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16 21:42:04
Name wlsak
Subject [일반] 웹소설 추천이요. (수정됨)
1. 별을 품은 소드마스터-문피아
  - 요즘 보기 힘든 정통판타지물입니다.
    뒷골목 고아가 기사로 성장하는 스토리인데
    '게임속 전사가 되었다.'보다 더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2. 제국사냥꾼-시리즈
  - '납골당의 어린왕자'의 퉁구스카의
     신작입니다. 현대판타지물입니다.
     고증과 필력 둘다 최고입니다.
     마법이 부활한 현대에 제국주의자들과
     싸우는 다크히어로 주인공이 매력적입니다.

3. 게으른 올마스터-문피아
  - 현대배경 이능력물입니다. SCP재단에서
    소재를 차용했습니다.
    치트능력을 각성한 주인공의 먼치킨물인데
    예측이 안가는 스토리 전개 및 능력을 가졌는데
    무사안일과 소시민적 행보를 하는 주인공의
    태평함이 색다른 매력을 줍니다.

4. 천재쉐프 조선을 부탁해!-문피아
  - 현대 요리지식을 가지고 조선시대에 환생한
    주인공의 이야기 입니다.
    요리를 주제로한 소소한 일상물입니다.
    가볍게 보기 좋은 글이고 요리에 대한
    고증이 좋습니다.

5. 조선의 인간 백정이 됐다-문피아
  - 소재는 정말 흔한 임진왜란을 배경으로 하는 대체역사물
    이지만 독고다이로 왜구학살하는 조선시대로
    환생한 주인공의 행보가 매우 시원시원합니다.
   이 작품의 메인빌런은 아이러니 하게 왜구보다
   선조네요

6. 전생 첫날 수도를 버리다-문피아
   - 역시 임진왜란을 배경으로 광해군으로 환생한 주인공이
     왜란을 극복하는 내용입니다.
     작가가 이제 대역물에서는 '리첼렌'과 함께 믿고 보는
     흥행작가 '간절히'이기 때문에 대역물 팬들은 꼭!보세요.

7. 천재개발자 재벌되다.-문피아
   - 장르는 '재벌집 막내아들'의 대히트 이후 매우 흔하디 흔한..
     회귀후 미래지식을 이용해 성공하는 회귀기업물입니다.
     너무 흔하고 똑같아서 질리는 장르인데 이 글은
     풀어가는 과정에서 고증설계가 꽤나 잘되어있고
     작가분 필력이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재벌집 막내아들'
     보다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자.

8. 한의사는 연금술을 씁니다.-문피아
   - 이것도 흔하디 흔한 특수능력 장착 의료물인데
     앞서 말한 작품처럼 작가의 필력이 좋아
     정말 질린 장르임에도 재미있게 읽고 있는 중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5/16 21:43
수정 아이콘
라노벨좋아하시면
아카데미에서 살아남기
나만 100% 순혈인간

