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6/01 13:25:00
Name 삭제됨
Subject [일반] 후...도로주행 겨우 합격했네요.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6/01 13:27
수정 아이콘
운전면허 아무나 다 따는것 같지만 과정중 얻었던 스트레스, 따고나서 들었던 성취감은 그 어떤 시험보다 컸던것 같아요.
그때가언제라도
21/06/01 13:28
수정 아이콘
넵...시험 떨어지고 이렇게 기분 나쁜적 처음이네요. 재시험비도 비싸서
21/06/01 13:28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1/06/01 13:28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사카이 이즈미
21/06/01 13:30
수정 아이콘
축하드려요! 이제 차 뽑으시고 자차로 계속 몰아보시면 훨씬 쉽게 운전하시고 실력도 금방 느실거예요!
정채연
21/06/01 13:31
수정 아이콘
어렵게 따셨으니 무사고 안전운전 하실겁니다! 축하합니다!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피잘모모
21/06/01 13:31
수정 아이콘
저도 면허 땄어야 했는데... 흑.. 아마 군대 갔다와서 따야할 것 같네요. 합격 축하드려요~!
그때가언제라도
21/06/01 13:32
수정 아이콘
군대 전역하고 바로 따시는게 좋죠
종이컵
21/06/01 13:33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어요.
처음 면허딸 준비한다고 질게에 올릴때 간단히 답변도 달았었고, 종종 게시판에서 고생하고 있다는
글 볼때마다 안쓰럽기도 하고, 고생하신다 싶었는데 후련하게 끝내셨네요.
조금 고생한만큼 많이 배웠다고 좋게 생각하시고 안전운전하세요
그때가언제라도
21/06/01 14:24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21/06/01 13:36
수정 아이콘
전 필기 기능 주행 모두 한 방에 붙은게 제 인생의 자랑거리입니다 크크

저는 면허시험장에서 경찰아저씨 태우고 시험 봤었는데, 정상적으로 깜박이 넣고 차선 바꾸고 있는대 택시 한 대가 갑자기 칼치기 하면서 들어와서 보조석에 경찰아저씨가 급브래이크를 밟았던 기억이 나네요. 근데 너무 택시가 진상짓한거라 감점 없이 봐주더군요.

축하드려요!!!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6/01 14:28
수정 아이콘
크 저도 다 한번에 붙은게 자랑이긴한데 함정은 운전학원에서 살짝 접촉 사고 2번 냄.
aDayInTheLife
21/06/01 13:44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크크 무사고 안전운전 기원하겠습니다.
호우형주의보
21/06/01 13:46
수정 아이콘
저도 대형이 필요해서 면허 따는데 s자 지나가는데 큰차를 운전한적은 없는데 자꾸 조금만 넘어가면 머라고 해서 자꾸 실수 했는데 오히려 혼자할때가 더 잘되더라구요. 에휴 물론 안전땜에 무슨일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너무 머라하더라구요. 강사마다 편차가 너무 심해서 랜덤박스 수준인듯
10년째학부생
21/06/01 13:47
수정 아이콘
도로주행할때 생각나네요. 직진 50미터 장내기능합격이후 갑자기 도로나가라는데 제가요? 지금요? 소리가 절로남
딱총새우
21/06/01 14:07
수정 아이콘
해내실 줄 알고 있었어요. 축하합니다!
바람의바람
21/06/01 14: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2010년에 1종보통 땄지만 학원 강사들이 진짜 좀 그렇긴 하죠 같은 학생인데 여성에게 가르쳐주는것과
남성에게 가르쳐 주는게 너무 티나게 다르더라구요 그냥 아무말도 안하고 옆에만 앉아있다가
잘못하면 신경질만 내던사람 있었는데...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박카스 한박스 사드렸더니
그 다음날부터 완전 달라졌어요... 꿀팁도 알려주고... 근데 아직도 그러나보군요

