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7/04 14:37:35
Name 김홍기
Subject [일반] [14] pgr없이는 안되는 몸이 되어버렷... (수정됨)
18년도 부터 피쟐했으니 만 4년차입니다.


그동안 가입은 3번, 탈퇴는 2번.


아 물론 모두 자발적입니다. 글, 댓글 리젠도 없는데 새로고침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보고 탈퇴했는데, 다시 그러고 있네요. 지금도 주말에 회사 출근해서 이러고 있으니 곧 3번째 탈퇴를 할 수도 있...


피쟐은 분명 매력적입니다. 여성에 비유하자면 (제가 남자라) 금발에 백인 미녀 이런 건 당연히 아니고, 뭔가 교실 두번째 줄 정도에 앉은 안경낀 평범 여학생인데, 대화를 하기전에는 뭐가 매력적인지 전혀 알 수 없는 그런 존재? 근데 대화해보니 약간 유식해보이기도 하고 좀 예의바른 듯 하면서도 가끔은 못된 말도 서슴없이 하는 그런 아이 정도가 아닐까 싶어요.


그런데 이게 이상한 게 조금 더 친해지니까 말할 때마다 그 아이의 입술도 조금 예쁜 것 같고.. 웃음소리도 왠지 좋은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의외로 가슴도...


결국 그녀에게 빠져들죠. 주변에 더 예쁜 여학생들도 많은데 말입니다 (중요한 건 그런 예쁜 여학생들은 저를 거들떠도 안보죠 크크 수많은 경쟁남들이 득시글 대니깐요) 결국 그녀와 사귀게 되고, 즐거운 연애를 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그녀와의 잠자리는....와우.. 아주 자극적이었습니다. 계속하고 싶은 중독성이 있달까요 크크


하지만 좋은 시간들이 지나가고 어느 순간부터 니가 변했니 내가 변했니하면서 싸우게되죠. 그럼 각자의 시간을 좀 가져보자 해서 잠시 만나지 않기로 약속도 해보고요. 근데 다시 돌아오면 또 싸우기를 반복하다가 결국은 헤어지게 됩니다.


헤어졌는데.. 짜증나서 헤어졌어요. 근데 시간이 조금 흐르니 조금씩 생각이 나요. 괜히 예전 사진들도 꺼내어보고..아 이땐 이랬었지.. sns도 들어가서 요즘 뭐하는 지도 슬쩍 보기도 하고요. 조금 더 예뻐진 것 같기도 하네요.


"요즘 잘 지내?"


술 김에 문자를 한 통 보냈어요. 답장이 없네요 ㅠㅠ


"어.. 그냥 지내. 너는 잘 지내?"


라고 그 다음 날에 답장이 왔습니다. 저는 어떻게 답장할까 수도 없이 고민하다가 "응. 나도 뭐 별일 없는데.. 요즘따라 그냥 한번씩 니 생각나서 연락해봤어 크;;" 결국 이렇게 되지도 않는 답장을 보내고 그 자리에서 ㅠㅠ하고 있었지요.


"아...그렇구나. 뭐 나도 가끔 그렇긴 해.."라고 답장이 왔네요.


이게 그린라이트였고, 최근에 저희는 다시 사귀게 되었습니다. 다만 앞으로 2개월간은 나쁜 말 절대로 안되고 서로에게 조심하기로 했어요. 혹시 또 모르니깐요. 그리고 8개월간은 잠자리는 갖지 않기로 하였습니다. 자극적이지 않게 조금씩 보듬으며 사랑하자는 의미로 말이에요.


