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6/28 14:42:43
Name 아난
Subject [일반] 글로벌 여론 조사는 미국이 러시아나 중국보다 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나라로 여겨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https://www.npr.org/2021/05/05/993754397/poll-much-of-the-world-sees-the-u-s-as-a-threat-to-democracy

읽어보니, 아래 기사에서도 언급되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 외에) 미국의 동맹국들을 포함한 유럽 나라들에서도 미국을 자기 나라 민주주의에 가장 위협적이라고 보는 응답자 수가 많았다고 합니다. 또, 중국을 자기 나라 민주주의에 가장 위협적이라고 답한 이들이 가장 많았던 나라들은 대만, 싱가포르, 베트남 등 중국 주변의 아시아 나라들과 홍콩이었다고 합니다.
--

글로벌 여론 조사는 미국이 러시아나 중국보다 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나라로 여겨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패트릭 윈투어)

53개 조사 대상국들에서 민주주의의 중요성에 대한 믿음은 높은 한편 불평등과 빅 테크 기업들은 민주주의를 가장 크게 위협하는 것들로 여겨지고 있다

• 출처: 가디언 / 2021년 5월 5일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21/may/05/us-threat-democracy-russia-china-global-poll

미국이 전 세계에서 심지어 러시아와 중국보다도 더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으로 비치고 있음을 보여주는 새로운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은 자신을 세계 민주주의의 주된 수호자로 내세우는 어려운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는 민주주의에 대한 지지는 여전히 높음을 보여준다. 다만 민주주의 나라들의 시민들은 덜 민주주의적인 나라들의 시민들보다 자국 정부의 Covid 위기 대응을 더 낮게 평가했다.  

불평등은 세계 민주주의에 대한 가장 큰 위협으로 여겨지지만, 미국에서는 빅 테크 기업들의 권력 또한 난관 challenge 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것들은 민주주의 연합재단 Alliance of Democracies Foundation 의 위탁을 받아 53개국 50,000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해 실시된 여론조사를 통해 밝혀진 것들이다.

그 결과는 런던 회담의 마지막 날을 맞은 G7 외무장관들에게 혹독한 읽을거리가 될 터인데, 그 회담에서 그들은 독재정치에 단호히 맞서 민주적 가치들의 방파제 역할을 공동으로 맡았다.  

조사는 2월부터 4월에 걸쳐 라타나 여론조사 회사에 의해서 실시되었기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우선" 외교 정책의 숙취 hangover 효과가 조사 결과에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 전체적으로 결과는 미국에 대한 인식이 작년부터 개선되기 시작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2020년 봄에는 더 민주주의적인 나라들과 덜 민주주의적인 나라들 양자 모두에서 정부의 팬데믹 대응 만족도는 동일했지만 (70%), 1년 후 호감도는 덜 민주주의적 나라들에서는 65%로 떨어진 반면 더 민주주의적인 나라들에서는 51%로 떨어졌다. 유럽에서 이 수치는 45%이다. 아시아에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76%에 달했다.

아마 가장 놀라운 조사 결과일텐데, 조사 대상 53개국 응답자의 거의 절반 (44%)이 미국이 자신들의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는 우려를 했다; 대조적으로 중국의 영향에 대한 두려움은 38%이며 러시아의 영향에 대한 두려움은 28%로 가장 낮다. 조사 결과는 부분적으로는 미국이 그 나라들보다 강력한 나라라는 견해를 반영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지만 미국도 G7도 민주주의의 옹호자들이라는 역할을 당연하다는 듯이 자신들의 역할이라고 자부 할 수는 없음을 보여준다.

지난 해 이후 미국의 영향력을 전 세계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으로 인식하는 정도는  +6의 순 여론(net opinion)에서 +14의 순 여론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는 독일 (+20)과 중국 (+16)에서 특히 높다.

미국의 영향력에 대해 여전히 압도적으로 부정적인 나라들은 러시아와 중국이며 유럽의 민주주의 나라들이 그 뒤를 잇는다.

응답자들의 81%가 자국이 민주주의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보아, 이 조사는 민주주의에 대한 애착이 전세계적임을 보여준다. 오늘날 자신들의 나라가 실제로 민주주의적이라고 말한 사람들은 절반 조금 넘을 뿐인데 (53%), 민주주의 나라들에서도 그렇다.

민주주의에 대한 가장 큰 위협으로 꼽힌 단일 항목은 경제적 불평등 (64%)이다.

