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20 22:45:57
Name 판을흔들어라
Subject [일반] 고대 맥주는 이렇게 걸쭉했을까 + 이모저모 사진들 (수정됨)
낚은 건 아니고 맥주 사진은 없습니다.

dEuyYot.jpg

그저 오늘 마신 우곡생주를 보고 그 생각을 했습니다.
따를 때부터 걸쭉하게 흘러나와 마실 때에도 엄청 찐하게 탄 미숫가루처럼 혹은 요거트처럼 느껴지는 우곡생주
그 단맛과 마시고 나서 조금 배부른 듯한 느낌은

고대인들이 마셨다던 고대 맥주, 식사대용으로 마셨다던 고대 맥주를 생각나게 했습니다.
이마트에 갔는데 전통주 갤러리에서 시음했던 우곡생주를 팔더라구요.(6,500원)
특징은 걸쭉하고 찐한 단맛입니다. 도수가 생각보다 높은 10도

A4MGFUv.jpg
HmdMgjH.gif

비오는 날 서울의 숲에선

사람들이 안 지나다니는 틈을 타서 다리에 수많은 거미들이 집을 짓고 있었습니다.
같이 간 분은 이렇게 거미들도 열심히 사는데.... 나중에 인간들이 집을 허물겠지만
비가 오늘 날씨에 인간들이 없는 틈을 타 집을 짓는 모습이 정말.....
(갤노트 gif 찍기 기능 너무 편하고 좋습니다. 알아서 gif파일을 만들어주니)


qHmjTJj.jpg

그늘 없는 청계천엔 사람도 없습니다.


tt89iqO.jpg

키다리짬뽕아저씨 추천으로 보문동 안동반점에 갔을 때 무려 15,000원이나 하는 잡탕밥을 시켰는데 이게 정말 맛있었네요.(추천은 잡탕밥이고 원래 안동반점 알고 있었습니다. 자리 옮기기 전에 가봤었어요)
잡채밥은 먹어본 적도 있는거라 당연히 맛있었는데 잡탕밥은 처음 먹어보는 것이었는데 많이 맛있었습니다.
잡채밥이나 잡탕밥에 나오는 짬뽕과 삼선짬뽕은 다르더군요. 가격이 나가도 확실하게 재료를 채워주는 느낌입니다.


MTdFhEx.jpg

서울에 돼지곰탕 치면 나오는 합정의 옥동식도 가보았고 며칠 안지나서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 있는 옥동식에서 독립했다하는 동봉관입니다.
돼지곰탕
단어만 들어도 '어 돼지로 곰탕?' 하게 만드는데 생각보다 괜찮았습니다. 엠팍의 곰탕로드 이후로 맑은 곰탕집들을 찾아다녔는데
이런 신기한 돼지곰탕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근데 가격이 돼지고기라 생각해서인지 싸지 않다는 느낌도....
(포장해 갔는데 어머니께서 이게 2인분이냐고 하시더군요.)


LcL3lio.jpg

구름과 그 뒤에 햇빛이 느낌이 와서 찍었는데... 흠... 사진의 길은 멀기도 합니다.
제대로 걷지도 않지만요.
찍고는 보는데 '이거닷!'은 없네요. 급시우님 급의 사진은 언제 찍어볼지