추천드립니다
황금경 엘드리치
21/05/16 21:44
수정 아이콘
후자는..그..연재 성실도가 좀..
21/05/16 21:45
수정 아이콘
언젠간 쓰겠죠...
21/05/16 21:44
수정 아이콘
둘다 취향에 안맞더라구요.
라임오렌지나무
21/05/16 21:53
수정 아이콘
라노벨은 카카오페이지의 마왕은 학원에 간다도 재밌더군요. (작가가 논란이 있는 사람이지만) 연재속도도 빠르고 완급 조절도 좋고, 소위 말하는 캐빨도 먹어주는 편이고.
우주나라시
21/05/16 22:03
수정 아이콘
제가 소위 x덕물을 못 보는데 이건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21/05/16 22:08
수정 아이콘
아 이것도 진짜 재밌어요
유니언스
21/05/17 00:15
수정 아이콘
논란이 있긴 한데
댓글보면 별별 쓸데없는걸로 트집잡는것도 심한거 같더군요;
초반에 애비라는 단어 썼다고 몰아가는거 보고 어이가 없던데;;
21/05/17 10:21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는 좋은데 툭하면 죽고 망하는 피폐물 좋아하는 작가라 약간 불안합니다. 작가가 잘 했으면 하네요.
21/05/16 21:44
수정 아이콘
7번만 봤는데 7번 재밌어요.
라프텔
21/05/16 21:49
수정 아이콘
웹소설 추천글은 추천이요!
우주나라시
21/05/16 22:05
수정 아이콘
제국사냥꾼 추천드립니다
VictoryFood
21/05/16 22:07
수정 아이콘
제가 요즘 가장 재밌게 보는 건 네이버 시리즈의 AI닥터입니다.
네파리안
21/05/16 22:41
수정 아이콘
다들 보시겠지만 악당은 살고싶다 정말 재밌습니다.
작가 필력이 정말 미첬습니다.
음악소설인데 전생이 천재였다 이것도 클래식이 소재인데 아직까진 재밌어요.
읽다보면 클래식 듣고싶어 집니다.
스물다섯대째뺨
21/05/16 22:44
수정 아이콘
요즘 종일 소설만보니까 1주에 10만원도 모자롸네요.. ㅜㅜ 왜이리 재밌는건 다 유료작인지 모르겠어요 크크
러프윈드
21/05/16 22:49
수정 아이콘
재밌으니깐 유료죠...
21/05/16 22:51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보신 소설들 추천좀요
스물다섯대째뺨
21/05/16 23:12
수정 아이콘
잘쓴 글을 좋아하기 보다는 그냥 제 취향에 맞는 글을 좋아하다보니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하기에 좀 부끄럽습니다 크크
최근 본걸 꼽아보면 태존비록, 나는 될놈이다, 그레이트 써전, 주인공이 자비를 숨김 정도가 있는데 댓글창에 욕이 써있는 경우가 많아서 댓글창을 아예 닫고 봅니다. 크크
21/05/16 23:17
수정 아이콘
다 하차한 작품들이군요. 다 흥행작이고 초반에 재미있게 봤지만 욕먹을 만하죠..
스물다섯대째뺨
21/05/16 23:19
수정 아이콘
사실 저도 보면서 욕먹을만 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러면서도 재밌는게 알 수 없는일이네요. 크크
오히려 명작으로 꼽히는 몇몇 소설들을 또 보다가 하차하는 경우도 많아서 취향이 마이너한가보다 생각합니다.
그리움 그 뒤
21/05/17 11:10
수정 아이콘
사실 명작이라고 꼽히는 소설이 정말 명작인지가 의심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소설 내용이야 각자의 취향을 타는 거지만..
기본 글쓰기가 떨어지고 비문이나 단문이 많다거나, 설정이상이 많은 소설 중에서도 평점이 높거나 읽는 독자수가 많은 소설들도
많이 있어서요.
21/05/16 22:53
수정 아이콘
10만원이요?!?! 대박… 하루에 2백편은 보신단 얘긴데 진짜 대단하시군요…
21/05/16 22:59
수정 아이콘
제가 진짜 한창 많이 볼 때 1달에 10만원이었는데 1주에 10만원이면 와...
러프윈드
21/05/16 22:49
수정 아이콘
작가가 퉁구스카? 무조건 봐야죠
