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24 00:04:30
Name ArcanumToss
Subject [일반] 모더나 mRNA 백신 관련 정보 간단 정리 (수정됨)
한미 백신협력에 대한 내용이 궁금해서 정보를 찾아보다가 간단하게 정리해 봤습니다.


< mRNA >

- 체내의 여러 효소에 의해 분해되기도 함
- 온도, 화학물질 등 주변 환경에 취약
- 따라서 mRNA를 보호할 방법이 필요함.
- 아데노바이러스나 LNP(지질 나노입자)로 보호(또한 영하 70도 ~ 20도 사이에서 보관).
- 전자를 벡터백신, 후자를 mRNA백신이라고 부름
- 둘 모두 신속 대응 가능 플랫폼(변이가 생겨도 유전자 서열만 바꿔주면 됨)

※ 벡터 백신 :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존슨,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 mRNA 백신 : 화이자-비오엔텍, 모더나, 큐어백



< LNP 합성 기술 >

- mRNA를 보호하기 위한 기술 중 하나
- 국내에서 모더나, 바이오앤텍, 큐어백의 논문을 참고하여 LNP를 합성해 봤으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음(시험관에서는 세포 배양이 잘 되었으나 생체내에선 제대로 작동하지 않음).
- 제대로 작동하게 하는 '노하우'가 있어야 하는 것으로 보고 있음.



< mRNA 백신 개발의 핵심 사항 - 특허 문제 >

백신 회사들의 '핵심 기술 이전', 왜 어렵나?
https://news.v.daum.net/v/20210523202405432

- mRNA 핵심 기술 특허는 13개 기관이 얽혀 있음.
- mRNA 발현 플랫폼 개발, LNP(지질 나노입자)를 통한 전달 기술 개발이 핵심.
- 하지만 이 둘에 대한 대부분의 기술은 이미 특허로 등록되어 있어 다른 방법으로 만들어야 함.
- 대량 생산 문제도 있는데 mRNA 백신은 대규모 세포배양기가 필요없기 때문에 설비 규모가 생백신 설비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아도 됨.
- 하지만 모든 과정을 화학적으로 합성해 내는 노하우가 필요한데 우리나라에는 이런 노하우가 없음.



< 위탁 생산 내용 >
- 모더나는 mRNA에 LNP를 입히는 공정을 수행.
- 삼바는 모더나로부터 받은 원료를 대장균 활용 공법으로 대량 생산해서 병입.



< mRNA 백신 공동연구 MOU 체결 >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105239002Y

-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과 모더나가 백신 등 감염병 질환에 대한 mRNA 백신 협력 연구 MOU를 체결.
- 코로나19 mRNA 백신 연구 외 신종 감염병에 대한 공동 연구 내용도 포함.



< 모더나 CEO 인터뷰 >

[단독] 모더나 CEO "기술 이전할 것..백신 공장 한국 설립 검토"
https://news.v.daum.net/v/20210523201803376

- 한국에 모더나 백신 4천만회 분을 몇 달 내로 보낼 것임.
- 이번 주 초에 한국에 모더나 백신 첫 물량 배송 예정.
- 위탁 생산 뿐 아니라 한국에 직접 생산 공장을 세우는 방안도 고려 중.
- 삼성에 기술을 이전할 것임(어떤 기술인지는 자세히 밝히지 않음).
- 문재인 대통령과 담당 부서가 이런 과정을 원활하게 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고 그런 일을 할 것이라고 확신.
- 독감처럼 코로나도 해마다 추가 접종을 해야 할 수도 있음.


