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6/03 12:02:47
Name 40년모솔탈출
Subject [일반] 크루엘라를 보고 왔습니다. 음...좀 별로였어요.(스포)
지난주 주말에 크루엘라를 봤습니다.

재미는 있었어요...근데 좀 별로였어요...

캐릭터도 뚜렷하고, 전개도 괜찮고, 마무리도 나쁘지 않은데 뭔가 별로였거든요.

왜지? 분명히 괜찮은 영화인데 왜 이렇게 그냥 그런거지? 싶었는데 기사를 하나 읽어 보고 아 이런 이유였구나 싶었네요.

https://www.hani.co.kr/arti/culture/movie/997176.html
악마 같지 않은 악마 ‘3대 크루엘라’ 그의 죄는 무엇?

간단히 말해서 크루엘라가 끝내주는 미친년이 아니였어요.

그 미친년은 남작 부인이였고, 크루엘라는 남작 부인의 미친짓에 희생된 피해자였고, 정당한 복수를 한 정의로운 인물이 되어 버린거죠.

이전 101마리의 달마시안이나 이번 크루엘라의 예고편을 보면서 디즈니에서 이런 싸이코를 주인공으로 영화가 나오다니 했는데...

적당히 착하고 똘끼 넘치는 예쁜 소녀가 악당에게 벌을 주는 평범한 디즈니 가족 영화였던거죠.

그냥 개가 귀엽고, 엠마 스톤이 예쁘고, 적당히 화려한 재미는 있지만 끝내주지 않는 영화였네요.


제 평점은 5.5점에 귀여운 개+1, 엠마스톤+1 해서 7.5점 입니다.

