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11 05:06:45
Name SimpleCollege
File #1 블랙홀_책.jpg (2.73 MB), Download : 12
Subject [일반] 블랙홀, 핵융합 & 조류(鳥類)에 관한 아마존 오디오북 추천 (수정됨)


아마존 Audible이 유독 블랙홀에 관한 도서 라인업은 나름 충실한 편입니다.
말미에는 Audible만 있진 않지만... 그쯤 가면 오디오북으로만은 만족할 수는 없는 몸이 되어버리지 않겠습니까?

글자수가 모자라다고 하니 관계없는 것을 조금 더 적겠습니다.
조류 행동 및 생태에 관한 라인업은 블랙홀에 관한 것만은 못하지만 나쁘지 않습니다.
Tim Birkhead와 Jennifer Ackerman의 책을 제일 먼저 추천드려요.
가장 최근작인 The Bird Way를 제외하면 다 한국어 번역도 나와 있습니다.
The Genius of Birds는 Audible로는 없지만, 그래도 좋은 책이니까 만족할 수 없는 몸이 되어버리신 분은 이것까지...
- Tim Birkhead, Bird Sense: What It's Like to be a Bird, Walker & Company, 2012, 7시간 18분 (새의 감각, 에이도스)
- Tim Birkhead, The Most Perfect Thing: Inside (and Outside) a Bird's Egg, Bloomsbury Publishing, 2016, 7시간 18분 (가장 완벽한 시작, MID)
- Jennifer Ackerman, The Genius of Birds, Penguin Press, 2016 (새들의 천재성, 까치글방)
- Jennifer Ackerman, The Bird Way: A New Look at How Birds Talk, Work, Play, Parent, and Think, Scribe Publications, 2020, 11시간 54분
그 밖에도 다음 오디오북을 추천합니다.
- Roger Lederer, Beaks, Bones and Bird Songs: How the Struggle for Survival Has Shaped Birds and Their Behavior, Timber Press, 2016, 7시간 22분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바나나맛슈터
21/05/11 08:08
수정 아이콘
전문용어가 남발하는 영어를 오디오북으로 들으신다니 마냥 부럽네요 흐흐
SimpleCollege
21/05/11 08:12
수정 아이콘
전문용어가 남발되는 ->
그럴 때는 단지 펄사가 나온다는 이유로 중간에 항성의 진화과정을 쭉 설명해주는 Ripples in Spacetime 같은 책으로 시작하면 됩니다.
우주전쟁
21/05/11 08:26
수정 아이콘
우주에 관한 책은 늘 추천이죠...
조말론
21/05/11 09:34
수정 아이콘
근본이 책파는 기업답군요
21/05/11 10:0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요새는 누워서 멍때리는 시간 많은데 들어봐야겠네요
전염병이나 의학전반관련도 추천해주실만한 것 있을까요?
SimpleCollege
21/05/11 12:0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의학 쪽은 교양서라고 할 만한 책의 절대적인 숫자도 작은데, 그 중에서 오디오북으로 나오는 비율도 낮아서 Audible로 나온 책 중 추천드릴 책이 솔직히 단 한 권도 없네요.
특히 내과학이나 의료 쪽 교양서라고 분류되는 건 인문사회 쪽 사람들이 참신하고 잡다한 군소리를 늘어놓는 게 대부분이라 순수과학에 가까운 기초의학, 의생명과학 주제의 책이 아니면 볼 게 없다고 보면 되고요,
(Audible로 나온 것 중 들어보진 않았지만 괜찮을 것 같아서 제가 위시리스트에 넣은 책으로는 The Dance of Life: The New Science of How a Single Cell Becomes a Human Being가 있습니다.)
그나마 외과 족은 수술 얘기가 많아서 그런지 테크니컬한 내용 중심으로 나온 책이 있는 편입니다.
킨들로 나온 책까지 포함한다면 다음 네 권 정도가 있겠네요.
(찾아보니 한국어 번역도 많네요!)
Nicholas L. Tinley, Invasion of the Body: Revolutions in Surgery, Harvard University Press, 2011
Arnold van de Laar, Under the Knife: A History of Surgery in 28 Remarkable Operations, St. Martin's Press, 2018 (메스를 잡다: 세상을 바꾼 수술, 그 매혹의 역사, 을유문화사)
Sandeep Jauhar, Heart: A History, Farrar, Straus and Giroux, 2018 (심장: 은유, 기계, 미스터리의 역사, 글항아리 사이언스)
Thomas Morris, The Matter of Heart: A History of Heart in Eleven Operations, The Bodley Head, 2017
4개 중 2개가 심장 관련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심장외과학에 관련된 책은 그나마 많은 편입니다.
하지만 솔직히 교양서라고 불릴 만한 기능을 하는 책은 저 두 개 정도뿐이고, 그 밖에는 에세이 수준이거나 현학적인 군소리만 많거나 특정인 전기 중심이거나 하여 여하튼 별로 유익하다고 할 만한 게 없었습니다.
배경지식을 어느 정도 요하는 책에도 도전해보시겠다면 다음 세 책이 괜찮겠네요.