사우디 아라비아와 이집트를 제외한 조사된 거의 모든 나라들에서 언론의 자유의 제한은 불평등보다 민주주의에 덜 위협적인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조사 대상자의 절반 (48%)은 소셜 미디어의 존재 자체가 아니라 빅 테크 기업들의 권력이 자국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고 말했다. 민주주의 나라들 가운데, 미국은 빅 테크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크지만 (62%) 지난 해와 비교해 많은 나라들에서 경계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 높아진 경계심은 소셜 미디어 규제 강화에 대한 폭넓은 지지에 반영되고 있다.  

노르웨이, 스위스, 스웨덴 유권자들은 자신들의 나라가 민주주의적이라고 가장 확신하지만, 중국인들도 마찬가지이다. 중국인 응답자들 중 71%가 중국이 적절한 양의 민주주의를 가지고 있다는 일치된 의견을 갖고 있다. 러시아 응답자들은 33%만이 그들의 나라가 민주주의적이라고 생각한다.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개최하고자 하는 조 바이든의 계획에 대한 세계적인 지지는 중국과 러시아를 제외한 모든 나라에서 높다.

조사 결과는 나이지리아, 이란, 폴란드, 베네수엘라에서의 조사 결과와 동등하게, 투표자의 31%만이 자신들의 나라가 민주주의라고 생각하는 헝가리 등의 동유럽의 민주주의 나라들에게도 곤혹스러운 읽을거리가 될 것이다.

민주주의 연합재단의 의장이며, 전 나토 사무총장이자이자 전 덴마크 수상인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여론조사는 민주주의가 사람들의 마음과 정신 속에 아직 살아 있음을 보여준다. 우리는 이제 자신들의 나라가 보다 민주주의적이 되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더 많은 민주주의와 자유를 제공함으로써 Covid-19 팬데믹에서 벗어나야 한다.

영국의 D-10 이니셔티브든 바이든 대통령의 민주주의 정상회의이든 민주주의 동맹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는 사람들이 독재정권에 맞서기 위해 더 많은 협력을 원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지도자들은 이러한 인식들에 주의하고 그것들에 기초해 행동할 필요가 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민들레
21/06/28 14:45
수정 아이콘
참 신기한 인식.. 그만큼 미국의 영향력이 더 크다고 생각해야될지..
서류조당
21/06/28 14:49
수정 아이콘
그렇죠. 엘살바도르가 자기네 민주주의에 영향을 준다고 누가 생각하겠어요.
빛폭탄
21/06/28 14:50
수정 아이콘
본문에도 언급되었지만 트럼프가 큰 일 했죠.
abc초콜릿
21/06/28 14:48
수정 아이콘
입벌려 민주주의 들어간다
실제상황입니다
21/06/28 14:56
수정 아이콘
민주화 드립의 원조라고는 봅니다 크크
벌점받는사람바보
21/06/28 14:49
수정 아이콘
이거 각국 인구수 비율이 아니라 동일하게 뽑은거 맞나요
중국만 끼면 믿기가 힘드네요
소독용 에탄올
21/06/28 15:00
수정 아이콘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OTpiw1SMNDLJkBRLOEkSvI_esUMVVtOTjUcCI5XJfpE/edit?_hsenc=p2ANqtz--aPCdA-zTA4ZZxxaMO7ARb6qxx6nTRAxBe6uMbbAiY15xXHmBzUA_Zs8AikUkDLhgCeI2-#gid=961476025

비율은 각 국가별 응답 비율의 평균값인듯 합니다.
홍콩이 1020명, 중국이 1082명, 인도가 1049명 응답이고 이란, 파키스탄 등이 낮은걸 보면 조사 자체도 국가별로 1000명정도 할당하는것을 목표로 진행한 조사 인 듯 합니다.
벌점받는사람바보
21/06/28 15:03
수정 아이콘
오오 출처 감사합니다.
보리하늘
21/06/28 14:49
수정 아이콘
얼마 전에 빈과일보 폐간 사건 때도 웃기긴 했죠. 미국이 언론 자유가 탄압당한다고 하니까 중국이 미국보고 트럼프 트위터 계정이나 복구시키라고...
Arabidopsis
21/06/29 09:47
수정 아이콘
하핫 중국이었으면 계정은 남기고 사람이 사라졌을텐데요. 시진핑 집권하고 사정정국 때 많이들 현실 캐삭...
21/06/28 14:50
수정 아이콘
유럽쪽 얘들이 트럼프한테 쳐맞은게 어지간히 빡쳤나보네요
아케이드
21/06/28 14:50
수정 아이콘
트럼프 시대는 그만큼 폭압적이었으니 어느 정도 이해는 합니다
21/06/28 14:51
수정 아이콘
중국의 직접영향권인가 아닌가에 따라가겠죠.
스토리북
21/06/28 14:55
수정 아이콘
이건 여담인데 자유게시판에서 어째 VS 느낌이 나네요 크크크
열강의 틈바구니에서 자게는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실제상황입니다
21/06/28 14:57
수정 아이콘
뭐 저는 재밌게 보고 있긴 합니다 크크
김파이
21/06/28 14:58
수정 아이콘
저도 두 레전드의 vs를 재밌게 관람하고 있습니다