그래도 아이들하고 보기에는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6/03 12:17
수정 아이콘
절반의 재활용이긴해도 디즈니의 간만의 신캐릭터였는데 후속작도 가능해보이나요?
40년모솔탈출
21/06/03 12:35
수정 아이콘
후속작이 가능하긴한데
101마리 루트로 가는 타락 루트는, 디즈니에서는 불가능할거 같습니다
기껏해야 안티히어로 같은 느낌으로 시원한 느낌을 주는 정도가 가능할거 같아요
及時雨
21/06/03 12:17
수정 아이콘
개가죽 벗겨서 모피를 만들겠다던 혼돈 악 캐릭터인데 단독 무비를 내줘도 포장이 잘 안되는가 보네요 크크크
40년모솔탈출
21/06/03 12:37
수정 아이콘
모조모피를 사용한 애견가 혼돈 선 캐릭이 되어버렸습니다
及時雨
21/06/03 12:42
수정 아이콘
말레피센트는 판타지라 그러려니 하겠는데 101 달마시안은 현실에 발을 붙인 작품이라 영 달갑지 않은 변화네요...
마스터충달
21/06/03 12:30
수정 아이콘
말레피센트도 같은 맥락에서 힘 빠짐요...
40년모솔탈출
21/06/03 12:42
수정 아이콘
말레피센트는 그래도 예고편에서부터 그런 느낌을 주기는 했으니까요...
조말론
21/06/03 12:32
수정 아이콘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 할리퀸수준도 안되나보네요..
40년모솔탈출
21/06/03 12:40
수정 아이콘
대신 남작 부인은 할리퀸 상위호환이였습니다
카레맛똥
21/06/03 12:35
수정 아이콘
출생의 비밀 나오는 순간 크루엘라가 한국 드라마가 되는 기적을 보았습니다 크크
40년모솔탈출
21/06/03 12:38
수정 아이콘
아! 진부한 느낌이 그거였네요 크크크
박성배
21/06/03 14:12
수정 아이콘
정말 노잼이었어요. 엠마 스톤 팬이라 보러간건데 연기조차 진부하단 느낌이 들더라구여
21/06/03 14:25
수정 아이콘
패션이랑 음악이 좋아서 볼만 했습니다. 배트맨처럼 이중성의 가면히어로(소위 다크나이트)는 괜찮은데 안티히어로물은 정체성이 애매해서 괜찮은 작품이 나오기 힘들 것 같습니다.
21/06/03 14:33
수정 아이콘
두 엠마와 개들의 존재감이 뛰어나고, 다채로운 의상들로 눈이, 6,70년대 음악들로 귀가 즐거웠습니다. 2시간이 넘는 것 치곤 짧게 느껴졌어요.
소녀시대순규
21/06/03 15:45
수정 아이콘
마지막 쿠키영상이랑 본편이랑 이어질수 있기나 할까 싶을정도.....
40년모솔탈출
21/06/03 16:32
수정 아이콘
멀티버스로 본편의 크루엘라와 영화버전의 크루엘라가 맞붙으면 가능합니다?
아이폰텐
21/06/03 15:58
수정 아이콘
디즈니의 한계가 이런거죠 어쨌든 가족영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476 [일반] (약스포)영화 '랑종' 후기(바이럴에 당했다) [55] 청자켓12361 21/07/10 12361 8
92475 [일반] 일부 미니멀라이프 유튜버에 대한 비판 영상 [43] 양말발효학석사8003 21/07/10 8003 6
92474 [정치] 다음주에도 확진자가 늘어날 것 같은 확진율 추이 [30] VictoryFood8334 21/07/10 8334 0
92473 [정치] 윤석열은 무제한 검증을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111] 잉명10046 21/07/10 10046 0
92472 [정치] 청와대가 청년 세대를 위해 이런 연설을 한다면 [103] 아루에8249 21/07/10 8249 0
92471 [일반] 오개념을 불러 일으키기 좋은 단어 진화(evolution) [73] 이는엠씨투6315 21/07/10 6315 19
92470 [일반] 학교는 못가는데 학원은 가는 방역 정책의 당위성과 코로나 2년차의 학교. [120] 조커829475 21/07/10 9475 63
92469 [일반] 서울 경기 쓰레기장을 꼭 인천이 받아야만 하는가.jpg [49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쾌변18008 21/07/09 18008 36
92468 [일반] 미군 철수 이후 아프가니스탄 상황이 상당히 급박하게 돌아가네요 [48] 훈수둘팔자10052 21/07/09 10052 2
92467 [정치] 윤석열의 인터뷰 그리고 이상한 쥴리 해명 [189] 마빠이12077 21/07/09 12077 0
92466 [정치]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솔직한 우려들.. [111] 헤일로6705 21/07/09 6705 0
92465 [일반] ABC협회 사실상 퇴출 [41] donit210144 21/07/09 10144 20
92464 [일반] 제갈량의 북벌과 서역 국가들의 외교정책 변화. [8] 陸議3525 21/07/09 3525 3
92463 [정치] 국민의힘의 여성 지지율 [8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만월11718 21/07/09 11718 0
92462 [일반] 짧은 왁싱 후기 [25] 봄바람은살랑살랑6641 21/07/09 6641 4
92461 [정치] 2020년 7월 9일 과거의 나에게 2021년 7월 9일을 설명하실 수 있나요? [18] 나주꿀4224 21/07/09 4224 0
92460 [일반] 웹소설 추천합니다. [18] wlsak3435 21/07/09 3435 0
92459 [일반] 중년 아저씨의 다이어트 도전기 [42] 쉬군4099 21/07/09 4099 6
92458 [일반] 인간관계.... 다들 잘 유지하고 계신가요..? [45] 울트라면이야4858 21/07/09 4858 2
92457 [정치] [팩트체크] 법원 '조범동 사모펀드' 조국 부부와 무관 인정했나 [46] Cafe_Seokguram5933 21/07/09 5933 0
92455 [일반] 라데온 6600XT 출시 루머 [3] SAS Tony Parker 2449 21/07/09 2449 0
92454 [정치]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모두 행복회로를 돌려봅시다 [200] 유남썡?10492 21/07/08 10492 0
92452 [일반] 수도권 개편 4단계 거리두기 적용 임박 [229] 오클랜드에이스15892 21/07/08 15892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