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22 10:22:05
Name 바쿠닌
Subject [일반] 아이패드가 부러운 서피스 실사용자의 글 (수정됨)
(M1 달고 나온 아이패드가 핫한 거 알지만,
윈도우 환경이 꼭 필요하면서도 2 in 1은 포기 못 하는 흑우의 글입니다)

서피스를 좋아합니다.
6 이후 한동안 멀리했지만, 다시 7+를 구매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서피스는 실사용자가 욕하는 기기입니다.

장점보다 단점이 많은 제품이죠.

- 극악의 가성비 (다만, 깡통 버전을 사면 조금은 해소됩니다)

- 2021년에 A타입 1개, C타입1개 (심지어 썬더볼트도 아님) 이라는 인색한 포트구성

- 폼팩터 재활용에 따른 광할한 배젤  
(그나마 전면 유리 베젤이라 덜 하긴 한데 요즘 나오는 태블릿 붙여 놓으면 상대적 오징어론에 따라 개 못생겨집니다.

- srgb 100도 만족 못 하는 평이한 디스플레이에 100만원 이상 제품에 반사방지 코팅도 안 해주는 원가절감

- 자사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기기라고는 믿을 수 없는 수준의 자잘한 오류들


"그럼 그 돈 주고 왜 사는거야?" 라고 반문하실 수도 있는데, 대체제가 또 없습니다.


레노버에서 출시한 요가 2Iin1 라인업은 디스플레이 수준이 FHD라 PDF파일 열람에서의 만족도가 서피스에 비해 확실히 열위에 있고,
HP 스펙터나 삼성 갤럭시북 시리즈는 360도 힌지로 2in1을 구현한 형태라 기본적으로 무겁고 불편합니다.
태블릿 역할을 온전히 수행하기 힘들어요.


그렇다고 운영체제를 넘어가자니, 이제 불편이 아닌 제약이 됩니다.
애플팬슬이나 S펜의 부드러움, 기기 자체의 수려함, 우수한 디스플레이, 저전력 cpu와 긴 배터리..
상술한 장점들을 다 포기하고 오직 윈도우 때문에 비슷하거나 더 비싼 서피스를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참담함이 있습니다.


결국 욕을 하면서도 대체제가 없는 그런 미묘한 포지션의 기기죠.



서두가 길었는데, 올해 초 출시된 프로7+가 8세대 출시를 미룬다는 일각의 혹평과 달리  
실제로 써보니 체감되는 개선점이 있었습니다.

쓸 만한 기기입니다.
저만 그런 건 아니고, 해외 리뷰어나 국내에서도 쓸만하다는 평이 많아요.
서피스에서 "쓸만하다"는 평을 받는 기기가 얼마 안 되는 거 아시죠?

1. 퍼포먼스

타이거레이크가 일각의 혹평과 달리 싱글점수가 준수해서, 전작 대비 모든 프로그램(앱) 실행이 빠릿해졌습니다.
윈도우를 쓰지만 태블릿의 반응성을 원하는 고객이 서피스를 구매하는 거라고 생각해서, 이 부분은 중요하게 고려될 수 있겠네요.
체감적으로 느껴지는 요소입니다.

2. 배터리

약 16% 가량 배터리 용량이 늘었습니다.
이것도 체감이 되는 영역인게, 이전 프로7에서는 오히려 전작대비 배터리가 줄었고,
아이스레이크의 전력 효율이 거지라 실사용 시간의 많은 손해가 있었는데 회복된 느낌입니다.
밝기 50에 일반적 사용성 (엑셀, spss, 인터넷) 으로 7-8시간 갑니다.

밑에 아이패드 글 보고 부러워서 씁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디쿠아스점안액
21/05/22 10:25
수정 아이콘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저는 서피스를 태블릿 피시가 아니라 “예쁘고 가벼운 노트북”으로 생각을 해서
호감을 가지고 있긴 했는데, 사용평 들어보니 재밌네요
Lord Be Goja
21/05/22 11:08
수정 아이콘
서피스 초창기만해도 디자인이 쩐다는평이였는데..너무 우려버린거같습니다.몇몇 제품은 윈도우 업데이트하고 문제 생겨서 놀림도 당하고요
나주꿀
21/05/22 11: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서피스 프로 4때만 해도 디자인 좋았는데, 그걸 7+까지 우려먹을 줄이야...
베젤에서 논농사를 해도 식량자급자족이 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오니까요 크크크.
맥크리발냄새크리
21/05/22 11:22
수정 아이콘
서피스프로 배터리스웰링 이슈로 무상교체도 아닌 무상지급받고난뒤 새제품 팔고 사설a/s 받고 강제로 가성비제품 된뒤 잘 쓰고있습니다 크크
21/05/22 11:26
수정 아이콘
서피스고2 쓰고 있는데 서피스의 특장점은 후면 힌지인 것 같습니다.

