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11 22:36:15
Name noname11
Subject [일반] 유튜브뮤직서치중 너무 배가 아픕니다.
어쩔때 하루종일 힘이 없을때는 그냥 무기력해서
누워서 유튜브 뮤직서치하면서 이리가고 저리가는 유튜브속에서 방황을 하곤 합니다.
제 음악취향은 다양한데 어느날 우연히 제가 좋아하는 노래 what a difference a day made 이노래의
스페인 버전( Cuando Vuelva a Tu Lado)이 나와서 오 역시 명곡은 다른 언어로 리메이크하는구나 스페인말로 들어도 느낌이 좋은데 하고
잠깐 인터넷 서치를 해보니 스페인 버전이 원곡인겁니다.

그러다가 전설적인 재즈뮤지션 Nat King Cole의 딸인 Natalie Cole이 부른 Cuando Vuelva a Tu Lado이 있길래
들어보니 제가 들었던 그 노래의 모든 버전중 가장 마음에 들어서 반복해서 듣고 있는데
이 뮤직비디오의 남자와 여자가 너무 분위기가 달달하고 노래랑 어울려서 행복해보이고 배가 아픕니다.
많이.....

https://youtu.be/dizpugQo-Ww

이버전이 전 현재 가장 마음에 드네요
이미 양주 한병마시고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11 22:40
수정 아이콘
상상도 못한 의식전개긴 한데, 뮤비 여자분은 예쁘시네요.
noname11
21/08/11 23:03
수정 아이콘
저도이런글올리고 후회중입니다
Parh of exile
21/08/11 22:54
수정 아이콘
배가 아프다고 하셔서 당연히 이 사이트의 그것에 대한 이야기인줄 알았네요 크크
noname11
21/08/11 23:03
수정 아이콘
노래랑 주인공이 너무잘어울려요 외롭습니다
Parh of exile
21/08/11 23:34
수정 아이콘
저도 브라운아이드소울 너를 뮤직비디오 볼때 비슷한 감정을 느끼긴 했습니다. 물론 거기선 끝에 이별하지만...
noname11
21/08/12 14:45
수정 아이콘
좋은 노래와 뮤직비디오내용보면 뭔가 더 끌려들어가게 만드는 요소가 있는거 같아요 크크 전 국내노래중 소주한잔입니다.
부기영화
21/08/12 08:11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마음속을 자극하는 뭔가가 있네요...
beriberi
21/08/12 16:31
수정 아이콘
아 나탈리 콜이 nat king cole 딸이셨군요. L o v e 이 곡만 듣다보니 전혀 몰랐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265 [일반] 美 싱크탱크 "한국 사회 고령화가 코로나보다 경제 타격↑" [149] rclay12327 21/09/05 12327 26
93264 [일반] 수내닭꼬치 다산신도시점에 오늘 다녀 왔습니다. [36] 광개토태왕7935 21/09/05 7935 8
93263 [정치] 정홍원 국민의힘 선관위원장 사의 번복 [53] 어강됴리10262 21/09/05 10262 0
93262 [일반] 너무 속상하네요. 말로 표현이 안되요. [370] 키작은나무18945 21/09/05 18945 452
93261 [일반] [팝송] 처치스 새 앨범 "Screen Violence" [10] 김치찌개1793 21/09/05 1793 7
93260 [일반] Faster Than Light! 우주를 가로지르는 스페이스 오페라 애니송 모음 [29] 라쇼4471 21/09/04 4471 4
93259 [정치] 1위 이재명 54.81%, 2위 이낙연 27.41% 민주당 대전충남경선 [229] 어강됴리16555 21/09/04 16555 0
93258 [일반] 탐정 시험에 합격했습니다 [96] 쁘띠도원11429 21/09/04 11429 16
93257 [일반]  서부간선지하도로가 개통되었습니다 [50] Chan8352 21/09/04 8352 3
93256 [일반] 고작 1년 숙성하고 30만원? 한국 최초의 싱글몰트 위스키와 주세 [38] 고추냉이8736 21/09/04 8736 10
93255 [정치] 이준석 부친의 농지법 위반 [257] 만월15387 21/09/04 15387 0
93254 [일반] 시설관리쪽 두번째로 취업했습니다. [16] 그때가언제라도4836 21/09/04 4836 4
93253 [일반] K팝과 K문화는 '자유'를 잃지 않는 한 중국 자본에게 먹히지 않을 것 [35] 에이치블루7997 21/09/04 7997 20
93252 [일반] 전혀 예측지 못했던 당뇨환자의 기초 데이터와 발 근전도 연관관계 [34] 성야무인5566 21/09/04 5566 12
93251 [일반] 스포없는 샹치 후기. '킹시국에 이걸 영화관까지 가서 봐야되나?'싶은 분들을 위한.... [24] 하얀마녀5883 21/09/04 5883 3
93250 [일반] (스포)원피스는 초반 모험물 느낌이 희석되지않았나요 [34] 그때가언제라도5725 21/09/04 5725 1
93249 [일반] 취중작성 - 시사정보가 미치는 해악 [7] 구미나2531 21/09/04 2531 8
93248 [일반] 오쿠이 마사미가 부르는 슬레이어즈, 에반게리온의 숨은 명곡들 [17] 라쇼3148 21/09/04 3148 4
93247 [일반] (스포 매우 많음)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 후기 [31] 사과별4518 21/09/03 4518 1
93246 [일반]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 오픈날 괜찮은 웹소설 추천합니다 [15] 흙흙수저4284 21/09/03 4284 0
93245 [일반] 이날치에서 그루비룸으로, 새로운 Feel the rhythm of korea 시리즈 [36] 어강됴리7837 21/09/03 7837 23
93244 [일반] 이번 파이브아이즈 확대 방안에서 [36] 옥수수뿌리6675 21/09/03 6675 1
93243 [일반] 개인적인 일본 애니메이션 top 10 소개 [36] 깨끗한선율5265 21/09/03 5265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