E2CVojl.jpg

먹기 아까운 쌈무 캐릭터 마카롱

마카롱에 귀여운 그림을 그려도 식욕 앞에선 마카롱일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20 23:05
수정 아이콘
우곡생주 끌리네요
판을흔들어라
21/08/20 23:12
수정 아이콘
걸쭉함과 단맛은 각오하셔야 합니다. 일반 막걸리와는 정말 달라요.
고란고란
21/08/20 23:40
수정 아이콘
초기 맥주는 보리? 보리껍질?이 둥둥 떠다녀서 갈대로 빨아먹어야 했다고 하니 어느정도 이상 걸쭉하지는 않았을 거 같습니다. 막걸리 바닥에 고인 건더기 안 흔들고 위에꺼만 빨대로 빨아먹는 식이었을까요?('빵의 역사'에서 본 건데 책 자체가 오래돼서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판을흔들어라
21/08/21 00:08
수정 아이콘
식사대용이라하니 속이 든든하려면 걸쭉할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군요
고란고란
21/08/21 00:39
수정 아이콘
당시 이집트 사람들이 맥주를 가리켜 액체 빵이라고 불렀다니까(그래서 '빵의 역사'에도 잠깐 맥주가 나온 듯요) 그걸로 요기하는 경우도 있었을거 같습니다.
Regentag
21/08/21 00:04
수정 아이콘
잡탕밥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밥도 볶은밥이군요?!
판을흔들어라
21/08/21 00:09
수정 아이콘
원래 볶음밥 맛집 검색했을 때 보문동 안동반점이 많이 언급되었습니다. 근데 잡채밥이 더 맛있더군요. 애초에 잡채밥 밥도 볶음밥이니 일거양득
내맘대로만듦
21/08/21 00:39
수정 아이콘
잡탕밥 맛있지요...
혹시나 중화요리 관계자분들이 계신다면 그.. 잡탕밥이나 해물덮밥에 나오는 매콤한듯 얼큰하고 걸쭉하게 나오는 그 빨간 소스를 뭐라고 부르나요?
판을흔들어라
21/08/21 00:44
수정 아이콘
이름은 누렁이 밥 같은데 실제론 고오급 요리...
Quantum21
21/08/21 06:12
수정 아이콘
고려대 맥주를 생각하고 들어온 사람은 저 뿐인가요?
판을흔들어라
21/08/21 09:06
수정 아이콘
앗.... 아아...
21/08/21 10:33
수정 아이콘
저도 안동반점 잡탕밥 맛있게 먹었어요
삼선짬뽕도 맛있고. 유명한 잡채밥이 제일 그냥 그래요
판을흔들어라
21/08/21 13:44
수정 아이콘
저도 최애는 잡탕밥으로 바뀔 거 같은.... 근데 가격이 거의 두배라 부담되긴 하네요
화요일에 만나요
21/08/21 10:48
수정 아이콘
이거 보고 우곡생주 6병 주문했습니다. 뭐 걸쭉해봐야 이화주만하지는 않겠지 싶어서..
판을흔들어라
21/08/21 13:45
수정 아이콘
이화주는 정말 떠먹는 요플레고 우곡생주는 그정도까지는 아닙니다. 정말 진하게 탄 미숫가루 정도. 막걸리치고도 도수가 높아서 그런지 유통기한도 긴 편이라 많이 시키셔도 괜찮으실 거예요.
-안군-
21/08/21 11:57
수정 아이콘
역사얘기인줄 알았는데 속았...
근데 사진들 느낌있네요. 잘 뵜습니다.
판을흔들어라
21/08/21 13:46
수정 아이콘
조금이라도 사진의 느낌을 느끼셨다니 찍은 보람이 있습니다.
21/08/21 13:40
수정 아이콘
쌈무 캐릭터요?
판을흔들어라
21/08/21 13:46
수정 아이콘
아 저거 김채원 생일카페에서 산 마카롱이라서요. 별명이 쌈무
21/08/21 14:39
수정 아이콘
네 혹시 그 쌈무인가 해서요 하하 채원이 예쁘죠~
toujours..
21/08/21 13:40
수정 아이콘
키다리짬뽕아저씨 요새 잘나가네요 크크 김사원세끼랑 비스무레 하면서도 재밌네요
판을흔들어라
21/08/21 13:47
수정 아이콘
'나는 이 유튜브로 돈을 벌겠다'란 느낌보다는 '나는 이 유튜브로 돈을 벌어 중화음식을 사먹겠다'라는 느낌이 좋네요. 다음엔 여름 완전히 가기 전에 중화냉면도 한 번 먹어봐야겠어요
21/08/21 16:58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꼭방문해볼게요
판을흔들어라
21/08/21 17:33
수정 아이콘
입에 맞으시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441 [일반] 성매매와 AV 시청은 무엇이 다른가, 성매매와 AV가 불법인 이유는 무엇인가? [116] 비온날흙비린내11417 21/09/21 11417 20
93440 [일반] [웹소설]추석이 끝나가는 이 시점에 웹소설 추천 [33] 헤후4482 21/09/21 4482 3
93439 [일반] [역사] 가장 오래된 인간의 친구 / 개의 역사 [12] Its_all_light3344 21/09/21 3344 13
93438 [일반] 5G 데이터 사용량이 4G보다 많아서 4G로 갈래 [41] 체온7264 21/09/21 7264 7
93437 [일반] 마지막 최후의 한명까지 끌려가게 생긴 대한민국 군대 [348] 비온날흙비린내15017 21/09/21 15017 14
93436 [일반] 카불 공항 자살 폭탄 공격 - 잘 안 알려져 있는 소식 두개 [61] 아난7743 21/09/21 7743 0
93435 [일반] 백신 접종증명 정책 in 캐나다 [21] 이교도약제사5638 21/09/21 5638 7
93434 [일반] 대중의 평가와 평론의 평가는 왜 달라지는가? [49] 김유라4704 21/09/21 4704 26
93433 [일반] 나혼자만 모르고 있던 웹툰계의 변화 [61] 엔타이어11067 21/09/21 11067 9
93432 [일반] <북학의>: 기술 학문 예찬 [7] SimpleCollege2117 21/09/21 2117 5
93431 [일반] 호주의 국방 정책 [24] 아난5092 21/09/21 5092 3
93430 [일반] 격돌! 낙서왕국과 얼추 네 명의 용사들 감상문(본작+기타 짱구극장판 스포주의) [8] 말랑2479 21/09/20 2479 0
93429 [일반] 군대있을때 제일 이해안가는거 두가지 [126] 허스키8993 21/09/20 8993 5
93428 [일반] 어제 운동하다가 본 달 [8] 판을흔들어라5140 21/09/20 5140 6
93427 [일반] 주식 시장에서 돈 버는 방법 (Regime & Frame) [16] 방과후계약직6790 21/09/20 6790 3
93426 [일반] [노스포] 오징어게임을 보고나서 간략한 평 [91] 김유라9829 21/09/20 9829 5
93425 [일반] 탈모약 살때는 종로5가 [78] 여기10468 21/09/20 10468 19
93424 [일반] [토막글]의외로 인종별 차이가 없다는 근거들이 나온 것. [39] kien.7923 21/09/20 7923 2
93423 [일반] [팝송] 레이니 새 앨범 "gg bb xx" 김치찌개1632 21/09/20 1632 0
93422 [일반] 3,4천번대 그래픽카드는 같이 판매될것 [18] SAS Tony Parker 5413 21/09/20 5413 0
93421 [일반] 출산율을 올릴만한 "혁명적 방법"에는 어떤 게 있을까? [240] 트린다미어9986 21/09/19 9986 24
93420 [일반] 어라? 다반 다시 장사하는가요? [11] 공기청정기5767 21/09/19 5767 1
93419 [일반] 남성이 여성보다 불리한 것들 [511] 비후간휴16865 21/09/19 16865 3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