아이패드가 뒤에 서피스 힌지 달고 나오면 지금보다 30퍼 비싸져도 기꺼이 나오자마자 지를겁니다.
BlazePsyki
21/05/22 11:27
수정 아이콘
서피스 프로 4에서 화면 떨림 이슈로 무상리퍼 한번 받은거 빼고는 잘 썼긴 한데....
처음에는 태블릿으로도 쓰고 노트북으로도 쓸 수 있으니 좋겠구나! 했는데 막상 필기 정도는 어찌저찌 해도 논문같은거 띄워서 읽기에는 너무 무거움.....
결국 노트북처럼 쓰다가 중고로 팔았네요.
폼팩터 개선도 개선이지만 사실 윈도우 자체가 태블릿으로 쓰기 썩 좋은 운영체제가 아니라서, 이부분이 큰 거 같긴 합니다.
그래도 8에서 개선 잘해서 나오면 다시 쓰고 싶긴 하네요. 물론 지금은 아이패드 잘 쓰고 있...
21/05/22 11:30
수정 아이콘
노트북 태블릿이 둘 다 그럭저럭 된다는 건, 달리 말하면 둘 다 애매하다는 거죠.
휴대성이 중요하지 않다면 아이패드와 윈도우 노트북 쓰는 게 압도적으로 만족도 높더군요;;
BlazePsyki
21/05/22 11:32
수정 아이콘
그렇죠. 제가 말하고 싶은게 이거인데 빠뜨렸네요.
2in1이라는게 허상이 좀 있다는거... 하지만 써보기전엔 모른다는거 크크크크크
21/05/22 11:37
수정 아이콘
맞아요. 참 애매한 물건인데.. 2in1과 윈도 둘 중 하나도 버릴 수 없다면 사실상 선택지가..
바이바이배드맨
21/05/22 11:39
수정 아이콘
서피스 몇년쨰 계속 사용하고 있는데 매우 만족합니다.

장점 둘 다 가능하다, 문서 및 가벼운 작업 위주로 할거면 매우 만족스럽다. hwp, doc -> pdf 저장 후 -> 필기 사용까지
회사에서 외부 작업시 그냥 들고 나가서 문서 작업이나 필기 작업 모두 가능하면서 호환 가능
usb-a,c 3.5인치잭, sdhc, 다 있음, 노트북 치고 가볍다, 태블릿치고 작업이 용이하다

단점 둘 다 애매하다 노트북 메인으로 게임등하기 애매하다 태블릿 메인으로 동영상 위주 감상 애매하다
태블릿치고 무겁다 노트북치고 느리다
시시포스
21/05/22 11:3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전 논문 관리 머신이란 목적에 서피스를 만족스럽게 쓰고 있습니다. 가끔 태블릿의 빠릿한 반응성과 배터리가 부럽지만
사용하는 서지관리 프로그램이 윈도우에만 원활하게 돌아가고 펜도 쓰고 싶기 때문에 서피스고 2로 귀결했습니다.

어차피 윈도우를 사용하는 이상 반응성과 배터리는 포기고
그럴바에는 휴대성에 모든것을건다는 마인드죠.

사실 배터리는 충전기를 많이 사서 제 동선에 깔아주면 어느정도 해결됩니다.
우리아들뭐하니
21/05/22 13:20
수정 아이콘
전 레노버 요가북이 좀 제대로 나와줬으면..
Chandler
21/05/22 13:55
수정 아이콘
언젠가 돈많이 벌면 한번 사보고픈 기계입니다. 그냥 신기하고 궁금해서
메가트롤
21/05/22 14:03
수정 아이콘
극공감
21/05/22 16:40
수정 아이콘
박쥐 같은 너.
21/05/22 18:47
수정 아이콘
갤럭스북 플렉스는 어떤가요? 저도 윈도우 + 2in1 때문에 억지로 쓰고있긴한데, 아이패드나 맥북 레벨업하는거 보면 부럽더라구요..
Chandler
21/05/22 19:5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번에 나온 프로 360(사실상 플렉스 후속작) 아버지 선물로 사드렸는데

이런저런 이슈 터져나오는거 보고 불효자 된줄 알았는데

막상 받으시니 너무 좋아하시고 잘쓰시는거보니 기덕들과 일반인들의 기준은 다르구나 싶더군요.

저도 하루정도 가지고 놀아보니 가장 이슈였던 글씨 가독성문제도 제 눈에서도 크게 잘 모르겠고

발열은 꽤나 심하긴 하더라고요(제 메인이 맥북에어라 특히 더..)근데 뭐 크게 신경안쓰고 쓰면 쓸만하다 싶습니다. 360 투인원노트북을 게임이나 고성능 작업하려고 사는사람은 많지 않을거같아서.

