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10 12:40:10
Name 이라세오날
Link #1 https://n.news.naver.com/article/308/0000029381?sid=104
Subject [정치] 미군의 아프간 철수와 동북아 국가간의 외교
말은 거창하지만 사실 이 기사를 보고 글을 쓰는 겁니다.
저는 일반인 수준의 정보와 지식밖에 없기 때문에 해당 기사에 대한 판단은 독자 개개인에게 맡겨야 할 것 같아요.
남문희 기자는 평소 뉴스의 필자를 확인하지 않는 제가 가끔씩 궁금해서 확인해보면 종종 겹쳐보이던, 저에게는 나름 검증된 언론인입니다.
동북아와 북한 관련 쪽으로는 나름 알려져 있다고 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308/0000029381?sid=104

동북아의 거시적인 정세보다 최근 아프가니스탄 사태와 그에 연관된 각 국의 의중과 방향, 그리고 그 와중에 서로간에 맞물리거나 어긋나는 외교에 대해 흥미롭게 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재밌는 건 나눠봐야죠.

참고로 기사가 꽤 기니 화장실에서 보면 후회하실 수도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김홍기
21/09/10 12:47
수정 아이콘
남문희 기자 올만에 보네요. 사실 저는 남기자의 북한 기사는 썩 신뢰하는 편은 아니긴 합니다. 왜냐면 특성상 제한된 정보를 바탕으로 추정 및 예상을 할 수 밖에 없는데 제가 시사인 구독할때는 그게 잘 안맞는 경우가 상당히 많았거든요. 요즘은 어떤지 잘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기사는 잘 보겠습니다. 이따 화장실에서 봐야징
김홍기
21/09/10 12:58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봤습니다. 역시 러시아가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쥐고 있군요. 건설적인 역할 해주기 바라겠습니다
NoGainNoPain
21/09/10 13:01
수정 아이콘
남문희 '대'기자님은 옛날 개성공단때 똥볼을 거하게 차셔서... 저는 별로 믿지 않습니다.
metaljet
21/09/10 14: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남기자 이 분은 동북아의 모든 움직임을 북한을 중심으로 해석하고, 혹은 북한과의 긴장완화를 모든 문제의 만능 해법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요새 심하더라구요....
antidote
21/09/10 17:30
수정 아이콘
정작 북한은 어제 열병식했죠.
어바웃타임
21/09/10 15:50
수정 아이콘
한줄요약 : 미국은 지금 중국이랑 1대1라인전 준비중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622 [정치] 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에 대해서 찾아봤습니다. [66] SigurRos7000 21/10/03 7000 0
93621 [정치] 2007년 이후 수도권 부동산의 수년간 하락 이유 [17] LunaseA6552 21/10/03 6552 0
93620 [일반] 힌두교에서 가장 위대한 쇼: '릴라' [19] Farce2799 21/10/03 2799 23
93619 [일반] 우리의 민주주의는 더는 국민을 대표하지 않는다. 이렇게 그것을 고쳐야 한다 (번역) [74] 아난5319 21/10/03 5319 6
93618 [정치] 윤석열, '王'자 해명.."3차까지 무슨 글자인지도 몰랐다" [110] TWICE쯔위7963 21/10/03 7963 0
93617 [일반] 단풍국 백신접종 증명정책 실제 체험... [25] 이교도약제사4696 21/10/03 4696 9
93616 [정치] 이젠 모든것이 허망한 기분이네요. [185] -안군-13004 21/10/03 13004 0
93615 [정치] 현재 여러 커뮤니티에서 돌고 있는 대출규제 관련 썰들 [59] 취준공룡죠르디7941 21/10/03 7941 0
93614 [일반] 한국 경제와 나의 경제에 대한 헷지 투자처 [5] kien.2941 21/10/03 2941 2
93613 [정치] 전세자금 대출규제 관련 단상 / 대한민국 주택시장의 선진국화에 대한 전망 [54] 영소5960 21/10/03 5960 0
93612 [일반] 내가 코로나 이후 바뀐 습관 모습들 [10] 비후간휴3043 21/10/03 3043 0
93611 [일반] 오징어 '게임'이 단순한 이유? [19] KazYa4123 21/10/03 4123 2
93610 [일반] 약물의 길거리 [7] 공항아저씨2944 21/10/03 2944 1
93608 [일반] 무인전투기 시대에 놓여진 대한민국 국군의 미래 [15] 워체스트3215 21/10/03 3215 7
93607 [일반] (주식) 3분기 복기 [11] 방과후계약직3031 21/10/03 3031 0
93606 [일반] 불확실성 속의 지도자의 덕목 [13] cheme2148 21/10/03 2148 10
93605 [일반] 저성장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이들의 지혜 [23] 아루에3037 21/10/03 3037 13
93604 [일반] [팝송]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새 앨범 "star-crossed" [1] 김치찌개654 21/10/03 654 1
93603 [일반] 경주에서의 두번째 날 [19] 及時雨2224 21/10/02 2224 8
93602 [일반] 미스테리한 오징어 게임 [232] 스킨로션10129 21/10/02 10129 20
93601 [정치] 홍준표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 [119] Odin12768 21/10/02 12768 0
93600 [일반] 대한민국 정책의 방향성 [7] 코지코지2978 21/10/02 2978 1
93599 [정치] 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지지자가 적어준 것" vs "무속인까지 개입하나" [112] 로빈10698 21/10/02 1069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