여기 팝콘 하나 추가요!
21/06/28 15:02
수정 아이콘
둘다 한동안 안보여서 참 좋았는데 리턴하셨네요.
21/06/28 15:19
수정 아이콘
근데 참 신기해요. 둘다 미국물 흠뻑 먹으신 분들이라고 알고 있는데 이렇게 극과 극이라니 미국이라는 나라가 참 자유주의의 나라라는게 확실한 증거일지도 모르겠네요.
21/06/28 15:57
수정 아이콘
미국은 세계에서 마르크스주의자들도 뛰어난 마르크스주의자들도 제일 많은 나라입니다. 그런 미국은 제가 좋아하는 미국입니다.
한국화약주식회사
21/06/28 15:08
수정 아이콘
자존심 강한 두 천재의 대결에서 살아남는게 쉽지는 않은데...
SkyClouD
21/06/28 15:40
수정 아이콘
어떤 물을 먹으면 저런 발상들이 가능한지 정말...
21/06/28 17:53
수정 아이콘
푸핫 엄청웃기네요 크크크
21/06/28 20:27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여론조사 결과 들이대는것도 똑같네요. https://pgr21.com/freedom/92241 크크크
이런 여론조사는 결국 인지도 문제일 수 밖에 없는데 좋은 측면이든 나쁜 측면이든 인지도 높으면 응답비율도 높게 나옵니다.
내년엔아마독수리
21/06/28 14:58
수정 아이콘
미국은 실제로 조져놓은 사례가 많아서...
부질없는닉네임
21/06/28 14:58
수정 아이콘
남미도 전통적으로 미국한테 당한 게 있으니...
이븐할둔
21/06/28 15:0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사실 21세기에 민주주의를 국시로 내세우지 않는 국가는 이슬람 문화권에 몇 있는 왕정, 신정 국가 빼면 없습니다. 그러니 진짜 질문은 민주주의냐, 민주주의가 아니냐가 아니라 무슨 가치를 추구하는 민주주의냐가 중요하겠죠. 중국이나 러시아도 서방의 생각과 다르게 꽤 민주적인 국가들입니다. 개인의 자유라는 개념을 경시할 뿐이죠. 그 구성원들 자체가 개인의 권리, 자유에 관심이 별로 없거나 국가보다 중요하지 않다고 여기는 겁니다.

이란은 민주주의 국가지만 동성애자, 배교자, 간통범은 사형시키죠. 마찬가지로 중국 인민의 대부분은 정부에 거역한 사람이 인체의 신비전에 끌려나가는 게 정당하다고 믿거나 관심도 없을 겁니다. 그렇지만 자국은 지지하겠지요.
최종병기캐리어
21/06/28 16:22
수정 아이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 미제가 인민의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우!!
jjohny=쿠마
21/06/28 15:03
수정 아이콘
일단 직접적인 조사결과는 여기 있네요. 조금 들여다보고 첨언할 게 있으면 첨언하겠습니다.
https://www.allianceofdemocracies.org/initiatives/the-copenhagen-democracy-summit/dpi-2021/
설사왕
21/06/28 15:08
수정 아이콘
이건 당연하지 않을까요?
구체적으로 어느 나라가 조사 대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중동을 비롯한 이슬람 국가나 라틴 아메리카 같은 나라들의 미국에 대한 감정이 좋을리가 없죠.
옆 나라인 우리 입장에서야 중국이 짜증나는 존재지만 안 당해본(?) 나라 입장에서야 그 존재감이 없죠.
그랜드파일날
21/06/28 15:11
수정 아이콘
미국의 유튜브, 애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이 사람들을 초연결시키고 SNS를 통해 자기가 보고 싶은거, 믿고 싶은 거만 믿을 수 있는 효과적인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어떻게 정치적 극단화를 불러왔는가를 생각하면 결론만 동의합니다 크크
21/06/28 15:20
수정 아이콘
서구식 민주주의 하는 나라가 전 세계적으로도 진짜 손꼽을정도고, 중국은 기본적으로 외교 방침이 상호불간섭이니(동아시아 국가들 제외) 제3세계 국가들 입장에서 미국에 대한 인상이 좋을수가...
배고픈유학생
21/06/28 15:27
수정 아이콘
일부 극우적인 서양 사람들 입장에서 보자면 전 국민 지문 채취해서 id카드 발급하는 대한민국 보고 자유가 있냐고 할 수도 있죠. 뭐.
각 나라 국민들이 느끼는 민주주의 만족도(?)란 개념은 평소에는 생각하지 못한 점이라 흥미롭네요.
이달의소녀
21/06/28 15:29
수정 아이콘
이건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패권국가가 영향을 많이 끼쳤고 끼치고 있지 나머지는 뭐..
만일 중국이나 러시아가 미국을 넘는 국력을 가진다면 바로 중국 러시아가 민주주의 위협한다고 여론이 바뀔걸요?
jjohny=쿠마
21/06/28 15:41
수정 아이콘
(수정됨) - 일단 해당 문항은 정확하게 [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것은?](Democracy in my country is threatened by …)네요. 즉, '추상적인 민주주의라는 제도 또는 가치 그 자체'를 누가 더 위협하느냐보다는 '내 나라'의 상황에 좀 더 포커스가 맞춰진 문항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물론, 많은 국가의 민주주의를 위협한다면 그게 민주주의라는 제도 또는 가치 그 자체에 대한 위협이라고도 볼 수는 있겠습니다.