그리고 감독관 성향이 정말 중요한듯 합니다. 저는 기능은 만점이었는데 주행은 90점이었습니다.
주행에서 한 차에 3명이 시험자고 1명이 감독관으로 돌아가면서 하는데 제가 제일 처음이라 그런가
분명히 우회전 할 때 정차후 좌측 적극적으로 살피고 갔는데 그 시간이 너무 짧았다고 그걸 10점이나 깎더라고요
웃긴게 그 우회전 구간이 바로 시험 끝나기전 코너였음;;; 점수 깎을게 없어서 어거지로 마지막에 깎은 느낌
근데 그 감독관이 좀 깐깐하긴 했습니다. 한명은 턱걸이로 겨우 합격하고 나머지 한명은 떨어졌어요

여튼 합격 축하드려요
그때가언제라도
21/06/01 14:24
수정 아이콘
요즘에는 그렇게 안하고 걍 두명만 탑니다. 코로나라 그런가...그렇게 여러명 태우고 남 하는 거 보는게 도움 많이될텐데 ㅜ
MicroStation
21/06/01 14:39
수정 아이콘
축하합니다. 저도 옛날에 코스에서 2번 떨어지고 땄었는데 떨어질때마다 스트레스 꽤나 받았던 기억이 있어서 저번 글 읽을때도 남의 일 같지 않았었네요. 이젠 안전 운전만 하시면 되겠네요.
미카엘
21/06/01 14:41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크크
21/06/01 14:49
수정 아이콘
축하드립니다~~
최선의 공격이 방어운전같은건 하지마셔요 ㅠㅠ
아밀다
21/06/01 14:54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어요. 도로교통법 준수해서 안전운전 하시길 바라요. 저도 처음 면허 따고 도로 나가니까 이뭐 인간들 도로교통법 지키는 게 없어...를 느꼈거든요.
암스테르담
21/06/01 15:02
수정 아이콘
요새는 2천원 더 내면 뒷면이 영문으로 나오더군요. 몇 몇 나라나 미국 1개주에서는 운전면허증 기능을 한다고 합니다.
21/06/01 17:10
수정 아이콘
학원 입장에선 시험 떨어뜨리고 재시험비로 수익을 얻는 것보다 잘붙는 학원이라고 소문나서 사람들이 많이 오는 게 훨씬 이득이죠.