* 미국이 정부 차원에서 백신 협약을 맺은 건 한국이 유일



< 백신별 전세계 사용 현황 >
https://www.nytimes.com/interactive/2021/world/covid-vaccinations-tracker.html
아스트라제네카(165개국에서 사용 중)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모더나(47개국)는 확실히 생산 시설이 부족해서 미국 위주로 쓰고 있군요.
화이자는 101개국, 스푸트니크V 40개국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Rumpelschu
21/05/24 00:54
수정 아이콘
화이자랑 AZ는 인도발변이에 대한 효과가 뜨던데 모더나도 변이에 대한 효과가 어떤지 궁금하긴 합니다
ArcanumToss
21/05/24 00:58
수정 아이콘
개발 방식이 비슷하면 효과도 비슷하다고 하니 화이자랑 비슷하지 않을까 합니다.
근데 어떤 백신이든 다 결국엔 부스터샷을 맞긴 해야 하겠죠.
Rumpelschu
21/05/24 00:59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덕분에 많이 배워갑니다
개구리농노
21/05/24 00:56
수정 아이콘
다행히 포장뿐만 아니라 기술이전 또한 포함되어있나보네요.
ArcanumToss
21/05/24 01:16
수정 아이콘
삼바의 모더나도 기술이전이 어느 정도는 될 것 같네요.
그리고 SK바이오사이언스가 AZ와 노바백스 백신 담당인데 노바백스의 경우 코로나19와 독감을 한 번에 잡는 '결합백신'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대응 백신 개발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기술 이전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상세한 건 아래 기사를 참고해 보세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12410059&isYeonhapFlash=Y&rc=N
맥스훼인
21/05/24 01:53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mrna백신에 대한 제약사쪽 입장을 생각하면
실질적인 mrna기술이전은 아닌 단순병입보다는 그나마 나은정도의 이전일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ArcanumToss
21/05/24 02:22
수정 아이콘
(수정됨) LNP기술은 주고싶어도 못 주겠죠.
특허가 엮여 있으니.
우리도 반도체 기술을 줄 순 없듯이.

정은경 청장의 인터뷰 링크가 있군요.
https://youtu.be/AwxhEK5hjJw
D.레오
21/05/24 02:25
수정 아이콘
하 매년 백신이라..
무슨 수천년간 별일없다가 갑자기 중국에서 이딴 바이러스가 자연적으로(?) 나온게 아무리봐도...

근데 공장세우고 기술이전을 해도 원재료가 부족하다던데 이거 생산량 저렇게 가능한가요?
제일 중요한 치료제는 아직인지?
ArcanumToss
21/05/24 02:39
수정 아이콘
노바백스 같은 합성항원 백신은 GSK사가 가진 특허로 생산하는 QS21이 필요하다던데 mRNA 백신은 원료 조달 문제가 없다는 걸로 들었습니다.
치료제는 우리나라에서도 나왔고 GSK사의 소트로비맙이 21일에 EMA의 승인을 받았다네요.
김은동
21/05/24 03:11
수정 아이콘
(수정됨) 글 잘 읽었습니다. 정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가지 질문이 있는데

혹시 - 삼바는 모더나로부터 받은 원료를 대장균을 활용 공법으로 대량 생산해서 병입. 이부분에 대해서 레퍼런스가 있을까요?
제가 찾아본건 대부분 병입생산에 대한 내용만 있고 대량생산에 대한 이야기는 없어서요.
맥도널드
21/05/24 10:57
수정 아이콘
원료를 대장균 활용 공법으로 대량생산한다는 얘기는

mRNA의 원료인 DNA의 대량생산한다던가 혹은 IVT 과정을 수행한다는 것인데...

이럴 경우는 알려진 병입생산만 있다라는 얘기와 상충되는 얘기라....
ArcanumToss
21/05/24 18:52
수정 아이콘
https://news.v.daum.net/v/20210523202405432
본문에 있는 링크인데 여기서 [Q. '위탁 생산' 역할은?]에 대한 답변을 보면 [대장균을 활용한 생물학적 공법]으로 대량 생산할 거라고 말합니다.
김은동님과 맥도널드님의 댓글로 보면 이게 뭔가 중요한 대목인 것 같은데 귀띔 좀... ^^;
맥도널드
21/05/25 10:13
수정 아이콘
저는 백신 전문가도 아니고, 관련 논문도 찾아보지 않았기에 확실한 내용은 아닙니다만, 관련 실험을 해보았기에 드리는 말씀입니다.
아마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착각을 하거나 전달이 잘못된거 같습니다.

mRNA 백신을 만드는 방법은

DNA --> RNA 합성 --> LNP 포장 순입니다.

이 때, "대장균 활용 공법"은 DNA를 대량생산하거나, RNA를 대량생산할 때 사용됩니다. (아마도) LNP 포장 이후에는 대장균 활용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기껏 포장해놓은 mRNA가 소실될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까말이죠.

