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04 05:04:20
Name 구미나
Subject [일반] 취중작성 - 시사정보가 미치는 해악
얼마나 오래 전부터 였을까?
평범한 사회의 구성원이 이토록 많은 뉴스를 접하게 된 것이.

우리는 평생 마주치지 않을 사람들의 뉴스에 둘러쌓여 있다.

뉴스는 마를 날이 없다. 사람의 숫자가 많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 0.0001퍼센트의 또라이들이 일으키는 사건만 보도하더라도 뉴스는 마를 날이 없다.

우리는 여러가지 부정적인 뉴스를 접한다.

문재인을 싫어하는 사람은 문재인 뉴스를 보면서 기분이 나쁘다.
어떤 미친놈이 음주운전을 해서 한 가정의 가장을 죽였다는 소식을 듣고 기분이 나쁘다.
집이 없는 사람은 집값이 오른다는 뉴스를 5년동안 들으면서 기분이 나쁘다.
개를 좋아하는 사람은 유기견 뉴스를 보며 기분이 나쁘다.
코로나가 매우 심각한 문제라는 뉴스를 보며 걱정이 되고 기분이 나쁘다.

뉴스와 같은 시사정보가 우리에게 주는 실용적인 장점도 분명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기적인 관점에서,
최대의 노력을 기울여서 그런 뉴스를 접하지 않아야 한다고 믿는다.
지금의 세상은 이미 최대의 노력을 기울이더라도,
일정량의 뉴스를 어쩔 수 없이 접하게 되는 세상이다.

나는 생각해본다.
인간에게 계속해서 안좋은 소식을 말하는 것이다.
다만 소식들은 그 사람에게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전혀 없는 것들이다.
가령 한 인간에게 1시간마다 먼 국가에서 범죄로 사망한 사람들의 소식을 계속 보내는 것이다.

아무리 멘탈이 강한 사람이라도 부정적 영향을 받지 않을 수가 있을까?

뉴스는 사람에게 가장 자극적인 만족감만을 준다.
아주 즉각적인 만족이다.
뉴스와 시사정보는 과대평가 되어있다고 생각한다.
그것들은 극히 고상한 것으로 묘사되지만,
사실 천박하고 유치한 만족감을 전달해줄 뿐이다.
쑈킹하거나 충격적이거나 걱정되는 일을 하나씩 확인하는 즐거움...

간혹 '세상돌아가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글쎄..
첫째로 세상 돌아가는 것을 알기 싫어 죽겠어도 알 수 밖에 없는게 요즘 세상이다.
굳이 인터넷에 접속해 그것을 하나하나 확인해야 겠는가.
둘째로 고작 세상 돌아가는 것을 알기 위해 머리가 터지는 것은 교환비가 맞지 않는 것 같다.