21/05/16 22:57
수정 아이콘
혹시 꼴데 팬이시라면 [남성향 로맨스 판타지] '천재 타자가 강속구를 숨김' 추천드립니다.
리얼포스
21/05/16 23:01
수정 아이콘
이거 강추입니다 요즘 제일 재밌게 보고있습니다
물맛이좋아요
21/05/17 06:01
수정 아이콘
유리누나가! 홈런 치란다!!
산밑의왕
21/05/17 09:33
수정 아이콘
이블라인 작품은 어느정도 퀄리티는 보증된다고 봐야죠 크크
21/05/17 10:18
수정 아이콘
꼴데팬 하루하루 감정이입해서 보고 있습니다 후...
아영기사
21/05/17 13:07
수정 아이콘
4번타자에 유격수에 가끔 불펜 가능한 선수라니...
제가 가끔 상상하던 선수네요 소설 재밌군요~
21/05/17 16:09
수정 아이콘
진짜 스포츠물은 이블라인님 작품이 무언가 끌어오르는게 있습니다.
21/05/16 23:00
수정 아이콘
위탁요원 위신호/그림자맨 그렉리 재밌어요
늘지금처럼
21/05/17 07:49
수정 아이콘
받고 기프티드고 추천이요
21/05/16 23:04
수정 아이콘
저는 리디북스에 블랙기업조선 재밋더라구요
오랜만에 재밋게 본거 같네요
21/05/16 23:33
수정 아이콘
별을 품은 소드마스터 재밌어요.
특히 9화 ~11화 뽕이 장난아니에요
별거아닌데어려움
21/05/17 00:1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여기서 게임 속 전사가 되었다 알게되서 재밌게 읽었는데 별을 품은 소드마스터도 한번 봐야 겠네요.
21/05/17 11:55
수정 아이콘
선생님, 무림서부 추천드립니다
번아웃증후군
21/05/17 01:35
수정 아이콘
간절히 작가님 신작이라니 읽어야죠!
HA클러스터
21/05/17 02:11
수정 아이콘
제국사냥꾼은 다크히어로라기보다 피카레스크물 느낌이네요. 주인공이 좀 순한맛이긴 해도 악인이라는건 부정하기 힘들어서.
작가도 대놓고 주인공은 나쁜놈이라고 말하고 있고.
21/05/17 02:26
수정 아이콘
위에도 추천있는데
악당은 살고싶다
별을 품은 소드마스터 (문피아) 이 두 작품은 정말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21/05/17 04:31
수정 아이콘
악당은 살고싶다 제일 재밌는거 같아요
꿀행성
21/05/17 08:53
수정 아이콘
슈퍼스타 천대리(네이버시리즈)
직장인 밴드 현판물입니다
제가써서 그런지 정말 재밌더라구요
라프텔
21/05/17 15:49
수정 아이콘
네??? 작가님이십니까?
꿀행성
21/05/17 21:01
수정 아이콘
네 글쓰기 시작한지 10년도전부터 이곳에 있었습니당
21/05/17 16:10
수정 아이콘
헛 작가님?! 천대리 재미있게 봤습니다.
꿀행성
21/05/17 21:02
수정 아이콘
아유 감사드립니당. 하반기에 웹툰도 나오니 재밌게 봐주세요 ㅠㅠ
종이고지서
21/05/17 08:57
수정 아이콘
요즘은 전쟁신의 사도가 되었다 이것도 볼만하더군요.
똥꼬쪼으기
21/05/17 09:47
수정 아이콘
아직 완결된건 없군요.
용두사미로 끝나는 소설이 워낙 많다보니.... 완결되면 챙겨 보겠습니다. 소개 감사드립니다.
21/05/17 10:19
수정 아이콘
5번 6번 공통점 메인 빌런이 선조. 선조 당신은 대체... 크크크
루엘령
21/05/17 10:33
수정 아이콘
정액제가 조아라, 노벨피아 밖에 없죠?
조아라는 망했다고 들었고 노벨피아에서 볼만한 소설있나요?
21/05/17 10:42
수정 아이콘
다 야설이라...
21/05/17 10:46
수정 아이콘
19 아닌 것도 볼만한건 TS물이라 음...
사이퍼
21/05/17 12:23
수정 아이콘
저는 요즘 노벨피아 대마법사였던것은 다시 대마법사를 꿈꾼다 보는 맛에 삽니당 흐흐
Jinastar
21/05/17 13:40
수정 아이콘
네이버 시리즈에 전지적 독자시점(이건 너무 유명한가..), 드래곤을 유괴하다 상당히 괜찮습니다!
상큼발랄개구리
21/05/17 16:58
수정 아이콘
요즘 전지적 독자시점 보고있는데 너무 재밌어요 ㅠㅠ
Jinastar
21/05/17 17:35
