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17 00:24:09
Name 걷자집앞이야
Link #1 https://youtu.be/osgkTCH677o
Subject [일반]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때 (수정됨)



-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때
널 위한 나의 마음이 이제는 조금씩 식어 가고 있어
하지만 잊진 않았지 수 많은 겨울들 나를 감싸안던 너의 손을
서늘한 바람이 불어올 때 쯤에 또 다시 살아나
그늘진 너의 얼굴이 다시 내게 돌아올 수 없는 걸 알고 있지만
가끔씩 오늘 같은 날 외로움이 널 부를때
내 마음속에 조용히 찾아와줘

널 위한 나의 기억이 이제는 조금씩 지워지고 있어
하지만 잊진 않았지 힘겨운 어제를 나를 지켜주던 너의 가슴
이렇게 내 맘이 서글퍼 질때면 또 다시 살아나
그늘진 너의 얼굴이 다시 내게 돌아올 수 없는 걸 알고 있지만
가끔씩 오늘 같은 날 외로움이 널 부를때
내 마음속에 조용히 찾아와줘







요즘에도 하는지 모르겠어요
2018년 10월 3일
한강 난지공원에서 할리스 페스티벌을 했어요



그날은 이상하게도 무지 추운 날이었어요
음악듣는걸, 그리고 한강을 많이 좋아하던 저라
그런 자리를 참 좋아했는데
그럼에도 그날은 너무너무 추웠던 기억이 나요

너무 추워서 덜덜 떨고있던 저에게 함께갔던 사람이
체크 코트를 벗어주었어요
그걸 입고도 춥다고 덜덜 거리면
달려가 따뜻한 커피를 가져와 손에 쥐어주고,
두손을 호호불어 꼭 잡아주고,
그래도 춥다고 안기면
품을 내주던 그런 사람이었지요



저녁이 되자 성시경이 나왔고
본인의 노래들을 부르기 시작했는데
단 한곡 제가 처음 듣는 곡이 있었어요
그게 바로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때"에요

그때는 이 노래를 소개하는 성시경의 멘트를 이해하지 못했어요
[예전에는 헤어지면 다시는 볼 수 없었는데
나를 많이 아껴주던,
정말 그리워하는 사람이 생각이 나는데 어떻게 할수가 없을때]
라는...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저에게도 그런 추억이 생겼네요
내가 아무것도 아니었을때
나 하나만을 아껴주었던 그 마음을
아마 평생을 가도 잊지 못할거란 생각이 들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걷자집앞이야
21/05/17 00:2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찬공기님 감사합니다!
ridewitme
21/05/17 00:31
수정 아이콘
이런 명곡 얘기하시면서 장필순에 대한 언급이 하나도 없으면.. 수십의 원곡충이 등판하여 줄줄이 댓글이 달리십니다..
21/05/17 00:44
수정 아이콘
장필순님 공연에서 이 노래를 듣고 올려다본 제주 밤하늘이 잊히지 않네요.
찬공기
21/05/17 01:01
수정 아이콘
이 밤에 듣고 있으려니. 성시경 목소리 참 좋네요.
Euthanasia
21/05/17 04:23
수정 아이콘
당연히 장필순 이야기겠지 싶었는데... 성시경이 이 노래를 불렀었는 지도 몰랐네요.
카라카스
21/05/17 06:33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면 톤도 비슷하네요.
21/05/17 10:02
수정 아이콘
글도 음악도 너무 좋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빼사스
21/05/17 12:20
수정 아이콘
생각난 김에 최근 장필순+함춘호 공연 영상도 보시죠. https://www.youtube.com/watch?v=hkZHH0B2CIQ
장헌이도
21/05/17 12:36
수정 아이콘
김경호 노래인 줄 알고 들어왔는데, 그건 나의 그리움이 널 부를 때 였네요ㅡㅡ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256 [정치] [도서] 우남 이승만의 유산은 무엇인가? [319] aurelius10451 21/06/25 10451 0
92255 [정치] 검찰 중간간부 인사 단행...'권력사건 수사팀장' 모두 교체 [70] 미뉴잇6778 21/06/25 6778 0
92254 [일반] 정시 수시에 대한 나름의 생각 [86] 이는엠씨투4405 21/06/25 4405 12
92253 [일반] 알뜰폰 요금제 추천드립니다. [17] 코지코지4783 21/06/25 4783 5
92252 [정치] 최초의 10대 대변인을 노리는 김민규 학생 말솜씨 한번 보시죠 [75] 나주꿀11693 21/06/25 11693 0
92251 [정치] (정치유머) 민주당에서 그렇게 외치는 언론개혁의 필요성을 알겠습니다. (Feat 박성민) [78] 가슴아픈사연7660 21/06/25 7660 0
92250 [일반] [14] PGR과 함께 사는 세상 [5]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제리드1529 21/06/25 1529 8
92249 [정치] 추미애 "내가 대선 출마 선언하니 윤석열 지지율 떨어져" [34] TAEYEON5165 21/06/25 5165 0
92248 [일반] [14] 오늘도 나는 하루 더 늙었다 [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1755 21/06/25 1755 14
92247 [일반] 남성 혐오 사건에 대한 언론의 태도 [96] 맥스훼인7964 21/06/25 7964 41
92246 [정치] 민주당 경선 일정 그대로 가기로 합의, 이낙연은 반발, (+정세균은 수용) [61] 나주꿀6754 21/06/25 6754 0
92245 [정치] 아이돌-前CEO-탈북자까지… 국민의힘 ‘대변인 오디션’ 흥행 [65] 청자켓8295 21/06/25 8295 0
92244 [일반] 반값 로또 청약 원베일리 커트라인이 나왔습니다. [47] Leeka6659 21/06/25 6659 1
92243 [정치] [도서] 한겨레 기자가 출간한 한일신냉전 [59] aurelius7113 21/06/25 7113 0
92242 [일반] 사망사고후 부모님이 용서를 해주는 경우 [50] will8121 21/06/25 8121 2
92241 [정치] [외교] 일본의 인도태평양 전략 [115] aurelius6334 21/06/25 6334 0
92240 [일반] [외교] 프랑스 의회, “인도태평양 전략 청문회” [6] aurelius2893 21/06/25 2893 9
92239 [일반] [외교] 수준 높은 프랑스의 외교잡지 [23] aurelius5126 21/06/25 5126 23
92238 [일반] 출수는 두 번 할 필요가 없나니. 팔극권 이서문 이야기 [14] 라쇼3665 21/06/25 3665 11
92237 [일반] 윈도우 10+1은? [21] 나주꿀5061 21/06/25 5061 2
92236 [일반] 故손정민 유족, 친구 A씨 `폭행치사·유기치사` 혐의로 고소 [127] 마빠이14188 21/06/24 14188 7
92235 [일반] 누가 1차 접종은 괜찮다고 했던가 : 힘들었던 모더나 백신 1차 접종기 [9] L'OCCITANE4173 21/06/24 4173 0
92234 [일반] 중국의 가상화폐 때려잡기 [25] 나주꿀6738 21/06/24 673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