어쨌든 합격 축하드립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1/06/01 18:03
수정 아이콘
그렇죠. 아마 너무 깐깐하게 셤보면은 소문타서 사람들 안오니 나중가면 좀 봐주는 거 같더라고요
맨발냥
21/06/01 22:10
수정 아이콘
저는 학원안다니고 면허따려는데
기능 벌써 두번 떨어졌네요 다행히 식구가 도와는 주는데 딸 수 있을까 싶어요 기능 5번 떨어지면 학원가야지ㅜㅜ
그때가언제라도
21/06/01 23:00
수정 아이콘
학원 다니셔요. 괜히 학원비 아낄려다 사고 나면 진짜...
학원 강사 저도 정말 맘에 안들기는한데 괜히 그거 70만원 좀 아낄려다 시간 낭비에 운전미숙 되면 그게 더 손해일듯해요
학원 + 가족 도움 받으시면 좋을듯해요
ArcanumToss
21/06/02 01:38
수정 아이콘
드라이버의 세계로 오신 걸 환영합니다.
저는 눈길에 중앙선을 넘어와서 박아 버리는 차 1회, 신호 대기 중인데 뒤에서 와서 박아 버리는 차 2회, 역시 신호 대기 중인데 눈길에 미끄러져서 옆에서 박는 차 1회를 경험했고 폐차까지 가는 경험을 했지만 아직 살아 있습니다...
모두 제가 어떻게 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으니 당연히 100% 상대방 과실이었죠.
그러면서 느낀 것은 물론 방어운전을 해야 하긴 하지만 안전벨트와 에어백이 중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네 번 다 안전벨트는 했지만 에어백은 안 터짐 -_-).
그리고 눈길엔 웬만하면 운전을 하지 않는 게 최선의 선택이더군요.
제 경험을 참고하셔서 평생 무사고 운전하시길...
21/06/02 09:16
수정 아이콘
딱 제가 작년 이맘때 운전면허 따서 제얘기 같네요. 아 나는 이것밖에 못하나 쓸데없는 자괴감도 들고 지금 생각하면 별것도 아닌거같은데 운전면허땄던 기간에 참 우울했었더랬죠 하하. 1년지난 지금은 초보운전이긴 하지만 차 사서 조금조금 몰고다닙니다. 면허따신거 축하드리고 안전운전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507 [일반] 폭동이 확산되고 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30] 나주꿀7601 21/07/13 7601 0
92506 [일반] 전쟁은 어떤 노래를 만들까요? [63] Farce3091 21/07/13 3091 11
92505 [정치] 양자대결에서 처음으로 이낙연이 윤석열을 이긴 조사가 나왔습니다. [142] 마빠이10426 21/07/13 10426 0
92504 [일반] [역사] 대체공휴일 대체 언제부터? / 공휴일의 역사 [14] Its_all_light4119 21/07/13 4119 14
92503 [정치] 여가부 폐지 찬반 100분토론이 펼쳐집니다. [25] 한이연8251 21/07/13 8251 0
92502 [일반] 중국 문명의 딜레마, 절대 권력과 자율성(1) - 서론 [33] 이븐할둔5623 21/07/13 5623 60
92501 [정치] 내년도 최저임금 9천160원 으로 결정 났습니다. [203] 보라도리12016 21/07/13 12016 0
92500 [정치]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몇시간 사이 상황이 재미있어졌습니다. [47] 원시제9129 21/07/13 9129 0
92499 [일반] 장르 구분의 문제 : 미스터리와 추리 [14] Yureka1946 21/07/13 1946 7
92498 [일반] 확진자 가족이 느끼는 자가격리 시스템 [20] 하와이안피자4877 21/07/12 4877 9
92497 [정치] 55~59세 접종예약 15시간만에 '중단'…185만명분 물량 동나 [67] 깃털달린뱀8884 21/07/12 8884 0
92496 [일반] 2021년 상반기 마신 맥주 한두줄평(짤주의) [9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판을흔들어라5532 21/07/12 5532 6
92495 [정치] 역대 대선판에서 당시 대통령들의 탈당 상황 [120] 마빠이9784 21/07/12 9784 0
92494 [정치] 홍준표 "징병제 폐지하고 모병제·지원병제 실시하자" [157] Cafe_Seokguram10247 21/07/12 10247 0
92493 [일반] 중국 반도체 굴기의 위기 [136] cheme11402 21/07/12 11402 112
92492 [정치] 여전히, 하나마나한 말을 하거나 선악 정치하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 [71] Alan_Baxter8174 21/07/12 8174 0
92491 [정치]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오늘 현충원에서 대선 출마 공식화하나? [55] 나주꿀6027 21/07/12 6027 0
92490 [일반] <랑종> - 좋든 나쁘든, 한 시간 반의 롤러코스터(스포) [19] aDayInTheLife5089 21/07/12 5089 2
92489 [일반] 왜 MMA 선수들의 다리만 부러지는가?(MMA식 레그킥의 위험성) [18] 삭제됨6499 21/07/12 6499 48
92488 [일반] 랑종 유료 시사회 소감 (바이럴에 당했다 2) -미세먼지 스포- [37] Skyfall6320 21/07/11 6320 5
92487 [일반] 미국이 신장위구르의 인권탄압 문제를 계속 알리는 이유.ytb [52] VictoryFood8737 21/07/11 8737 3
92486 [정치] 헬스장에서 강남스타일틀면 방역수칙 위반입니다. [60] 최강한화9766 21/07/11 9766 0
92485 [일반] 일본 버블시대의 감성이 느껴지는 노래를 들어봅시다 [46] 라쇼5465 21/07/11 5465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