Harold Ellis & Sala Abdalla, A History of Surgery, Third Edition, CRC Press, 2019
Edmond I Eger II, Lawrence J. Saidman & Rod N. Westhorpe (Eds.), The Wondrous Story of Anesthesia, Springer, 2014
David Hamilton, A History of Organ Transplantation: Ancient Legends to Modern Practice, University of Pittsburgh Press, 2012
추천도서 고르다가 아래 책 두 권도 찾았는데, 둘 다 비싸지도 않고 해서 주문해 보았습니다.
Allyn Mark, Pioneers Who Transformed Coronary Disease: From Eisenhower's Heart Attack to Clinton's Coronary Surgery and Stents, AuthorHouse, 2020 - 짧고 인물 중심으로 빠르게 전개돼서 재밌긴 한데 의학 용어나 개념이 아무 설명 없이 그냥 막 나오고 해서 의료인이 아닌 사람에게 추천하기는 무리인 것 같습니다.
John C. Hall, Heroes of a Moment: The History of Body Cavity Surgery, Vivid Publising, 2020
21/05/11 12:25
수정 아이콘
정말감사합니다 몇권 읽어봐야겠어요
Audible이 더 활성화되면 찬 좋겠네요
21/05/11 10:43
수정 아이콘
오... 감사합니다. 누워있을 때 한번 들어봐야겠네요
그간 자기 전에 유튭만 봤는데 훨씬 더 손목 건강에 좋을 것 같습니다 크크
트라팔가 로우
21/05/11 11:39
수정 아이콘
완벽한 숙면을 위한 글이군요
SimpleCollege
21/05/11 19:49
수정 아이콘
ㅜ.ㅜ
21/05/11 11:47
수정 아이콘
와... 이런 소개글은 처음 봐요.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234 [일반] 중국의 가상화폐 때려잡기 [25] 나주꿀6798 21/06/24 6798 0
92233 [일반] (삼국지) 삼국지의 군웅들은 호족을 어떻게 관리했나? [2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4212 21/06/24 4212 35
92232 [일반] 교차 접종 통보받았습니다. (우려 스러운점) [61]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성야무인7936 21/06/24 7936 5
92231 [일반] (삼국지) 삼국지의 호족은 어떤 자들이었나? [40]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5286 21/06/24 5286 44
92230 [정치] 조선일보 SNS, 청년비서관에 ‘룸살롱 은어’ 사용 논란 [219] 어서오고13709 21/06/24 13709 0
92228 [일반] 컴퓨터 보안계의 거물 맥아피, 탈세와 코인 장난질의 말로 [15] 나주꿀6474 21/06/24 6474 1
92227 [일반] mRNA 백신 접종 후 발생하는 심근염에 대한 미국 ACIP 발표 정보 요약 [27] 여왕의심복5985 21/06/24 5985 38
92226 [정치] 방금 들어온 야권 관련 정치 소식들 [2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피잘모모6240 21/06/24 6240 0
92225 [정치] 여권은 경선연기론으로 한참 싸우고 있네요 [70] TAEYEON9513 21/06/24 9513 0
92224 [일반] 편견, 굳어지거나 깨지거나 바뀌거나 VOL.4 [10] 나주꿀2892 21/06/23 2892 6
92223 [일반] <루카> - 픽사의 범작(약스포?) [13] aDayInTheLife2737 21/06/23 2737 0
92222 [일반] [역사] 치킨 복음 / 국내 치킨의 역사 [54] Its_all_light3880 21/06/23 3880 39
92221 [일반] 애니송 가수들의 애니 주제가 커버곡들 (오쿠이 마사미, 나카가와 쇼코, 시모카와 미쿠니) [9] 라쇼1851 21/06/23 1851 1
92220 [일반] 화물운송종사자격증을 취득 하였습니다 [25] 광개토태왕3574 21/06/23 3574 27
92219 [일반] 한류에 편승하려는 중국 근황 (feat. BTS) [128] 검은곰발바닥9053 21/06/23 9053 2
92218 [일반] 결국 대표가 머리를 박은 문피아 검열 논란 [71] 리얼포스8275 21/06/23 8275 32
92217 [일반] [펌] 아프리카 코인 게이트 왜 문제일까? [161] 넛츠14551 21/06/23 14551 21
92216 [정치] 흥미로운 선거 포스터들 [20]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피잘모모4045 21/06/23 4045 0
92215 [일반] 구글 수수료 정책 완화 - 네이버, 카카오 떡상 [42] 류지나7805 21/06/23 7805 3
92214 [일반] 서달산에 올라가다가...... [10] Respublica2314 21/06/23 2314 2
92213 [정치] 윤석열 장모 의혹 무혐의라고 기사가 떴네요 [26] 밀리어7540 21/06/23 7540 0
92212 [일반] 보신탕, 이제는 보내줘야 하나 말아야 하나 [128] 나주꿀6261 21/06/23 6261 0
92210 [정치] 조선일보 '성매매 기사'에 조국 전 법무장관 딸 이미지 사용 [268] 이찌미찌15021 21/06/23 1502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