생각한건 제1세계 혹은 우리들이 아프간에 대해서 쉽게 생각했던거 아닌가 싶어요.
저기는 단순히 돈만 퍼부은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닌것 같거든요.
21/09/15 14:36
수정 아이콘
2001년 아프간 인구 2100만 명 (외국 망명 불포함)
2021년 아프간 인구 3800만 명 ( " )

탈레반이 밥 해결은 못 할 거고,
공산 지나가 원조하지 않으면 금세기초 최악의 기근 아사를 보게 될 겁니다.
계층방정
21/09/15 14:37
수정 아이콘
에펨코리아에 있는 이미지 보니까 드는 생각인데, 영문 위키백과 샤리아법 보면 아프간 전 정부도 샤리아법인 건 마찬가지거든요? 근데 세속법정을 탈레반이 샤리아법정으로 바꾼다는 게 무슨 의미인 건가요?
서린언니
21/09/15 16:36
수정 아이콘
10년전쯤 아프간 여자복싱 선수들이 탈레반 경계하고 무서워하던 다큐를 본 적 있는데 어떻게 되었을지...
맛있는새우
21/09/15 17:06
수정 아이콘
미래, 꿈이라는 단어를 이해 못한다는 부분에서 관념의 차이라는게 이렇게 클 수도 있구나 했죠.
BlazePsyki
21/09/15 18:50
수정 아이콘
너무나 시대 격차가 발생해버려서, 미국이 생각했던 '합리적 해결책(물론 이것도 전혀 합리적이지 않았지만)'이 하나도 성립할 수 없는 환경....

저기는 진짜로 옛날로 돌아가서, 국제연맹/초창기 국제연합 때나 썼던 신탁통치라던가, 미군정/소련군정이라도 해야될 판이네요. 이미 둘다 손절하고 나가버린 이상 그걸 누가 해줄지는 둘째치고..... 진짜로 아이들부터 교육시켜서 세대 교체하는 것 밖에 답이 없어보입니다..
타츠야
21/09/15 19:28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걸 보니 제대로 이해가 되네요.
두동동
21/09/15 19:35
수정 아이콘
합리 논리 이런 것이 존재하지 않는 환경.. 꿈과 미래에 대응되는 표현이 없는 상황..
탈레반이 일종의 NGO 같은 느낌으로 받아들여진다는 것도 이해가 가는 상황이네요. 그리고 말씀대로 20년동안 돈 쏟아부었는데 왜 정상국가가 못됐냐! 라는 표현도 정말 미국적인 시각이란 것도 깨달았고요.
21/09/15 21:04
수정 아이콘
한국 안에서만 한국을 바라보는 갑갑한 그것이 어쩐지 오버랩되네요.
한국은 분명 많은 면에서 선진국이기도 하지만, 또 많은 면에서 중세 시대, 개념 자체가 없는 것들, 그냥 낮은 단계의 습관과 버릇들 속에 매몰된 것들 엄청나게 많죠.
같은 언어로 말을 한다고는 하지만, 꿈이라던가 미래라던가 높은 차원의 언어가 잘 통용될 수 있는 한국이 언제쯤 올런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862 [일반] 타인의 아내를 [다른사람들이 먹고 떠난 식기]라 외치는 사람들의 무례함 [607] Hammuzzi14923 21/10/26 14923 102
93861 [일반] 인증은 무사고 맞죠..? [28] 환경미화3682 21/10/26 3682 10
93860 [일반] 2021 ADEX 후기 겸 사진. [14] 한국화약주식회사2566 21/10/26 2566 6
93859 [정치] 428개 시민단체 "서울시 예산삭감 중단하라" [125] Gwangya8325 21/10/26 8325 0
93858 [일반] 조금 괴상한 듄(2021)리뷰 [30] 도뿔이3864 21/10/26 3864 2
93855 [정치] 노태우 대통령 사망 [186] EpicSide15031 21/10/26 15031 0
9385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베트남전에서 이겼던 여성들 (번역) [16] 아난4587 21/10/26 4587 1
93853 [정치] 여론조사에 잡히기 시작한 전두환 리스크 , 국민의 힘 최종 경선 규칙 확정 [122] Normal one10379 21/10/26 10379 0
93852 [일반] 어제 듄을 보았습니다.(약간 스포주의) [19] 슈테3286 21/10/26 3286 1
93851 [일반] 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 초안 [40] 어강됴리6170 21/10/26 6170 3
93849 [일반] 이대남들은 왜 그렇게 화가 났을까? [219] atmosphere14942 21/10/26 14942 15
93848 [일반] 파리 여행의 또다른 재미 ! 스페이스 인베이더(Space Invader) [1] Traumer2358 21/10/26 2358 5
93847 [일반] 최근의 시끌시끌한 퐁퐁론을 보면서 드는 생각 [201] 피카츄볼트태클10993 21/10/26 10993 39
93846 [일반] 유튜브 재밌네요 [8] 2004년3688 21/10/26 3688 0
93845 [일반] 동질혼 관련 기사 3편 [16] kien.4930 21/10/25 4930 10
93843 [정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2억 돌파, 임기내에 2배 달성 [154] Leeka12172 21/10/25 12172 0
93841 [일반] 결혼은 현실이지. 그래서 무조건 손해. [48] Sinslife10290 21/10/25 10290 6
93840 [일반] 남녀 갈등 이슈에서 놓치고 있던 조건, 사랑의 부재 [417] 오곡물티슈18051 21/10/25 18051 91
93839 [일반] 내가 돈벌면서 용돈 받는 이유.. [134] 카미트리아10978 21/10/25 10978 24
93838 [일반] (주식) 투자 INSIGHT: 박세익 "2022 전망" [13] 방과후계약직5212 21/10/25 5212 2
93837 [일반] 모쏠찐따 그리고 모솔기간을 놀리는 마법사 플래카드와 설거지론 [352] 금적신15663 21/10/25 15663 11
93836 [일반] [역사] 그럼 대체 세조는 얼마나 죽인 걸까... [16] galax4512 21/10/25 4512 24
93835 [일반] [팝송] 오 원더 새 앨범 "22 Break" 김치찌개1167 21/10/25 116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