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17 08:14:17
Name 우주전쟁
Subject [일반] [프로젝트 헤일메리] – 옛 폼을 다시 찾은 작가 (수정됨)
51eqLhApuVL.jpg

앤디 위어는 [마션]이라는 소설로 일약 스타 작가에 반열에 올랐습니다. 2011년에 [마션]이 처음 나왔을 때는 출판사를 통해서 출간이 된 것이 아니라 작가가 자비를 들여서 전자책으로 출간을 한 것이었죠. 결국은 다시 정식 종이책 발간은 물론 리들리 스콧 감독이 매가폰을 잡고 영화로도 만들어 질 정도로 큰 히트를 쳤고 앤디 위어는 드디어 꿈에 그리던 전업작가의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작가의 두 번째 작품인 [아르테미스]는 전작의 단순했던 스토리라인에서 벗어나서 우주판 범죄 스릴러를 표방했습니다. 이 작품은 등장인물들도 많아지고 서사도 복잡해 졌지요. 아마 작가가 [마션]의 자기복제를 원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만 평은 엇갈렸습니다. 여전히 통통 튀는 작가 특유의 문체나 유머 감각은 여기서도 빛을 발하고 있지만 [마션]에서 느꼈던 매력은 좀 사라져 버렸습니다. 이야기기 좀 더 복잡해지면서 아무래도 이야기가 좀 산만해지고 집중도가 떨어지게 느껴졌습니다. 뭔가 잘 하지 못하는 분야를 건드렸다고나 할까요? 왠지 모르게 어색함이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인지 이번 세 번째 작품 [프로젝트 헤일메리]에서는 작가가 다시 본인이 제일 잘할 수 있는 분야로 복귀했습니다. 홀로 남은 주인공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력투구를 한다는 내용은 [마션]의 서사 구조를 그대로 가지고 왔습니다. 다만 [마션 2]가 되지 않기 위해서 나름의 변주를 시도했고 저는 이게 잘 먹혔다고 봅니다. 즉, 서사의 구조는 [마션]과 비슷하지만 안의 내용물은 좀 더 색다른 것으로 채워 넣는데 성공한 것 같습니다. 한 가지 불만이라면 내용을 조금 더 압축해도 좋았을 것 같은데 중반이 좀 지루한 감은 없지 않아 있습니다.

아무튼 [마션]을 재미있게 읽었던 분들이라면 충분히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는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마션]급이라고 평가하겠습니다. MGM 영화사를 통해서 영화도 제작될 것으로 보이는데 소설 속의 내용이 시각적으로 스크린에서는 또 어떻게 펼쳐질지 정말 궁금합니다. 제 생각에는 작가가 처음부터 영화화도 염두에 두고 작품을 쓴 것 같은데 영화도 잘 뽑혀져 나왔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5/17 08:21
수정 아이콘
아르테미스는 초반에 읽다가 포기했네요.
우주전쟁
21/05/17 09:51
수정 아이콘
아무래도 전문적인 작법을 배우지 않은 아마추어 출신이라 아직 작가가 복잡한 얼개의 글을 쓰는 것은 좀 부담이 되는 것 같습니다...
21/05/17 10:18
수정 아이콘
전 재미있게 읽었는데... 호불호가 있었군요.... 요즘도 가깜씩 챕터 챕터 읽기도 하는데...
가이브러시
21/05/17 11:42
수정 아이콘
저도 재미있게 읽었어요! 마션 못지않은데? 하면서 읽었는데 생각보다 혹평이어서 의외였습니다. 이정도면 훌륭하지! 재미있어서 원서도 샀는데, 그건...재미없더라고요. 반도 못읽었습니다.
*alchemist*
21/05/17 12:38
수정 아이콘
저도 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런데 수학천재의 범죄기라고 했는데 천재인것도 알겠도 수학도 잘하는건 알겠었는데
저는 그게 딱히 쩔게 범죄랑 연결되게 계획을 짰어! 라는건 모르겠떠라구요
21/05/17 14:37
수정 아이콘
재미를 떠나서 집중이 안되서요 ㅠㅠ
오늘 집가서 다시 읽어봐야겠네요
Proactive
21/05/17 17:32
수정 아이콘
리디북스로도 있었군요! 추천 감사합니다.
마나님
21/05/18 09:4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덕분에 오늘 다 읽었습니다. 정말 재밌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280 [일반] [14] 피지알에 진심인 사람 [1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피잘모모2789 21/06/27 2789 10
92279 [일반] 미국 청년의 절반정도만 자본주의에 대해 긍정적 [127] 보리하늘7468 21/06/27 7468 6
92278 [정치] 고속도로 민영화 하자는 이준석 [250] 노리15942 21/06/27 15942 0
92277 [정치] 20대 남자는 진짜 우리 사회와 괴리되어 있을까 [129] VictoryFood8193 21/06/27 8193 0
92276 [정치] 문준용 "포기하는 지원금 많다, 文 아들로 사는 건 재밌는 일" [72] insane7891 21/06/27 7891 0
92275 [정치] 택배사태의 결말? [47] 陰王7035 21/06/27 7035 0
92274 [일반] 낙오된 유럽은 지위를 회복할수 있을것인가? [115] 아리쑤리랑9231 21/06/27 9231 63
92273 [정치] 단 한문장으로 한국남성들 기분나쁘게 만들기 [68] 한이연9707 21/06/27 9707 0
92272 [일반] 편파 중계 지역사: 남인도 시점에서 보는 인도사 [44] Farce3648 21/06/27 3648 42
92271 [일반] [팝송] 트웬티 원 파일럿츠 새 앨범 "Scaled And Icy" [6] 김치찌개1332 21/06/27 1332 0
92270 [일반] 제가 한달전에 국민신문고에 초성체에 관련된 민원을 넣은 적이 있었는데 [69] 애플댄스5758 21/06/26 5758 1
92269 [일반] 모 사이트에서의 경험 [2] 닉넴길이제한8자3219 21/06/26 3219 3
92268 [정치] KBS 의 세대인식 조사의 문제점. 그리고 거기에 숨겨진 진짜 의미 [198] 40년모솔탈출9737 21/06/26 9737 0
92267 [정치] 윤석열 전총장 장모가 관련된 주가조작 사건 [댓읽기] [65] 트루할러데이5121 21/06/26 5121 0
92266 [일반] <콰이어트 플레이스 2> 후기 (스포) [10] aDayInTheLife2095 21/06/26 2095 1
92265 [일반] 윈도우 11 지원 CPU 목록 [27] SAS Tony Parker 4104 21/06/26 4104 0
92264 [일반] 분당 서현고 3학년 남학생 실종사건 [26] 청자켓9208 21/06/26 9208 2
92263 [정치] 박성민 1급비서관 임명 철회를 촉구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248] 가슴아픈사연11360 21/06/26 11360 0
92262 [일반] 최인혁 네이버 COO 사퇴…파이낸셜·해피빈 대표직은 유지 [25] 깃털달린뱀6703 21/06/26 6703 63
92261 [일반] 새로운 고인류 "Dragon Man"이 발표되었습니다. [34] 우주전쟁5336 21/06/26 5336 6
92260 [일반] 몽구스 무리는 불평등 문제를 해결했다 (번역) [14] 아난3661 21/06/26 3661 10
92259 [일반] 일본이 백신접종에 궤도에 도달한거 같습니다 [104] 여기10852 21/06/26 10852 12
92258 [일반] 우울증2 (되새김질) [10] purpleonline2687 21/06/26 2687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