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6/01 17:24:55
Name 김연아
Subject [일반] 코비드19 백신 접종 완료자가 되었습니다.
2주전에 아스트라제네카 2차 백신을 접종하였고, 금일 오전부로 만 14일이 지나 예방접종 완료자가 되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2회차 때 부작용이 훨씬 더 약했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간헐적인 두통 몇 차례가 있었습니다만, 약 복용없이 잘 지나갔습니다.

분명히 예방접종 완료자는 고위험기관의 선제검사에서 제외된다고 알고 있었는데,
보건소가 전화를 받지 않아 오늘도 코를 쑤셨습니다 ㅠㅠ

이제 해외 여행 후 입국 시 자가격리도 면제입니다~~ 유후~~
그래서, 마카오 여행을 알아봤더니, 입국이 원천 차단되어 있네요 ㅠㅠ

아직 뭔가 체감될 이득은 없지만, 그래도 마음 한구석에 부담이 줄었습니다.

암튼, 12주는 너무 길었습니다 크크크크크크.
저보다 훨씬 늦게 화이자 백신을 맞으신 아버지께서는, 일찌감치 완료자가 되셨...

여튼, 다들 무탈하게 백신 맞고, 일상을 조금씩 조금식 되찾길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밀다
21/06/01 17:25
수정 아이콘
코 지못미ㅠㅠ... 고생하셨습니다. 저도 얼른 맞고 싶어요.
21/06/01 17:32
수정 아이콘
부럽습니다!!!
갑자기왜이래
21/06/01 17:33
수정 아이콘
백신 접종은 나랑은 먼 얘기고 올해 안에는 접종은 받을려나 하고 별생각 없이 지내고 있었는데.... 갑자기 오늘 아침 접종 예약이 되버렸어요 지금도 실감이 잘 안납니다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야죠
21/06/01 17:36
수정 아이콘
저도 솔직히 30대 남자라 백신은 그냥 남의 이야기였고 올해안에 맞을 생각도 안했는데 갑자기 얀센 신청받아서 하게 됬네요
재가입
21/06/01 18:13
수정 아이콘
저도요 크크 얼마전까지만 해도 생각도 없었는데…정말 다른분 말마따나 이 나라에서 군대로 받는 처음이자 마지막 혜택이 아닌가 싶어요.
The Normal One
21/06/01 18:24
수정 아이콘
닉값 하셨군요!
유니언스
21/06/01 17:35
수정 아이콘
저도 2차 접종 했었는데
맞고나서 엄청 피곤한게 MSI 보느라 며칠간 연속으로 밤새서 그런건지 접종때문에 그런건지 모르겠...
어쨌든 1차때는 몸에 열감도 있고 좀 힘들었는데
2차는 별로 힘든게 없긴 했네요
TWICE NC
21/06/01 17:39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해외 나갈 때 들어올 때 자가격리는 면제 되지만 PCR 검사는 계속 해야합니다
입국시 총 3번 해야 합니다...
김연아
21/06/02 13:01
수정 아이콘
뭐 어차피 PCR 수십번 한지라, 3번은 껌이죠 흐흐흐
다레니안
21/06/01 17:39
수정 아이콘
저는 1차 때는 접중 후 12시간 전까지 멀쩡했다가 12시간 후부터 36시간까지 너무 힘들었는데, 오늘 10시에 2차 접종하고나니 아직 12시간전인데도 업무에 집중이 안될정도로 어질어질하네요.
1차,2차에 따른 후유증은 그야말로 케바케같습니다.
제가 접종받은 백신은 AZ입니다.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성야무인
21/06/01 17:41
수정 아이콘
아직 4주정도 AZ 2차접종이 남아있긴 헌데

제발 2차접종에는 후유증이 없길 바라고 있습니다.

1차때 된통 당해서 말이죠.
김유라
21/06/01 17:44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한 편으로 너무 부럽네요ㅠㅠ
Burnout Syndrome
21/06/01 17:46
수정 아이콘
지난주 금요일에 1차 접종을 오전 10시에 했고, 정확히 12시간 이후부터 발열,오한,두통,근육통 등등 일요일 오전까지 몸져 누워서 개고생했고, 접종 후 4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접종부위가 살짝 부어있는데다가 어질어질하기까지 해서 ㅜㅜ