근데..자꾸만 하고 싶어요...자꾸만..자극적인 그거 나도 하고싶다고오!! 8개월은 넘모 길잖아 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서린언니
21/07/04 14:49
수정 아이콘
(수정됨) 피지알 의인화 같은건가요 크크
저한텐 야구같은 존재죠 한동안 안보다가도 어쩌다 보게되고 가끔 역전 끝내기 만루홈런같은 짜릿함도 있구요
김홍기
21/07/04 16:45
수정 아이콘
네 쓰다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정게 너무 자극적이양ㅠ
내년엔아마독수리
21/07/04 15:04
수정 아이콘
야쓰각 날카롭다?
김홍기
21/07/04 16:46
수정 아이콘
사실 저는 이미 할 수 있다고요. 8개월이 지났거든요(기만자)
갈리폴리
21/07/04 18:37
수정 아이콘
둘 다 현자타임이 너무 깁니다.
호모파베르
21/07/04 19:55
수정 아이콘
술김에 문자보내는 사이라닛 크크크
21/07/05 00:55
수정 아이콘
제목에 '헤으응' 은 빼시죠. 글 제목에 여성 신음소리를 비유하는 말이 보이니, 보기 영 안좋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268 [일반] 치킨 이벤트) 퀴즈 정답자 발표 [8] 쁘띠도원2632 21/09/06 2632 5
93267 [일반] 부부 화이자 1차 접종 후기 및 기타 [31] Dr.박부장6615 21/09/05 6615 5
93266 [정치] 홍준표 여론조사 국민의힘 적합도 첫 1위 [171] 어강됴리13968 21/09/05 13968 0
93265 [일반] 美 싱크탱크 "한국 사회 고령화가 코로나보다 경제 타격↑" [149] rclay11687 21/09/05 11687 26
93264 [일반] 수내닭꼬치 다산신도시점에 오늘 다녀 왔습니다. [36] 광개토태왕7205 21/09/05 7205 8
93263 [정치] 정홍원 국민의힘 선관위원장 사의 번복 [53] 어강됴리9563 21/09/05 9563 0
93262 [일반] 너무 속상하네요. 말로 표현이 안되요. [370] 키작은나무18504 21/09/05 18504 451
93261 [일반] [팝송] 처치스 새 앨범 "Screen Violence" [10] 김치찌개1279 21/09/05 1279 7
93260 [일반] Faster Than Light! 우주를 가로지르는 스페이스 오페라 애니송 모음 [29] 라쇼3943 21/09/04 3943 4
93259 [정치] 1위 이재명 54.81%, 2위 이낙연 27.41% 민주당 대전충남경선 [229] 어강됴리16015 21/09/04 16015 0
93258 [일반] 탐정 시험에 합격했습니다 [96] 쁘띠도원10821 21/09/04 10821 16
93257 [일반]  서부간선지하도로가 개통되었습니다 [50] Chan7856 21/09/04 7856 3
93256 [일반] 고작 1년 숙성하고 30만원? 한국 최초의 싱글몰트 위스키와 주세 [38] 고추냉이8066 21/09/04 8066 10
93255 [정치] 이준석 부친의 농지법 위반 [257] 만월14984 21/09/04 14984 0
93254 [일반] 시설관리쪽 두번째로 취업했습니다. [16] 그때가언제라도4338 21/09/04 4338 4
93253 [일반] K팝과 K문화는 '자유'를 잃지 않는 한 중국 자본에게 먹히지 않을 것 [35] 에이치블루7375 21/09/04 7375 19
93252 [일반] 전혀 예측지 못했던 당뇨환자의 기초 데이터와 발 근전도 연관관계 [34] 성야무인4948 21/09/04 4948 11
93251 [일반] 스포없는 샹치 후기. '킹시국에 이걸 영화관까지 가서 봐야되나?'싶은 분들을 위한.... [24] 하얀마녀5271 21/09/04 5271 3
93250 [일반] (스포)원피스는 초반 모험물 느낌이 희석되지않았나요 [34] 그때가언제라도5304 21/09/04 5304 1
93249 [일반] 취중작성 - 시사정보가 미치는 해악 [7] 구미나1930 21/09/04 1930 8
93248 [일반] 오쿠이 마사미가 부르는 슬레이어즈, 에반게리온의 숨은 명곡들 [17] 라쇼2637 21/09/04 2637 4
93247 [일반] (스포 매우 많음)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 후기 [31] 사과별3942 21/09/03 3942 1
93246 [일반]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 오픈날 괜찮은 웹소설 추천합니다 [15] 흙흙수저3589 21/09/03 358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