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27 22:06:46
Name
Subject [일반] 소림살인 의문중첩4 - 석가장2
방안의 대화는 주로 묵적이 묻고 석대본이 대답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반학(般鶴)은 원체 사람 사귀기를 좋아하여 천하의 온갖 인물들과 교분을 맺었지. 학식이 높은 이, 무공이 높은 이, 높은 관직에 있는 이, 혹은 험상궂은 이, 비천한 이, 조심성 없는 이 등등 사람의 배경, 신분에 관계없이 다양한 인간관계를 맺었었지.”

반학이란 공능의 친우들이 그를 부르는 애칭이었다. 천하를 좁다하며 종횡하는 공능을 마치 한 마리 학과 같다며 비유한 별명이었다.

석대분은 공능을 추억하듯 눈을 가늘게 뜨며 담담히 말을 이었다.

“그만큼 발이 넓었으니 몇몇 사람들에게 원치 않는 원한을 샀을 지도 모르는 일일세. 비록 반학의 인물됨이 담대하고 유쾌하였으나 그처럼 호탕한 인물을 뒤에서 질투하고 시기하는 못난 사람들도 있는 법이니 말일세.”

“석 대가(大家)께서는 선사의 죽음이 원한을 가진 자의 소행이라고 보십니까?”

가만히 듣고 있던 묵적이 문득 끼어들어 물었다.
석대본은 신경 쓰지 않는다는 투로 대답했다.

“나로서는 무어라 말할 수 없네. 다만 강호에서는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으며 그처럼 예상을 벗어난 일이 벌어졌다는 것만이 확실할 뿐이네.”

“선사의 시신을 처음 발견한 사람은 누구입니까?”

“형 집사의 아들 녀석이지. 녀석은 어릴 때부터 반호를 많이 따라서 직접 시중을 들게 했던 것인데 저녁 식사 준비를 알리러 방에 갔을 때... 그런 상황이었다더군.”

석대본은 불쾌한 기억이 떠올랐는지 몸서리쳤다.

“그럼 형 집사의 자제분이 사람들에게 소식을 알렸고 저녁 식사를 위해 모였던 사람들이 한꺼번에 선사의 방으로 달려가 시신을 보았겠군요. 석 대가께서도 시신을 보셨습니까?”

“그래, 보았네.”

“어떤 상태였습니까? 당시의 상황을 자세히 설명해주실 수 있으십니까?”

석대본은 지친 눈으로 묵적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한동안 말을 하지 않았다. 방안의 상황을 조용히 주시하던 현일은 석대본의 미간에 한줄기 주름이 진 것을 알아차렸다.

“당시의 상황이라... 무얼 알고 싶어 하는지 모르겠군. 자네가 본가에 온 이유는 반학의 유해를 소림으로 옮겨가기 위함이었을 텐데.”

“물론 말씀하신 바가 맞습니다. 다만 몇 가지 의문점이 있어서 그렇습니다. 발견 당시 선사의 상태, 위치 등의 정황에서 미심쩍은 부분이 있습니다.”

석대본은 심기가 불편함을 숨기지 않았다.

“지금 뭘 하자는 건가? 반학의 유해는 자심정(紫心庭)에서 보관하고 있으니 자네들은 이만 가서 챙기게.”

묵적은 석대본의 말을 들은 듯 듣지 못한 듯 그대로 같은 자리에 서 있었다. 묵적은 묵묵히 있다가 포권하며 고개를 숙였다. 묵적의 뒤에 서 있던 현일과 현초도 따라 고개를 숙였다.

“선사를 위해 장례와 각종 뒤처리를 해주신 것에 소림을 대표하여 감사드립니다.”

석대본은 노기가 풀리지 않았는지 여전히 언짢은 표정이었으나 소림의 명망있는 젊은 제자들이 한 마음으로 고개를 숙이자 머리를 살짝 숙이며 답례했다.
그러나 포권을 마치고 고개를 든 묵적은 전혀 물러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허나 선사께서 변을 당하신 장소는 석 대가의 본가였습니다. 선사께서는 석 대가가 가장 아끼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친우였을 것입니다. 그런 선사께서 끔찍한 모습으로 변을 당한 것에 대하여 소림에서는 일단의 설명을 요구할 것입니다.”

