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17 03:54:46
Name 걷자집앞이야
Subject [일반] 잘지내고 계시죠 (수정됨)
작년 가을
길게 아팠던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저는 할머니 할아버지를 너무 좋아해 수많은 손자손녀들 중
가장 이쁨받는 손녀였어요
태풍이 오면 할머니께 전화해 아파트인 우리집으로 빨리 오라고
다치면 안된다고 수화기들고 엉엉 울던
나름 귀여운 손녀였지요



대학생 시절
어학연수를 가겠다고 휴학하고 아르바이트를 시작했어요
옷가게, 과외, 학원강사, 편의점, 웨딩홀 등등
이것저것 많이해왔지만 전일제로 하는건 처음이었죠
고향에 내려와 가족들도 많이 보고 친구들도 많이 만나야지
했던건 일에 찌들리다보니 어느덧 뒷전이 되더라구요

그날은 연장근무가 없어 칼퇴를 하게 된 날이었어요
노란 단풍이 들고 유독 하늘이 파랗던 날이라
보고싶은 사람을 보러가야지 하고
무작정 할아버지 집으로 걸어갔어요

빵을 사들고 도착하면
왜왔냐고 피곤한데 쉬지 하는 반가운 말씀을 하시는
항상 정독하시는 신문과 오래된 선풍기, 익숙한 서랍장,
이런게 고향냄새가 아닐까 하는 그곳

유독 추위를 많이타는 제가
몇겹을 입어도 추웠던 근무처에서 떨다
할아버지댁에 가면은 따끈한 방에서
할머니가 밥한그릇 퍼주시기도 전에 잠이들곤 했어요
나도 모르게 쿨쿨 잠이들다 깨어보면
무뚝뚝한 할아버지가 손녀 먹으라고
사과를 한가득 깎아두고 기다리시지요

일어나서는
아구~ 우리 할아버지 이런거도 깎아주고
나 진짜 복받은거 같아 냠냠
그러면 부끄러운듯 웃음을 지어주던 우리 할아버지
이제 돌아가신 지 1년이 다 되어갑니다



먼저 돌아가신 할머니를 그리워해
저를 끌어안고 한참을 울었던 우리 할아버지
산책하다 다치신 고관절때문에 병원에 입원한뒤
퇴원하지 못하고 언젠가부터 치매를 앓기 시작하셨지요
그래도 저는 잊지 않으셨어요
아들도 딸도 손자도 다 잊어도
제가 가면 기억이 돌아온듯 왔냐며 반겨주고
가지말라고 아기처럼 울던 우리 할아버지
잘지내고 계시죠 거긴 어때요




할아버지
난 가을마다는 참 슬픈일이 가득했어서
가을을 너무 싫어했어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면 이상하게도 가을을 타곤 했는데
할아버지가 더이상 아프지 않게된것은
그렇게 싫어했던 가을이 내게 마음 돌리라 선물준걸로 생각해
코로나때문에 면회도 못가고
돌아가셨단 전화로 마지막을 보내서 너무 미안해요
거기선 외롭지 않죠?
건강하게 잘지내요
많이 사랑해주셔서 고마웠어요 보고싶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17 04:04
수정 아이콘
잘읽었습니다. 누구에게나 이별이란 참 어렵네요..보고싶어요
21/08/17 04:09
수정 아이콘
이름은 깜빡했었지만, 너를 잊었던건 아니란다.
가을에 만나자

지금 상황과 닿아있는 지점들이 있어서 괜히 눈시울이 뜨끈하네요.
마리아 호아키나
21/08/17 07:45
수정 아이콘
믿지는 않지만 내세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보고싶은 사람들 언젠가 서로 만날수 있도록..

글 잘 읽었습니다.
Rumpelschu
21/08/17 08:18
수정 아이콘
어우 코끝이 찡해지네요...걷자님도 잘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파이팅
21/08/17 08:35
수정 아이콘
글을 읽어보니 할아버지 할머니께서도 사랑을 많이 주셨겠지만, 글쓴분도 정말 사랑을 많이 받을만한 손녀셨던 것 같네요.

타고난 천성이든 노력이든 성품이든 사랑받을만한 행동을 하기란 쉽지 않은데 그걸 할 수 있는 글쓴님이 부럽기도 합니다.

