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01 00:01:04
Name 及時雨
Subject [일반] 6년만에 만난 친구랑 축구 본 이야기
0hyk7nM.jpgBKnT27I.jpg


대학 동기를 만났습니다, 무려 6년만에.
저는 2학년을 마치고 조금 늦게 입대했고, 친구는 학군단 소속이라 4년간 대학을 다닌 후 장교로 복무했습니다.
군대 가기 전 마지막으로 보고 연락이 끊겼으니, 마지막으로 얼굴 본 게 까마득하더라고요.
한참을 그대로 잊고 살았는데, 우연히 작년에 인스타그램에서 친구가 제 글에 좋아요를 눌러주면서 다시 연락을 시작했습니다.

이 친구랑 저는 둘 다 축구를 참 좋아했습니다.
친구는 울산 출신이다보니 울산 현대의 팬이었죠.
같이 축구도 하고 축구도 보고 허구한날 축구 얘기나 하는 그런 사이였습니다.
기숙사 살 때는 닭 시켜놓고 프리미어 리그 보고, 자취할 때는 방에 놀러가서 드러누워서 프리메라 리가 보고.

작년에 연락이 닿은 이후, 같이 축구 한번 보자는 약속을 했었습니다.
친구도 수도권에서 일을 하고 있기에, 울산 현대가 서울로 원정을 오면 그 경기를 함께 보자고.
하지만 그놈의 코로나 19 때문에, 약속은 해놓고도 차일피일 미뤄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원래라면 오늘도 상암에서 같이 축구를 볼 예정이었으니까요.

7월초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조치가 있은 후 내심 이번에도 글렀다 싶었습니다.
하지만 또 미루고 싶지도 않아서, 밥이라도 같이 먹자고 친구를 불러냈습니다.
6년만에 봤는데 친구는 그대로였습니다.
그래서 좋았습니다.

밥 먹고 나서 친구의 차 안에서 휴대폰으로 하나는 K리그, 하나는 올림픽 틀어놓고 2시간 동안 축구를 봤습니다.
두 경기 모두 빈말로도 재밌었다고는 하기 힘들 경기들이었지만, 그래도 그냥 좋았습니다.

참 힘든 시절입니다.
그럴수록 인연 하나하나를 소중히 여겨야겠다는 생각을 새삼스레 했습니다.
다음에는 꼭 친구와 축구장에서 만나고 싶네요.
그때까지 너도 나도 건강하기를.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한걸음
21/08/01 00:09
수정 아이콘
저도 1년에 한 번씩 사직구장 가는 대학동기들이 있는데, 요새 롯데가 너무 못함+코로나 때문에 얼굴들 보기가 힘드네요 크크
及時雨
21/08/01 00:52
수정 아이콘
아 마침 저랑 이 친구도 야구는 롯데 쪽에 가까워서 그 마음 이해가 갑니다 크크크
서쪽으로가자
21/08/01 00:16
수정 아이콘
저도 기숙사 살면서 같이 프리미어리그 보던 순간들이 대학생활 가장 즐거웠던 기억들 중 하나입니다 흐흐
이젠 체력이 안되서 밤에 축구를 못 보지만 (…)
及時雨
21/08/01 00:53
수정 아이콘
그때가 참 좋았죠 흑흑...
오늘 친구한테 작년 초 동기 중 한명이 백혈병으로 일찍 세상을 떠났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조금 더 관심 가지지 못한 미안함과 후회...
21/08/01 09:48
수정 아이콘
좋은 글이네요.
及時雨
21/08/01 15:0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에이치블루
21/08/01 11:48
수정 아이콘
1. 축구 얘기 하신다면서 왜 고기가...추릅
2. 저도 축구팬이라 (성남팬) 어떤 분위기인지 이해가 갑니다. 다만 어제 경기가 정말...
하나는 영대영에 하나는 육대삼 아이고...
좋은 하루 되세요.
及時雨
21/08/01 15:07
수정 아이콘
서울 진짜 너무 못하는데 울산이 거기서 한골도 못 박을 줄이야...
21/08/01 21:08
수정 아이콘
돈 얘기, 일 얘기 안 하는 친구가 있다는 거 자체가 복이라고 하더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06992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1395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3052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92884 3
93407 [일반] 3번째로 이사 글을 올립니다. [4] style2509 21/09/18 2509 1
93406 [일반] 백신 접종률 및 코로나 확진자 연령별 통계 현황 [21] 손금불산입3169 21/09/18 3169 3
93405 [일반] [보건] 1차 접종자가 70%를 넘었다기에.. [46] 어강됴리6953 21/09/17 6953 7
93402 [일반] 윤미향 공판소식 [22] 삭제됨1926 21/09/17 1926 2
93401 [일반] NC 소프트가, 트릭스터m, 블소2의 실패룰 반성하며, 달라질꺼라 예상해봅니다. [79] 마르키아르5220 21/09/17 5220 6
93400 [일반] 영화 1622편을 보고 난 후, 추천하는 숨겨진 수작들 [41] 최적화3155 21/09/17 3155 18
93399 [일반] 버트런드 러셀의 노벨상 수상 수락 연설에서 발췌 [4] 아난2356 21/09/17 2356 12
93398 [일반] 나 더치커피 좋아하네. [31] Red Key3808 21/09/17 3808 57
93396 [일반] 추석 때 볼만한 영화 / 드라마 / 다큐멘터리 / 책 / 웹소설 등을 추천합니다 [28] 리자몽3695 21/09/17 3695 6
93394 [일반] ??? : 야, 이 트럼프 같은 놈들아! / ??? : 꼬우면 앵글로색슨족 하시든가 [35] 나주꿀4717 21/09/17 4717 4
93392 [일반] 네이버 시리즈에서 호소다 마모루 감독 제작 애니메이션 무료 이벤트 진행중입니다. [29] lasd2413426 21/09/17 3426 10
93390 [일반] 아재들의 추억소환을 위한 옛날 게임브금 - 신세계악곡잡기단 [30] 아스라이2364 21/09/16 2364 4
93389 [일반] 어제 발표 된 한국 미사일 관련 이런 저런 얘기들 [45] 가라한5757 21/09/16 5757 26
93388 [일반] 삼성, '240조' 투자 및 7만명 추가 고용한다.. "단일기업 사상 최대 규모" [115] 준벙이10621 21/09/16 10621 17
93385 [일반] 아이언맨을 죽일뻔한 물질, 왜 그렇게 비싸진 걸까 [28] 나주꿀6459 21/09/16 6459 8
93384 [일반] 적당한 수준의 실거주 1주택을 추천하는 이유 [166] Leeka10023 21/09/16 10023 13
93382 [일반] 앞으로 오래된 아파트는 정말 피하고 싶네요. (넋두리) [73] K59588 21/09/16 9588 9
93381 [일반] [책이야기] 서울 선언 [10] 라울리스타2693 21/09/15 2693 10
93380 [일반] 탈레반은 뭐하는 조직인가? [22] 이븐할둔5799 21/09/15 5799 5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