“지금 내게 책임을 묻는 건가? 반학은 내 사십년 지기였네. 반학과 나, 벽호(霹虎)가 황하 인근 뱃사공과 상인들을 위하여 황하수로채(黃河水澇砦)를 격파하고 있을 때 자네는 태어나지도 않았을 걸세. 자네가 반학과 나의 관계에 대하여 도대체 얼마나 알고 있다고 지금 나를 추궁하는 것인가?”

묵적은 지지 않고 맞섰다.

“추궁이라니요. 당치않습니다. 선사께서도 강호출두 이후 소림의 신승이기 이전에 한 사람의 강호인으로서 언제든지 감당하지 못할 시련이 닥칠 수 있다는 것은 알고 계셨을 것입니다.
그러나 제가 듣기로 선사의 외문무공(外門武功)은 강호일절이라 도검에 베여도 피가 나지 않으며 다섯 장 이상의 바깥에서 날린 암기는 그대로 튕겨낼 정도라 하였습니다.”

사람들은 흔히 소림사하면 불가(佛家)의 장중한 내가기공을 떠올렸으나 오히려 무공에 식견이 밝은 고수들은 소림사의 외문무공을 더 높게 치곤했다.

공능 역시 젊었을 적부터 강호의 찬바람을 몸으로 부대끼며 외공이 절정에 달한 고수였다.  그런 공능의 몸은 단일한 철 덩어리처럼 단단할 것이었다. 그러나 발견될 당시 공능의 가슴은 완전히 함몰된 상태여서 마치 화포에라도 당한 것 같았다.

그러나 석가장의 깊숙한 내실에서 화포에 맞는 것이 어디 가당키나 한 일인가? 화포가 아니라면 도대체 어떤 무기, 혹은 어떤 무공으로 그와 같은 상처를 낼 수 있었던 것일까?

묵적은 비록 살인 사건이 일어난 지 보름 가까이 지나서야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으나 이동하는 동안 가능한 정보를 최대한 수집하여 사건의 얼개를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
묵적은 석대본의 노기어린 시선을 피하지 않고 맞받아 쳤다.

“선사께서 입으신 가슴의 상처를 제가 볼 수는 없으나 들려오는 이야기는 하나같이 이치에 맞지 않는 것들 뿐 입니다. 소승(小僧)은 물론 석가장을 떠나기 전 자심정에 들려 선사의 유해를 챙길 것이나 그 전에 이번 사건에 대하여 얼마간 정탐(偵探)을 할 생각입니다.”

“그 생각의 본원(本源)은 어디서 나온 것인가?”

“본원이라니요? 말뜻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석대본이 재차 따지듯이 캐물었다.

“그 생각은 소림의 것인가? 아니면 자네 개인의 것인가? 나는 지금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네. 자네의 대답 여하에 따라 많은 것이 뒤바뀔 것이야.”

석대본의 음성은 진중했으나 묵적은 별반 고민도 하지 않고 답했다.

“제 것입니다.”

묵적은 대답을 채 끝마치기도 전에 폐부를 찌르듯이 압박해오는 무형지기(無形之氣)를 느꼈다. 방금 전까지만 해도 노회한 노인에 불과해보였던 석대본의 눈은 도깨비처럼 일렁거리고 있었으며 그의 몸 전체에서 활활 타오르는 것 같은 열기가 전해져 왔다.

묵적은 물러서지 않고 마음속으로 염화선공의 구결을 암송했다. 곧바로 뱃속에서부터 서릿발 같이 차가운 기운이 피어오르며 석대본의 무형지기를 대적해 나갔다.

그러나 현일과 현초의 상황은 그리 좋지 못해서 두 사람은 재빨리 뒤로 다섯 척 넘게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그만큼 위협감을 느꼈던 것이다.

“자네 개인의 생각이라고? 자신감이 넘치는 것인지, 분수를 분간하지 못하는 것인지 모르겠군. 자네는 자네에게 그만한 권한과 능력이 있다고 믿는가?”