- 해당 문항에서 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것들의 응답은 다음과 같습니다.
China 's Influence: 중국의 영향 → 38%
Russia's Influence: 러시아의 영향 → 28%
US's Influence: 미국의 영향 → 44%
Economic Inequality: [경제적 불균형/불평등 → 64%]
Power of Big Tech: 빅테크(기업)의 힘 → 48%
Limits to Free Speech: 발언/언론의 자유에 대한 제한 → 53%
Foreign Election Interference: 외국의 선거 간섭/개입 → 42%
Unfair elections and/or election fraud: 불공정 선거/선거 사기 → 49%

- 다른 어떤 응답보다도 [경제적 불균형/불평등이 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협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습니다. 이건 맞는 말인 것 같아요.
- 중국이나 러시아보다도 미국이 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협한다...고 한다는 응답은 위 응답과 연결해서 검토해볼 여지도 있을 것 같고요,
- 예를 들어서, 저도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에 누가 더 큰 악영향을 미치는가 하면 중국보다는 미국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트루할러데이
21/06/28 15:42
수정 아이콘
으음 다시 보니 동아시아의 균형의 수호자 일본 VS 자국민을 부강하게 반든 아시아의 (대미) 수호자 중국
같은 싸움인 것 같네요. 가슴이 웅장해 진다..
jjohny=쿠마
21/06/28 15:42
수정 아이콘
(수정됨) 다만 설문조사를 보면 재미있는 구석이 있네요.

[My Country is Democratic: 내 나라는 민주적이다]
[미국: 50%, 중국: 71%]

이 결과를 보고 '미국보다 중국이 더 민주적인 국가구나' 하고 생각할 사람은 없겠죠.
(실제로, 해당 조사결과에서 미국은 Free 카테고리로 분류되고 중국은 Less Free 카테고리로 분류됩니다)

이런 세부적인 내용들을 연계해서 자세히 분석해보면 더 다양하고 재밌는 결론을 얻어낼 수 있는 설문조사인 것 같기는 합니다.
jjohny=쿠마
21/06/28 15:57
수정 아이콘
이런 항목도 있네요.

Overall, do you think the United States has a positive or negative impact on democracy around the world?
: [전반적으로, 당신은 미국이 전세계의 민주주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Positive Impact: [긍정적인 영향 → 49%]
Negative Impact: 부정적인 영향 → 35%

즉, 이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미국이 전세계의 민주주의에 끼치는 전반적인 영향이 부정적이기보다는 긍정적인 것으로 평가]한다고 나와 있습니다. 심지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이 상승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jjohny=쿠마
21/06/28 16:2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런 항목들도 있네요.
"The United Kingdom plans to form a group of democratic countries that includes the UK, the US, India, Japan, France, Germany, Canada, Italy, South Korea and Australia. One purpose of this group is to stand up to countries considered undemocratic, such as China and Russia. Do you think this is a good or bad idea?"

"Joe Biden,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plans to organize a conference for democratic countries. One purpose of this group is to stand up to countries considered undemocratic such as China and Russia. Do you think this is a good or bad idea?"

즉, [영국/미국이, 중국이나 러시아 등 비민주적인 것으로 간주되는 국가에 맞서기 위한 그룹/회의를 형성/조직하려고 하고 있다. 좋은 생각인가 아닌가?] 하는 항목들인데요,
양 항목 모두 [좋은 생각(good idea)]이라는 응답이 50%대, [나쁜 생각(bad idea)]이라는 응답이 10%대입니다.

