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07 19:53:33
Name 烏鳳
Subject [일반] 위메프, 11번가 등 오픈마켓들의 머지포인트 환불 (수정됨)
#0. 들어가면서

저는 혼자 살고 있는 싱글남성입니다. 시켜먹기도 자주 시켜먹는 편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 머지포인트를 이용할 생각은 별로 하지 않았습니다.

뭔가 좀 꺼림칙하긴 했었거든요. 흔한 폰지사기 내지 다단계 금융사기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었으니 말입니다.
결과적으로 제 불안감이 손해를 막아주기는 했었습니다만, 참 씁쓸한 일이긴 하더군요.

이미 운영자들은 형사입건되어서 조사 중이라고 들었습니다. 대표는 출국금지 상태라고 하고요.

그런데 저야 피해를 입지 않았으니 어느 정도 강 건너 불구경 하는 마음으로 이 사태를 접했습니다만,
단톡방의 동기들부터 시작해서.. 여기저기 손해를 본 사람들이 꽤나, 제법 많이 제 주변에도 있더라고요.

물론 확인되지 않은 사실관계들 만으로 논의를 전개하는 것은 경솔한 접근입니다.
떡밥(?) 자체도 이미 식은 상태일 듯 하고요.
그런데 오늘 이 뉴스를 보면서 말이죠. 몇 자 적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907051200030?section=search

#1.

위 기사의 내용인 즉, 위메프 역시 11번가에 이어 머지포인트 환불을 결정했다는 기사였습니다.

사실 법적으로는, 위메프나 11번가가 향후의 신용도나 고객의 유치를 위하여 과감하게 지른건가 싶은 생각도 잠깐 들었습니다. 기사 읽어보면 아시겠지만, 이미 등록을 마치고 사용한 머지포인트도 잔액의 80%(사실상 구매금액 상당의) 환불을 해 주겠다는 거거든요. 물론 반전은 있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전의 11번가도 그렇고, 오늘 위메프도 그렇고... 8월에 구매한 머지포인트에 한하여 구매금액 상당의 환불을 해 주겠다는 것인데... 사실 이건 고객의 8월 구매대금이 아직 11번가나 위메프에게 남아 있고, 아직 머지포인트에 정산을 해 주진 않았을 것이거든요.

즉 고객의 구매대금이 아직 자사에게 있으니, 환불을 요구하는 자사플랫폼 소비자들에게는 반환할 능력 자체는 충분히 있기는 한 것입니다. 이들 업체도 이미 머지포인트에 정산금이 넘어가버렸을 7월 이전 등록된 머지포인트는 반환해주고 싶어도 그럴 수가 없을 겁니다. 업체마다의 정산시기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오픈마켓 업체의 경우 7월 정산금은 머지포인트 측에 갔을 확률이 꽤 될 겁니다.

물론 머지포인트 쪽에서 8월분 정산금 청구소송이 이들 업체에 들어올 수도 있겠죠. 저야 각 개별 오픈마켓 업체와 머지포인트 사이의 계약서를 본 적이 없고, 실제 계약관계도 어떠한지 알 수 없으므로 소송 자체가 어떻게 될진 모릅니다. 그런데 위메프나 11번가는 설령 소송이 들어오더라도 충분히 대응이 가능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십중팔구 자사 측에 유리한 면책약정, 다시 말해 정산금을 머지포인트 쪽에 감액하여 지급하거나, 혹은 지급하지 않을 수 있을 규정이 있을 것이라 추측합니다.

혹은, 정말 이런 면책약정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기회(?)에 마케팅 비용 들인 셈 치고, 나중에 소송에 져서 줄 때 주게 되더라도 이런 대응이 이익이라고 판단했을 가능성도 있을 듯 합니다. 실제로 이런 비용(?) 자체가 클 대규모 업체들은 반응이 신중하지요. 아마 이들도 11번가가 필두를 딛고, 위메프가 뒤를 따른 환불정책을 따를지 말지를 고심하고 있을 것이라 봅니다. 신용이라는 것이 참 쌓기는 어렵고 무너뜨리기는 쉬운데.. 이번 기회에 위메프나 11번가처럼 소비자들에게 신용을 얻는 선택을 하자니, 그 기회비용이 크니 말이죠.