다른거보다 터치가 된다는걸 너무 좋아하시더라고요. 펜으로 뭘 하실거 같진 않으시고

삼성 엘지 노트북들이 늘 그렇듯이 사양 성능 품질대비 가격이 절대 싸다고 할 순 없지만

플렉스나 프로360이나 역시 올레드 터치 노트북이라는 장점과 가볍다는 장점 두개로 가치는 있는물건 같습니다. 물론 이런 모델에서 hp 스펙터를 더 추천하는게 일반적인 시각이긴 하더라구요.(대신 무게는 포기해야) 가격도 더 안비싼데 화면품질 성능 화면비가 더 좋다고
21/05/22 22:28
수정 아이콘
글쿤요 전 윈도우+필기목적으로 구매한거라 필기감이 1순위였어서 좀 비싸도 그냥 s펜 되는거 산거거든요

서피스북은 필기감이 어떨지 모르겠는데 한번 써볼기회가 있으면 써봐야겠군요

그리고 갤럭시북 플렉스 발열은 진짜 노답이긴 한거같아요... 문서작업만 하는데 아무것도 안해도 갑자기 팬이 미친듯이 도는 경우가 자주있어서... 전원 분리해서 배터리로 사용하면 괜찮아져서 그런식으로 쓰곤 하는데, 발열문제 외에도 기기결함이라곤 할 수 없는(수리대상은 아닌) 잔고장 내지 버그가 너무 많아요... 진짜 대체제가없는게 아쉽네요
Chandler
21/05/22 23:44
수정 아이콘
무게가 상관없다면 스펙터가 그나마 나은거 같습니다.
21/05/23 01:28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한 목적으로 서피스고를 사서 ....
불만 30% 만족 70% 정도로 쓰고 있습니다.
맥을 쓰기에는 윈도우가 꼭 필요해서 그렇고
필기할 일도 있고
어차피 인터넷+pdf필기+문서작업 정도만 해서..
근데 갤럭시북으로는 넘어갈까 고민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327 [일반] 뮤지컬 "어쌔신": 이들과 어떻게 살 것인가? [8] Farce2408 21/06/29 2408 3
92326 [일반] 대체공휴일법안 통과됐네요 [115] 빼사스9533 21/06/29 9533 8
92325 [일반] 손정민 사건, 범죄혐의 없음 내사 종결. [59] KOS-MOS9143 21/06/29 9143 21
92324 [일반] 7월 방역 완화 연기가 필요하다. [215] 여왕의심복9724 21/06/29 9724 83
92323 [정치] 지지자들은 상대 진영의 누가 후보로 적합하다고 생각할까? [33] VictoryFood4487 21/06/29 4487 0
92322 [일반] (스포)다이아몬드 에이스 잡담 [22] 그때가언제라도2878 21/06/29 2878 0
92321 [정치] 다름을 받아들이며 [3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김홍기3730 21/06/29 3730 0
92320 [정치] 부산 시장 오거돈. 징역 3년 선고 [54] 메디락스5755 21/06/29 5755 0
92319 [일반] [14] 관심사들이 변화되어온 순서 [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회색추리닝1359 21/06/29 1359 1
92318 [일반] 거속시에서 생각하는 공부의 '효율' [61] 두동동5204 21/06/29 5204 17
92317 [정치] 국민의힘 "나는 국대다" 8강 토론주제 공개 [78] 스토리북7303 21/06/29 7303 0
92316 [정치] 피지알의 댓글을 읽기가 점점 무서워집니다. [316] 유남썡?12388 21/06/29 12388 0
92314 [일반] 요즘 자전거를 사고싶어도 사기 힘든 이유 [36] 물맛이좋아요5154 21/06/29 5154 1
92313 [정치] 1시 부터 시작하는 윤석열 대선 출마선언 행사 [360] 나주꿀18753 21/06/29 18753 0
92312 [정치] 세대 분석 전문 대표 모시고 답정너 시전하는 김어준 [53] 가슴아픈사연9074 21/06/29 9074 0
92311 [일반] 정체는 밝혀진 바가 없다 [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거짓말쟁이3676 21/06/29 3676 16
92310 [일반] ㆆㅸ이 새겨진 금속활자, 인쇄사를 다시 쓸 국보급 성과가 발견됐습니다. [87] 나주꿀9578 21/06/29 9578 24
92309 [일반] [역사] MBTI는 어디서 시작됐을까 / 심리검사의 역사 [41] Its_all_light3562 21/06/29 3562 8
92308 [일반] [14] 벌써20년. [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해맑은 전사2764 21/06/29 2764 8
92307 [일반] 6월에 찍은 사진들 [29] 及時雨3321 21/06/29 3321 17
92306 [정치] 부동산은 복구될 것인가 [100] F.Nietzsche9330 21/06/28 9330 0
92305 [정치] 권익위 "수술실 CCTV 설치 국민의견조사…97.9% 찬성" [199] 덴드로븀9964 21/06/28 9964 0
92304 [정치] 보수야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로 보는 대선판 흐름 [31] oneK4083 21/06/28 408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