조 기자의 말에 따르면 대량생산은 삼바에서 하고, 포장은 모더나에서 하고, 다시 병입생산은 삼바에서 한다는 것이니 비효율적입니다.

그래서 저는 조 기자의 얘기가 틀렸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제가 모르는 LNP 포장 이후 대장균 공법이 있으면 조 기자가 맞는 것입니다.
ArcanumToss
21/05/25 13:01
수정 아이콘
답변 고맙습니다.
기자가 잘못 알고 있다고 봐야겠네요.
ArcanumToss
21/05/24 18:21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news.v.daum.net/v/20210523202405432
본문에 있는 기사 내용을 보면 조동찬 의학 전문 기자가 [Q. '위탁 생산' 역할은?]에 대한 답변에서 그렇게 말했습니다.
링크로 가셔서 보시면 [대장균을 활용한 생물학적 공법]으로 대량 생산할 거라고 말한 대목이 나옵니다.

저는 전문 지식이 없어서 그러는데 이 대목이 중요한 모양이네요?
핵심에 가까운 기술에 해당하나요?

저게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 이참에 설명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
iPhoneXX
21/05/24 08:35
수정 아이콘
하반기에는 모더나로 좀 다들 안전해졌으면 하네요..
ArcanumToss
21/05/24 18:38
수정 아이콘
모더나와 화이자가 같은 mRNA 방식이라서 효과도 문제점도 비슷할텐데 혹시 이 방식의 백신에서도 무언가 흠이 발견되면 언론이 또 마구 달려들어서 클릭을 유도하는 자극적인 기사를 내기 시작하지 않을까요?
그럼 또 접종률이 떨어지고...
지니팅커벨여행
21/05/24 19:00
수정 아이콘
그렇게 되면 '진척 없는 국내 백신 개발, 손 놓고 있는 정부는 국민 목숨을 외국에 맡길 건가' 라고 하지 않을지...
ArcanumToss
21/05/24 19:13
수정 아이콘
정부는 국산 백신이 늦게 나오더라도 보상을 해주겠다고 했으니 할 만큼은 한 거죠.
정부가 개발 전문가도 아니니까요.
어쨌든 국산 백신 3상이 빠르면 올해 말에 완료된다고 하네요.
그렇다면 늦어도 내년 초에는 국산 백신 3상이 완료될테니 국산 백신 부작용을 물고 늘어질 수도 있죠. 흐흐
metaljet
21/05/24 11:55
수정 아이콘
LNP 공정 이전의 mRNA 생산은 기본적으로 PCR (중합효소연쇄반응)이라 크게 어렵진 않은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금도 많은 실험실, 검사실에서 맨날 하는 그거거든요. 단지 double stranded RNA같은 불순물들을 최대한 적게 하는 것이 특허로 보호받는 핵심기술이라 들었습니다.
지니팅커벨여행
21/05/24 19:01
수정 아이콘
매년 맞아야 한다면 한 종류라도 더 국내에서 생산되면 좋겠네요.
코로나 종식의 길은 없는 건지 참 갑갑합니다.
ArcanumToss
21/05/24 20:01
수정 아이콘
(수정됨) 빌게이츠가 코로나19 발생 전부터 감염병에 대한 백신이 중요해 질 거라고 경고를 해왔었죠.
그래서 사실은 어떤 유행병이든 오긴 올 거라는 걸 전문가들은 알고 있었을 거라고 봅니다.
그런데 더 끔찍한 건 전문가들이 이런 유행병이 7년 정도를 주기로 올 거라고 본다는 거죠.
2019년에 발생해서 코로나19니까 2년 가까이 사태 해결이 안 되고 있는 건데 제 생각으로 부스터샷 접종까지 마치려면 우리나라를 포함한 선진국들도 내년까지는 부지런히 맞아야 할테고 후진국은 내후년 정도에나 해결이 되면 빠른 게 아닌가 합니다.
물론 7년 주기라고 해도 항상 펜더믹이 되진 않을테고 이번에 우리나라가 아시아 백신 허브로 자리잡게 되면 더 빠르게 진압이 가능은 할테지만 그때마다 세계 경제가 휘청거리긴 하겠죠.
마스크도 써야 하고...