#2. 머지포인트 측의 투자자 내지 채권자의 입장에서

그런데 입장을 바꿔서... 머지포인트라는 스타트업에 투자한 투자자라든가... 머지포인트 측으로부터 정산금을 받아야 하는 채권자 - 예를 들어 머지포인트에 가입한 요식업 프랜차이즈 업체 - 입장에서 보면 어떨까요. 머지포인트로부터 받아야 할 돈이 있겠죠. 요식업 업체라면 머지포인트를 통하여 판매된 물건들의 대금을 정산받아야 할 텐데... 머지포인트는 고객들의 뱅크 런(?)도 있고... 오픈마켓들이 정산금을 주지 않아서 지급능력이 없다고 나자빠져 버리면, 머지포인트로부터 대금을 떼이게 되겠죠.

어라? 그런데 몇몇 오픈마켓들이 고객들에게 환불해버려서 머지포인트 측에 지급할 정산금이 없다고 합니다.

이걸 법돌이식으로 풀어서 이야기를 하자면요. 근저당권 같은 권리가 있으면 [물권자]라고 해서 특별한 몇몇 예외를 제외하면 가장 먼저 돈을 받아낼 권리가 있는데요. 그런 권리가 없는 [일반 채권자]의 경우에는 [채권자 평등의 원칙]이 적용됩니다. 다시 말해서... 머지포인트 입장에서 볼 때, 환불을 요구하는 고객들도 채권자겠지만 이런 프랜차이즈 업체도 채권자거든요. 대개 이런 경우엔 머지포인트가 파산, 청산 절차를 밟게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보구요.) 그 때, 다른 곳으로부터 받을 돈은 일단 다 받아낸 다음에, 채권자들이 자신이 받아야 할 채권 상당액을 법원에 신고한 다음, 남아있는 돈에서 빚잔치 하듯이 각자 채권 비율에 따라 정산을 하는 게([배당]이라고 합니다.) 원칙입니다.

예를 들어, 머지포인트 업체에 1억원이 남아 있는데, 채권자들의 채권금액을 모두 합해보니 1000억원이라면? 채권자들 모두 자기 채권의 1/1000밖에 못 받는 게 원칙인 것이죠. 배당절차를 거친다면 말이죠.

그런데 이 오픈마켓들은... 법적으로는 그 머지포인트 측이 [받을 수 있었던 돈(정산금)]을 머지포인트의 일부 채권자(머지포인트 이용고객)들에게 반환해 준 게 됩니다. 즉, 제3채무자 A오픈마켓이 채무자 머지포인트를 건너뛰고서는, 머지포인트의 채권자(고객)에게 직접 지급한 것으로 볼 여지도 있는 겁니다.(물론 원칙적으로는 A오픈마켓과 A오픈마켓을 이용하여 머지포인트를 구매한 고객 사이에 직접적인 법률관계가 선행하는 것이라고 봐야 겠습니다만.)

그러면 그 피해는 누가 보느냐. 머지포인트의 투자자 내지는 머지포인트로부터 정산대금을 받아야 하는 채권자들이 보게 됩니다. 자신의 투자금이나 자신의 판매대금을 머지포인트로부터 정산받아야 하는데... 배당절차를 거쳐 분배를 받는다 해도 모자랄 판에, 나눠먹을 파이가 줄어든 것이니 말이죠. 그나마 대형 프랜차이즈 같으면 여력이 될 지 모르겠습니다만, 일반 영세상인이라면 어떨까요. 정상적인 거래관계라면 천만원을 받을 수 있었는데... 배당절차를 거치니 1만원이 될 판에서... 전체 배당금의 파이가 또 다시 줄어든 겁니다.