“강호의 일에 권한과 능력을 따지는 것은 소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일의 권한을 누가 정할 수 있겠습니까? 명본 방장께서 권한을 정할 수 있다고 보십니까?
석 대가께서는 부조리한 일이 생기면 그저 일의 책임자를 찾아 문책하는 편이신지 모르겠군요. 그러나 모름지기 강호인이라면 마음에 결리는 일이 있으면 책임자를 찾기 전에 나서 심력을 쏟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강호인이라... 자네는 아까부터 계속 강호인을 들먹이며 강호의 법칙을 이야기하는데 그 말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군 그래.
자네도 내 나이가 되면 알게 될 걸세. 아직도 눈을 감으면 떠오르는 수많은 얼굴들이 있네. 그러나 태반은 더 이상 만날 수 없는 얼굴들이지. 자네가 말하는 그 대단한 강호의 법칙은 결국 그런 것에 불과하네. 남는 것이라곤 고통과 회한뿐이지...”

어느새 강렬했던 석대본의 기운은 사그라들어 있었다. 대신 묵적의 앞에는 아까보다 몇 배는 더 수척해 보이는 노인 석대본이 자리하고 있었다.

“반학의 얼굴이 떠오르는 군. 잘생긴 얼굴은 아니었지. 나는 언제나 농으로 녀석에게 중이 된 걸 다행으로 여기라 했었네. 그나마 중이라도 돼서 여인들의 인기를 얻지 못하는 것에 대해 핑계라도 댈 수 있지 않았나?”

“선사가 살아계실 동안 알현한 적은 없으나 말씀만으로도 어떤 분일지 상상이 갑니다.”

석대본은 피식 웃었다.

“자네는 자신감도 있고 내 무형지기에 맞서는 것만 봐도 능력도 어느 정도 출중해 보이는 군. 그러나 정탐을 핑계로 본가의 식솔들을 못살게 구는 것은 용납하지 못하겠네. 이미 그들은 한바탕 고초를 겪었거든.”

“무슨 말씀이신지요?”

“관아(官衙)에서 사람이 왔었네. 하북성을 담당하는 안찰사(按察司)라더군.”

묵적의 눈빛이 번뜩였다.

“하북성의 안찰사라면 정삼품에 해당하는 고위관료인데 일개 살인 사건을 조사하러 직접 나섰단 말입니까?”

“그럴만한 사정이 있었네. 안찰사사(按察使司) 소속의 무사 한 명이 본가에 식객으로 머물러 있었네. 당연히 살인이 발생한 후 사건에 개입하려 들었지. 그리고...”

석대본은 문득 한숨을 내쉬었다. 아주 깊고 음울한 한숨이었다.

“소동이 있었네. 오래 이야기하려니 피곤하군. 날도 저문 것 같으니 더 물을 것이 있으면 내일 다시 오거나 형 집사에게 물어보게나. 이만 나가보게.”

석대본의 축객령(逐客令)을 뒤로한 채 묵적 일행은 방을 나왔다.
묵적 일행과 석대본의 밀담은 꽤 긴 시간 동안 이루어 졌으나 집사 형무윤은 그때까지도 계속 문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형무윤은 곧바로 그들을 객소로 인도했다.

형무윤은 묵적 일행이 누각 한 채를 통째로 처소로 사용하게끔 배려해주었다. 형무윤이 나가자 방 안은 금방 조용해졌다. 묵적과 현일, 현초 누구하나 쉽게 말문을 열지 않았다. 창밖으로 보이는 석가장의 넓은 장원은 개미새끼 한 마리 돌아다니지 않는 것처럼 적막했다.

문득 현일이 낮은 목소리로 혼잣말처럼 중얼거렸다.

“휴...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군.”

그 말을 들은 현초가 속삭이듯이 말했다.

“어떻게 되던 최선을 다해야지요.”

현일은 기대감에 찬 표정으로 묵적을 바라보았으나 묵적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대신 눈을 감고 참선에 들어갔을 뿐이었다.