2차 때는 제발 글쓴이분처럼 이런 고통이 덜했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햄돌이
21/06/01 17:58
수정 아이콘
다다음주 얀센신청했는데 고생할까봐 걱정입니다. 접종완료 축하드립니다.
21/06/01 18:04
수정 아이콘
화이자 접종 완료했고 선제적 검사 매주하다 이제 2주에 한번 하는데 매주 쑤시던거에 비하면 땡큐입니다.
호미장수
21/06/01 18:07
수정 아이콘
크...항체귀족 백신성골이 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아마 여러 인센티브들 슬슬 누릴수 있으시지않을까요?
Janzisuka
21/06/01 18:34
수정 아이콘
오 부럽습니다!!!
디쿠아스점안액
21/06/01 19:07
수정 아이콘
그저 부럽습니다
영혼의 귀천
21/06/01 19:15
수정 아이콘
동전 붙여보세요. 붙을지도 몰라요!
ArcanumToss
21/06/01 19:30
수정 아이콘
아... 여름에 마스크 쓰고 땀 뻘뻘 흘릴 걸 생각하니 깝깝합니다...
부럽네요...
축하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2주 간격인데 모더나, 화이자는 접종 간격이 짧은가요?
파인애플빵
21/06/01 19:47
수정 아이콘
모더나 4주, 화이자가 3주로 알고 있습니다. 독일에서는 아스트라도 4주 간격으로 맞춘다고 하니 아마 백신이 많다면 그냥 4주 넘으면 아스트라도 빨리 2차 까지 끝내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1차 분량을 최대한 많이 맞추면서 효과 볼려고 하니 간격을 좀 길게 잡은게 아닌가 생각 됩니다.
ArcanumToss
21/06/01 19:48
수정 아이콘
역시 그랬군요.
부모님은 화이자를 맞으셨는데 4주였거든요.
답변 감사합니다.
번개크리퍼
21/06/01 21:54
수정 아이콘
특별히 문제는 없다고 알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초기에 화이자 4주에 맞은 사람 많습니다. 특히 초기에 물량 문제가...도람프가 물량을 속였어서 뉴욕 병원에서 근무하는 친구 왈 의료진들이 부글부글 했었다고 하더군요.
다람쥐룰루
21/06/01 19:35
수정 아이콘
올해 안에는 접종 받을수 있을거란 기대를 하고있습니다...
파인애플빵
21/06/01 19: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정도의 차이가 있고 1차때보다 적은 강도지만 2차에서도 아프다는 사람이 많은것 같습니다. 1차에서 안아프고 넘어간 사람이 뒤늦게 2차 접종에서 아픈 경우도 있으니 참고 하세요
21/06/02 02:05
수정 아이콘
한동안 뉴스 보면 아제 맞고 하루에도 수십명 죽어가는 느낌인데 안전하군요
부럽습니다.
21/06/02 12:34
수정 아이콘
얀센백신도 입국시 격리 안 해도 되나요?
김연아
21/06/02 13:00
수정 아이콘
접종 후 2주 지나면 자가격리 면제입니다.

다만, 남아공발 변이가 메인인 지역으로 가시면 좀 다르다고 되어 있습니다.
TWICE NC
21/06/02 13:08
수정 아이콘
일부 변이 창궐하는 국가(공지되는 국가 리스트 있음) 다녀오면 자가격리입니다
그외 지역은 능동감시자로 분류된다고 나오더라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507 [일반] 폭동이 확산되고 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30] 나주꿀7603 21/07/13 7603 0
92506 [일반] 전쟁은 어떤 노래를 만들까요? [63] Farce3092 21/07/13 3092 11
92505 [정치] 양자대결에서 처음으로 이낙연이 윤석열을 이긴 조사가 나왔습니다. [142] 마빠이10427 21/07/13 10427 0
92504 [일반] [역사] 대체공휴일 대체 언제부터? / 공휴일의 역사 [14] Its_all_light4119 21/07/13 4119 14
92503 [정치] 여가부 폐지 찬반 100분토론이 펼쳐집니다. [25] 한이연8252 21/07/13 8252 0
92502 [일반] 중국 문명의 딜레마, 절대 권력과 자율성(1) - 서론 [33] 이븐할둔5627 21/07/13 5627 60
92501 [정치] 내년도 최저임금 9천160원 으로 결정 났습니다. [203] 보라도리12016 21/07/13 12016 0
92500 [정치]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몇시간 사이 상황이 재미있어졌습니다. [47] 원시제9130 21/07/13 9130 0
92499 [일반] 장르 구분의 문제 : 미스터리와 추리 [14] Yureka1946 21/07/13 1946 7
92498 [일반] 확진자 가족이 느끼는 자가격리 시스템 [20] 하와이안피자4878 21/07/12 4878 9
92497 [정치] 55~59세 접종예약 15시간만에 '중단'…185만명분 물량 동나 [67] 깃털달린뱀8886 21/07/12 8886 0
92496 [일반] 2021년 상반기 마신 맥주 한두줄평(짤주의) [9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판을흔들어라5534 21/07/12 5534 6
92495 [정치] 역대 대선판에서 당시 대통령들의 탈당 상황 [120] 마빠이9786 21/07/12 9786 0
92494 [정치] 홍준표 "징병제 폐지하고 모병제·지원병제 실시하자" [157] Cafe_Seokguram10249 21/07/12 10249 0
92493 [일반] 중국 반도체 굴기의 위기 [136] cheme11402 21/07/12 11402 112
92492 [정치] 여전히, 하나마나한 말을 하거나 선악 정치하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 [71] Alan_Baxter8176 21/07/12 8176 0
92491 [정치]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오늘 현충원에서 대선 출마 공식화하나? [55] 나주꿀6028 21/07/12 6028 0
92490 [일반] <랑종> - 좋든 나쁘든, 한 시간 반의 롤러코스터(스포) [19] aDayInTheLife5089 21/07/12 5089 2
92489 [일반] 왜 MMA 선수들의 다리만 부러지는가?(MMA식 레그킥의 위험성) [18] 삭제됨6500 21/07/12 6500 48
92488 [일반] 랑종 유료 시사회 소감 (바이럴에 당했다 2) -미세먼지 스포- [37] Skyfall6321 21/07/11 6321 5
92487 [일반] 미국이 신장위구르의 인권탄압 문제를 계속 알리는 이유.ytb [52] VictoryFood8738 21/07/11 8738 3
92486 [정치] 헬스장에서 강남스타일틀면 방역수칙 위반입니다. [60] 최강한화9768 21/07/11 9768 0
92485 [일반] 일본 버블시대의 감성이 느껴지는 노래를 들어봅시다 [46] 라쇼5466 21/07/11 5466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