#3.

물론... 실제로 영세상인 같은 경우.. 위와 같은 오픈마켓들의 환불이 이루어진 탓에, 머지포인트가 정산금 일부를 못 받는다고 하더라도... 환불로 인한 실 피해금액이 그렇게 크지는 않을 것입니다. 게다가 머지포인트 쪽은 파산은 시작하지도 않았으니 실제 절차를 거쳐 배당이 이루어지려면 한참(최소 수년 단위) 걸릴 겁니다. (운도 머리도 나쁜 투자자를 하나 물어서 머지포인트가 기적적으로 돌아오는 게 아닌 한 말이죠.) 더불어 그 채권자 평등의 원칙 때문에. 배당절차를 거쳐 1만원이라도 받을 수 있을지 없을지조차 알 수 없습니다. 다른 대형 채권자(기업투자자)라든가, 대형 프랜차이즈라든가,그 외 다른 영세 요식업자들의 채권 틈바구니에서.... 한 영세 요식업자 오봉씨가 받을 돈은 정말 푼돈일 가능성이 높겠죠.

비유를 하자면, 머지포인트로 천만원어치 팔았는데 정산 못 받고 있다가, 배당을 거쳐 만원 받을 거였는데... 그게 다시 5천원으로 줄어든 걸 받게 되었는데 화낼 힘도 없다... 싶으실 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마 위메프나 11번가는 여기까지는 계산을 했을 가능성이 상당할 겁니다. 즉, 비즈니스는 비즈니스고... 고객들로부터 신용을 쌓아 단골 고객을 늘려야 하는 오픈마켓 입장에서는, 고객들에게 환불한 이후에도 또 다시 정산금을 머지포인트(혹은 그 채권자 내지 투자자들) 측에 다시 주게 되더라도 신용을 쌓고 홍보하는 쪽이 더 낫다고 판단한 것이겠죠. 계약서를 잘 써두었다면 아예 정산금을 머지 쪽에 주지 않을 가능성도 있으니 말이죠.