수정 아이콘
전독시 재밌으시면 드래곤을 유괴하다 이것도 재밌으실겁니다. 진짜 추천 또 추천드리고 싶은데
작품성에 비해 생각보다 많이 안알려져서 아쉽더라구요. 제목때문인가 싶기도 하고...
21/05/17 17:26
수정 아이콘
약먹는 천재마법사, 시한부 천재가 살아남는 법
최근에 읽은거 중엔 이거 2개가 제일 마음에 들더군요.
21/05/18 11:04
수정 아이콘
200화 이상 묵히고 읽는편이라 최근에 빌어먹을 환생봤는데 무난하게 재밌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280 [일반] [14] 피지알에 진심인 사람 [1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피잘모모2792 21/06/27 2792 10
92279 [일반] 미국 청년의 절반정도만 자본주의에 대해 긍정적 [127] 보리하늘7469 21/06/27 7469 6
92278 [정치] 고속도로 민영화 하자는 이준석 [250] 노리15942 21/06/27 15942 0
92277 [정치] 20대 남자는 진짜 우리 사회와 괴리되어 있을까 [129] VictoryFood8193 21/06/27 8193 0
92276 [정치] 문준용 "포기하는 지원금 많다, 文 아들로 사는 건 재밌는 일" [72] insane7896 21/06/27 7896 0
92275 [정치] 택배사태의 결말? [47] 陰王7038 21/06/27 7038 0
92274 [일반] 낙오된 유럽은 지위를 회복할수 있을것인가? [115] 아리쑤리랑9232 21/06/27 9232 63
92273 [정치] 단 한문장으로 한국남성들 기분나쁘게 만들기 [68] 한이연9710 21/06/27 9710 0
92272 [일반] 편파 중계 지역사: 남인도 시점에서 보는 인도사 [44] Farce3651 21/06/27 3651 42
92271 [일반] [팝송] 트웬티 원 파일럿츠 새 앨범 "Scaled And Icy" [6] 김치찌개1335 21/06/27 1335 0
92270 [일반] 제가 한달전에 국민신문고에 초성체에 관련된 민원을 넣은 적이 있었는데 [69] 애플댄스5759 21/06/26 5759 1
92269 [일반] 모 사이트에서의 경험 [2] 닉넴길이제한8자3219 21/06/26 3219 3
92268 [정치] KBS 의 세대인식 조사의 문제점. 그리고 거기에 숨겨진 진짜 의미 [198] 40년모솔탈출9741 21/06/26 9741 0
92267 [정치] 윤석열 전총장 장모가 관련된 주가조작 사건 [댓읽기] [65] 트루할러데이5122 21/06/26 5122 0
92266 [일반] <콰이어트 플레이스 2> 후기 (스포) [10] aDayInTheLife2096 21/06/26 2096 1
92265 [일반] 윈도우 11 지원 CPU 목록 [27] SAS Tony Parker 4107 21/06/26 4107 0
92264 [일반] 분당 서현고 3학년 남학생 실종사건 [26] 청자켓9213 21/06/26 9213 2
92263 [정치] 박성민 1급비서관 임명 철회를 촉구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248] 가슴아픈사연11362 21/06/26 11362 0
92262 [일반] 최인혁 네이버 COO 사퇴…파이낸셜·해피빈 대표직은 유지 [25] 깃털달린뱀6704 21/06/26 6704 63
92261 [일반] 새로운 고인류 "Dragon Man"이 발표되었습니다. [34] 우주전쟁5340 21/06/26 5340 6
92260 [일반] 몽구스 무리는 불평등 문제를 해결했다 (번역) [14] 아난3661 21/06/26 3661 10
92259 [일반] 일본이 백신접종에 궤도에 도달한거 같습니다 [104] 여기10854 21/06/26 10854 12
92258 [일반] 우울증2 (되새김질) [10] purpleonline2689 21/06/26 2689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