어쨌든 그런 이유로 우리나라에서 각종 백신을 생산하게 된 건 아주 유리한 포지션을 갖게 됐다고 봅니다.
전염병에 대한 안정적 대응이 국력의 한 지표가 된 것 같은데 그런 면에서 경제의 안정성에도 플러스 점수가 주어질테니까요.
우리나라는 코로나19에 대해 노바백스(합성항원 방식; 신기술이지만 전통방식으로 분류됨), 아스트라제네카/스푸트니크V(벡터방식), 모더나(mRNA) 세 종류를 모두 생산하는데 벡터방식과 mRNA 방식은 어떤 바이러스든 그 바이러스의 S 유전자 서열만 분석하면 바로 백신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 유행병에서 안전지대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코로나19 사태를 보니 백신이 국방물자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던데 기존 특허를 우회할 수 있는 독자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ArcanumToss
21/05/24 23:54
수정 아이콘
얼핏 봐서 잊고 있었네요.
본문에 추가했습니다.

< mRNA 백신 공동연구 MOU 체결 >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105239002Y

-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과 모더나가 백신 등 감염병 질환에 대한 mRNA 백신 협력 연구 MOU를 체결.
- 코로나19 mRNA 백신 연구 외 신종 감염병에 대한 공동 연구 내용도 포함.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411 [일반] [역사] 원도우11이 출시되기까지 / 윈도우의 역사 [36] Its_all_light4754 21/07/05 4754 10
92410 [일반] 한나라와 로마인의 첫 만남 [11] 陸議4373 21/07/05 4373 4
92409 [정치] 건강을 이유로 재판 못나간다던 전두환,혼자서 골목산책 [60] TWICE쯔위8671 21/07/05 8671 0
92408 [정치]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이 끝났습니다. [29]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피잘모모8138 21/07/05 8138 0
92407 [일반] 포경수술과 성기능과의 상관관계 [113] 그리움 그 뒤9756 21/07/05 9756 26
92405 [정치] 대선시즌이 오니 여당내에 시빌워가 벌어지더라 [80] 나주꿀11460 21/07/05 11460 0
92404 [일반] 코로나 병동... 벌써 반년 [57] WOD9026 21/07/05 9026 119
92403 [일반] [14]선지 해장국 [1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dlwlrma3462 21/07/05 3462 67
92402 [정치] 지금의 한국 좌익이 오버랩되는 '파시즘의 특성들' [62] 이는엠씨투8374 21/07/05 8374 0
92401 [일반] 디디추싱 개인정보 문제로 중국정부 앱 제거명령 [53] 맥스훼인6484 21/07/05 6484 2
92400 [정치] 북한군 실 병력은 50만명? [121] Aimyon10781 21/07/04 10781 0
92399 [일반] 섬광의하사웨이는 용서할 수 없다 [27] 나쁜부동산5207 21/07/04 5207 8
92398 [정치] 국힘이 나는 국대다로 재미봤다고? 우린 국민면접으로다가 간다 [35] 나주꿀8338 21/07/04 8338 0
92397 [일반] 현실적인 코로나 19 종식 방안은 무엇인가? [175] 여왕의심복9413 21/07/04 9413 103
92396 [일반] 군 단체급식 시스템을 학교급식처럼 변경한다고 합니다 [53] VictoryFood6858 21/07/04 6858 4
92395 [정치] 파괴적 개혁의 시간 [68] 강변빌라1호6099 21/07/04 6099 0
92394 [일반] [14] pgr없이는 안되는 몸이 되어버렷... [7]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김홍기2241 21/07/04 2241 1
92393 [정치] 이재명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155] 미뉴잇10188 21/07/04 10188 0
92392 [일반] 번역)1882년, 중국인 배제법의 흑역사 [7] 나주꿀2429 21/07/04 2429 10
92391 [정치] 尹 장모 구속 후 발표된 양자대결 결과… 이재명 44.7%, 윤석열 36.7% 오차범위 밖 [242] 마빠이15260 21/07/04 15260 0
92390 [일반] 죽어 보지도 않은 자들의 말과 글을 믿지 말라 [38] 아루에5898 21/07/04 5898 45
92388 [일반] [팝송] 캐쉬 캐쉬 새 앨범 "Say It Like You Feel It" [4] 김치찌개1069 21/07/04 1069 1
92387 [일반] [14]글쓰기의 무거움과 의미를 생각하며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manymaster1152 21/07/03 1152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