그런 손녀를 두신 할아버지 할머니께서도 행복하셨을거라 생각합니다. 글쓴님께서도 앞으로도 많이 사랑받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melody1020
21/08/17 09:05
수정 아이콘
행복하세요.
예쁘게 자라다오
21/08/17 09:56
수정 아이콘
참 그래요..
지금은 돌아가신 큰아버지가 저를 이뻐해주셨어요. 당신 아들들 보다 더 손주들 보다 더 저를 이뻐해주셨어요. 지금은 사라진 달동네에 예쁜거 보여주시겠다며 저를 안고 그 달동네를 올랐죠. 그 야경이 아직도 기억에 남아요.
모르는개 산책
21/08/17 12:51
수정 아이콘
나 이런거 슬퍼하네...
터치터치
21/08/17 15:50
수정 아이콘
할머니 미안해요.
파이프라인
21/08/17 17:52
수정 아이콘
눙물이..
마로니에
21/08/19 03:56
수정 아이콘
할아버지도 항상 보고싶어하실거에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384 [일반] 적당한 수준의 실거주 1주택을 추천하는 이유 [166] Leeka11248 21/09/16 11248 13
93383 [정치] 이른바 '월간 김종인'으로 불리고 있는 김종인 인터뷰 오늘자 내용... [24] 하얀마녀7482 21/09/16 7482 0
93382 [일반] 앞으로 오래된 아파트는 정말 피하고 싶네요. (넋두리) [73] K510712 21/09/16 10712 9
93381 [일반] [책이야기] 서울 선언 [10] 라울리스타3424 21/09/15 3424 10
93380 [일반] 탈레반은 뭐하는 조직인가? [22] 이븐할둔6571 21/09/15 6571 53
93379 [정치] 윤석열의 조용기 장례식 방명록 [61] antidote11620 21/09/15 11620 0
93378 [정치] 윤석열 손발노동 아프리카 발언. [193] 아프락사스 15590 21/09/15 15590 0
93377 [일반] 업,업,업,업,업,업그레이드 컴플리트 (영상추가) [77] 나주꿀8746 21/09/15 8746 20
93376 [일반] 하아... 저희도 결국 터질게 터졌네요 [28] 검정머리외국인13569 21/09/15 13569 1
93375 [정치] 민사고 최후호소 "폐교는 막아달라"…당국 "특성화고도 안돼" [145] 죽력고11683 21/09/15 11683 0
93374 [정치] 성별과 세대로 갈가리 찢어진 대한민국을 보여주는 통계 [70] 나주꿀9146 21/09/15 9146 0
93373 [정치] 대선후보 러닝메이트로 격상? 종로 보궐선거 확정 [39] 피잘모모6612 21/09/15 6612 0
93372 [일반] "죽으러 가는 게 아니야. 내가 정말 살아있는지 어떤지 확인하러 가는 거야." [27] 카페알파7975 21/09/15 7975 16
93371 [정치] 국민의힘 경선 1차 컷오프 8명 발표..박진, 장기표, 장성민 탈락 [13] 프리템포4162 21/09/15 4162 0
93370 [정치] 더불어 민주당의 경선 규칙 해석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91] 만월5671 21/09/15 5671 0
93369 [정치] 이재명의 부동산 가격 통제 정책 [40] LunaseA5147 21/09/15 5147 0
93368 [일반] 중국 기동함대, 알래스카 알류산 열도 해안 인근 미국 배타적 경제 수역 내 국제 수역을 통과 [57] 아난6329 21/09/15 6329 0
93367 [일반] [스압] 김영미 분쟁지역 전문PD가 말하는 아프간과 탈레반 [15] 하얀마녀4473 21/09/15 4473 25
93366 [정치] 8월 수도권 집값, 13년만에 최고 상승폭 기록 [86] Leeka6156 21/09/15 6156 0
93365 [정치] 오늘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이가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합니다. [27] onDemand4830 21/09/15 4830 0
93364 [정치] 김기현 국민의 힘 원내대표 "손준성이 보낸 게 뭐가 문제? 김웅에 표창장 줘야" [121] 개미먹이12493 21/09/14 12493 0
93363 [일반] 코로나 19 부스터 백신 접종에 대한 해외 전문가 의견 [34] 여왕의심복7500 21/09/14 7500 76
93361 [일반] 본격적인 막이 오른 빅테크 규제 [175] 워체스트11630 21/09/14 11630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