당연히 뉴스를 보고, 인터넷에 접속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은 개인의 자유이다.
그러나 나는 그러한 행위가 행복을 저해한다고 생각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9/04 05:58
수정 아이콘
전체적으로 공감하며 주식 시작 이후로 풀 뉴스 본 적이 딱히 없네요. 원하는 것만 보게 만들어주는 유투브가 흥하는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하늘을보면
21/09/04 08:03
수정 아이콘
(수정됨) 눈감고 살아가면 하루하루 세상이 행복하게 느껴집니다.
북한사람들도, 중국사람들도, 파키스탄의 여자들도 행복하다고 큰 소리 치는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모두다 방송에서 실제로 진심으로 한 얘기들)
그런데 이런 세상에서 누군가는 이용해먹는 사람이 생기고
상대적으로 누군가는 억울한일을 당하고 저항할 수 없는 힘과 권력앞에 삶이 무너지게 되죠
그 억울한 사람이 내가, 내 이웃이 되었을때야 눈을 뜨게 되지만
이미 세상은 아무도 나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사람이 없다는것을 깨닫게 되겠지요.
시끄럽지 않은 세상은 모순이 응축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동네슈퍼주인
21/09/04 11:56
수정 아이콘
주권을 가진 시민으로서 책무죠.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는 건, 의사결정을 해야 하는 시민으로서 책무입니다.
구미나
21/09/13 22:23
수정 아이콘
실체도 없고 관심도 없는 책무를 위해 살인 성폭력 사건 소식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것은 끔찍하네요
동네슈퍼주인
21/09/14 11:44
수정 아이콘
당장 내년에 투표하실 텐데요. 사시는 곳에 국회의원도 있으실거고, 그냥 생활하시면서도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주는 결정을 하시겠죠. 그냥 살아계시는 것 자체가 다른 사람에 영향입니다. 관심이 없는 것이야 본인의 게으름이고 부끄러워할 일이고, 실체가 없지 않습니다. 우린 매 순간 주권이 있는 시민으로 살아가는 겁니다.
새강이
21/09/05 16:30
수정 아이콘
이게 어느정도는 필터링이 필요한 거 같습니다..
언론 특성 상 자극적인 뉴스 우선 안 좋은 뉴스 우선이다보니 그 감정이 저한테까지 영향을 미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하는 방법은 어느정도 논의가 진행된 주제에 관해서는 관련 도서도 찾아보고 뉴스도 찾아봐서 제 스스로 종결을 냅니다.
그리고 6개월에서 1년 후에 다시 찾아보기를 생각하고 그 주제를 아예 차단해버리든가 합니다.
다만 코로나19 같은 실시간 정보가 중요한 뉴스는 차단하지 않죠..참 어려운 시대입니다.
김솔라
21/09/05 19:56
수정 아이콘
그래서 뉴스를 싫어하는 이유입니다. 정작 시의적으로 중요한 내용들은 자극적이지 않아서 무시하는 경우가 많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531 [일반] PGR21의 자유게시판은 조금은 무거운 느낌입니다 [139] 블랙리스트5435 21/09/28 5435 6
93530 [정치] 갈수록 태산인 곽상도 아들 해명 [162] 이른취침10849 21/09/28 10849 0
93529 [일반] E-SPORTS 게임 플레이 환경은 더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5] 즈카르야2999 21/09/28 2999 5
93528 [일반] 태어나서 처음으로 정기후원을 시작했습니다. [42] ArcanumToss3808 21/09/28 3808 16
93525 [일반] 탄소중립은 어려운 거지 불가능한 것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208] 트와이스정연9149 21/09/27 9149 21
93524 [정치] 남여 젠더갈등, 그 이후는? K 마케이누의 시대가 오는가 [238] 나주꿀13556 21/09/27 13556 0
93523 [일반] 신세계 그룹의 분리경영의 신호탄이 올라갔습니다. [21] Leeka7657 21/09/27 7657 4
93522 [일반] 코로나 확진 됐습니다 [42] 핸드레이크9245 21/09/27 9245 16
93521 [정치] 세금 낼 바엔 물려준다...부동산 증여 더 늘고 시기 빨라졌다 [40] Leeka7715 21/09/27 7715 0
93519 [정치] 문 대통령 “이제는 개 식용 금지 신중히 검토할 때” [220] 깃털달린뱀12236 21/09/27 12236 0
93518 [정치] 오징어게임 인기에 편승하는 대만 정치인들 [15] 나디아 연대기6725 21/09/27 6725 0
93517 [정치] 대출 규제와 가격 펌핑 [44] LunaseA5552 21/09/27 5552 0
93516 [일반] 친환경의 역설 - 급등하는 화석연료 가격 [120] 맥스훼인6362 21/09/27 6362 9
93515 [일반] (강스포)오징어게임을 보고나서 끄적이는 생각들 [8] Rays3056 21/09/27 3056 3
93514 [일반] 난 집을 원해요 [23] 아난5445 21/09/27 5445 2
93513 [정치] 청와대 "부동산 정책 가장 아쉬워… 다음 정부는 이런 일 없어야" [114] 미뉴잇10671 21/09/27 10671 0
93512 [일반] 오징어게임에 염증을 느낍니다 [166] Beam812296 21/09/27 12296 3
93511 [일반] 그래프로 알아보는 각 국가의 코로나 백신 1차 접종과 2차접종의 텀 [7] 여기3367 21/09/27 3367 2
93510 [일반] (강스포) 생각나는데로 오징어게임 해석 [25] 드문5423 21/09/27 5423 21
93509 [정치] 국민은행이 대출을 추가로 축소합니다. [51] Leeka10062 21/09/26 10062 0
93508 [일반] (강강강스포) <오징어 게임>의 자본-인간 관계의 고찰에 대하여 [26] esotere4701 21/09/26 4701 19
93507 [정치] 원유철 전대표는 얼마나 억울할까 [53] 유목민9712 21/09/26 9712 0
93506 [정치] [스압주의] 일본 자민당 총재 후보자 타운미팅(독도, 역사날조??) [14] 아롱이다롱이2969 21/09/26 296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