어떻게 생각해보면, 이러한 11번가, 위메프의 판단이 오히려 더 스마트 한 것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사족 : 제가 머지포인트 이용자가 아니라서 그런지 실제 피해자 분들께 무신경하게, 상처가 될 만한 이야기를 적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점에 있어서는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라프텔
21/09/07 20:15
수정 아이콘
한 100만원 물렸는데, 늙어 세상보는 눈이 어두워진 것에 대한 벌금 지불한 셈 치려고요. 뭐 어떻게 할 방법도 없고...
사기는 머지가 쳤는데, 당한 사람 조롱하는 댓글 힘들었습니다. 슬슬 커뮤를 끊을 때가 오긴 오나봐요.
21/09/08 08:30
수정 아이콘
에고.. 힘내세요..!
맥스훼인
21/09/07 20:17
수정 아이콘
오픈마켓 계약을 봐야 알겠지만
8월분의 경우 머지포인트의 영업정지상황을 이유로 지급하지 않을 수 있을겁니다.
그리고 8월판매분의 경우 실제 사용비율이 높지도 않아 다른 채권자에게 큰 피해가 있다고 보긴 어려울겁니다.
뭐 전 환불이 지지부진한거 같아 지급명령 신청했고 결정 기다리고 있습니다. 송달료가 좀 압박이긴했는데.. 경과과정따라 글 써 볼게요.머지가 지급할지, 이의해서 소송갈지 또 집행까지 갈지는 모르겠네요 .
21/09/07 20:19
수정 아이콘
7월20일에 위메프에서 30만원 구입했던 거 3만원 쓰고
27만원 물려 있습니다. 이번일로 배운게 좀 있어서 그냥 수업료 냈다 생각하고 있네요
비오는월요일
21/09/07 20:34
수정 아이콘
고객보호를 위한 선제적 조치라면 일단 법원에서도 아주 안먹힐거는 아닌거 같네요.
플래폼도 상당한 의무를 지게하는 쪽이 트렌드인 마당이고.
21/09/07 21:02
수정 아이콘
왜 지마켓은 안해줄까요 머지포인트 등록도 안해놨는데
21/09/08 02:19
수정 아이콘
그런 의미에서 사해행위소송이 단체로 걸리지 않을까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특히 일부라도 환불을 받은 일반 채권자를 대상으로 한다면...
실버벨
21/09/08 10:37
수정 아이콘
70만원 물려 있는데 멍하니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힝.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598 [일반] 전국랩자랑 쇼미10 그리고 Zior Park?! [40] 만수동원딜러3466 21/10/02 3466 4
93597 [일반] 오디즈 펜로즈 간략 사용후기 [17] EZrock3492 21/10/02 3492 1
93596 [일반] 외모컴플렉스, 내 사춘기를 파멸시킨 여중생의 한마디 [74] 앓아누워10545 21/10/02 10545 18
93595 [일반] 머크에서 개발한 치료제의 효과가 꽤 확인되었나 봅니다 [36] 김유라8585 21/10/01 8585 3
93594 [일반] 경주에 왔습니다 [17] 及時雨3773 21/10/01 3773 9
93593 [일반] 귀르가즘 [25] 아난4999 21/10/01 4999 5
93592 [일반] 나의 구세주는 어디에?-웹툰 구주의 시간 소개 [19] lasd2412686 21/10/01 2686 9
93591 [일반] 백신접종 안한 사람을 사적모임에서 뺀다? [355] 만수르12926 21/10/01 12926 0
93590 [정치] (호소문)집단잔금 대출을 막으면 우린 죽습니다. 1세대 실거주 서민을 살려주십시오. [86] Leeka9507 21/10/01 9507 0
93589 [일반] 제가 의식에 있어 중요 질문이라 보는 게 있습니다 [47] 니그라토4196 21/10/01 4196 2
93588 [정치] 영화보다 현실이 더 잔혹할 수도 [17] 헤일로5726 21/10/01 5726 0
93587 [정치] 대장동 키맨 유동규 체포, 측근의 정의는 어떻게 내려야 하나 [62] 나주꿀6533 21/10/01 6533 0
93586 [일반] 카페 수영장서 6세 익사…"구조요원 없어" vs "부모 책임 [174] 로즈마리12327 21/10/01 12327 0
93585 [일반] 상생소비지원금 최종 제외 업종 공유 [37] Leeka5310 21/10/01 5310 1
93584 [일반] AI가속기 경쟁, 그리고 차세대 반도체 칩 시장 [52] cheme4184 21/10/01 4184 45
93583 [정치] 화천대유건을 보면서 기분이 착잡하네요. [85] -안군-8006 21/10/01 8006 0
93582 [정치] 국민의힘, 상도수호 놓고 이준석vs조수진 파열음 [131] 아츠푸10197 21/10/01 10197 0
93581 [일반] "P2P 사이트에서 '오징어 게임'을 다운로드한 분들, 이제 큰일 났습니다" [49] 슈테11874 21/10/01 11874 0
93579 [정치] 대선 후보와 유유상종 [124] 답이머얌7388 21/10/01 7388 0
93578 [일반] 민사소송 후기 - 이제야 끝났다. [21] Lovesick Girls4474 21/10/01 4474 46
93577 [일반] 언제쯤이면 실감나는 가상현실게임을 해볼수있을까요? [36] 이츠키쇼난3489 21/09/30 3489 1
93576 [일반] 로드 자전거 입문했습니다! [33] 코바야시아이카2330 21/09/30 2330 4
93575 [정치] 카카오뱅크의 마통 신규대출이 중단됩니다. [20] Leeka7047 21/09/30 704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