현일은 자신이 눈앞의 나이 어린 사숙에게 벌써 얼마간 의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러나 현일은 묵적에게 의지하는 기분이 싫지 않았다.

청년 셋이 머물기에 지나치게 넓은 누각은 쓸쓸했으며 누각을 감싼 장원은 어두웠다. 어둠 사이로 간혹 흉흉한 기운이 감지되기도 했으나 현일이 돌아보면 그새 적막뿐이었다. 사방에 온통 믿을 수 없는 자들에게 둘러싸여 고립되었다면 두려운 마음이 일만도 했다.

그러나 현일은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져 혹여 자신의 신념을 깨뜨리는 상황이 닥치더라도 왠지 자신의 눈앞에서 간화선을 외고 있는 이 사숙과 함께라면, 이 사숙을 믿고 따른다면 모조리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눈을 감고 참선에 든 현일은 어둠속에서 사숙의 뒷모습을 보았다.
스치듯이 광명(光明)이 비쳤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나들이가자
21/05/27 22:54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21/05/27 23:08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461 [정치] 2020년 7월 9일 과거의 나에게 2021년 7월 9일을 설명하실 수 있나요? [18] 나주꿀4299 21/07/09 4299 0
92460 [일반] 웹소설 추천합니다. [18] wlsak3565 21/07/09 3565 0
92459 [일반] 중년 아저씨의 다이어트 도전기 [42] 쉬군4196 21/07/09 4196 6
92458 [일반] 인간관계.... 다들 잘 유지하고 계신가요..? [45] 울트라면이야4960 21/07/09 4960 2
92457 [정치] [팩트체크] 법원 '조범동 사모펀드' 조국 부부와 무관 인정했나 [46] Cafe_Seokguram6017 21/07/09 6017 0
92455 [일반] 라데온 6600XT 출시 루머 [3] SAS Tony Parker 2558 21/07/09 2558 0
92454 [정치]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모두 행복회로를 돌려봅시다 [200] 유남썡?10567 21/07/08 10567 0
92452 [일반] 수도권 개편 4단계 거리두기 적용 임박 [229] 오클랜드에이스15988 21/07/08 15988 15
92450 [일반] 한 명의 보배 그리며 [4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거짓말쟁이5662 21/07/08 5662 120
92449 [정치] 윤석열에 대한 단상 [163] 짜황11301 21/07/08 11301 0
92448 [일반] 2003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잔여 백신(화이자)접종 가능 [27] 기나5756 21/07/08 5756 4
92447 [일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1억원 지급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203] HesBlUe8505 21/07/08 8505 15
92446 [정치] 가장 최신의 전화면접과 ARS, 대선주자 여론조사 [40] 마빠이4546 21/07/08 4546 0
92445 [일반] 코로나 시작~지금까지 한국 확진자-사망자 그래프 [49]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유료도로당5860 21/07/08 5860 9
92444 [정치] 영부인은 선출직으로 봐야할까 임명직으로 봐야할까 [67] 나주꿀4986 21/07/08 4986 0
92443 [정치] 박사 논문에 ‘회원 유지’를 영어로 ‘member yuji’라고 쓴 김건희… [190] 마빠이11305 21/07/08 11305 0
92442 [일반] 4차 대유행의 원인과 예측 [110] 여왕의심복8754 21/07/08 8754 80
92441 [정치] 화이자 '스와프' 70만회분, 한국 도착 완료 [26] Rumpelschu6066 21/07/08 6066 0
92440 [정치] 누가 박원순을 추모하는가 [58] 시니스터6444 21/07/08 6444 0
92439 [일반] 마약투여, 무면허 운전, 교통사고치사 [64] 류지나6407 21/07/08 6407 0
92438 [정치] 코로나 감염 20,30대 언급하다 삭제한 정부 트윗 [243] 어서오고11461 21/07/08 11461 0
92437 [일반] 북한은 역사의 죄인이 될것인가 [105] 비후간휴6838 21/07/08 6838 7
92436 [일반] <블랙 위도우> - 무난함이 면죄부가 될까?(약스포) [85] aDayInTheLife6290 21/07/07 6290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