------------------------------------

요약하면, [중국이나 러시아 등 비민주적인 것으로 간주되는 국가에 맞서기 위한 국제적 그룹/회의를 조직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응답보다 [압도적]이네요.

------------------------------------

이 본문에 소개된 설문조사는, 들여다보면 들여다볼수록 결과적으로 [미국보다 중국/러시아를 더 극딜]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21/06/28 17:13
수정 아이콘
중국 이전의 대표적인 양아치 미국…
그저 품위를 보여주길 바랄뿐이죠.
개인주의자
21/06/28 17:44
수정 아이콘
얼마 받으세요??
쏠쏠하게 챙겨주시나요?
오렌지꽃
21/06/29 01:54
수정 아이콘
님은 얼마 받으시길래 이런 댓글 쓰시나요?
위대함과 환상사이
21/06/28 20:13
수정 아이콘
근데 미국 다음으로 민주주의에 위협적인 나라로 꼽히는게 자랑스런 일인가요? 몇 퍼센트 차이도 않나던데......
Arabidopsis
21/06/29 09:50
수정 아이콘
미국이 위협인 이유는 미국의 기업들과 돈의 간접적 영향력이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중국은 다이렉트로 민주주의를 삭제하죠.

그리고 다른 댓글처럼 그래서 누구를 조져야 하냐 하면 중국이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966 [일반] 코로나와의 공존은 어떻게 가능한가? [118] 여왕의심복10300 21/08/16 10300 133
92965 [일반] 다른 세대는 외계인이 아닐까? [78] 깃털달린뱀9477 21/08/15 9477 50
92964 [일반] 주말에 체감한 PC방의 방역 [44] Croove11884 21/08/15 11884 12
92963 [일반] 갤럭시 폴드3 질렀습니다. [37] 이혜리7266 21/08/15 7266 2
92962 [일반] LTCM, 아이비리그 박사들의 불유쾌한 실패 [18] 모찌피치모찌피치5921 21/08/15 5921 20
92961 [정치] 전모씨 혈액암으로 긴급 입원 [98] 카미트리아11742 21/08/15 11742 0
92960 [일반] 매직오일 효용에 관하여 [11] 태양연어3862 21/08/15 3862 2
92959 [일반] 곧 미국의 장대한 삽질의 끝을 보게 될 것 같습니다 [124] 나주꿀13464 21/08/15 13464 4
92958 [정치] [단독]가출여고생 ‘성매매’ 시도한 남성…민주당 대선특보 출신 [75] 빵시혁14485 21/08/15 14485 0
92957 비밀글입니다 toheaven1569 21/08/15 1569 0
92956 [일반] 만화가 열전(4) XYZ 시티헌터와 만나다. 호조 츠카사 [33] 라쇼5183 21/08/15 5183 15
92955 [일반] 선선히 바람이 부는 오늘 같은 날엔 동산에 올라가는 것도 좋습니다. [10] 판을흔들어라4731 21/08/14 4731 13
92954 [일반] 광마회귀가 완결 됐습니다. [34] seotaiji9578 21/08/14 9578 5
92953 [일반] Z플립3 투고 서비스 받아왔습니다. (사진) [55] k`9070 21/08/14 9070 6
92952 [정치] 정부 대표단, 모더나 백신 공급차질 논의 위해 미국 출국 [157] 빵시혁11953 21/08/14 11953 0
92951 [일반] 빨리 볼 수 있는 웹툰4개 소개합니다 [10] lasd2415116 21/08/14 5116 3
92950 [일반] 머지 환불받았습니다ㅠㅠㅠ [63] decaf8926 21/08/14 8926 5
92949 [정치] 서울 단상..그리고 코로나 4단계? [276] boslex17242 21/08/14 17242 0
92948 [일반] [스포없음] 에반게리온 3.0+1.0 어떠셨나요? [80] 2021반드시합격6393 21/08/14 6393 2
92947 [일반] 현재 미국은 무엇을 우려하는가? [103] 아리쑤리랑23102 21/08/13 23102 196
92946 [정치] 문 대통령 “이재용 가석방, 국익 위한 선택이었다” [166] 삭제됨15161 21/08/13 15161 0
92945 [일반] 18-49세 일반 백신접종 예약률은 현재까지 60.4% [168] 유료도로당10575 21/08/13 10575 1
92944 [일반] 중국 지도부의 코로나 출구전략은? [22] 하프-물범5419 21/08/13 5419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