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27 10:02:34
Name 죽력고
Link #1 https://nhicblog.tistory.com/3919
Subject [일반] 건강보험 임의계속가입제도
란게 있습니다.

저도 얼마전 뉴스기사보고 안거라....

이게 뭐냐면

직장 다니시는 분들이 퇴직을 하고 재취업을 하지 않는 이상 이제 건강보험이 직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전환이 되고, 통상 지역가입 건강보험료가 높은 경우가 많습니다. 이걸 어느정도는 막아주는 제도인데요.

퇴직하고 지역건강보험료가 직장때 납입하던 보험료보다 많다면 고려해볼만한 제도입니다.

퇴직직전 18개월동안 1년이상 직장가입을 유지할 경우 퇴직자 본인이 건강보험지사에 신청을 해서 승인이 떨어지면,

퇴직하기 전에 직장가입자로 내던 보험료로 '최대 3년'간 납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사실 자세한건 저도 이런걸 경험해보지 못해서 어떻게 설명할순 없지만, 그래도 이런 제도가 있다는걸 처음 알았고,

아직 모르는 분들이 많을것 같아 소개해봅니다.

링크에 건강보험 블로그에 해당 게시물을 올려놓았으니 자세히 한번 읽어보셔도 좋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27 10:09
수정 아이콘
부동산, 고급 자동차 있으신 분들은 지역가입자일 때 굉장히 건보료가 높으시더군요.
사실 굳이 지금 공부해보실 필요가 없으신게, 요건이 되는 퇴직자 분들에게 건보에서 우편이 날라옵니다. 임의계속 신청하시라고...
울산공룡
21/08/27 10:16
수정 아이콘
저도 최근에 퇴사하고 이거 날라와서 알아봤더니 좀 차이가 나서 임의계속 신청했습니다. 2~3만원정도이긴 하지만 그래도 줄어들어서 좋더라구요.
21/08/27 10:34
수정 아이콘
건보에서 알아서 안내장 날려주더군요.
닉네임을바꾸다
21/08/27 10:44
수정 아이콘
저도 안내서보고 갔다가 전 그냥 1인 지역가입자로 가면 된다고...
전환하고 환불 받았죠...동생이 직장이 있으니까 글로 부모님 옮겨갔거든요...
21/08/27 10:57
수정 아이콘
본인부담분만 내며,
직장부담분은 '아무도' 내지 않습니다.
몽키매직
21/08/27 11:05
수정 아이콘
지역가입자는 집, 자동차에 따라 건보료가 부담스러울 정도로 나오는 경우도 있어서... 자동차 명의를 자식한테 돌리는 등의 편법들이 있었죠...
이라세오날
21/08/27 11:09
수정 아이콘
이거 맞벌이거나 부모님 집에서 사는 사람은 그냥 자동적으로 상대 종속으로 들어가지 않나요?

아직 미혼이고 독립세대주인 경우 좋을 듯 합니다.
플러스
21/08/27 23:40
수정 아이콘
부모님의 피부양자로 들어가서 보험료 0원이 될수 있는 경우도 있겠지만, 부모님이 내 피부양자인 경우도 있어서...
나파밸리
21/08/27 13:30
수정 아이콘
자동차는 실제가치판단 안하고 배기량으로만 따지는게 좀 불합리하기는 하더군요
82년생 김태균
21/08/27 16:57
수정 아이콘
제가 직장인이면서 상가 임대사업자인데 만약에 직장을 관두게 되면 이 제도 이용이 가능할까요?
사업자등록이 제 앞으로 돼있어서요.
파와미
21/08/27 17:14
수정 아이콘
가능합니다.
82년생 김태균
21/08/27 17:3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517 [정치] 대출 규제와 가격 펌핑 [44] LunaseA5517 21/09/27 5517 0
93516 [일반] 친환경의 역설 - 급등하는 화석연료 가격 [120] 맥스훼인6291 21/09/27 6291 9
93515 [일반] (강스포)오징어게임을 보고나서 끄적이는 생각들 [8] Rays3001 21/09/27 3001 3
93514 [일반] 난 집을 원해요 [23] 아난5401 21/09/27 5401 2
93513 [정치] 청와대 "부동산 정책 가장 아쉬워… 다음 정부는 이런 일 없어야" [114] 미뉴잇10616 21/09/27 10616 0
93512 [일반] 오징어게임에 염증을 느낍니다 [166] Beam812162 21/09/27 12162 3
93511 [일반] 그래프로 알아보는 각 국가의 코로나 백신 1차 접종과 2차접종의 텀 [7] 여기3319 21/09/27 3319 2
93510 [일반] (강스포) 생각나는데로 오징어게임 해석 [25] 드문5341 21/09/27 5341 20
93509 [정치] 국민은행이 대출을 추가로 축소합니다. [51] Leeka10013 21/09/26 10013 0
93508 [일반] (강강강스포) <오징어 게임>의 자본-인간 관계의 고찰에 대하여 [26] esotere4641 21/09/26 4641 18
93507 [정치] 원유철 전대표는 얼마나 억울할까 [53] 유목민9667 21/09/26 9667 0
93506 [정치] [스압주의] 일본 자민당 총재 후보자 타운미팅(독도, 역사날조??) [14] 아롱이다롱이2907 21/09/26 2907 0
93505 [일반] 무술이야기 1편, 가라데에 한국인을 끼얹는다면? [9] 제3지대2284 21/09/26 2284 12
93504 [정치] 곽상도의 '문준용 연대기' [209] 어강됴리14102 21/09/26 14102 0
93503 [일반]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공군을 가진 PMC. [24] 한국화약주식회사6185 21/09/26 6185 44
93502 [일반] 어렸을때 아끼던 장난감 [29] 메가카3676 21/09/26 3676 1
93501 [정치]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이재명 캠프 합류 [39] LunaseA6860 21/09/26 6860 0
93500 [일반] 얼마나 극비무기이길래… 軍 공개 ‘현무-4’ 영상은 다른 미사일이었다 [37] 아롱이다롱이5467 21/09/26 5467 2
93499 [일반] 운전면허 땄습니다! [17] 피잘모모2184 21/09/26 2184 6
93496 [정치] 김여정 "종전선언·연락사무소 재설치·남북정상회담 가능" [139] 판을흔들어라8244 21/09/26 8244 0
93495 [일반] '그레이트 마인즈'에 동반 또는 후속되어야 할 것 [7] 아난2349 21/09/26 2349 1
93494 [정치]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서 퇴직금 50억 받았다 [498] 강변빌라1호21898 21/09/26 21898 0
93492 [일반] 군대, 대한민국 남성들이 가장 솔직하지 못한 것........(feat.DP,신병by장삐쭈) [67] 요한슨6858 21/09/26 6858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